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421건, 최근 0 건
   
[여행.국외] 중국-을 몰랐던 부끄러운 경험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8-04-14 (토) 00:12 조회 : 940 추천 : 8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2,921일째
뽕수치 : 304,259뽕 / 레벨 : 30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누군가가 "중국은 ~ 하다"  고  주어가 중국 한 단어로 표현된 문장은
장님 코끼리 만진 느낌일 가능성이 높다.

"내가 언제 중국의 어디를 가 보았는데  ~하더라." 고 하는 것이 믿을만하다.

최근 3~40년 중국의 변화는 빠르고 거대하다. 작년 다르고 올해 다른데, 중국은? 언제적 중국인가.  선양, 하얼핀, 북경, 상하이 다르고  서부농촌과 동부 해안도시는 비교 자체가 어려운데, 중국은? 어디쯤 중국인가.

=========================================================== 

독립문이 (주입식 역사교육에서) 독립운동을 한 서재필이 건립한 것으로 알다보니 일본으로부터의 독립을 상징한 건물인 줄 알았었다. 서대문 형무소를 견학하고서야 일본으로부터의 독립이 아닌 중국으로부터의 독립을 선언한 건축물이 서대문 자리에 세워져 있는 독립문인 줄  알았다. 다행히 어디가서 잘난체 한 적은 없었지만 스스로 부끄러워 얼굴이 화끈했었다.


수호지 양산박 이야기에서 수백 수천명이 기거하는 동굴? 중국인은 과장 허풍이 심하다. 고 뇌리에 오래동안 새겨 있었다. 동굴속에 작은 강이 흐르고 그 강에서 배를 타 보는 황룡동굴 관광후에야 '동굴이라 해야 삼척, 제주도 만장굴 정도만 보아온 나의 좁은 견문, 무지의 소산임을 깨달았다. 소설속의 과장 허풍이 아니라  수백명이 숨어 지내고 군사훈련도 받을 수 있는 거대한 동굴은 실제로 존재했다.

중국산수화에 대해서도 산의 모습이 지나치게 웅장하고 기괴한 모습이라 일종의 상상속의 신선도 같은 추상화 취급을 하다가 중국 장가계에서 설악산 한라산 백두산 다 합친 것보다 넓고 웅장하고 괴이하기까지 한 수많은 봉우리들을 보고 입이 쩍 ~ 벌어진 후에야 중국산수화가 상상의 그림이 아닌 실제 자연풍경임을 알았던 것도 마찬가지 부끄러움이다.


당(黨) - 군(軍) - 국(國)

미국 영토내에서 태어나면 미국국민인 미국과 한국의 국민은 출발이 다름은 익히 알면서도 중화인민공화국 중국에서는 국가가 하위개념이고 공산당이 최상위, 그 다음이 군대,국가는 세번째 인 것을 도올 강의를 듣고서야 알았으니 그 전에 중국에 대한 국가 개념은 중국 국가에 대한 기본조차 모른 이해이었다. 

한국 - 중국 - 미국  세 나라를 막연하게 한국식으로 국가비교해 온 것도 무지의 소산이었다. 당서기가 우리 대통령이고, 군총사령관은 부통령, 국가주석은 한국으로 치면 국무총리쯤 되는 서열이다.

일본에서 영어를 사용하면 일상속의 일본인들이 한국인이라도 인텔리 취급해 주는 얄팍한 경험이 중국에서도 통하는 줄 알고 영어 쓰다가 오히려 북경 공항에서 낭패를 당한 것도 중국을 몰랐던 탓이었다.

닝샤(영하자치구)의 박물관에 전시된 도자기를 관광상품으로 팔고 있기에 내 형편에 꽤 거금을 들여 구매하고, 북경 공항에서 골동품 해외반출금지라면서 공항직원에게 압수당했다. 관광지 매장의 영수증을 제시하면서 "반출이 불가하다면 왜? 관광객을 대상으로 관광상품으로 국가가 판매를 하느냐?" 고 따졌지만 허사였다. 결국 압수 당하고 국내로 돌아온 뒤 다른 루트로 도자기를 돌려받았는데 사실인즉, 그들이 돌려준 이유는 내가 산 도자기가 위조품이었다 는 우픈 에피소드도 경험했다. 외국  관광객을 상대로 성(省)공무원이 위조품을 팔아 사기를 친 사건이다. 

