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612건, 최근 0 건
   
[일상] 긍정 낙관의 힘
글쓴이 :  지여                   날짜 : 2020-08-09 (일) 22:22 조회 : 301 추천 : 3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477일째
뽕수치 : 512,848뽕 / 레벨 : 51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홍수에 아파트, 검찰, 재벌, 의사까지 우울한 뉴스뿐이지만,
결과는 항상 잘 될 것이다.  싸움이나 희생까지 '세상에 공짜 없다' 
과정을 즐겨야 한다

이른 아침 눈뜨고 텁텁한 입안을 씻기위해 치솔을 든다. 
"이 치솔 누가 발명했지? "  참 고마운 발명품이다. 무명= 집단 지성의 힘이다

아파트 시세조작 ? 빨리 해결되면 좋겠지만, 최악 - 정권 넘어가고 끝없이 수도권 아파트 시세 오르고 고시촌/서울 쪽방/삭월세 젊은이 주거 OECD 최악이어도 
..  20년쯤 지나면 최악의 출생률, 인구급감..  아파트 문제 다 해결된다

커피 한잔 한다.
커피는 누가 발견하고 커피잔은 누가 발명해서 내 기분을 업 시켜주는가? 
  - 무명씨들에게 감사드린다. 

"nature calls me ! " ... 이 수세식 변기를 발명한 이는 누구인가? 어릴 적 푸세식 재래변소가 떠오른다. 용변을 마치고 나와도  옷과 몸 구석구석에서 나던 악취. 끔찍했었지...
내 눈앞의 이  깨끗한 수세식 화장실은 누구 덕분일까?  
휴지, 비데.......무명씨의 발명이다.

디어뉴스 자판을 두들기려고 안경을 찾아 쓴다. 안경은 또 누가 발명했을까? 이 작은 안경하나 없다면? 제 아무리 거창한 주제라도, 제 아무리 소중한 의견이라도  온라인 소통 자체가 불가하다. 그 어느 유명한 정치인, 대단한 경제인, 예술가보다 내겐 이 작은 안경 = [무명의 힘]이 더 쎄다

21세기 초에  미국의 유력일간지들이  20세기에 가장 위대한 발명품 스무가지를 조사 발표한 적이 있었다. 그 중에 하나가 '지퍼' 라는 사실에 웃음지었던 기억이 난다. 화장실 용변을 마치고 바지 지퍼를 끌어 올리며.. ㅎ  ㅎ 
지퍼가 20세기 위대한 발명품이면 [단추]는 .... 

한국아파트의 방바닥난방은 그 효율면에서 서구나 러시아의 벽난로 벽난방에 비할 바 아닌 대단한 건축기술이다. 한반도에 [온돌]을 가져 온 것도 유명한 발명가, 지도자, 왕, 귀족이 아닌 이름없는 이 땅의 우리 선조들이었다.

정작 중요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진짜 좋은 것은 있는 줄도 모를 때가 많다. 공기처럼.... 비관, 부정적일 이유가 없다.

연필, 펜, 쌀, 수도 .... 곰곰히 생각하고 들여다보면
'모두 다 지나가리라.."     " 다 잘 될거야.. "

막연한 낙관과 긍정의 힘이야말로 진짜배기이고
한 인간의 좁은 시야로 천만배 우연까지 챙기려는 
완벽주의자야말로 가짜배기이다

예측하려는 전문가코스프레가 역사의 동력이 된 적은 없다 
그렇게 되어야 한다 생각하고 행동한 사람에 의해 시스템과 문명의 이기는 
 발견, 발명되었고 그들이야말로 진정한 역사의 동력이었다 

문제점 나열하며 지레 시작도 못해보는 지도자코스프레 는 역사의 노예일 뿐,
"일단 해 봅시다 !   시작이 반이니, "  
예상치 못한 문제점이 나타나면 니탓 내탓 이전에 같이 힘모아 해결합시다

그렇게 역사는 민주는, 정치는, 경제는, 발전해 왔고 발전해 갈 것인데, 
무에 두려울 것이 있으랴...

두려움은 전이된다. 두려움은 전염병이다. 두려움을 퍼뜨리는 사람은 가급적 멀리 하는게 좋다. 
=====================================

가슴 활짝 펴고, 외출하려 신발끈을 동여맨다.

"아하 ! 이 신발끈은 누구 작품인가? 
운동화끈  마지막 매듭 짓는 법은 누구에게서 배웠지 ? "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20-08-09 (일) 22:22 조회 : 301 추천 : 3 비추천 : 0

 
 
[1/3]   항룡유회 2020-08-09 (일) 22:42
코로나에 홍수에
토왜들이 깽판치는 이 어려운 시기에

코로나 확진자 100만명당 세계최저수준유지
경제성장률 세계1위
미사일발사체 고체연료 제한해제


나라를 이정도로 이끄는 그들을 존경한다.
 
 
[2/3]   만각 2020-08-10 (월) 10:53
시작이 반이다=나의 행동철학,낙관주의? 때론 무모하지만..두려움은 전이되는 전염병이다...

