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430건, 최근 0 건
   
[일상] 로절린드 플랭클린에게 사과한다.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8-10-31 (수) 22:02 조회 : 527 추천 : 3 비추천 : 0
박봉추 기자 (박기자)
기자생활 : 2,962일째
뽕수치 : 38,085뽕 / 레벨 : 3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짤방은 <이중나선, 하두봉 역, 전파과학사 간>갈피에 접어 넣은 1993년 9월 신문 쪼가리이다. 책이 1973년 출간된고로 오래 발효된 책종이 냄새가 돌아 가신 아버지 궐련 냄새처럼 폴폴하다.  

며칠 전 봉추는 댓글에 <로절린드>를 <?윌킨즈>로 썼다. 팔할은 알면서도 모른듯 지나갔고 나는 부실한 기억을 참회하듯 찜찜해서 찾아봐야 했다.  


그래서 책 사이 갈피에서 신문쪼가리 왼쪽 아래 사진 캡션을 옮겨봤다...1962년 노벨상 수상식장에 선 수상자들. 캡션-왼쪽부터 모리스 윌리스, 막스 퍼루츠, 프란시스 크릭, 존스타인벡, 제임스 왓슨, 존 켄드류...이다. 그러므로 아래처럼 사과문을 쓴다.

로절린드 플랭클린에게 드리는 사과문

37세 한창 맛을 알 나이, 죽은 이에게 수여 않는 개떡 전통에 빛나는 노벨상을 개똥처럼 처발라 버리고 비껴간 로절린드 플랭크린, 그날 이후 멀히, 또 멀히 핵미사일이 난무하는 한반도에 봉추가 로절린드 당신을, 당신과 졸라 사이 나쁜 윌킨즈로 잘못 적어 놓았던 걸 사과하오. 오늘이라도  미사일 휙휙 날 거 같은 이역땅에 당신을 기억하는 색다른 인종, 봉추가... 

봉추 이너마가 여기, 디어뉴스에서 한 두 번 뻘짓한 것도 아닌데 이걸 끄집어 반성한 것은 이채로울 거다. 혹 올해 노벨상 물리학 수상자가 여자였다는, 그 보도 때문이었을까?

절대로 단연코 아니다! 혹시 이유를 찾는다면 내 책갈피에 끼워 둔 사연들 같은 것들 때문이다. 곧 연탄불 피우는 겨울이 올 거다... 이쯤 되어 되새겨지는, 박라연의 시, 연탄불에 구운 삼겹살처럼 육즙이 터지는 시, 곧 눈이 올 터인데... 그때, 그 기분을 다시금 함 씹어 보고 싶기 때문이다.  

서울에 사는 평강공주 박라연의, <풍란> 중 일부를 옮겨 적는다.

갑자기
서로를 모른다고 해야 할 때
예전에 무심히 드린 편지
편지 쓸 때의 내 고운 생각들이
손때 묻은 서랍에서 책갈피에서
샛노란 유채꽃으로 피어나
그대를 흔들어 깨울
튼튼한 아이 하나 낳아주고 떠나온 양
마음 든든하다고 그렇다고
쓸쓸한 퇴근길 육교 위에서
새하얀 눈송이를 펄럭이는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8-10-31 (수) 22:02 조회 : 527 추천 : 3 비추천 : 0

 
 
[1/2]   박봉추 2018-10-31 (수) 22:12
처음 댓글: 사진이 휙휙 90도 180도로 자빠져 보이는데 그것도 재미 있구먼!


수정 댓글: 편집장이 사진을 돌려 놓으신 거 같다. 감사!
 
