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457건, 최근 0 건
   
[조리.건강] 시오 코지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1-12 (토) 16:31 조회 : 661 추천 : 6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2,932일째
뽕수치 : 842,959뽕 / 레벨 : 84렙
트위터 :
페이스북 :


(한국말로 정확히 모르겠지만서도)

1. 쌀에 균이 자란 상태의 것
2. 영어로는 "Malted rice"
3. 이 균을 한자로 "麹(누룩)"이라고는 하나, 
4. 균의 종류가 효모(Yeast)는 아니고,
5. Aspergillus oryzae 종류이다.

6. 이것을 쌀(米; 왜어로 코메) + 麹(누룩; 왜어로 코지) = 코메 코지()라고 한다.
.....

이 코메코지는 미국에서는 잘 구할 수 없고, 인터넷으로 왜국으로부터 직접 직구를 할 수가 있는데, 이 코메코지로 음식의 맛을 (구라좀 쳐서) 100배정도 올릴 수 있는 자연 조미료, 시오코지를 지극히 간단한 방법으로 만들 수 있다.

시오코지를 만드는 방법:
a. 소금: 1
b. 코메코지: 3
c. 물: 4
.....의 비율로 섞어서, 잘 씻은 용기(멸균된 것이면 더 좋다)에 넣어, 여름이면 2주정도, 겨울이면 3주정도 놔두면(잘 발효되라고 중간중간 하루에 한번씩 숟가락으로 섞어준다) 자연적으로 천연 조미료, 시오코지가 만들어 진다.


시오코지

이렇게해서 만들어 진 천연 조미료를, 왜어로 시오코지(塩麴)라고 한다. 이렇게 만들고 나면, 냉장고에 3개월 보관(최대 6개월 냉장보관)이 가능하다. 이 시오코지를 단순한 소금이라고 생각하고 요리는 하면 되는데,

ㄱ. 육류(소, 돼지, 닭등):
시오코지와 잘 버무려서 상온에서 1시간 또는 냉장고에서 하룻밤 재워놨다가 요리.
ㄴ. 피클같은 장아찌 야채류 또는 생선 :
시오코지와 잘 버무려서 냉장고에서 하룻밤후 먹을 수 있다.
ㄷ. 야채 볶음류:
볶을때 소금이라고 생각하고 시오코지를 넣음.


꼬치구이......ㅡㅠㅡ:..


p.s.

항룡동지의 글을 읽고 뜬금없이 생각 나, 위의 글을 적어 보았다. 가격도 저렴하고 음식 만드는 레시피도 아주 간단하니 한번 만들어 먹어 봄이 어떨지. 한국에 있을때 시오코지로 꼬치구이등의 음식을 만들어 가게를 부업으로 해 볼까....하고 생각해 본적이 있을 정도로 모든 음식의 맛이 아주 고급스러워지고 맛있어짐.

시오코지 말고도, 간장과  코메코지로 또다른 자연 조미료를 만들수 있는데, 간장으로 만든 것을 쇼유코지라고 한다. 이거 또한 신세계다.

[천녀유혼] 倩女幽魂 (천녀유혼) - 장국영

...발목이 아조기냥........


뜬금없이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1-12 (토) 16:31 조회 : 661 추천 : 6 비추천 : 0

 
 
[1/4]   순수 2019-01-13 (일) 10:16
우린 저런거 잘 못만든다..

팔할이가 만들어서 나누어 주면 좋겠네..
ㅎㅎㅎ
 
 
[2/4]   박봉추 2019-01-13 (일) 17:46
순수/

좋은 생각이다.
나두 이걸 일본에서 직구해서...
어떻게 해먹나 고민했다

그래도 고치구이는 먹고싶어...
38일 양평장에 가서 족발, 옛날통닭 사가지고
집에 가는 중

강변에서 쉬는데
발시렵다.

근데, 양평에도 어촌계가 있다면 믿겠는가?
경인북부수협 양평어촌계 민물고기 직판장 이라는 게 있다
지금 그 앞이다.


 
 
[3/4]   팔할이바람 2019-01-13 (일) 20:57
이햐....이 영감덜...아주기냥..

..
...

박봉추
통닭도 저 시오코지를 잘발라서 하루 냉장보관후,
다음날 튀겨 먹으면 맛이 아주 죽여줌.
 
 
[4/4]   박봉추 2019-01-13 (일) 21:14
팔할/

그렇다고 Ph.D 에게 고치 구워 내라 하겠냐마는?
언제 내가 만들어 not 순수에게 딜리버리 할 요량...

자전거타고 4시 30분에 출발해서
시골장 두리번대다가
남한강 따라 어촌계가 보이는 곳에서
커피 한잔 때리는데 왼발이 얼어 죽는 중 알았다.

거기서 뉘엇뉘엇하는 저녁해를 찍었는데
다음 어느 삼심한 날 올릴 생각,
옛 기차 터널을 세개인가 네개를 통과했는데...