나의 No fear 정신이 때로는 무모함으로 주위를 힘들게 하지만 나의 숙명이리라..
 
 
[3/3]   빨강해바라기 2020-08-11 (화) 08:08
최강의 발명은 에어컨
   

총 게시물 6,612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6463 2013
09-17
6612 꽃무릇 [1]  박봉추 2 67 09-26
6611 가을, 나의 쉼터 [1]  박봉추 3 81 09-26
6610 가슴을 파고 든 달마?  박봉추 2 89 09-25
6609 데파 주세요. [4]  빨강해바라기 5 118 09-23
6608 가을 초입 남한강 풍경 [5]  박봉추 4 149 09-19
6607  다음글에 맞는 속담 혹은 사자성어는? [6]  항룡유회 3 151 09-15
6606 도박, 스포츠, 그리고 섹스  지여 5 112 09-10
6605 제대 앞둔 단기하사의 위용 [4]  지여 4 186 09-05
6604 아 야, 땡크 팔할은 오래 거기 남아 있어라! [6]  박봉추 5 274 09-02
6603 사회적 거리두기2단계+@ [3]  항룡유회 6 172 08-29
6602  긍정 낙관의 힘 [3]  지여 3 302 08-09
6601 좌회전 신호대기, 우회전 신호대기 [2]  지여 5 264 08-02
6600 백신과 치료제 [2]  항룡유회 4 269 08-01
6599 상사화, 어찌할꼬? [4]  박봉추 2 382 07-23
6598 휴식 [7]  아더 5 471 07-13
6597 커피타는 차별부터 없애야 - 비서 [2]  지여 4 393 07-11
6596 유머: 영어발음 [7]  팔할이바람 3 510 06-27
6595 소설속 영어 한마디 [9]  팔할이바람 4 544 06-23
6594 뜬금없는 추억 소환 [5]  땡크조종수 4 449 06-22
6593 작두콩차 [5]  빨강해바라기 3 409 06-20
6592  치자 [4]  빨강해바라기 5 416 06-20
6591 텍사스주 코로나 감염자 급증 [5]  팔할이바람 5 532 06-18
6590 고객도 제 하기 나름 [3]  빨강해바라기 6 378 06-18
6589  피피섬 [8]  명림답부 2 458 06-17
6588 수국의 계절 [9]  빨강해바라기 3 439 06-15
6587 공정한 세상이 되어 가고있다. [12]  빨강해바라기 6 546 06-10
6586  이번엔 열무 김치 [2]  박봉추 5 474 06-06
6585 내꺼, 니꺼, 우리꺼 [2]  지여 4 451 06-01
6584 오지게 비가 내리던 날 [4]  팔할이바람 6 552 05-30
6583 백서향 [6]  빨강해바라기 4 495 05-28
6582 텍사스에서 켈리포니아 [9]  팔할이바람 5 662 05-23
6581 이직과 이사 [12]  팔할이바람 4 651 05-23
6580 게임으로 밤샘해보셨나요? [6]  지여 4 540 05-22
6579  새 공화국을 담궈야... [4]  박봉추 3 516 05-22
6578 塞翁之馬 [2]  빨강해바라기 4 498 05-19
6577 농구공, 연꽃 [3]  박봉추 5 526 05-17
6576 미국 고용시장 상태 [5]  팔할이바람 4 557 05-15
6575 녹색의 계절 5월 --신구대식물원 [4]  순수 2 500 05-07
6574  개새끼들 [7]  박봉추 6 695 05-03
6573 천상천하 유아독존 [3]  빨강해바라기 3 573 04-30
6572 소주 [12]  팔할이바람 4 763 04-24
6571 탈장 [4]  빨강해바라기 4 572 04-24
6570  미국 카 센터 [6]  팔할이바람 5 718 04-23
6569  광교 저수지 한바퀴 [14]  순수 3 588 04-20
6568  시골 기차역 까페 [7]  박봉추 3 636 04-19
6567  꽃대궐 수 놓고 먹으리란! [8]  박봉추 4 647 04-18
6566 미생지신 [2]  빨강해바라기 4 650 04-17
6565 비닐장갑 [2]  항룡유회 6 641 04-16
6564  온라인 개학 [3]  항룡유회 2 540 04-15
6563 대장님 어록 추가... [3]  땡크조종수 7 609 04-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민주국민 자격시험
 꽃무릇
 샌프란시스코 시민들이 정신질…
 가을, 나의 쉼터
 사실상 구제 요청?
 가슴을 파고 든 달마?
 외신과 국내 언론의 보도 제목
 데파 주세요.
 신문 티비 끊고 40개 입법 올…
 권위주의와 권위
 민주당 니네는 어쩔 수 없는 2…
 가을 초입 남한강 풍경
 개벽의 첫차를 타려면
 슈바이처, 아인슈타인, 뉴튼
 OECD "韓, 올해 성장률 –…
 조선일보 쌩큐~
 까라마꼬추의 형제들
 다음글에 맞는 속담 혹은 사자…
 추미애를 혼자 두지 말지어다.
 친노와 노무현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