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437건, 최근 0 건
   
[일상] 수원 광교산에 올랐다
글쓴이 :  순수                   날짜 : 2019-04-15 (월) 00:03 조회 : 200 추천 : 4 비추천 : 0
순수 기자 (순기자)
기자생활 : 2,986일째
뽕수치 : 201,844뽕 / 레벨 : 20렙
트위터 : rain20kk
페이스북 : rain20k


봄이 오고 있는데도...
강원도는 눈이오고..
제주도는 강풍이 태풍처럼 분다고 하네..
작은 나라에서 4계절이 동시에 나타나고 있는 현상은 환경파괴로 인하여생기는 대류의 변동이기 때문이라고 본다.
낮은 덮고 저녁은 쌀쌀한 날씨네..

지난 금요일 낮에 잠시 시간을 내어 광교산을 올랐다.
천천히 가면서 살짝 등산로가 아닌 계곡으로 오르면서 야생화를 담았다.
야생화는 너무 이쁘게 나를 반기고 있었다.
살며시 다가가서 눈맞춤하고  다치지 않게 하면서 사진을 담았다.

계단을 오라갈때는 숨을 헐떡이며 올라가는데 힘이 들었다.
젊었을때와 너무 확연히 차이가 나서 꾸준히 운동을 해야 하는데 운동은 거의 하지 못하여 체력이 바닥임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쉬엄 쉬엄 올라가며 이마에 흐르는 땀을 시원한 바람이 식혀주기를 바라면서 바람도 기다리고 산새들의 재잘거리는 노래도 가만히 들으며 걸었다.

기분 좋게 산을 올라 멀리 보이는 도시와 산을 보았다.
마음이 확 트이며 스트레스가 풀리는것 같았다.

산은 좋다..

고사리

광대나물

꽃다지와 냉이

남산제비꽃

단풍나무 새순

계곡의 물방울

맑은물이 좋네..

벚꽃

그늘사초

산까치







생강나무

애기똥풀

앵두나무

양지꽃

솔이끼

자목련

둥근털제비꽃

조팝나무


진달래

큰개별꽃

큰개별꽃

할미꽃

현호색

현호색

현호색

현호색

형제봉에서 바라본 수원시

산에 오르기 아주 좋은 날씨였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순수                   날짜 : 2019-04-15 (월) 00:03 조회 : 200 추천 : 4 비추천 : 0

 
 
[1/8]   박봉추 2019-04-15 (월) 09:24
순수/

싸부님 질문 있습니당

1. 금요일 오후에 땡땡이 친겨? 싸부에게 반말

2. 산까치라 쓴 건 어치 아닌감?

3. 흐르는 물을 공중에 뜬 얼음덩이처럼
잡아 내는 사진은 어떻게 찍나?

조리개를 어찌고 Iso를 저쩌고 하던데...
 
 
[2/8]   순수 2019-04-16 (화) 10:03
박봉추/ ㅎ
1. 가끔은 일탈이 필요하다..
2. 내가 새는 잘 모른다..
3. 셔터속도를 빠르게(1/2000 초) 하면 된다.
  이때 조리개 및 감도는 그 환경에 맞추어야 한다.
  거꾸로 물이 정지되어 있는 느낌의 경우는 셔터속도를 1/5, 1/2 초) 정도로 하면
  정지된 느낌이다.
 

  기타 사진 담는 방법은 많이 담아보면 자연스럽게 알게 된다.
 
 
[3/8]   팔할이바람 2019-04-16 (화) 11:46
잡초, 들풀, 산출, 자연의 각종 꽃....

가깝게 사진과 설명이 들어간 사전첩 발매하믄
한권 예약.
 
 
[4/8]   박봉추 2019-04-16 (화) 12:28
순수/

1. 일탈이라니
  버닝썬, 정준영이랑 놀러 다닌 건 아니겠쥐?

2. 내가 아는 까치는 다섯 가지가 있다.

까치- 요건 알테고

물까치- 요건 까치보다 길이가 2cm 정도 작고
몸피가 약간 가늘한데 꼬리가 긴 편에 까치색에 회색과 청색이 섞여서 예쁘다.

산까치- 어치가 제이름이고, 크기는 까치보다 약간 작고 꼬리가 짧은 편,
갈색, 청색, 흰색이 조화로워 예쁜데 육식성, 참매 둥지 알도 노린다.
요즘 이놈이 박새, 딱새, 참새 둥지 찾아 알빼먹으려고 숲에서 난리다.

때까치- 강가와 물가, 부들과 청포, 갈대가 난 곳에서
시끄럽게 떠드는 참새 닮은 새인데 개구리를 잡아서 갈대 가지에 걸어 놓는다.
 
그리고 순수 를 호시탐탐하는 여자사람, 까치독사 가 있으니 산에 다닐 때 조심할 것!
 
 
[5/8]   순수 2019-04-16 (화) 15:23
팔할이바람/
ㅎㅎ
아직 수준이 안됨~~~
모르는 것이 더 많구..
 
 
[6/8]   순수 2019-04-16 (화) 15:24
박봉추/
어치가 산까치구만..
ㅎㅎ
까치 종류도 많네~~~
어렸을적에 떼까치 집 털려다가 혼났다..
머리 쪼이고
시끄럽고..

