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5,697건, 최근 0 건
   
[봉닷컴 잡담] 혜성같이 떠오를 유튜버 소개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20-03-30 (월) 12:33 조회 : 365 추천 : 6 비추천 : 0
박봉추 기자 (박기자)
기자생활 : 3,369일째
뽕수치 : 20,852뽕 / 레벨 : 2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이 소개가 뻥창이 날 가능성은 99%다. 여기 디어뉴스 할매 할베들이 쉬 말을 들어 먹는 영감 마나님들이 아닌 걸 아는 봉추가 헛짓거리 하는 건, 그냥 울 아들놈이 올리는 세배돈이나 받아 소고기 사 먹으라는 뜻인가? 어쨌든, 

먼저 앵커가 수락하지 않았다. 더블 앵커인데 말이다. 초빙될 더블 앵커는 팔할이바람 박사와 만각 흉아이시다. 

두번째 기술 감독 마음도 모른다. 기술 감독 물망에 오른 사람은 팔할이바람 앵커 후보자의 동생이신 김봉기 감독이시다. 편집 기술 연출 모두 전세계 최고 수준일 거라 믿어 의심할 수 없지 않는가? 다만 그 마음을 알 수 없다는 데 깨깽할 뿐이다. 

플롯은 팔할이바람 박사가 거시기 미국 일본 뉴스 해설을 하루 10분씩 녹화하는 거다. 이 녹화 시점에 만장하신 디어뉴스 기자 여러분이 유튜브로 채팅을 하는 거를 떠블 앵커이신 만각 흉아가 비어칠 현장에서 김정미, 김추자, 신중현 서껀 LP 판을 트는 DJ를 하시는 것이다. 

또한 썸네일 제작은 땡크조종수가 제법 쌔끈하게 털어낼 것이라 기대한다. 엊저녁 올린 썸네일을 보니 보통 수준은 한참 넘은 거 같은데 어떠하신가? 

글고 보니, 여기 디어뉴스는 주옥 같은 옥수수 콘텐츠가 얼마나 많은가? 물론 봉추의 잡글은 빼고 말이다. 허나 원고를 쓰고 콘티를 만들어 보라믄 똥개 싸지르듯 여기저기 전봇대를 무색하게시리 다리를 들어 방뇨할 터이다. 옥수수 하모니카 초롬...

1% 실현성을 기대하는... 농담이었다고 내려 버릴까? 에이 그래도 내지른 김에 남겨 둔다. 아 쪽!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20-03-30 (월) 12:33 조회 : 365 추천 : 6 비추천 : 0

 
 
[1/5]  아더 2020-03-30 (월) 12:44
좋은 생각인데...

ㅋㅋㅋㅋ
 
 
[2/5]  팔할이바람 2020-03-30 (월) 20:49
난...또.....
뭔 발목얇은 처자라도 나타났나켔네......


 
 
[3/5]  박봉추 2020-03-30 (월) 23:26
젊은 총각 아더 똑 많이 사먹고...


할베급 늙은 팔할이바람/

오래 오래 똥 벽에 바를 겨?
늦기 전에 한 판 벌이시지

혹 발목 가는 처자가 발목을 잡을지도 모를 량!
 
 
[4/5]  dlwls 2020-04-04 (토) 15:42
굿 아이디어
 
 
[5/5]  박봉추 2020-04-04 (토) 21:03
dlwls/

당신은 누구시길래!

유승엽 곡,
노래 방미, 심수봉, 나훈아.
   

