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508건, 최근 0 건
   
[일상] 벌써 10년이 지났구나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5-23 (목) 14:59 조회 : 758 추천 : 7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3,097일째
뽕수치 : 843,023뽕 / 레벨 : 84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이런 것들 내년에는 치워지겠지?
...

노빠로 살아온지 어언 20년이 다 되가네. 

두마디:
공자님 말씀,"人而無信 不知其可也 (사람이 신의가 없으면, 아무 일도 도모할 수 없다).
중국시인: 靑山遮不住 畢竟東流去 (청산은 흐르는 물을 막을 수 없으며, 그 물은 필경 동쪽으로 흘러 바다로 간다).


노무현 대통령님 서거하시던 날, 직장에서 일하다가 소식을 듣고 당일날은 멍했었고, 그후 한달이 넘게 너무 슬펐던 기억이나네.......

내가 성인이 된 후에는 운 적이 단 한번도 없는데 1) 미국에 오기 전 아버지 돌아 가셨을때 2) 미국에 와서 노무현 대통령님 돌아 가셨을때 두번 울은 적이 있었네.

대통령님 서거때 당일도 아니고, 몇일이 지나고 그냥 아무생각 없이 어느날, 어느때처럼 차운전하면서 한국서 갖고 온 CD를 듣는데, 가수 왁스 노래가 나오더라고? 왁스는 그리 좋아하는 가수도 아니었는데........

왁스의 "화장을 고치고"라는 노래를 듣는데, 아놔....그냥 뜬금없이 확....터지더군. 그대로는 도저히 운전을 할 수가 없어서, 텍사스 시골길 한쪽에 차를 세우고 한참을 앉아 있다가 집에 돌아간 그때가 생각나네.


화장을 고치고/왁스


노무현 대통령님 만세.


뜬금없이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5-23 (목) 14:59 조회 : 758 추천 : 7 비추천 : 0

 
 
[1/11]   순수 2019-05-23 (목) 15:34
나도 사내가 우는 것 그리 ㅈ좋지 않지만..
어머니 돌아가셨을때와 노짱님 돌아가셨을때..

지금은 안 울려고 하는데..
가끔 아무이유없이 나올 때가 있네..
 
 
[2/11]   팔할이바람 2019-05-23 (목) 18:22
가끔 아무이유없이 나올 때가 있다고?

난,
아직 안그런거 보니...아직 젊....
..

ps.
오늘,
부시와 같이 입장하는 서은이를 보니 많이 컷더만....ㅠ.ㅠ
 
 
[3/11]   순수 2019-05-23 (목) 22:06
팔할이바람/
ㅎㅎ
서은이 15살..
부시와 팔짱을 하고 있는 모습 보기 좋더군..

서울 광화문 추모제에서도 자전거를 서은이가 앞에 타고 노짱님이 뒤에 타셨어..
이제는 서은이가 노짱님을 태우고 다닌는거야..
 
 
[4/11]   팔할이바람 2019-05-24 (금) 07:27
..어흑...ㅠ.ㅠ.

그게 서은이였구나....
 
 
[5/11]   박봉추 2019-05-24 (금) 12:24
편도선이 부어 며칠 집에서 쉬었...
아니 TV를 보았다.

어머니 가신 날처럼
구순희 시가 생각 났다.

감기

목구멍에 걸린 겨울이다
두통을 일으키는 햇살이다
헛것을 보는 바람의 눈이다
 
 
[6/11]   팔할이바람 2019-05-24 (금) 14:50
다들 말은 안해도
마음의 상처가 있는게 노빠라드만은.....ㅜ.ㅜ.
 
 
[7/11]   만각 2019-05-25 (토) 16:03
화면으로 추도식을 보았는데도 눈물이 나더라...노무현 영화만 보면 아직도 주르륵..

찌질한 사업을 몸소 체험하다 보니 처음으로 추도식에 빠졌다
(투잡 뛰느라 체력이 딸리지만 마지막 하고싶은 일이니 즐겁다...낮에 사무실..오후에는 5시부터 새벽1시까지 업장에서 체험 삶의 현장을 지키고 있다)
 
 
[8/11]   팔할이바람 2019-05-25 (토) 16:44
만각흉의 멈추지 않는 에너지! 힘!!

"하고싶은 일이니 즐겁다." <--남자의 로망이죠.
 
 
[9/11]   박봉추 2019-05-25 (토) 17:58
만각/

맥주집 상호를 알켜 달라는 게 아니고
골목 이름만 알려 주시우.

<7학년 만각 수제 맥주집을 모르시나요!>
피켓팅하며 쳐들어 갈테니...
 
 
[10/11]   만각 2019-05-27 (월) 11:49
박봉추/ 오늘이나 내일 중 홈페이지 공개하니 쪼매만 지둘려줘유~~~~
 
 
[11/11]   박봉추 2019-05-27 (월) 12:23
순수/

이번 주 토욜 혹은 일욜 대전 가자!

