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508건, 최근 0 건
   
[사진] 방구냄새 전설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8-21 (수) 13:41 조회 : 562 추천 : 4 비추천 : 0
박봉추 기자 (박기자)
기자생활 : 3,195일째
뽕수치 : 25,733뽕 / 레벨 : 2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짤, 이것은 지난 주 여행 중에 올린 <이둘 하디야> 염소 끄슬리는 번제보다 섬뜩한 그림이다. 이레 동안이나 묵은 호텔 천정에 있던 걸 나오는 날에야 보게 되었다. 메카 방향 표시란다. 무슬림은 매일 몇 차례씩 이 화살표 방향으로 기도를 하고 절을 한단다. 

절하는 걸 보며 오래 궁금해 하던 걸 떠올렸다. 앞에 절하던 늠이 방구 뀌면 어쩌라냐는 거다. 화살표 방향 똥꼬에서 뭔가 나온단 말이다. 뿡! 냄새 섬뜩 않겠는가? 

질풍누드 시절 봉추는 바람처럼 돌았다. 추운 겨울 버스를 타고 울진 어느 마을 차부에서 점방 할매께 잘 데 없냐 물은 김에 담날 아침 끼니까지 해결하는 신공을 구사하기도 하였으니, 

또 밤막차로 떨어진 통영의 새벽, 포구 밥집이 문을 열기를 기다리며 강구안을 돌기도 했다. 거기서 찻쟁반 든 아가씨가 스쿠터에서 내려 뱃전에 오르는 걸 보았는 데, 

꼭두서니 빛이 바다 위로 올라오기까지 헤매는 데 아까 그 아가씨, 싼판을 타고 배에서 부두로 건너 오는 걸, 이게 뭐지? 뜨아했는데... 다방 차배달 시스템을 나중 알고서리 많이 슬펐다.

바람개비로 돌던 기억 중 가장 사뭇한 건 해남땅이다. 원래 해남 대흥사 밑 유선여관을 가려고 했던 거였다. 유선여관은 일제강점기부터 영업을 해 온 지저분이 유서 깊은 여관이다.

하루 묵은 새벽에, 처자보살 납색옷 아래 살선 맵시를 보이는 탑돌이에 홀려 흘러 들었던 건데... 저녁상을 물리려니 웬 걸 떠꺼머리가 왔다. 술을 사다 줄 수 있니? 집에서 담근 거가 있어요. 먹어 볼 수 있을까? 네, 내다 드릴께요.

그래 그 넘하고 새벽까지 이바구를 풀었다. 거기 유선여관 쥔장 할배가 어디 어디 바깥으로 돌다 본 녀석인데, 방바리로 국방의 의무를 하니라고 늙은 아비 호적을 찾아와 내쳐 눌러 앉은 내력까지 알아 버렸다.

다음 날 늦잠...손님! 미닫이 밖에 떠꺼머리가 있었다. 가셔야죠. 엥! 그랬지, 참 멀지 않은 곳에 좋은 절이 있다해 같이 가기로 했었지. 숙비를 치루고 녀석과 시골버스를 탔다.

도착한 곳은, 달마산 미황사. 대웅전과 요사채 몇 집 밖에 없을 때였다. 녀석과 주지 계신 곳을 찾아 배알하고 하루 이틀 있겠다며 시주를 할까여 여쭈니 그만 두란다.

미황사는 대흥사까지 말사로 둔 명산대찰이었는데 서산대사가 대흥사에서 주석한 뒤 말사로 떨어졌다나 그런 얘기도 들은 거 같다. 중년 부인 몇이 주지땡에게 인생 상담을 하는 걸 듣는 둥 손님들과 인사도 했다.

한 놈은 압구정에 사는 넘인데 공부하라고 부모님이 쳐 넣었고, 다른 한 넘은 그날 밤 못보고 아비 어미만 보았다. 아비가 별이 두개 투스타, 별 두개 단 그랜다이저 관용차를 운전병이 몰고 왔다.

다음 새벽 예불을 하고 나서 부도전을 지나 달마산을 오르는 데, 머리에 포카혼타스 서방같이 알록달록 수건을 두르고 절벽 꼭대기에 혼저 앉은 녀석과 눈인사를 했다.

병풍처럼 깍아 지른 절벽에 올라 진도섬을 갈라 놓은 좁은 울돌 바다를 내려다 보니 내 몸이 떠내려 가는 환각이 일었다. 어지러운 김에 여 넘들을 데리고 술먹으러 나갈 궁리를 했다. 통문을 넣자 예닐곱 녀석이 용수철마냥 튀어 나왔다.

포카혼타스 서방같은 놈은, 하라는 공부는 않고 오산 송탄 미군부대 근처 풍각장이들을 좇아 휘둘다가 피엑스에서 빼돌린 미제 물품, 그중에서도 이태원 봉춤 홀딱쇼에 긴요한 가터 클립 팬티, 스캉달 란제리 같은 걸로 돈을 만졌다고 했다.

