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469건, 최근 0 건
   
[일상] 북한강에서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5-26 (일) 13:46 조회 : 470 추천 : 4 비추천 : 0
박봉추 기자 (박기자)
기자생활 : 3,082일째
뽕수치 : 19,858뽕 / 레벨 : 1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노통 10주기 추모공연, 정태춘 그이는 어디메 짱박혔다가 북한강에서 새벽 안개를 휘휘 감아 흐르게끔 하는 걸까? 또 왜 92년 장마 종로에서 다시는 그 이름을 부르지 말자 내 폐부를 갈랐던 걸까?

또또 나는 왜 아침마다 하늘에서 내려주는 동아줄을 고대하는 겔까? 또또떠 나는 왜 퇴근길 전철 손잡이에 휘청거리며 두 다리를 지탱이는 걸까? 

짤에 보이는 텅 빈 전철 손잡이가 우물 깊은 곳에서 저마다의 곡절을 불러내는 요비링 같아서들이 아닐런가?

시인 오규원은 <희망은 절망의 다른 이름>이라 했는데...

집에 가는 대로 우물물을 두레박으로 퍼 올려 등목을 하며 그 귓가에 때리는 찬물소리, 코구멍 비강을 타고 오는 그 물비린내 깊은 희망의 연원을 찾아보겠다. 

참 독한 놈이다. 봉추 그 놈 말이다. 1978년 보았던 누렇게 변색된 책을 아적 가지고 있으니 하는 말이다. 문학예술사에서 간행한 <모든 숲엔 바이얼린 켜는 새앙쥐가> 라는 독일 동화집, 그 번역자 고려대 독문학과 최창활 교수 말을 옮겨 본다.

최초의 동화와의 만남

 고향 할아버지의 집 앞마당에는 우물이 하나 있었다. 물맛이 달기로 널리 소문이 나 있는 우물이었다. 그러나 당시 네 살인가 다섯 살이었던 나에게는 물맛이 달다는 소리가 이해가 안 갔다. 간간 정신을 가다듬고 맛을 보아도 물맛은 물맛이었지, 결코 달지가 않았다. 
......

 어느 날 아침 나절이었다. 우물가에 작은 항아리 하나가 거꾸로 세워져 있는 것이 보였다. 나는 얼른 항아리로 올라섰다. 그러나 돌로 싼 우물갓이 너무 두꺼웠고, 키가 그래도 모자랐다. 우물벽의 상당히 아래쪽까지 보이기는 했지만, 깊은 우물의 물밑까지는 어림없었다. 

오히려 감질만 났다. 바득바득 발돋움을 하던 나는 드디어 우물갓으로 기어오르기 시작했다. 간신히 다리 한 짝을 우물갓에 걸치는데 성공한 나는 낑하고 용을 썼다. 이윽고 나머지 발끝도 항아리에서 떨어지면서 내 몸은 우물갓에 말타듯 올라타는데 성공하는 듯싶었다. 

 그러나 그 순간이었다. 내 몸이 번쩍 들리우면서 뒤로 홱 나꿔채졌다. 식전에 꼴을 비어 가지고 돌아와 두엄통에 부리던 할아버지의 눈에 나의 아슬아슬한 곡예가 들켰던 것이다. 

 <이놈의 자식, 죽을려고 환장을 했느냐!> 

 엉덩이에 몇 차례의 매질과 함께, 우물 속엔 물귀신이 살아서 전에도 나만한 아이를 물귀신이 잡아 들여 간 일이 있다는 할아버지의 엄포를 들어야 했다. 
......

  그러나 이 물귀신 이야기는 오히려 역효과를 내고 말았다. 우물 속에 잡혀 들어간 아이는 어떤 아이일까? 누구하고 살까? 물귀신이 그 애 하나만 잡아갔나? 그 애는 우물 속 세상에서 친구도 없이 무얼하고, 어떻게 놀까? 아무래도 물귀신하고 친구가 될 수는 없을 터이니, 그 아이는 외토리일 듯싶었었다. 
......

 그러나 할아버지 역시 그 엄포 하나만으로는 안심이 안 되었던지 우물에 두툼한 판자로 뚜껑을 해 덮고 말았다. 
......

 그리하여 우물 속 아이의 일은 한동안 잊혀져 가는 듯싶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혼자서 집을 보고 있는데 우편 배달부가 다녀갔다. 우편 배달부는 우물에서 물을 퍼서 마시고, 뚜껑을 다시 닫는 것을 잊고 그냥 갔다. 이때다 싶은, 그 쾌재의 느낌! 

