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0건, 최근 0 건
[론 알프스] 두 개의 알프스
글쓴이 : 밀혼                   날짜 : 2012-06-23 (토) 23:31 조회 : 5431 추천 : 10 비추천 : 0
밀혼 기자 (밀기자)
기자생활 : 3,473일째
뽕수치 : 312,422뽕 / 레벨 : 31렙
트위터 : k_millhone
페이스북 :


으와장 산악지대에서 가장 이름난 곳 가운데 하나는 레 되 잘쁘 (Les 2 Alpes)라는 마을인데 스키 리조트입니다.
여름에도 스키를 탈 수 있는 큰 스키장 두 군데(L'Alpe-de-Mont-de-Lans, L'Alpe-de-Venosc)가 있거든요. 여기서 '알프 두 개'라는 이름이 온 것같네요. 


사진으로는 여유로워 보이지만...여기까지 오는 버스는, 하늘길로, 구름 위를 날아가는 것 같았습니다. 버스가 굽이굽이 돌 때마다 으악 소리가 절로 나왔고요. (덕분에 사진은 한장도 없음) 


Les 2 Alpes는 마을 전체가 그냥 휴양시설인데요, 무더운 한낮인데, 방한복을 입은 사람들이 스키나 보드를 들고 오갑니다. 여기서 곤돌라나 케이블카를 타고 더 올라가면 만년설도 있고, 여름 스키장도 있고, 또  얼음 동굴(grotte de glace)도 있고요. 수직이동을 하면 여름에서 겨울이 되는 거죠. 마을에는 여름과 겨울이 공존.   




현재 해발 고도는 1650미터. 케이블 카와 스키 리프트가 2600미터, Le Glacier 3200미터까지 갑니다.




  

스키를 탈 것도 아니면서 Les 2 Alpes에 온 까닭은, 아기자기한 산골짜기 마을이 가까이에 있다고 해서입니다. 
Venosc라는 마을이 목적지인데 버스 시간이 맞지 않아서, 버스가 더 자주 다니는 스키 리조트로 우선 왔어요. 그리고 Venosc까지는 케이블카를 타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아직 제철이 아니라 케이블카 운행을 하지 않을 수도 있는데, 그러면 걸어서 내려갔다가 마을 아래에서 버스를 타면 되겠지 하고.  


그르노블에서 여기까지 나 혼자 싣고 온 버스의 기사분은, 혹시 내가 돌아가는 마지막 버스를 놓칠까봐 몇 시까지 꼭 이 자리에 돌아오라고 신신당부를 했습니다.

불어로 된 버스시간표는 계절별, 요일별로 배차간격이 다르고, 또 '*' 표시된 각주를 잘 읽어야 하는 지라, 버스시간표 해독 능력을 반드시 버스 기사분에게 확인받으며 다녔습니다. 오지 않는 버스를 기다린다거나, 두 세 시간을 정류장에서 보낸다거나 하는 일이 생기거든요.

돌아가는 버스 시각에다 볼펜으로 표시를 해서 보여주며, 이 시각 맞지요, 하고 확인을 받는데, 내가 내민 버스시간표는 그날의 시간표가 아니었고, 기사 아저씨는 내가 알프스에서 미아라도 될까봐...조금 소란을 피우셨어요. 사실 Venosc에서 그르노블로 돌아가는 버스 시간이 맞으면 여기로 안 돌아올 수도 있는데...(내 가난한 언어로~, 이 말은 다 못했지만)  

▲ Venosc 가는 길

▲ 케이블 카 타는 곳 

케이블 카는 운행 중, 이었으나 10분 밖에 안 걸리고, 걸어 내려가면 1시간 남짓이라고 해서, 걸어내려갔어요. 아니 거의 기다시피.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글쓴이 : 밀혼                   날짜 : 2012-06-23 (토) 23:31 조회 : 5431 추천 : 10 비추천 : 0

 
 
[1/9]   밀혼 2012-06-23 (토) 23:48
불어 지명은 진짜...
나, 불어 까막눈이고, 내맘대로 대충 쓴 거니까
감안하고 보셔요.
 
 
[2/9]   khalki 2012-06-23 (토) 23:50
우리 밀혼이 이상해졌어요.
 
 
[3/9]   순수 2012-06-24 (일) 00:06
ㅎㅎ
케이블 카는 운행 중, 이었으나 10분 밖에 안 걸리고, 걸어 내려가면 1시간 남짓이라고 해서, 걸어내려갔어요. 아니 거의 기다시피.
[출처] 박봉팔닷컴 - http://www.parkbongpal.com/bbs/board.php?bo_table=B03&wr_id=73789

ㅋㅋㅋ

고생했네~~
 
 
[4/9]   고지야 2012-06-24 (일) 03:44
굽이굽이 돌때마다 으악~하느라 사진 안남겨준 걸 고마워한다. 안그럼 사진보며 나도 으악했을 거다. 덕분에 편안히 봤어..히히
 
 
[5/9]   뜨르 2012-06-24 (일) 04:52
이건 밀혼이 술먹고 쓴거다. 음주기사다.
 
 
[6/9]   떠돌이 2012-06-24 (일) 05:01
'내 가난한 언어로~(my poor language)'
[출처] 박봉팔닷컴 - http://www.parkbongpal.com/bbs/board.php?bo_table=B03&wr_id=73789

아이들의 잉글리쉬 코리안
'양말(신을) 입는다 (wear socks/shoes)'
'같이 잘 간다(어울린다) (go along with well)'
 
 
[7/9]   밀혼 2012-06-24 (일) 06:50
khalki/ 뜨르/
술 한잔 하고 이제 평소모습으로 돌아왔따
 
 
[8/9]   밀혼 2012-06-24 (일) 07:11
순수/ 심지어 나는 등산화도 안 신고 있었음!

