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790건, 최근 0 건
   
[일상] 광교산 산책길에서
글쓴이 :  순수                   날짜 : 2019-10-20 (일) 21:30 조회 : 2544 추천 : 5 비추천 : 0
순수 기자 (순기자)
기자생활 : 3,875일째
뽕수치 : 194,915뽕 / 레벨 : 19렙
트위터 : rain20kk
페이스북 : rain20k


오늘 오후 광교산 산책을 나섰다.
나는 몇번 다녀보았던 길인데 아내는 가보지 못한 길을 내가 가자고 했다.
산책겸 천천히 걸으면서 주변의 꽃이나 풍경들을 담고 담소를 나누면서 길을 걸었다. 광교산 자락에 작은 저수지가 또 있다. 
하광교저수지..
이곳으로 가는 길에 고은 시인이 살았던 곳을 지나야 한다.
실은 부근만 알지 어디인지 정확히는 모른다. 굳이 알려고 하지 않았다.
그냥 가는 길 어딘가 있을 거라고만 안다.

가을꽃들은 그다지 많지 않았다. 거의 평지이기에 산책길로는 아주 좋다. 나뭇잎이 빨갛게 때로는 노랗게 물들어 가는 가을을 만끽하고 하늘도 맑고 공기도 깨끗하여 기분이 좋았다. 아내와 성향이 비슷하여 정국에 대하여 많은 이야기를 하기도 하고 정보도 같이 나누며 자주 듣는 유튜브도 함께 듣고 있다.
만일 성향이 다르면 아무말이 없었을것 같다.
내가 말이 적은 편이라 더 이야기가 없었겠지..
같은 생각을 한다는 것이 얼마나 좋은지는 겪어봐야 한다.

아내에게 항상 고마움을 느끼지만 그 표현을 잘 못하여 구박도 많이 받는다. 내 성격에 문제가 있는것 같은데 잘 안고쳐진다. 고치기 너무 어려운것 같다. 알면서도 안된다. 그래서 그냥 이대로 가면서 표현만 그때그때 해주려고 노력해야지 마음만 먹는다.

내가 이렇게 솔직하게 쓸 수 있는 것은 다행하게도 아내는 디어뉴스를 안본다는 것이다.

5월의 장미가 지금도 곱게 피어 있다.

저수지 가장자리에 억새가 피었다.
얼마전의 비로 물이 많아져 갈대가 물속에 잠겨 있다.


예전에는 광교저수지가 예비 수원지 였다가 지금은 그린벨트까지 해제된 상태라서 음식점과 축사들이 있다. 더이상 늘지는 않았지만 관리 소흘인지 오염물질이 저수지로 유입되어 녹조가 심하다. 해결 방법이 없는지 시청에 알아 봐야 하겠다.

가을의 전령사 코스모스

코스모스가 너무 적어서..


민들레
홀씨가 멀리멀리 흩어져서 새로이 피는 것과 같이 깨어 있는 시민들도 더욱 많아졌으면 좋겠다.

고마리

산국

둥근잎유홍초


둥근잎유홍초

해바라기

개망초

도깨비바늘

은행나무

하광교저수지

하광교저수지


닭의장풀

산까치

큰금계국

강아지풀

달맞이꽃

애기똥풀

붉은서나물

사위질빵



단풍이 물들어 가고 있다

화살나무

때죽나무

오리

사마귀

잠자리

갈퀴나물

솔새

공원에도 가을이 찿아 왔다..

이렇게 휴일도 지나가고~~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순수                   날짜 : 2019-10-20 (일) 21:30 조회 : 2544 추천 : 5 비추천 : 0

 
 
[1/5]   박봉추 2019-10-21 (월) 11:38
<댓글 대신 퀴즈 달기 운동 본부>

1. 윤석렬이 떠오르는 사진이 있다. 뭘까?

2. 산까치는 이름이 틀렸다. < ? >까치다. 뭘까?
 
 
[2/5]   길벗 2019-10-22 (화) 13:26
아이고 ...봉추...


옛날부터 사위는 항상 장인이나 장모의 사랑을 받기 마련이었다. 그런데 옛날 우리 풍습에 가을철이면 사위는 처가의 가을 곡식을 거두는 일을 항상 도와주는게 상례였으며 다른 농부들과 같이 사위도 들에서 볏짐을 져서 집으로 들여와야 했다. 그런데 장인 장모는 자기 사위를 아끼는 마음에서 사위에게 짐을 조금 지게 하였다.