그러다보니 헤시시 뭐 이런 거 하다 요시찰 인물이 되었고 아비가 멀리 위리안치해서 와 있다고 했다. 이 넘들하고 진창만창이 된 술자리를 뭐 꼭 봐야 아는 건 아니쟎는가. 

판을 끝내니 이미 새벽, 자러 올라가는데 가사 소매에 양손을 지른 이판승들을 맞닥뜨렸다. 어쩔 수 없어 부처님 전 반야심경을 떠듬거리며 백팔배 예불을 해야 했다. 나는 운수 사나운 놈(雲水衲子)답게 주지스님 뒤에 자리였다. 이 냥반은 오체투지 어느 동작에 절묘한 리듬에 맞춰 동시 패션으로 방구를 방출하시는지라 술냄새와 섞여 대웅전을 진동한 거까지는 괜춘했느니라...

그러나 아뿔싸, 내 뒤 자리한 넘이 오체투지 굴신 운동 중에 뱃구레 속 알콜로 버무려진 안주를 토해 버린 것, 우욱! 그래 예불 중 걸레질을 하는 진풍경이 펼쳐졌느니. 여하간 아침 공양을 마친 나는 주지땡으로부터 하산 권고를 받았다. 

산아래 점방에서 버스 오기를 하염하는데 기웃거리는 하나 둘씩의 어젯밤 주역들 얼굴이 보였다. 지들두 서울 간단다. 다들 도바리를 까게 되었다는 절집 집단 탈출 사건, 그 때부터 궁금한 거가 생겼다. 백팔배 중 맡게 되는 방구 냄새는 부처님 향기라고 전해지는 바, 팩트인가?  

방구란 게 제게는 향긋하지만 남들에겐 구린 법. 법무장관 지명자 온집안 식구 방구냄새를 맡았다고 떠드는 넘들 땜에 나라가 시끄럽다. 

동생이랑 방구대회를 했다는 둥, 이혼 서명할 적에 뀐 방구 점유권은 뉘게 귀속되어야 하냐는 둥, 53억 마이크론 방구 냄새를 숨겼다는 둥, 딸자식이 언제 방구를 뀌었을 지 모른다는 둥, 냄새를 맡아 보라고 연합뉴스를 필두로 기레기들이 난리다. 방구는 날아가고 팩트가 없으니 지들 욕망을 토해 내는 데, 이 토사물을 닦아 내려면 걸레 깨나 빨아야지 싶다. 

닛폰 쪽으로 난 화살표 방향으로 절하는 이 더러운 쓉빵 나베 연합 쉐이덜 똥구멍을 와인 코르크 뚜껑으로 틀어막고 방구가 팽만 압축되었을 때 바늘로 콕! 터쳐 버려야 할 낀데... 어떻게? 하우? 빵!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8-21 (수) 13:41 조회 : 562 추천 : 4 비추천 : 0

 
 
[1/6]   팔할이바람 2019-08-21 (수) 16:53
[댓글달기 운동본부]

ㅋㅋㅋ

글을 읽다보니,
20대시절, 알바한 돈으로 전국일주하다가
강원도 어느메쯤에서 잘데가 없어서, 길바닥에서 개떨듯이 떤 기억이나네...
 
 
[2/6]   박봉추 2019-08-21 (수) 20:05
내가 수정하느라고 10여 번 들락거려
조회수는 좀 과장 되는데,

고백하건데
이 잡글 하나 쓰는데 2시간 반이나 걸렸네.
13시40분 시작 - 16시10분 씩이나!

생산성이 많이 떨어지는구먼...
 
 
[3/6]   팔할이바람 2019-08-21 (수) 21:21
문돌스가 그래서야...............
10분으로 단축할때까지, 계속 글을 올리시오. ㅋ~

모짜르트는 머리속에 이미 다 작곡해놓고
종이에다가는 옮겨적기만 해스리
정작으로 악보에는 오탈자가 없었다카데?

 
 
[4/6]   순수 2019-08-22 (목) 13:08
ㅋㅋㅋ
방구쟁이 봉추옹
ㅎㅎ

재미있게 잘 풀어낸다...

썰을~~~
 
 
[5/6]   박봉추 2019-08-22 (목) 21:41
순수/ 는 똥꾸빵꾸다
 
 
[6/6]   박봉추 2019-09-17 (화) 09:52
뒤 늦게 고백하자면

여기 모티브는 똥꾸방구가 아니라
<새벽에, 탑돌이 처자보살 납색옷 아래 숨은
살선 맵시에 홀려 흘러 들었던...> 건데,

오일도 시가 그 바탕에 있다.

