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421건, 최근 0 건
   
[기타] 불
글쓴이 :  항룡유회                   날짜 : 2019-01-05 (토) 09:26 조회 : 499 추천 : 4 비추천 : 0
항룡유회 기자 (항기자)
기자생활 : 2,898일째
뽕수치 : 110,411뽕 / 레벨 : 11렙
트위터 : @wegon0912
페이스북 :


한해 농사를 마치며 논이며 밭이며 소각작업이 한창이다.
화재로 발생하는 손해에 대한 논의는 다른 분들에게 맡기고 오늘은 농업의 순환과정으로  소각을 바라보자.
낙엽은 낙엽대로 유용한 자원이고 소각된 재는 재대로 요긴한 농업자원이다. 토양개선과 병충해방지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는 뜻이다.  
하지만  일손이 부족하다 보니 허리 꼬부라진 노인네  혼자 소각작업을 하는 곳이 많다.  
 방바닥과  등짝이 친하게  지내는 도시인들아!!! 이번 겨울엔 농사짓는 지인들의 소각작업을 함께 해  보아라.
물론
볏집 태울 때는 양미리 한두름에 막걸리 한병 꼭 채겨라.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항룡유회                   날짜 : 2019-01-05 (토) 09:26 조회 : 499 추천 : 4 비추천 : 0

 
 
[1/14]   박봉추 2019-01-05 (토) 09:32
1. 움메 눈에 확 띠는

볏집 태울 때는 양미리 한두름에 막걸리 한병 꼭 채겨라.

2. 우리 동네는 논밭 소각 금지 순찰차가 돌던데...

진짜 위험한 건 초봄에 소각하는 거다.
눈에 보이는 듯 안보이는 불이 둔덕과 둔덕을 날아다닌다
 
 
[2/14]   박봉추 2019-01-05 (토) 09:35
* 삭제한 글이다.
 
 
[3/14]   항룡유회 2019-01-06 (일) 10:19
박봉추 양미리와 막걸리를 아는 당신은 깨어있는 시민의 표상입니다
 
 
[4/14]   박봉추 2019-01-06 (일) 12:21
칭찬은 봉추도 춤추게 한다
 
 
[5/14]   팔할이바람 2019-01-06 (일) 16:58
양미리가 무엇인지 인터넷을 찾아보고야
물고기인줄 안 일인.

...헛참....킁.
 
 
[6/14]   미나리 2019-01-07 (월) 22:23
우리가 아는 양미리가 까나리라카데
볏집에 던져놓고 꾸버묵는가
글타면 볏집향이 베겨서 맛좋겠는데
 
 
[7/14]   박봉추 2019-01-08 (화) 08:01
미나리/ 까나리 양미리

미나놜라리, 냉면 좋아하시나?

냉면에 까나리젓 쳐서 먹는 동네가 있다.
어디인지 맞춰 보시라.

어쩌다보이
국수와 비행기장을 좋아하게 된 동네다.
 
 
[8/14]   미나리 2019-01-08 (화) 20:25
글쎄 모리겠네 냉면에 까나리젓이라 금시초문
비행기장이면 인천? 인천냉면?

 
 
[9/14]   박봉추 2019-01-09 (수) 09:55
미나리/

홍해삼, 멍게 1만원 라고 써붙인 메뉴판이 있다면...
옆좌석에 썰어 나온 홍해삼 같은 게 보인다면...

이게 냉면집일까 막썰어 횟집일가?

인천에 가면 그런 곳 몇 된다.
원조 백령도 사곶냉면 같은 데다.

여기서는 냉면에 까나리젓을 쳐서 먹는다!
백령 옹진 식도락이 그렇다

내가 아는 백령도는~~

바닥 빨갱이, 메밀, 미군2사단, 갯강굴 깐 거, 빨간모자 해병대, 해삼 썬 거, 연백 장산곶 피난민 사투리, 향긋한 멍게 썬 내, 구월산유격대 무공담 이런 걸 말아 고명을 얹고 까나리젓을 쳐서 냉면을 먹는다. 이곳 백령도 사람들은 사곶 천연 모레 비행장 권력에 줄대는 걸 최고로 안다.
 
 
[10/14]   미나리 2019-01-09 (수) 19:40
봉추는 참 다방면으로 지식이 있고 잼있는 사람이라카이

 
 
[11/14]   박봉추 2019-01-10 (목) 17:18
항룡유회/ 팔할이바람/ 미나리/

칭찬 받은 기분으로 한턱 내겠다.
번갱, 내 3차까지 전액 다 내겠당

1차; 준치회 무침
2차; 백령도 사곶 랭면
3차; 역삼동 탬버린

만각 흉아 출판기념회 겸해서
 
 
[12/14]   순수 2019-01-12 (토) 13:14
박봉추/
ㅎㅎ
만각 흉아 언제 출판 기념회 한다냐~~~
 
 
[13/14]   박봉추 2019-01-12 (토) 13:51
순수/

저자, 만각 흉아가 주최 하는 게 아니고

순수가 주최 주관하라능...
 