나는 보다 큰 빈 항아리를 우물갓으로 굴려갔다. 그 위로 올라가 발돋움을 하고는, 배를 우물갓에 걸쳤다. 그리하여 들여다 보게 된 우물 속! 나는 가슴이 철렁하도록 놀라고 말았다. 우물 속에는 정말 나만한 아이가 나처럼 우물갓에 배를 걸치고 이쪽을 올려다 보고 있는 것이 아닌가!



지금 당신을 올려다 보는 우물 속 아이는 과연 누구인가? 당신이 잡고 다닌 전철 손잡이는 금동아줄인가? 또 당신이 끌어 올린 그 두레박 동아줄은 은동아줄이 맞는가?

종로에서 그 이름을 부르지 말자던 정태춘이 북한강에서 당신을 길어 올린 두레박 줄이야말로 금동아줄 은동아줄이다. 참으로 신기한 건 부시가 선물한 노통 초상은 둥근 달이었다는 거다. 길어 올린 두레박 물엔 문재인 달이 떠 있었던 거다. 나만 그리 보았나?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5-26 (일) 13:46 조회 : 470 추천 : 4 비추천 : 0

 
 
[1/10]   박봉추 2019-05-26 (일) 17:05
이제 수정 완료했다.
미리 본 동지들에겐 미안하다.

짤 출처

1. 전철, 지난 금요일 쩔어 퇴근하던 풍경
2. 우물, 2년 전 어느 집에서 독일동화집 얘기 끄트머리로 쓰려 박아 놓은거, 우물에 비친 놈이 봉추다. 참고로 봉추집 우물은 모터를 달아 덮어 버린 후 전기 모터로 빼 쓴다.
3. 부시, 노무현재단에서 퍼옴
 
 
[2/10]   팔할이바람 2019-05-26 (일) 17:06
1.
와......한국 지하철 좋네.....ㅡoㅡ:
2년전인가 캐나다 토론토 지하철 탓었는데 얼마나 좁고 쾌쾌하던지..

2.
봉추옹, 힘!!

3.
외가가 강원도 철원이였는데, 마당에 우물이 있었던 기억.
어릴적 추억돋네...


 
 
[3/10]   박봉추 2019-05-26 (일) 17:14
팔할이바람/

옹이라니?
나는 애들이 핏덩이라서...
그리 부르면 아니되오
 
 
[4/10]   팔할이바람 2019-05-26 (일) 17:27
뜬금없이 부시를 칭찬하자믄,
구사하는 언어도 그렇고
행동하는 몸짓도 그렇고 사람이 참 친근하게 하는 재주가 있음.

마찬가지로
저번에 텍사스 주지사,
릭페리도 부시와 아주 닮은 꼴이였는데
가문대대로 내려오는 농장이름이 "니거헤드(깜뎅이 머리)"라는게 알려져
대선 레이스중간에 낙마를 함.
....

여튼,
봉추영감, 힘!!이야.

..애들..아주 눈 깜짝할 사이에 커.
 
 
[5/10]   순수 2019-05-26 (일) 21:48
박봉추/
우리 고향에도 우물이 있었다.
두레박으로 물을 퍼 올려 떠서 먹었지..


글 좋네...



봉추옹~~힘!!!

 
 
[6/10]   만각 2019-05-27 (월) 12:01
봉추님은 문돌이 기질이 마히 엿보인다..나는 그런 인간들이 부럽당!!!
 
 
[7/10]   지여 2019-05-28 (화) 20:21
우연의 일치인가? 내 노래 351곡 중  정태춘의 북한강 있다.
(2~3년에 한번쯤... 노래방에서 불러본다)
 
 
[8/10]   미나리 2019-05-28 (화) 22:48
봉추 the 아리스트
 
 
[9/10]   박봉추 2019-05-29 (수) 08:52
해설;

본문 6번 째 줄에 나온 <요비링>은 <초인종>의 일본말이다.

예전 문열어 달라 누르던
<벨>을 요비링이라 불렀고

아이들은 저녁이면 골목마다
요비링을 누르고 도망 다니는 놀이를 했다.
 
 
[10/10]   다시라기 2019-05-31 (금) 11:32
사진까지 추가! 정성대단~
우물 속에 담긴 추억이라!
아름답네 그랴

하지말라믄
왜 그리 궁금했을까? ㅋㅋ
요즘 아이들 말 안들으면
뜬금 웃음이 푹!!

나도 저랬겠지.

오늘 하루도 행복하자~ 모두!!
   