 그러니까 같이 일하던 농부들이 이를 가리켜 약한 사위질빵 덩굴로 지게의 질빵(멜빵)을 해 짐을 져도 끊어지지 않겠다고 비아냥 거렸던 것이다.

 이렇듯 사위질빵이라는 이름은 이 덩굴이 길게 뻗어 나가기는 하지만 연약하다는데서 비롯되었다.

 이 꽃받침이 네 개면 사위질빵, 너댓 개면 할미밀망(할미질빵, 할미밀빵)으로 사위질빵 덩굴줄기는 질기지 않다. 줄기가 약해서 칡이나 댕댕이덩굴처럼 쓰이지 못하다 보니 잘 알려지지 않았다. 덩굴 식물들은 다 타고 오르는 재주가 있으며 칡이나 박주가리는 줄기로 감고 올라가고, 청미래 덩굴과 머루 따위는 덩굴손으로 감고 올라간다. 담쟁이덩굴은 빨판으로 붙으면서 타고 오른다.

 사위질빵은 잎자루를 덩굴손처럼 쓰며 긴 잎자루로 감으면서 오르는데 사위질빵은 줄기가 약하지만 잎자루는 제법 질겨서 한 여름 땡볕에도 잎이 늘어지는 법이 없다. 사위질빵은 꽃잎이 없지만 꽃받침과 수술로 꽃이 여러 개 뭉쳐서 흰 꽃 사태를 이루어 낸다.

 한방에서는 지상부를 여위라고 하며 사리, 탈항, 간질, 말라리아, 임산부 부종, 곽란, 설사 등을 치료하는데 사용했으며 줄기와 뿌리를 천식, 기침, 이뇨제, 파상풍 등에 약용하며 어린 잎은 식용하는데, 유독성분이 들어 있어 반드시 삶아 우려낸 후 묵나물로 만들어 먹는다.
 사위질빵의 속명인 Clematis는 '작은가지'란 뜻의 그리스어에서 비롯되었으며 종소명인 apiifolia는 '셀러리 비슷한 모양의 잎'이라는 뜻이다.

 꽃말은 '비웃음'이다.

비슷한 산야초로는 할미밀망이 있으나 할미밀망이 사위질빵보다 빨리 피고 꽃이 크며 꽃자루 한 개에 세 개씩의 꽃이 핀다. 반면 사위질빵은 잎겨드랑이에 다닥다닥 달린다.(펌)
 
 
[3/5]   박봉추 2019-10-22 (화) 14:43
길벗/

사위질빵에 성냥을 그어대면
호르르르, 서초동처럼 불붙는다.

촛불 시절, 빵맛을 보자하니
돌림빵만한 게 없다.

운석혈이 돌림빵 함 지대루 돌려야 하는디...

60억 성형 따님 얹어 준 장모도
사위질빵 끊어질까 노심초사
튈 준비하는 거 아닐까나?
 
 
[4/5]   순수 2019-10-22 (화) 17:25
길벗/

ㅎㅎ
사위질빵 이야기 아주 잘라는군..
고맙네..
꽃들은 저마다 모두 사연이 있네..
우리네 인생처럼~~
 
 
[5/5]   순수 2019-10-22 (화) 17:26
박봉추/
봉추옹의 생각을 알까??
사위에게 짊어주었는데..
너무 무거워 다 떨어져 나가겠네..
   

