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526건, 최근 0 건
   
[사진] 방구냄새 전설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8-21 (수) 13:41 조회 : 756 추천 : 4 비추천 : 0
박봉추 기자 (박기자)
기자생활 : 3,263일째
뽕수치 : 30,280뽕 / 레벨 : 3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짤, 이것은 지난 주 여행 중에 올린 <이둘 하디야> 염소 끄슬리는 번제보다 섬뜩한 그림이다. 이레 동안이나 묵은 호텔 천정에 있던 걸 나오는 날에야 보게 되었다. 메카 방향 표시란다. 무슬림은 매일 몇 차례씩 이 화살표 방향으로 기도를 하고 절을 한단다. 

절하는 걸 보며 오래 궁금해 하던 걸 떠올렸다. 앞에 절하던 늠이 방구 뀌면 어쩌라냐는 거다. 화살표 방향 똥꼬에서 뭔가 나온단 말이다. 뿡! 냄새 섬뜩 않겠는가? 

질풍누드 시절 봉추는 바람처럼 돌았다. 추운 겨울 버스를 타고 울진 어느 마을 차부에서 점방 할매께 잘 데 없냐 물은 김에 담날 아침 끼니까지 해결하는 신공을 구사하기도 하였으니, 

또 밤막차로 떨어진 통영의 새벽, 포구 밥집이 문을 열기를 기다리며 강구안을 돌기도 했다. 거기서 찻쟁반 든 아가씨가 스쿠터에서 내려 뱃전에 오르는 걸 보았는 데, 

꼭두서니 빛이 바다 위로 올라오기까지 헤매는 데 아까 그 아가씨, 싼판을 타고 배에서 부두로 건너 오는 걸, 이게 뭐지? 뜨아했는데... 다방 차배달 시스템을 나중 알고서리 많이 슬펐다.

바람개비로 돌던 기억 중 가장 사뭇한 건 해남땅이다. 원래 해남 대흥사 밑 유선여관을 가려고 했던 거였다. 유선여관은 일제강점기부터 영업을 해 온 지저분이 유서 깊은 여관이다.

하루 묵은 새벽에, 처자보살 납색옷 아래 살선 맵시를 보이는 탑돌이에 홀려 흘러 들었던 건데... 저녁상을 물리려니 웬 걸 떠꺼머리가 왔다. 술을 사다 줄 수 있니? 집에서 담근 거가 있어요. 먹어 볼 수 있을까? 네, 내다 드릴께요.

그래 그 넘하고 새벽까지 이바구를 풀었다. 거기 유선여관 쥔장 할배가 어디 어디 바깥으로 돌다 본 녀석인데, 방바리로 국방의 의무를 하니라고 늙은 아비 호적을 찾아와 내쳐 눌러 앉은 내력까지 알아 버렸다.

다음 날 늦잠...손님! 미닫이 밖에 떠꺼머리가 있었다. 가셔야죠. 엥! 그랬지, 참 멀지 않은 곳에 좋은 절이 있다해 같이 가기로 했었지. 숙비를 치루고 녀석과 시골버스를 탔다.

도착한 곳은, 달마산 미황사. 대웅전과 요사채 몇 집 밖에 없을 때였다. 녀석과 주지 계신 곳을 찾아 배알하고 하루 이틀 있겠다며 시주를 할까여 여쭈니 그만 두란다.

미황사는 대흥사까지 말사로 둔 명산대찰이었는데 서산대사가 대흥사에서 주석한 뒤 말사로 떨어졌다나 그런 얘기도 들은 거 같다. 중년 부인 몇이 주지땡에게 인생 상담을 하는 걸 듣는 둥 손님들과 인사도 했다.

한 놈은 압구정에 사는 넘인데 공부하라고 부모님이 쳐 넣었고, 다른 한 넘은 그날 밤 못보고 아비 어미만 보았다. 아비가 별이 두개 투스타, 별 두개 단 그랜다이저 관용차를 운전병이 몰고 왔다.

다음 새벽 예불을 하고 나서 부도전을 지나 달마산을 오르는 데, 머리에 포카혼타스 서방같이 알록달록 수건을 두르고 절벽 꼭대기에 혼저 앉은 녀석과 눈인사를 했다.

병풍처럼 깍아 지른 절벽에 올라 진도섬을 갈라 놓은 좁은 울돌 바다를 내려다 보니 내 몸이 떠내려 가는 환각이 일었다. 어지러운 김에 여 넘들을 데리고 술먹으러 나갈 궁리를 했다. 통문을 넣자 예닐곱 녀석이 용수철마냥 튀어 나왔다.

포카혼타스 서방같은 놈은, 하라는 공부는 않고 오산 송탄 미군부대 근처 풍각장이들을 좇아 휘둘다가 피엑스에서 빼돌린 미제 물품, 그중에서도 이태원 봉춤 홀딱쇼에 긴요한 가터 클립 팬티, 스캉달 란제리 같은 걸로 돈을 만졌다고 했다.