총 게시물 5,69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미래지향 '학교의 당연함을 버리다' 출간 [6] 웹마스터 9 853 02-29
 눈팅(=디어뉴스 발전)을 위한 고언 [9] 지여 9 31456 2016
05-12
기자 캠프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4 34660 2013
09-17
게시물 삭제 요청시 원칙 미래지향 7 19290 2015
05-11
[공지] 디어뉴스 후원안내 [2] 웹마스터 13 111674 2012
03-31
5697 길벗에게, 봄이 다 가고 있다. [8] 박봉추 3 173 05-31
5696 MS 서페이스 vs. Apple 아이패드 [13] 팔할이바람 5 215 05-28
5695  송금 [5] 지여 5 148 05-22
5694  세월 참... [8] 소금인형 8 206 05-15
5693  3333+11 [8] 박봉추 5 259 05-08
5692  고민정 국회의원 [11] 미나리 7 378 04-16
5691  아더편집장님 [7] 팔할이바람 4 312 04-09
5690 질문: 담배 [17] 팔할이바람 3 388 04-08
5689  '클락댄스' 국립중앙도서관 4월 추천 도서 선정 [4] 웹마스터 10 236 04-06
5688 혜성같이 떠오를 유튜버 소개 [5] 박봉추 6 366 03-30
5687  나머지는 후원금이다 [5] 항룡유회 6 288 03-23
5686 주식투자하는 길벗에게 [29] 박봉추 6 605 03-13
5685 미래지향 '학교의 당연함을 버리다' 출간 [6] 웹마스터 9 853 02-29
5684  회비 납부 [13] 꿈™ 5 496 02-06
5683 늦었다 [4] 순수 4 418 01-29
5682 길벗, 타마쿠시たまぐし 내놔라! [12] 박봉추 4 491 01-22
5681 다함께데스크-추풍낙열-취재현장 [5] 지여 7 576 01-10
5680 2020년 새해가 밝았다 [5] 팔할이바람 8 512 01-01
5679 아더에게, 레카차 자진납세 [4] 박봉추 4 544 2019
12-23
5678  회비입금 [7] 명림답부 4 583 2019
12-05
5677 미래지향 '클락댄스' 출간 [7] 웹마스터 9 957 2019
11-23
5676  회비입금 [4] 땡크조종수 4 782 2019
11-01
5675  등업요청 드립니다. [6] 뢰이 5 669 2019
10-14
5674  연회비납부 [5] 돌다리 7 758 2019
10-07
5673  회비 지각 납부합니다 [8] 만각 7 872 2019
09-17
5672 페이스북에 퍼가려고하면 [5] 항룡유회 2 808 2019
09-13
5671  경축: 조국 및 신임장관 임명 [8] 팔할이바람 7 884 2019
09-09
5670 이 병에 대해 아는 사람 있을려나... [21] 납딱콩 5 1287 2019
08-30
5669 심플이 생각나서 [2] 팔할이바람 4 886 2019
08-29
5668 팔할이바림, 빨강해바리 [3] 박봉추 3 902 2019
08-29
5667  조국 법무장관 된다 vs. 안된다 [8] 팔할이바람 4 951 2019
08-28
5666  회비 입금 했습니다. [10] 빨강해바라기 6 807 2019
08-23
5665 Stand by Me [3] 팔할이바람 3 935 2019
08-20
5664 길벗에게 부탁, 다마구시료! [15] 박봉추 5 1047 2019
08-15
5663 오늘 하루 종일 울었다. [6] 박봉추 5 997 2019
08-06
5662 중국영감덜 [5] 팔할이바람 4 1106 2019
07-26
5661  회비 [13] 미나리 7 1012 2019
07-12
5660 술기와 팔할이바람 원고 청탁! [5] 박봉추 4 987 2019
07-10
5659 악마기자 주진우 [3] 지여 5 1128 2019
06-18
5658 지여에게, 불안역학! [6] 박봉추 4 1111 2019
06-15
5657  돈 내따! [6] 땡크조종수 3 1009 2019
06-10
5656  교학사 소송 진행 상황 [3] 길벗 5 932 2019
06-04
5655 아 ... 뭐라고 해야 하나.... [4] 길벗 2 1015 2019
05-29
5654  머릿니, 빈대, 1919년부터 싹 죽여주세요 [3] 박봉추 2 1180 2019
04-12
5653 머릿말, 안내 , 2019년으로 좀 바꿔주세요 [2] 다시라기 2 1141 2019
04-11
5652  회비납부 [3] 항룡유회 2 1113 2019
04-09
5651 교학사 소송참가 독촉 [3] 길벗 5 1189 2019
04-02
5650  아! 죄송 입금 [7] 다시라기 4 1196 2019
03-28
5649 사진기는 어떤 걸 사야하는지? [22] 박봉추 5 1696 2019
03-18
5648  회비 납부 [9] 꿈™ 4 1323 2019
02-1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김종인의 필살기!
 항체 치료제 동물실험 성공
 이해찬의 꿈은 어디까지인가?
 중국이 불편해한다?
 서로 다른 두 뉴스
 내꺼, 니꺼, 우리꺼
 공과 공, 그리고 공
 국회의장과 부의장
 길벗에게, 봄이 다 가고 있다.
 펙터 엑스
 오지게 비가 내리던 날
 30년
 윤미향, 뎃보 무뎃보
 정의연 사태를 보면서
 문대통령, 여야 대표와 오찬
 백서향
 MS 서페이스 vs. Apple 아이…
 판사탄핵과 재심
 국회 상임위 배분
 윤찌질, 윤미향 구속할까?
디어뉴스 사용법
디어뉴스 키워드
글쓰기 창 사용법
기사 작성법
컴맹탈출 - 컴퓨터 상식
회비 후원금 내역
사이트 순위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