샤발통문/

친목이 금지되어 있으니
친목 주동자는 없이
사발에다 빙 둘러 친목희망자 이름 적고
   

총 게시물 6,508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4939 2013
09-17
6508 어린이 예방접종  항룡유회 2 36 12-07
6507 유명인과 무명인 [1]  지여 3 111 12-03
6506 금성-목성-달 [3]  항룡유회 4 136 11-28
6505 들기름 [3]  항룡유회 3 106 11-27
6504 막걸리 안주 [7]  항룡유회 4 181 11-24
6503 Korea 넘버원 - 사생아 미혼모 해외입양 [5]  지여 2 173 11-20
6502  신구대의 가을 여인 [2]  순수 3 143 11-17
6501  연탄보일러 [4]  항룡유회 4 148 11-17
6500 아침안개 [4]  항룡유회 3 192 11-07
6499 독감 예방주사 [6]  항룡유회 3 185 11-03
6498 작두콩차 [5]  항룡유회 5 242 10-28
6497  참기름 [4]  항룡유회 7 208 10-25
6496 [3]  박봉추 3 267 10-24
6495 재난대비 긴급구조 대응훈련 [2]  항룡유회 2 215 10-23
6494 하버드 [5]  팔할이바람 3 284 10-23
6493 광교산 산책길에서 [5]  순수 5 288 10-20
6492 정태춘 박은옥 대뷔 40주년 기념 콘서트 [3]  순수 4 208 10-20
6491 전어구이가 먹고싶다 [4]  팔할이바람 3 247 10-20
6490  술 마셨다... [8]  땡크조종수 12 319 10-16
6489  마가꼈다(마가사시데) [14]  길벗 3 306 10-10
6488 컵술 [30]  팔할이바람 6 570 10-02
6487 짜장면 먹은 얘길 해야하나? [3]  박봉추 6 402 09-27
6486 안네의일기, 히틀러도 검열 못했다. [1]  박봉추 5 282 09-26
6485 신문의 유용성 [5]  길벗 6 322 09-26
6484 없다. 다썼음 [8]  박봉추 4 497 09-20
6483  지소미아 회군 [8]  박봉추 7 502 09-18
6482  대통령님과 함께 송편 맛나게 드시라 [2]  박봉추 2 365 09-13
6481 맥주 [2]  팔할이바람 3 362 09-13
6480  조국 법무 장관의 취임을 축하합니다. [5]  빨강해바라기 7 426 09-09
6479 누구 목을 벨 것인가? [1]  박봉추 4 366 09-08
6478 철이 없어 그 땐 몰랐어요. [3]  박봉추 2 456 09-06
6477 기레기들, 인자는 늬들 다 주거쓰 [1]  박봉추 7 414 09-04
6476 옆집 흑형 [3]  팔할이바람 4 459 08-30
6475 캄캄한 밤, 까만 애벌레 [1]  박봉추 2 415 08-28
6474 강원도 만항재(함백산) 야생화들(2) [4]  순수 2 309 08-27
6473 강원도 만항재(함백산) 야생화들(1) [2]  순수 2 367 08-27
6472 뀐놈싼놈토한놈 [1]  박봉추 2 350 08-27
6471 방구냄새 전설 [6]  박봉추 4 552 08-21
6470 밤새 소쩍새가 울었나 보다. [7]  박봉추 6 571 08-11
6469 경조사 [2]  지여 4 578 07-31
6468 소심한 반일 [3]  빨강해바라기 5 489 07-30
6467  애플수확2019 [8]  항룡유회 7 553 07-24
6466  경기 성남 신구대식물원 여름꽃 [20]  순수 5 586 07-16
6465 휴가1 [4]  아더 5 530 07-12
6464 달라진 세상- 젊게 살려면 [6]  지여 7 598 07-10
6463 미숙 퇴비로 예측되는 사건 [4]  빨강해바라기 3 535 07-09
6462 조랑말 이야기 [9]  항룡유회 3 580 07-07
6461  참깨밭 갈아엎다 [6]  항룡유회 4 583 07-06
6460 나도 젖짜는 아짐을 만나고 싶었다. [6]  박봉추 3 606 06-29
6459 공유 경제 사회는 생활을 더 바쁘게 할것이다. [2]  빨강해바라기 5 535 06-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오키나와 제주도 한반도
 어린이 예방접종
 대법원기자단20명... PD 수첩 …
 회비입금
 추미애 법무장관 후보
 이제부터 경찰의 시간이다.
 지천명
 OECD: 한국 청소년 우수
 윤석열이 사람 잡네
 유명인과 무명인
 다운증후근 완치가 될지도 모…
 될성부른 나경원
 일본 조선업의 몰락
 벤츠사의 대대적 인원감축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행사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사전…
 아웅산 수지
 금성-목성-달
 대장 부엉이 이해찬 잘 모셔라
 일본맥주 수입 제로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