까치독사는 모르겠네..
ㅋㅋ
 
 
[7/8]   항룡유회 2019-04-16 (화) 20:09
까치 담배 사 필 때가 젤 맛났는디

 
 
[8/8]   박봉추 2019-05-01 (수) 20:01
항룡유회

추천을 늦게 했따. 미안!

순수 이 영감탱이가 사후 a/s 가 꽝이다.

손녀딸 사진에 취했거니 하지만...

사진만 잘 찍고
손녀 사진만 어루만지면 다냐?
사진 다 닳는다 이 비슌수,

이 영감 땡감아! 응
   

총 게시물 6,437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4221 2013
09-17
6437 미국에서 고정관념 야그 [4]  팔할이바람 2 147 05-17
6436 내 땅은 천수답1 [3]  항룡유회 4 94 05-17
6435  아스파라거스, 나르키소스 [9]  박봉추 5 242 05-11
6434 악마의 식물 ㅡ 감자 [4]  항룡유회 3 114 05-10
6433 봄은 [4]  순수 2 96 05-06
6432  만각의 또 다른 도전(인생극장 아직 종결 아니다) [5]  만각 5 191 05-05
6431 스님을 만나 합장하고 훅! [6]  박봉추 3 234 05-01
6430 광교 저수지의 밤 [4]  순수 3 152 04-21
6429 뿌옇게 [3]  박봉추 3 209 04-20
6428 수원 광교산에 올랐다 [8]  순수 4 201 04-15
6427  태풍과 돼지 [3]  팔할이바람 4 227 04-14
6426 봄밤 비올롱 [11]  박봉추 3 305 04-09
6425  교통경찰 -'단속은 목표아닌 수단이다' [2]  지여 3 238 04-05
6424 눈이 부시네 저기 난만히 묏등마다 [6]  박봉추 4 278 04-03
6423 콜드 브루 커피 카파 라이카 [5]  박봉추 3 329 03-27
6422 돌을 아십니꽈? [7]  박봉추 3 504 03-23
6421  경기 성남 신구대 수목원의 봄 [13]  순수 3 350 03-19
6420 봄의 기운 [5]  항룡유회 3 296 03-18
6419 인천국제공항 [2]  항룡유회 4 245 03-17
6418  기부와 뇌물 [2]  지여 4 245 03-17
6417 건널목, 유치원,그린벨트 -'정치하는~' [4]  지여 3 319 03-13
6416 베트남 호이안 [3]  항룡유회 2 265 03-12
6415 감자 농사 [7]  항룡유회 4 375 03-11
6414 광교산에서 노루귀를 만났다 [4]  순수 4 294 03-11
6413 몽양, 일본 제국의회를 아작 내다. [6]  박봉추 3 394 03-01
6412  고니 떠나는 날 (엉덩이가 닮았다) [6]  박봉추 4 449 02-23
6411  노무현 대통령님 파안대소하신 날 [5]  박봉추 1 427 02-17
6410 터널에서 보는 백남준 다다익선 [4]  박봉추 2 369 02-10
6409  상그리아 [6]  팔할이바람 3 505 02-06
6408  경기 양주 호명산 [7]  순수 2 378 02-06
6407 갈아 엎은 가을 그 꽃밭 [8]  박봉추 2 392 02-05
6406 깔루아 [9]  팔할이바람 3 433 02-05
6405 콜드 브루 커피 [5]  팔할이바람 2 480 02-01
6404 물뼈다귀 전설 [5]  박봉추 4 428 01-31
6403 배다리 선수상회 [3]  박봉추 3 376 01-31
6402 쯔란 [3]  팔할이바람 4 586 01-29
6401  양수리, 큰고니 근접 촬영 (사진추가) [13]  박봉추 6 673 01-27
6400 한강이 중국땅에서 흘러내린다는 증거 [10]  박봉추 3 530 01-21
6399 롱 아일랜드 아이스 티 [9]  팔할이바람 4 507 01-17
6398  시오 코지 [4]  팔할이바람 6 563 01-12
6397  남은 술 [8]  항룡유회 4 511 01-07
6396   [14]  항룡유회 4 667 01-05
6395 개승냥이 추파를 엮어 드리리... [6]  박봉추 5 664 01-05
6394 새해맞이 추억 [2]  팔할이바람 3 552 01-01
6393 연말연시 [3]  항룡유회 5 492 2018
12-30
6392  봉추 포레스트, 이해찬 노회찬, you simin? [6]  박봉추 5 598 2018
12-27
6391  오리의 대학합격 [10]  팔할이바람 5 614 2018
12-26
6390 이장선거 [3]  항룡유회 5 476 2018
12-26
6389 김연명 - 문재인 혁명이 시작된다. [5]  박봉추 6 656 2018
12-14
6388 빌게이츠가 추천하는 도서 5권 [2]  팔할이바람 4 499 2018
12-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황교안을 보면
 오늘의 말씀
 연구: 일본인의 조상은 한국인
 토픽 둘(SBS 스페셜, 유림단…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
 일본의 경기악화
 나경원
 망하기 직전의 일본 디스플레…
 초등학교 아들 운동회에 온 아…
 미국에서 고정관념 야그
 트럼프 오는 6월 방한
 내 땅은 천수답1
 문무일이
 멋진 여자 친구
 "그 일만은 절대하지 말거라"
 생태계-난 모르겠네, 넌 아는…
 너무 논리적인 초딩의 시
 계곡 불법노점들이 사라지지 …
 나까시마 미카
 아스파라거스, 나르키소스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