그러다보니 헤시시 뭐 이런 거 하다 요시찰 인물이 되었고 아비가 멀리 위리안치해서 와 있다고 했다. 이 넘들하고 진창만창이 된 술자리를 뭐 꼭 봐야 아는 건 아니쟎는가. 

판을 끝내니 이미 새벽, 자러 올라가는데 가사 소매에 양손을 지른 이판승들을 맞닥뜨렸다. 어쩔 수 없어 부처님 전 반야심경을 떠듬거리며 백팔배 예불을 해야 했다. 나는 운수 사나운 놈(雲水衲子)답게 주지스님 뒤에 자리였다. 이 냥반은 오체투지 어느 동작에 절묘한 리듬에 맞춰 동시 패션으로 방구를 방출하시는지라 술냄새와 섞여 대웅전을 진동한 거까지는 괜춘했느니라...

그러나 아뿔싸, 내 뒤 자리한 넘이 오체투지 굴신 운동 중에 뱃구레 속 알콜로 버무려진 안주를 토해 버린 것, 우욱! 그래 예불 중 걸레질을 하는 진풍경이 펼쳐졌느니. 여하간 아침 공양을 마친 나는 주지땡으로부터 하산 권고를 받았다. 

산아래 점방에서 버스 오기를 하염하는데 기웃거리는 하나 둘씩의 어젯밤 주역들 얼굴이 보였다. 지들두 서울 간단다. 다들 도바리를 까게 되었다는 절집 집단 탈출 사건, 그 때부터 궁금한 거가 생겼다. 백팔배 중 맡게 되는 방구 냄새는 부처님 향기라고 전해지는 바, 팩트인가?  

방구란 게 제게는 향긋하지만 남들에겐 구린 법. 법무장관 지명자 온집안 식구 방구냄새를 맡았다고 떠드는 넘들 땜에 나라가 시끄럽다. 

동생이랑 방구대회를 했다는 둥, 이혼 서명할 적에 뀐 방구 점유권은 뉘게 귀속되어야 하냐는 둥, 53억 마이크론 방구 냄새를 숨겼다는 둥, 딸자식이 언제 방구를 뀌었을 지 모른다는 둥, 냄새를 맡아 보라고 연합뉴스를 필두로 기레기들이 난리다. 방구는 날아가고 팩트가 없으니 지들 욕망을 토해 내는 데, 이 토사물을 닦아 내려면 걸레 깨나 빨아야지 싶다. 

닛폰 쪽으로 난 화살표 방향으로 절하는 이 더러운 쓉빵 나베 연합 쉐이덜 똥구멍을 와인 코르크 뚜껑으로 틀어막고 방구가 팽만 압축되었을 때 바늘로 콕! 터쳐 버려야 할 낀데... 어떻게? 하우? 빵!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8-21 (수) 13:41 조회 : 756 추천 : 4 비추천 : 0

 
 
[1/6]   팔할이바람 2019-08-21 (수) 16:53
[댓글달기 운동본부]

ㅋㅋㅋ

글을 읽다보니,
20대시절, 알바한 돈으로 전국일주하다가
강원도 어느메쯤에서 잘데가 없어서, 길바닥에서 개떨듯이 떤 기억이나네...
 
 
[2/6]   박봉추 2019-08-21 (수) 20:05
내가 수정하느라고 10여 번 들락거려
조회수는 좀 과장 되는데,

고백하건데
이 잡글 하나 쓰는데 2시간 반이나 걸렸네.
13시40분 시작 - 16시10분 씩이나!

생산성이 많이 떨어지는구먼...
 
 
[3/6]   팔할이바람 2019-08-21 (수) 21:21
문돌스가 그래서야...............
10분으로 단축할때까지, 계속 글을 올리시오. ㅋ~

모짜르트는 머리속에 이미 다 작곡해놓고
종이에다가는 옮겨적기만 해스리
정작으로 악보에는 오탈자가 없었다카데?

 
 
[4/6]   순수 2019-08-22 (목) 13:08
ㅋㅋㅋ
방구쟁이 봉추옹
ㅎㅎ

재미있게 잘 풀어낸다...

썰을~~~
 
 
[5/6]   박봉추 2019-08-22 (목) 21:41
순수/ 는 똥꾸빵꾸다
 
 
[6/6]   박봉추 2019-09-17 (화) 09:52
뒤 늦게 고백하자면

여기 모티브는 똥꾸방구가 아니라
<새벽에, 탑돌이 처자보살 납색옷 아래 숨은
살선 맵시에 홀려 흘러 들었던...> 건데,

오일도 시가 그 바탕에 있다.

내 소녀

빈 가지에 바구니 걸어놓고
내 소녀 어디 갔느뇨.
........................
   