터널구멍마다 느낌이 다르다.
구부러진거, 짧은거, 어두침참한거... 등등

기회가 되면 야곱 이렌느 화이트 블루 레드에 나오는
터널 끝이 보였다는 영화 얘길 해보련다.
   

총 게시물 6,457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4364 2013
09-17
6457 공유 경제 사회는 생활을 더 바쁘게 할것이다. [2]  빨강해바라기 4 83 06-26
6456 요나처럼, 고래 뱃속으로... [2]  박봉추 1 120 06-24
6455 먹방이라는 것 [3]  팔할이바람 3 148 06-18
6454 우리시대 악마. 베트남 참전 주도세력 [2]  박봉추 3 200 06-17
6453 완두 수확 [6]  항룡유회 4 124 06-15
6452 마늘 2019 [4]  항룡유회 3 92 06-15
6451 양파 2019 [6]  항룡유회 4 93 06-15
6450 나의 종교 선택 이야기 [5]  만각 5 138 06-14
6449 나의 종교개종 이야기 [13]  팔할이바람 5 275 06-11
6448 경기 남양주 마석 천마산 [7]  순수 4 144 06-11
6447 양파 2019 [3]  항룡유회 4 149 06-09
6446 새 친구 20190608 [4]  항룡유회 3 122 06-08
6445 미나리아재비 개양귀비 [7]  박봉추 3 229 06-08
6444 간식 [8]  항룡유회 3 151 06-08
6443  그래피티를 사랑한 소년들 [7]  박봉추 4 241 06-03
6442  I have a dream! 드디어'비어칠' 홈페… [12]  만각 8 387 05-28
6441  북한강에서 [10]  박봉추 4 309 05-26
6440 벌써 10년이 지났구나 [11]  팔할이바람 7 373 05-23
6439 수원 연화장의 꽃들 [5]  순수 4 168 05-23
6438 미국에서 고정관념 야그 [4]  팔할이바람 3 303 05-17
6437 내 땅은 천수답1 [3]  항룡유회 5 204 05-17
6436  아스파라거스, 나르키소스 [9]  박봉추 5 385 05-11
6435 악마의 식물 ㅡ 감자 [4]  항룡유회 3 240 05-10
6434 봄은 [4]  순수 2 189 05-06
6433  만각의 또 다른 도전(인생극장 아직 종결 아니다) [5]  만각 5 349 05-05
6432 스님을 만나 합장하고 훅! [6]  박봉추 3 357 05-01
6431 광교 저수지의 밤 [4]  순수 3 267 04-21
6430 뿌옇게 [3]  박봉추 3 315 04-20
6429 수원 광교산에 올랐다 [8]  순수 4 322 04-15
6428  태풍과 돼지 [3]  팔할이바람 5 351 04-14
6427 봄밤 비올롱 [11]  박봉추 3 422 04-09
6426  교통경찰 -'단속은 목표아닌 수단이다' [2]  지여 3 349 04-05
6425 눈이 부시네 저기 난만히 묏등마다 [6]  박봉추 4 380 04-03
6424 콜드 브루 커피 카파 라이카 [5]  박봉추 3 428 03-27
6423 돌을 아십니꽈? [7]  박봉추 3 628 03-23
6422  경기 성남 신구대 수목원의 봄 [13]  순수 3 465 03-19
6421 봄의 기운 [5]  항룡유회 3 398 03-18
6420 인천국제공항 [2]  항룡유회 4 337 03-17
6419  기부와 뇌물 [2]  지여 4 349 03-17
6418 건널목, 유치원,그린벨트 -'정치하는~' [4]  지여 3 417 03-13
6417 베트남 호이안 [3]  항룡유회 2 362 03-12
6416 감자 농사 [7]  항룡유회 4 507 03-11
6415 광교산에서 노루귀를 만났다 [4]  순수 4 401 03-11
6414 몽양, 일본 제국의회를 아작 내다. [6]  박봉추 3 515 03-01
6413  고니 떠나는 날 (엉덩이가 닮았다) [6]  박봉추 4 562 02-23
6412  노무현 대통령님 파안대소하신 날 [5]  박봉추 1 524 02-17
6411 터널에서 보는 백남준 다다익선 [4]  박봉추 2 461 02-10
6410  상그리아 [6]  팔할이바람 3 635 02-06
6409  경기 양주 호명산 [7]  순수 2 472 02-06
6408 갈아 엎은 가을 그 꽃밭 [8]  박봉추 2 491 02-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자존감 없는 나경원
 즐겁지 않은 이유
 공유 경제 사회는 생활을 더 …
 9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 2
 탁현민 인터뷰 느낌
 0 ; 4 에서 5; 4 역전 드라마(…
 요나처럼, 고래 뱃속으로...
 변상욱 - 승포기
 UFC 정찬성 선수
 결혼이란?
 시진핑 노동신문 기고
 빤쓰목사 시진핑
 이인영 원내대표 잘 한다 2
 참여 그리고 2.0
 임을 위한 행진곡 수출에 즈음…
 홍콩: 임을 위한 행진곡
 악마기자 주진우
 먹방이라는 것
 일본 높은 고용율의 허상
 9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