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516건, 최근 0 건
   
[취미] 나도 젖짜는 아짐을 만나고 싶었다.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6-29 (토) 14:53 조회 : 691 추천 : 3 비추천 : 0
박봉추 기자 (박기자)
기자생활 : 3,234일째
뽕수치 : 34,522뽕 / 레벨 : 3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짤은 요즘 보는 만화와 책이다. 까뮈를 책으로 읽은 기억은 가물하고 만화로 본 적이 있다. 판형이 무지 큰 대작이었는데, <책세상 간, 김화영 역, 일러스트 이방인>이다. 책이나 마찬가지로 재미 없었다. 어쨌거나 이번에 사서 본 것도 만화인데,

까뮈가 교통사고로 죽은 1960년 현장에서 발견된 원고 뭉치가 수십년 지나 출간 되었고, 며칠 전 그래픽 노블이 한국에 번역되어 나왔다. 전에 본 책이나 만화 보다는 재미가 좀 낫다. 전에 본 건 뭐라는지 몰랐는 데 이건 자전소설이어서 그런지 싶다  

까뮈 만화 옆, 꿔다 놓은 보릿자루 같은 <파리는 날마다 축제>는 1920년부터 전쟁을 겪은 로스트 제네레이션, 장본인 헤밍웨이의 이야기다. 언젠가 내가 여기 소개했던 <몽파르나스 키키>, <피카소> 류 만화들과 함께 보면 20세기 초 1차대전 캬탈류냐 공화파 국제여단부터 68혁명 사르트르에서 비틀즈까지 흐름을 알 수 있게 된다.

오늘 아침에는 <파리는 날마다 축제, A Moveable Feast> 를 다시 꺼내 들었다. 잊고 있었던 1분 정도의 재밌는 장면이 나온다. 옮겨보면,

  염소 몰이꾼이 피리를 불면서 언덕길을 올라오자, 우리 집 바로 위층에 사는 여자가 큰 항아리를 들고 밖으로 나갔다. 몰고 가던 검은 염소 중에서 젖퉁이가 가장 묵직한 녀석을 고른 몰이꾼은 개가 염소들을 길 한쪽으로 몰아 붙이는 동안 여자의 항아리에 젖을 짜 넣었다. 나머지 염소들은 관광객들처럼 목을 길게 빼고 주변을 이리저리 둘러보았다. 몰이꾼이 돈을 받고 나서 여자에게 인사한 다음, 피리를 불며 다시 언덕길을 올라갔고 개는 뿔을 휘두르는 염소 떼를 몰고 멀어져 갔다.

위 허밍웨이 글을 보며 나도 묵직한 염소 젖을 고른 몰이꾼에게서 아침 소젖을 받아 먹고 싶었다. 그냥 입가에 미소로만 그러고 싶었다. 그런데, 트럼프가 DMZ에서 김정은이를 2분만 만나 세이헬로를 하고 싶다는 뉴스가 떴다. 

아닌 밤중 홍두깨이기도 하고, 우물에서 숭늉 달란다고도 하지만, 트럼프도 나처럼 젖짜는 소몰이꾼을 만나 따뜻한 염소젖을 먹고 싶은 뜬금없는 놈 같아 보여서 웃었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6-29 (토) 14:53 조회 : 691 추천 : 3 비추천 : 0

 
 
[1/6]   박봉추 2019-06-29 (토) 16:23
지금부터 내일까지는 김정은의 시간이다.
왜냐면 염소젖 먹고 싶은 건 트럼프니까
똥줄이 탈 테니 말이다.

그러나 나는
짜고 치는 고스톱이요,
짜고 받는 염소젖퉁이라 본다.
 
 
[2/6]   팔할이바람 2019-06-29 (토) 18:44
"파리는 날마다 축제"중
본글에서 일부 인용한 부분을 반복해서 2~3번 읽어봤다.

아무리 읽어봐도
등장인물인 여자가 처녀인지, 과부인지, 할매인지...
그 근거가 없는데, 왜 봉추영감은 "아짐"이라했을까?

3번째 읽으니 한문장이 눈에 들어오더군
"여자가 항아리를 들고 밖으로 나갔다"


오오라...
과거의 기억이 불현듯 생각났다.
냉장고와 침대를 번쩍번쩍 들어 옮기던 한 여자를..ㅡ..ㅡ:.

아줌마 맞다.
 
 
[3/6]   박봉추 2019-06-29 (토) 19:53
에~ 또, 그러니끼니,
팔할박사와 함께 <플란더스의 개>를
예 삼아 고구해보자.

젖을 짜 배달하는 사람은 주인 말고
할아범이거나 소년인데
여기서는 그 얘기가 안 나온다. 아짐가능성1

또, 염소떼를 기르고 소몰이개를 몰고 다닐 정도이면
남정네는 삯일꾼을 부리는게 상례일 터이고,

지낸 밤 술에 고주망태가 아니라면
남들보다 먼저 들판에 나가 꼴을 베고 있었을 터
따라서 마누라쟁이를 시켰을... 아짐가능성2
 
또 현장을 잡아내는 헤밍웨이가
피리부는사나이라고 꼭 짚지 않은 게
아짐일 수 있는 혐의1호이다.

이것저것 정 납득이 안간다면 
아짐말고 아점씨는 젖을 뭉그러뜨리기만 잘 하는 거,
혐의2호 맞제?

근데, 기운쎈 로봇테권V 그 여자는 아직도 만나능가?
 
 
[4/6]   팔할이바람 2019-06-29 (토) 20:22
여자?

텍사스는 물이 안좋아서 (특히, 깔끔떠는 한국인들은)
생수집 가서 물을 사다가 먹는데,

어제, 그 여자가
커다란 물통을 4개씩이나 번쩍번쩍 들어 옮기더니
나에게 하는 말...