 
[14/14]   순수 2019-01-12 (토) 13:57
박봉추/
팔할 할배 온다고 했으니 그 시기에 맞추어 하자구..
아이들과 사모님도 함께 모여서 출판기념회 해야지..
기둘려라~~
   

총 게시물 6,421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4047 2013
09-17
6421 경기 성남 신구대 수목원의 봄 [5]  순수 2 59 03-19
6420 봄의 기운 [2]  항룡유회 2 59 03-18
6419 인천국제공항 [2]  항룡유회 3 64 03-17
6418  기부와 뇌물 [1]  지여 2 68 03-17
6417 건널목, 유치원,그린벨트 -'정치하는~' [4]  지여 3 139 03-13
6416 베트남 호이안 [3]  항룡유회 2 91 03-12
6415 감자 농사 [6]  항룡유회 2 120 03-11
6414 광교산에서 노루귀를 만났다 [2]  순수 2 80 03-11
6413 몽양, 일본 제국의회를 아작 내다. [6]  박봉추 3 209 03-01
6412  고니 떠나는 날 (엉덩이가 닮았다) [6]  박봉추 4 257 02-23
6411  노무현 대통령님 파안대소하신 날 [5]  박봉추 1 273 02-17
6410 터널에서 보는 백남준 다다익선 [4]  박봉추 2 215 02-10
6409  상그리아 [6]  팔할이바람 3 288 02-06
6408  경기 양주 호명산 [7]  순수 2 212 02-06
6407 갈아 엎은 가을 그 꽃밭 [8]  박봉추 2 248 02-05
6406 깔루아 [9]  팔할이바람 3 261 02-05
6405 콜드 브루 커피 [5]  팔할이바람 2 319 02-01
6404 물뼈다귀 전설 [5]  박봉추 4 263 01-31
6403 배다리 선수상회 [3]  박봉추 3 230 01-31
6402 쯔란 [3]  팔할이바람 4 304 01-29
6401  양수리, 큰고니 근접 촬영 (사진추가) [13]  박봉추 6 509 01-27
6400 한강이 중국땅에서 흘러내린다는 증거 [10]  박봉추 3 368 01-21
6399 롱 아일랜드 아이스 티 [9]  팔할이바람 4 336 01-17
6398  시오 코지 [4]  팔할이바람 6 398 01-12
6397  남은 술 [8]  항룡유회 4 361 01-07
6396   [14]  항룡유회 4 500 01-05
6395 개승냥이 추파를 엮어 드리리... [6]  박봉추 5 474 01-05
6394 새해맞이 추억 [2]  팔할이바람 3 378 01-01
6393 연말연시 [3]  항룡유회 5 341 2018
12-30
6392  봉추 포레스트, 이해찬 노회찬, you simin? [6]  박봉추 5 438 2018
12-27
6391  오리의 대학합격 [10]  팔할이바람 5 467 2018
12-26
6390 이장선거 [3]  항룡유회 5 311 2018
12-26
6389 김연명 - 문재인 혁명이 시작된다. [5]  박봉추 6 491 2018
12-14
6388 빌게이츠가 추천하는 도서 5권 [2]  팔할이바람 4 363 2018
12-11
6387 봉추 포레스트, 아침 커피를 먹다가... [6]  박봉추 3 391 2018
12-11
6386 성탄절 동네행진 [4]  팔할이바람 4 446 2018
12-03
6385 유전학 [2]  빨강해바라기 3 359 2018
11-30
6384  늙어 써야할 돈들의 가짜 이름표, 사보험 [5]  박봉추 6 558 2018
11-16
6383 봉추 포레스트, 고니가 왔다 [3]  박봉추 2 433 2018
11-12
6382 섬진강 재첩 [1]  빨강해바라기 4 442 2018
11-06
6381  TF카드란 무엇인가? [3]  팔할이바람 3 616 2018
11-05
6380 SD카드란 무엇인가? [5]  팔할이바람 5 584 2018
11-03
6379 로절린드 플랭클린에게 사과한다. [2]  박봉추 3 461 2018
10-31
6378  봉추 포레스트, 가을이 왔다. [4]  박봉추 3 536 2018
10-28
6377 뒷산에 멧돼지가 산다. [7]  박봉추 5 605 2018
10-25
6376 동네 호수 [2]  팔할이바람 5 511 2018
10-23
6375 내 할머니 태어나신 1895년 단발령이 있었고... [4]  박봉추 4 483 2018
10-22
6374 호박집 [1]  팔할이바람 3 478 2018
10-21
6373  에헴,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8]  박봉추 5 605 2018
10-17
6372 56시간 일했다. [2]  빨강해바라기 5 432 2018
10-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반기문 임명
 과도한 커플템의 피해사례.
 경기 성남 신구대 수목원의 봄
 사진기는 어떤 걸 사야하는지?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봄의 기운
 인천국제공항
 기부와 뇌물
 문 대통령 아세안 방문
 표창원과 도올
 일본에 의한 경재제재?
 검스전문 아나운서
 국썅 나경원
 멕시코 남자들의 군입대
 문구점에서 본 학교
 건널목, 유치원,그린벨트 -�…
 금연 시도자를 위한 재떨이
 치킨먹고 임신한 여자
 베트남 호이안
 감자 농사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