총 게시물 6,469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4561 2013
09-17
6469 방구냄새 전설 [3]  박봉추 1 100 08-21
6468 밤새 소쩍새가 울었나 보다. [6]  박봉추 5 206 08-11
6467 경조사 [2]  지여 4 225 07-31
6466 소심한 반일 [3]  빨강해바라기 5 199 07-30
6465  애플수확2019 [8]  항룡유회 7 273 07-24
6464  경기 성남 신구대식물원 여름꽃 [20]  순수 5 296 07-16
6463 휴가1 [4]  아더 5 266 07-12
6462 달라진 세상- 젊게 살려면 [6]  지여 7 306 07-10
6461 미숙 퇴비로 예측되는 사건 [4]  빨강해바라기 3 243 07-09
6460 조랑말 이야기 [9]  항룡유회 3 295 07-07
6459  참깨밭 갈아엎다 [6]  항룡유회 4 242 07-06
6458 나도 젖짜는 아짐을 만나고 싶었다. [6]  박봉추 3 322 06-29
6457 공유 경제 사회는 생활을 더 바쁘게 할것이다. [2]  빨강해바라기 5 271 06-26
6456 요나처럼, 고래 뱃속으로... [4]  박봉추 2 313 06-24
6455 먹방이라는 것 [3]  팔할이바람 4 336 06-18
6454 우리시대 악마. 베트남 참전 주도세력 [2]  박봉추 3 386 06-17
6453 완두 수확 [6]  항룡유회 4 301 06-15
6452 마늘 2019 [4]  항룡유회 3 253 06-15
6451 양파 2019 [6]  항룡유회 4 246 06-15
6450 나의 종교 선택 이야기 [5]  만각 5 298 06-14
6449 나의 종교개종 이야기 [13]  팔할이바람 5 475 06-11
6448 경기 남양주 마석 천마산 [7]  순수 4 300 06-11
6447 양파 2019 [3]  항룡유회 4 305 06-09
6446 새 친구 20190608 [4]  항룡유회 3 259 06-08
6445 미나리아재비 개양귀비 [7]  박봉추 3 375 06-08
6444 간식 [8]  항룡유회 3 289 06-08
6443  그래피티를 사랑한 소년들 [7]  박봉추 4 414 06-03
6442  I have a dream! 드디어'비어칠' 홈페… [12]  만각 8 629 05-28
6441  북한강에서 [10]  박봉추 4 471 05-26
6440 벌써 10년이 지났구나 [11]  팔할이바람 7 540 05-23
6439 수원 연화장의 꽃들 [5]  순수 4 292 05-23
6438 미국에서 고정관념 야그 [4]  팔할이바람 3 440 05-17
6437 내 땅은 천수답1 [3]  항룡유회 5 340 05-17
6436  아스파라거스, 나르키소스 [9]  박봉추 5 522 05-11
6435 악마의 식물 ㅡ 감자 [4]  항룡유회 3 386 05-10
6434 봄은 [4]  순수 2 313 05-06
6433  만각의 또 다른 도전(인생극장 아직 종결 아니다) [5]  만각 5 516 05-05
6432 스님을 만나 합장하고 훅! [6]  박봉추 3 501 05-01
6431 광교 저수지의 밤 [4]  순수 3 403 04-21
6430 뿌옇게 [3]  박봉추 3 437 04-20
6429 수원 광교산에 올랐다 [8]  순수 4 458 04-15
6428  태풍과 돼지 [3]  팔할이바람 5 498 04-14
6427 봄밤 비올롱 [11]  박봉추 3 564 04-09
6426  교통경찰 -'단속은 목표아닌 수단이다' [2]  지여 3 498 04-05
6425 눈이 부시네 저기 난만히 묏등마다 [6]  박봉추 4 504 04-03
6424 콜드 브루 커피 카파 라이카 [5]  박봉추 3 546 03-27
6423 돌을 아십니꽈? [7]  박봉추 3 777 03-23
6422  경기 성남 신구대 수목원의 봄 [13]  순수 3 622 03-19
6421 봄의 기운 [5]  항룡유회 3 549 03-18
6420 인천국제공항 [2]  항룡유회 4 451 03-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김영란법 교사, 교수, 대학
 방사능 교육
 방구냄새 전설
 난봉가 2
 나경원 딸 부정입학 사건
 조국씨 딸 논문논란에 대하여
 Stand by Me
 도통 감을 못잡는게
 부산대 이철순
 세상 드럽게 말안듣는 인간 둘
 난봉가
 일본혐한은 대만이 교과서
 포스트 아베
 길벗에게 부탁, 다마구시료!
 아시아 유럽인
 즐기는 사람이 이긴다
 방탄소년단 비하한 DHC 전세계…
 김진태 자유당
 협상의 달인
 중국서 줄기세포 시술 중 사망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