내 소녀

빈 가지에 바구니 걸어놓고
내 소녀 어디 갔느뇨.
........................
   

총 게시물 6,508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4953 2013
09-17
6508 어린이 예방접종 [1]  항룡유회 2 65 12-07
6507 유명인과 무명인 [1]  지여 3 127 12-03
6506 금성-목성-달 [3]  항룡유회 4 150 11-28
6505 들기름 [3]  항룡유회 3 115 11-27
6504 막걸리 안주 [7]  항룡유회 4 193 11-24
6503 Korea 넘버원 - 사생아 미혼모 해외입양 [5]  지여 2 179 11-20
6502  신구대의 가을 여인 [2]  순수 3 149 11-17
6501  연탄보일러 [4]  항룡유회 4 153 11-17
6500 아침안개 [4]  항룡유회 3 202 11-07
6499 독감 예방주사 [6]  항룡유회 3 194 11-03
6498 작두콩차 [5]  항룡유회 5 256 10-28
6497  참기름 [4]  항룡유회 7 211 10-25
6496 [3]  박봉추 3 273 10-24
6495 재난대비 긴급구조 대응훈련 [2]  항룡유회 2 221 10-23
6494 하버드 [5]  팔할이바람 3 290 10-23
6493 광교산 산책길에서 [5]  순수 5 298 10-20
6492 정태춘 박은옥 대뷔 40주년 기념 콘서트 [3]  순수 4 216 10-20
6491 전어구이가 먹고싶다 [4]  팔할이바람 3 253 10-20
6490  술 마셨다... [8]  땡크조종수 12 326 10-16
6489  마가꼈다(마가사시데) [14]  길벗 3 318 10-10
6488 컵술 [30]  팔할이바람 6 582 10-02
6487 짜장면 먹은 얘길 해야하나? [3]  박봉추 6 410 09-27
6486 안네의일기, 히틀러도 검열 못했다. [1]  박봉추 5 288 09-26
6485 신문의 유용성 [5]  길벗 6 330 09-26
6484 없다. 다썼음 [8]  박봉추 4 511 09-20
6483  지소미아 회군 [8]  박봉추 7 508 09-18
6482  대통령님과 함께 송편 맛나게 드시라 [2]  박봉추 2 375 09-13
6481 맥주 [2]  팔할이바람 3 369 09-13
6480  조국 법무 장관의 취임을 축하합니다. [5]  빨강해바라기 7 434 09-09
6479 누구 목을 벨 것인가? [1]  박봉추 4 373 09-08
6478 철이 없어 그 땐 몰랐어요. [3]  박봉추 2 464 09-06
6477 기레기들, 인자는 늬들 다 주거쓰 [1]  박봉추 7 424 09-04
6476 옆집 흑형 [3]  팔할이바람 4 466 08-30
6475 캄캄한 밤, 까만 애벌레 [1]  박봉추 2 424 08-28
6474 강원도 만항재(함백산) 야생화들(2) [4]  순수 2 316 08-27
6473 강원도 만항재(함백산) 야생화들(1) [2]  순수 2 379 08-27
6472 뀐놈싼놈토한놈 [1]  박봉추 2 357 08-27
6471 방구냄새 전설 [6]  박봉추 4 563 08-21
6470 밤새 소쩍새가 울었나 보다. [7]  박봉추 6 579 08-11
6469 경조사 [2]  지여 4 589 07-31
6468 소심한 반일 [3]  빨강해바라기 5 495 07-30
6467  애플수확2019 [8]  항룡유회 7 558 07-24
6466  경기 성남 신구대식물원 여름꽃 [20]  순수 5 592 07-16
6465 휴가1 [4]  아더 5 539 07-12
6464 달라진 세상- 젊게 살려면 [6]  지여 7 608 07-10
6463 미숙 퇴비로 예측되는 사건 [4]  빨강해바라기 3 546 07-09
6462 조랑말 이야기 [9]  항룡유회 3 588 07-07
6461  참깨밭 갈아엎다 [6]  항룡유회 4 591 07-06
6460 나도 젖짜는 아짐을 만나고 싶었다. [6]  박봉추 3 615 06-29
6459 공유 경제 사회는 생활을 더 바쁘게 할것이다. [2]  빨강해바라기 5 543 06-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50일 동안 음주운전 단속 …
 요단강변 춘장집
 타다 금지법
 미스 리
 오키나와 제주도 한반도
 어린이 예방접종
 대법원기자단20명... PD 수첩 …
 회비입금
 추미애 법무장관 후보
 이제부터 경찰의 시간이다.
 지천명
 OECD: 한국 청소년 우수
 윤석열이 사람 잡네
 유명인과 무명인
 다운증후근 완치가 될지도 모…
 될성부른 나경원
 일본 조선업의 몰락
 벤츠사의 대대적 인원감축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행사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사전…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