여자: 집현관에 물통들이 있으니 집안에 들여 놓으시오.

..이카더만....ㅡㅡ:


p.s.
아짐이 확실하군.
 
 
[5/6]   순수 2019-06-30 (일) 22:20
팔할이바람/

ㅎㅎㅎ
ㅋㅋㅋ
그 아짐이 오리 엄니~~
 
 
[6/6]   박봉추 2019-06-30 (일) 22:59
순수/

오리 꽤꽥!
   

총 게시물 6,516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5076 2013
09-17
6516 개껌 질겅  박봉추 2 70 01-20
6515  왓슨과 검찰의 아날로그 [3]  빨강해바라기 4 116 01-14
6514 쎈 수학 [1]  빨강해바라기 2 104 01-14
6513 개 구충제에 대하여 [3]  팔할이바람 5 108 01-13
6512 뜬금질문: 영어&수학 [7]  팔할이바람 2 138 01-13
6511  컨닝, 윤춘장집 쌍권총 [3]  박봉추 5 192 01-10
6510  등대 [2]  빨강해바라기 6 159 2019
12-30
6509 권덕진 판사 기각 공문서를 위조한 조중동 [2]  박봉추 6 179 2019
12-27
6508 어린이 예방접종 [2]  항룡유회 2 162 2019
12-07
6507 유명인과 무명인 [1]  지여 3 230 2019
12-03
6506 금성-목성-달 [3]  항룡유회 4 241 2019
11-28
6505 들기름 [3]  항룡유회 3 207 2019
11-27
6504 막걸리 안주 [7]  항룡유회 4 283 2019
11-24
6503 Korea 넘버원 - 사생아 미혼모 해외입양 [5]  지여 2 272 2019
11-20
6502  신구대의 가을 여인 [2]  순수 3 233 2019
11-17
6501  연탄보일러 [4]  항룡유회 4 246 2019
11-17
6500 아침안개 [4]  항룡유회 3 290 2019
11-07
6499 독감 예방주사 [6]  항룡유회 3 282 2019
11-03
6498 작두콩차 [5]  항룡유회 5 345 2019
10-28
6497  참기름 [4]  항룡유회 7 296 2019
10-25
6496 [3]  박봉추 3 354 2019
10-24
6495 재난대비 긴급구조 대응훈련 [2]  항룡유회 2 324 2019
10-23
6494 하버드 [5]  팔할이바람 3 397 2019
10-23
6493 광교산 산책길에서 [5]  순수 5 428 2019
10-20
6492 정태춘 박은옥 대뷔 40주년 기념 콘서트 [3]  순수 4 329 2019
10-20
6491 전어구이가 먹고싶다 [4]  팔할이바람 3 353 2019
10-20
6490  술 마셨다... [8]  땡크조종수 12 412 2019
10-16
6489  마가꼈다(마가사시데) [14]  길벗 3 432 2019
10-10
6488 컵술 [30]  팔할이바람 6 714 2019
10-02
6487 짜장면 먹은 얘길 해야하나? [3]  박봉추 6 523 2019
09-27
6486 안네의일기, 히틀러도 검열 못했다. [1]  박봉추 5 380 2019
09-26
6485 신문의 유용성 [5]  길벗 6 447 2019
09-26
6484 없다. 다썼음 [8]  박봉추 4 621 2019
09-20
6483  지소미아 회군 [8]  박봉추 7 627 2019
09-18
6482  대통령님과 함께 송편 맛나게 드시라 [2]  박봉추 2 464 2019
09-13
6481 맥주 [2]  팔할이바람 3 496 2019
09-13
6480  조국 법무 장관의 취임을 축하합니다. [5]  빨강해바라기 7 541 2019
09-09
6479 누구 목을 벨 것인가? [1]  박봉추 4 479 2019
09-08
6478 철이 없어 그 땐 몰랐어요. [3]  박봉추 2 578 2019
09-06
6477 기레기들, 인자는 늬들 다 주거쓰 [1]  박봉추 7 526 2019
09-04
6476 옆집 흑형 [3]  팔할이바람 4 580 2019
08-30
6475 캄캄한 밤, 까만 애벌레 [1]  박봉추 2 520 2019
08-28
6474 강원도 만항재(함백산) 야생화들(2) [4]  순수 2 416 2019
08-27
6473 강원도 만항재(함백산) 야생화들(1) [2]  순수 2 491 2019
08-27
6472 뀐놈싼놈토한놈 [1]  박봉추 2 455 2019
08-27
6471 방구냄새 전설 [6]  박봉추 4 687 2019
08-21
6470 밤새 소쩍새가 울었나 보다. [7]  박봉추 6 690 2019
08-11
6469 경조사 [2]  지여 4 707 2019
07-31
6468 소심한 반일 [3]  빨강해바라기 5 594 2019
07-30
6467  애플수확2019 [8]  항룡유회 7 660 2019
07-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개껌 질겅
 이탄희 전판사 입당
 경향 유희곤
 사드
 윈도우즈 7 vs. 10에 대하여
 2020년 독립국가 원년 (1)
 윈도우에 발목잡혔다고?
 사대주의 KBS기자
 실패 - 손실인가? 자산인가?
 더민주당 영입인재중
 이해찬이 뭘 잘 못했냐?
 디어러들은 조심할 때가 되었…
 좁쌀 황교안
 "진심으로 후배를 위한다면 언…
 추미애 법무장관 인사를 보며 …
 더민주당 vs. 정의당
 섹스, 평화 그리고 종교
 경축: 개혁입법 통과에 즈음하…
 왓슨과 검찰의 아날로그
 쎈 수학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