총 게시물 6,526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5233 2013
09-17
6526 그때 그시절  지여 1 13 02-18
6525  오랜만에 눈이 내렸다 [8]  순수 3 100 02-16
6524  청와대 방문기 [12]  순수 3 180 02-12
6523 샤론 최의 영어 [6]  팔할이바람 4 197 02-11
6522 할아버지 어디갔지? [2]  빨강해바라기 4 147 02-11
6521 진천에서 온 전화 [2]  빨강해바라기 5 172 02-03
6520 공처가와 가정폭력 [3]  지여 5 201 01-27
6519  걱정마라 우한폐렴 [12]  팔할이바람 8 593 01-27
6518 세뱃돈 [6]  항룡유회 5 220 01-24
6517 음식 맛, 말의 맛 [1]  지여 4 172 01-22
6516 개껌 질겅  박봉추 3 177 01-20
6515  왓슨과 검찰의 아날로그 [3]  빨강해바라기 4 203 01-14
6514 쎈 수학 [1]  빨강해바라기 2 190 01-14
6513 개 구충제에 대하여 [3]  팔할이바람 5 207 01-13
6512 뜬금질문: 영어&수학 [7]  팔할이바람 2 247 01-13
6511  컨닝, 윤춘장집 쌍권총 [4]  박봉추 5 293 01-10
6510  등대 [2]  빨강해바라기 6 230 2019
12-30
6509 권덕진 판사 기각 공문서를 위조한 조중동 [2]  박봉추 6 248 2019
12-27
6508 어린이 예방접종 [2]  항룡유회 2 252 2019
12-07
6507 유명인과 무명인 [1]  지여 3 305 2019
12-03
6506 금성-목성-달 [3]  항룡유회 4 322 2019
11-28
6505 들기름 [3]  항룡유회 3 300 2019
11-27
6504 막걸리 안주 [7]  항룡유회 4 369 2019
11-24
6503 Korea 넘버원 - 사생아 미혼모 해외입양 [5]  지여 2 367 2019
11-20
6502  신구대의 가을 여인 [2]  순수 3 309 2019
11-17
6501  연탄보일러 [4]  항룡유회 4 321 2019
11-17
6500 아침안개 [4]  항룡유회 3 383 2019
11-07
6499 독감 예방주사 [6]  항룡유회 3 361 2019
11-03
6498 작두콩차 [5]  항룡유회 5 432 2019
10-28
6497  참기름 [4]  항룡유회 7 371 2019
10-25
6496 [3]  박봉추 3 434 2019
10-24
6495 재난대비 긴급구조 대응훈련 [2]  항룡유회 2 438 2019
10-23
6494 하버드 [5]  팔할이바람 3 490 2019
10-23
6493 광교산 산책길에서 [5]  순수 5 544 2019
10-20
6492 정태춘 박은옥 대뷔 40주년 기념 콘서트 [3]  순수 4 429 2019
10-20
6491 전어구이가 먹고싶다 [4]  팔할이바람 3 436 2019
10-20
6490  술 마셨다... [8]  땡크조종수 12 490 2019
10-16
6489  마가꼈다(마가사시데) [14]  길벗 3 515 2019
10-10
6488 컵술 [30]  팔할이바람 6 856 2019
10-02
6487 짜장면 먹은 얘길 해야하나? [3]  박봉추 6 625 2019
09-27
6486 안네의일기, 히틀러도 검열 못했다. [1]  박봉추 5 467 2019
09-26
6485 신문의 유용성 [5]  길벗 6 536 2019
09-26
6484 없다. 다썼음 [8]  박봉추 4 718 2019
09-20
6483  지소미아 회군 [8]  박봉추 7 715 2019
09-18
6482  대통령님과 함께 송편 맛나게 드시라 [2]  박봉추 2 560 2019
09-13
6481 맥주 [2]  팔할이바람 3 593 2019
09-13
6480  조국 법무 장관의 취임을 축하합니다. [5]  빨강해바라기 7 637 2019
09-09
6479 누구 목을 벨 것인가? [1]  박봉추 4 556 2019
09-08
6478 철이 없어 그 땐 몰랐어요. [3]  박봉추 2 681 2019
09-06
6477 기레기들, 인자는 늬들 다 주거쓰 [1]  박봉추 7 616 2019
09-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그때 그시절
 코로나-19 진단키트
 아서파
 청와대 국민청원 계시판에 코…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중에서
 동경 올림픽 개최여부
 윤석열은 선을 넘었다.
 그 국민에 그 아베정권
 오랜만에 눈이 내렸다
 이탄희 파이팅! & 빅토리!
 배우 심은경: 일본 영화제 여…
 민주당 귀한줄 알아야
 크루즈선 승선자 필요 물품 2…
 미국, 일본으로 전세기 보낼 …
 코로나-19: 일본본토 감염증가
 문화효과: 아카데미측 자세
 김형오를 주목하라
 문화효과: 아리랑
 미국의 뒤통수
 문화효과: 영화 기생충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