총 게시물 6,790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40597 2013
09-17
6790 섬진강 용궐산  박봉추 0 21 06:38
6789 윤석열 염색체가 궁금하다 [2]  박봉추 2 151 10-20
6788 찌찌 빠는 거 [1]  납딱콩 -3 118 10-20
6787 일베충 손가락 부러 뜨리는 법 [6]  납딱콩 0 138 10-11
6786 현관문 인테리어 필름 작업 [19]  납딱콩 1 254 09-29
6785 화천대유와 pf [8]  길벗 2 327 09-24
6784 이쁜 손녀를 둔 순수 할배를 위한 정보 [2]  납딱콩 2 245 09-22
6783 환절기엔 감기조심 [6]  납딱콩 3 296 09-16
6782 코로나 백신 접종거부 [10]  항룡유회 5 484 08-23
6781 늦더위엔 열무국수 [5]  항룡유회 4 407 08-20
6780 코로나19 백신 [9]  항룡유회 2 414 08-19
6779 수박 [5]  항룡유회 3 540 07-27
6778 윤대진, 윤우진, 윤석열 [4]  박봉추 2 681 07-23
6777 대출을 받아 10년 만기 적금에 가입 [2]  박봉추 1 606 07-23
6776  저울 눈금 [6]  항룡유회 4 606 07-20
6775 (짤방수정) 대한체육회의 이미지 [3]  납딱콩 3 506 07-20
6774  대한체육회의 이미지 [11]  항룡유회 4 508 07-19
6773 공주 고담길 [3]  항룡유회 3 544 07-16
6772 나눔계획 오이맛고추 [3]  항룡유회 4 549 07-15
6771 공주가 "고담시"였다는 썰 [20]  항룡유회 2 660 07-09
6770  항룡 수박 [2]  박봉추 2 685 07-03
6769 사직서 [11]  항룡유회 4 727 06-28
6768 진딧물 [5]  항룡유회 2 682 06-16
6767 평양부 신창리 어느 석판인쇄소 옆집 [3]  박봉추 2 749 06-16
6766  딱새, 둥지를 떠나는 날. [6]  박봉추 3 770 06-14
6765 오늘도 깨졌다, 그러나 [3]  박봉추 0 747 06-13
6764 방랑식객 임지호_오늘(12일) 심장마비로 별세 [6]  납딱콩 1 704 06-12
6763 나비로 찾아와 [7]  박봉추 2 736 06-12
6762 두꺼비가 편지를 가져왔다 [6]  박봉추 2 716 06-10
6761 버찌와 오디 [14]  박봉추 4 770 06-08
6760 최근에 핫한 키워드  납딱콩 3 381 06-07
6759  삶은 수박 [5]  항룡유회 4 661 06-06
6758 구례, 방장산 천은사 [11]  박봉추 2 775 06-03
6757 푸른 보리밭 위에 무지개를 띄워라 [6]  박봉추 2 723 06-02
6756 조국의 시간_년령대별 베스트셀러 현황 [14]  납딱콩 5 650 06-01
6755 신종사기 스마트폰 뱅킹 사기 [4]  납딱콩 3 618 06-01
6754 구례 5일장 소머리국밥은 [7]  박봉추 2 719 06-01
6753 코인 덕분에 드디어 대기업 탈출 [1]  납딱콩 3 590 05-31
6752  수박밭 [19]  항룡유회 3 748 05-30
6751 오늘도 나는 파란 하늘이 내다 보이는 [10]  박봉추 1 681 05-30
6750  비오는 날의 수채화 [6]  박봉추 3 662 05-29
6749 죽음과 거리가 먼 생물들 [10]  납딱콩 3 647 05-26
6748  난감하네에에에에에 [8]  납딱콩 3 675 05-24
6747 프로 원년 신경식, 김형석 볼을 넵따! [4]  박봉추 4 717 05-23
6746 고양이처럼 빠져 나와서 [1]  박봉추 3 789 05-23
6745 홍합회, 삼합회, 꼴망파 [2]  박봉추 2 811 05-19
6744 ㅡ성 두개 쓰는 페미가 진찌 ㅂㅅ 같은 이유 ㅡ [2]  납딱콩 3 628 05-19
6743 ㅡ외국 김여사ㅡ  납딱콩 1 370 05-19
6742 ㅡ중국 75층 초고층건물ㅡ [5]  납딱콩 -1 670 05-19
6741 ㅡ짱깨 거지ㅡ [3]  납딱콩 3 600 05-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섬진강 용궐산
 아파트 비리- 한국과 일본만 …
 뜻 있는 날
 대장동 논평
 시대정신
 옛 말 틀린 거 없다
 윤석열 염색체가 궁금하다
 [단독]"초과이익 환수 조항, …
 [단독] "곽상도 현직이니 아들…
 길벗, 술기 니들 안나오면 나 …
 천하를 호령하는 대논객 의 위…
 찌찌 빠는 거
 바티칸과 귄타그라스
 대선 후보의 품격
 술기야
 성균관 스캔들, 찍새 어깨 딱…
 찌찌는 정치를 하면 안된다
 승질 뻗쳐 C 바 시즌2
 이재명 지사님 걱정되네.....
 이재명 대장동 SOC 920억 환수…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