 
[2/2]   순수 2018-11-02 (금) 12:02
박봉추/
과연 봉추 답네~~~
ㅎㅎㅎ
   

총 게시물 6,430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4154 2013
09-17
6430 광교 저수지의 밤 [4]  순수 2 56 04-21
6429 뿌옇게 [3]  박봉추 2 121 04-20
6428 수원 광교산에 올랐다 [7]  순수 4 124 04-15
6427  태풍과 돼지 [3]  팔할이바람 4 137 04-14
6426 봄밤 비올롱 [11]  박봉추 3 221 04-09
6425  교통경찰 -'단속은 목표아닌 수단이다' [2]  지여 3 145 04-05
6424 눈이 부시네 저기 난만히 묏등마다 [6]  박봉추 4 200 04-03
6423 콜드 브루 커피 카파 라이카 [5]  박봉추 3 244 03-27
6422 돌을 아십니꽈? [7]  박봉추 3 391 03-23
6421  경기 성남 신구대 수목원의 봄 [13]  순수 3 260 03-19
6420 봄의 기운 [5]  항룡유회 3 190 03-18
6419 인천국제공항 [2]  항룡유회 4 175 03-17
6418  기부와 뇌물 [2]  지여 4 168 03-17
6417 건널목, 유치원,그린벨트 -'정치하는~' [4]  지여 3 239 03-13
6416 베트남 호이안 [3]  항룡유회 2 191 03-12
6415 감자 농사 [7]  항룡유회 3 267 03-11
6414 광교산에서 노루귀를 만났다 [4]  순수 3 210 03-11
6413 몽양, 일본 제국의회를 아작 내다. [6]  박봉추 3 315 03-01
6412  고니 떠나는 날 (엉덩이가 닮았다) [6]  박봉추 4 366 02-23
6411  노무현 대통령님 파안대소하신 날 [5]  박봉추 1 365 02-17
6410 터널에서 보는 백남준 다다익선 [4]  박봉추 2 302 02-10
6409  상그리아 [6]  팔할이바람 3 402 02-06
6408  경기 양주 호명산 [7]  순수 2 299 02-06
6407 갈아 엎은 가을 그 꽃밭 [8]  박봉추 2 329 02-05
6406 깔루아 [9]  팔할이바람 3 357 02-05
6405 콜드 브루 커피 [5]  팔할이바람 2 409 02-01
6404 물뼈다귀 전설 [5]  박봉추 4 347 01-31
6403 배다리 선수상회 [3]  박봉추 3 307 01-31
6402 쯔란 [3]  팔할이바람 4 447 01-29
6401  양수리, 큰고니 근접 촬영 (사진추가) [13]  박봉추 6 601 01-27
6400 한강이 중국땅에서 흘러내린다는 증거 [10]  박봉추 3 450 01-21
6399 롱 아일랜드 아이스 티 [9]  팔할이바람 4 414 01-17
6398  시오 코지 [4]  팔할이바람 6 486 01-12
6397  남은 술 [8]  항룡유회 4 448 01-07
6396   [14]  항룡유회 4 584 01-05
6395 개승냥이 추파를 엮어 드리리... [6]  박봉추 5 582 01-05
6394 새해맞이 추억 [2]  팔할이바람 3 474 01-01
6393 연말연시 [3]  항룡유회 5 426 2018
12-30
6392  봉추 포레스트, 이해찬 노회찬, you simin? [6]  박봉추 5 526 2018
12-27
6391  오리의 대학합격 [10]  팔할이바람 5 543 2018
12-26
6390 이장선거 [3]  항룡유회 5 404 2018
12-26
6389 김연명 - 문재인 혁명이 시작된다. [5]  박봉추 6 587 2018
12-14
6388 빌게이츠가 추천하는 도서 5권 [2]  팔할이바람 4 433 2018
12-11
6387 봉추 포레스트, 아침 커피를 먹다가... [6]  박봉추 3 472 2018
12-11
6386 성탄절 동네행진 [4]  팔할이바람 4 527 2018
12-03
6385 유전학 [2]  빨강해바라기 3 429 2018
11-30
6384  늙어 써야할 돈들의 가짜 이름표, 사보험 [5]  박봉추 6 656 2018
11-16
6383 봉추 포레스트, 고니가 왔다 [3]  박봉추 2 519 2018
11-12
6382 섬진강 재첩 [1]  빨강해바라기 4 524 2018
11-06
6381  TF카드란 무엇인가? [3]  팔할이바람 3 774 2018
11-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극딜 폭발하는 기자
 한국 보수의 품격
 개똥, 거짓말, 마약
 판사 이름 ...甲
 유시민 vs. 홍준표
 광교 저수지의 밤
 뿌옇게
 2만 달러짜리 보석
 구찌 감성
 당신없이 못 살아
 브람스를 좋아하세요?(Aimez v…
 수양이 부족해 사과한다는 차…
 예비군 특징
 어이~ 주인 사진만 찍는다메?
 수원 광교산에 올랐다
 태풍과 돼지
 이거 실화: 방탄 소년단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빵집에 모든 것을 걸은 사장님
 이미선 오충진 상식이고, 야당…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