ㅋㅋㅋ 저길 10분 만에 내려가면 넘 아쉽지~

고지야/내가 성삼재,한계령,감포 경주 고개길 등
웬만한 급커브길 다녀봤찌만...  저 동네 도로는 진짜...
바이킹 타는 수준이었따.
곧 뚜르 드 프랑스 철이라,저 산길을 오르는 자전거 행렬을 기다리고 있음~

떠돌이/



'가난한 사랑 노래' 이런 시도 있잖아!

(네덜란드말로도 '어휘가 부족하다''표현력이 딸린다'할 때,
'가난하다'는 말을 씀)

[으와장 산악지대에서 가장 이름난 곳 가운데 하나는]
=>이런 것도 사실 영어식 한국어라는.
[가장 유명한 곳 중 하나는] 이러면, 영어식+일본식.
 
 
[9/9]   워싱턴불나방 2012-06-25 (월) 13:51
사진속의 산들이 정겹네...

총 게시물 30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30  [론 알프스] 알프 뒤에즈, 스테파니의 식당 [36] 밀혼 27 6394 2012
07-22
29 [론 알프스] 돌집이 예쁜 산골짜기 마을 [8] 밀혼 13 6766 2012
06-24
28 [론 알프스] 두 개의 알프스 [9] 밀혼 10 5432 2012
06-23
27  [론 알프스] 강변길 포장 좀 하지맙시다 [16] 밀혼 16 6276 2012
06-23
26  [론 알프스] 그르노블 미술관-2 [6] 밀혼 11 7598 2012
06-11
25 [론 알프스] 그르노블 미술관-1 [16] 밀혼 13 6199 2012
06-10
24 [론 알프스] 아르메니아 십자가석, 카취카르 [9] 밀혼 17 5843 2012
06-09
23 [론 알프스] 바스티유 벽그림 구경하슈 [17] 밀혼 20 8058 2012
05-21
22 [론 알프스] 바스티유 짧은 산행/의적 망드랭 [9] 밀혼 12 6854 2012
05-21
21 [론 알프스] 공 케이블 카로 바스티유 오르기 [15] 밀혼 16 7103 2012
05-20
20  [론 알프스 여행] 스탕달의 고향, 그르노블 [2] 밀혼 16 7445 2012
05-19
19 [론 알프스 여행] 프랑스 식당 메뉴, 알고보니 [19] 밀혼 22 7313 2012
04-21
18  [론 알프스 여행] 안시 (3) [18] 밀혼 17 6827 2012
04-21
17  [론 알프스 여행] 안시 (2) [26] 밀혼 21 6750 2012
04-14
16 [론 알프스 여행] 안시 (1) [10] 밀혼 16 7147 2012
04-14
15  [론 알프스 여행] 장 자크 루소의 집 [23] 밀혼 19 6682 2012
03-25
14 [론 알프스 여행] 따르띠플레트(감자 요리) [17] 밀혼 18 6844 2012
03-24
13 [론알프스 여행] 사보이의 옛 수도 [19] 밀혼 25 6993 2012
03-10
12 [론 알프스 여행] 샤르트뢰즈 [22] 밀혼 24 7109 2012
03-10
11 [론 알프스 여행] 그르노블 시장 풍경 [26] 밀혼 26 6891 2012
02-24
10  [론 알프스 여행] 뚜르농-눈속임 벽화 [14] 밀혼 22 7432 2012
02-16
9 [론 알프스 여행] 뚜르농- 현수교, 고성 [15] 밀혼 24 7718 2012
02-14
8 [론 알프스 여행] 포도밭 마을, 땅 에흐미따쥬 [13] 밀혼 19 6191 2012
02-05
7 [론 알프스 여행] 론 강변 발랑스-식도락 [17] 밀혼 27 7163 2012
01-26
6 [론 알프스 여행] 론 강변 발랑스- 나폴레옹 [21] 밀혼 24 7086 2012
01-22
5 [론 알프스 여행] 론 강변 발랑스-페네의 연인들 [9] 밀혼 24 9334 2012
01-22
4  [론 알프스 여행] 베르꼬르 산 -그라탕 도피느와 [24] 밀혼 31 7297 2012
01-09
3 [론 알프스 여행] 베르꼬르 산 - 빌라 드 랑스 [16] 밀혼 25 6722 2012
01-09
2 [론 알프스 여행] 그르노블 거리 풍경 [17] 밀혼 34 7981 2012
01-01
1 [론 알프스 여행] 태양의 고속도로 [20] 밀혼 38 7854 2011
12-31
 
 민주국민 자격시험
 꽃무릇
 샌프란시스코 시민들이 정신질…
 가을, 나의 쉼터
 사실상 구제 요청?
 가슴을 파고 든 달마?
 외신과 국내 언론의 보도 제목
 데파 주세요.
 신문 티비 끊고 40개 입법 올…
 권위주의와 권위
 민주당 니네는 어쩔 수 없는 2…
 가을 초입 남한강 풍경
 개벽의 첫차를 타려면
 슈바이처, 아인슈타인, 뉴튼
 OECD "韓, 올해 성장률 –…
 조선일보 쌩큐~
 까라마꼬추의 형제들
 다음글에 맞는 속담 혹은 사자…
 추미애를 혼자 두지 말지어다.
 친노와 노무현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