625 한국전쟁에서 중공군의 인해전술은 어르신네를 통해 들었지만 중화인민공화국의 국부(國父)로 모시는 마오저뚱의 아들이 625 에서 전사한 사실과 전사자 15만 부상자 80만, 거의 백만명 중국군이 사상되었다 는 사실도 몰랐었다.

============================================

중국경제를 이야기하자면 화교자본을 빼 놓을 수 없다.

동남아 관광이나 사업여행중 고급 호텔이나 사업장의 주인이 중국화교자본인 경우가 많다.

중국화교자본과 한국교포사회의 차이점은 교포사회에서 본국 한국에 기대어 이득을 볼려는 교포가 많은 반면, 중국화교는 외국 현지에서 출세, 돈 벌어 본국 중국으로 송금하는 사례가 한국보다 많다.  중국을 본토 중국만 볼 것이 아니라 전세계의 화교를 합친 중국으로 보는 시각이 필요하다. 차이나 타운 으로 대표되는 전세계에서 중국 화교의 경제활동은 드러커가 지적했듯이 새롭고 거대한 자본의 물결, 가족끼리 신뢰로 엮어진(펑요우~ 친구) 경제공동체를 이룰 것이다.

독립문이 일본으로부터의 독립이 아닌~

중국으로부터의 독립문이듯이

일상생활에서도 중국, 중국인, 중국어, 중국상품 새롭게 바라다보아야 할 시점이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8-04-14 (토) 00:12 조회 : 940 추천 : 8 비추천 : 0

 
 
[1/2]   줌인민주 2018-04-16 (월) 11:07
나도 독립문이 일본에 독립한 것을 기념한 것인줄 알았네.
영은문(명의 사신을 맞기 위한)을 해체하고 거기에 독립문을...
 
 
[2/2]   뭉크 2018-04-17 (화) 21:35
. 결국 압수 당하고 국내로 돌아온 뒤 다른 루트로 도자기를 돌려받았는데 사실인즉, 그들이 돌려준 이유는 내가 산 도자기가 위조품이었다 는 우픈 에피소드도 경험했다. 외국  관광객을 상대로 성(省)공무원이 위조품을 팔아 사기를 친 사건이다. 


웃프다
   

총 게시물 6,421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4050 2013
09-17
6421 경기 성남 신구대 수목원의 봄 [8]  순수 2 106 03-19
6420 봄의 기운 [3]  항룡유회 2 81 03-18
6419 인천국제공항 [2]  항룡유회 3 77 03-17
6418  기부와 뇌물 [1]  지여 2 72 03-17
6417 건널목, 유치원,그린벨트 -'정치하는~' [4]  지여 3 142 03-13
6416 베트남 호이안 [3]  항룡유회 2 92 03-12
6415 감자 농사 [6]  항룡유회 2 125 03-11
6414 광교산에서 노루귀를 만났다 [2]  순수 2 85 03-11
6413 몽양, 일본 제국의회를 아작 내다. [6]  박봉추 3 210 03-01
6412  고니 떠나는 날 (엉덩이가 닮았다) [6]  박봉추 4 258 02-23
6411  노무현 대통령님 파안대소하신 날 [5]  박봉추 1 274 02-17
6410 터널에서 보는 백남준 다다익선 [4]  박봉추 2 217 02-10
6409  상그리아 [6]  팔할이바람 3 292 02-06
6408  경기 양주 호명산 [7]  순수 2 215 02-06
6407 갈아 엎은 가을 그 꽃밭 [8]  박봉추 2 249 02-05
6406 깔루아 [9]  팔할이바람 3 262 02-05
6405 콜드 브루 커피 [5]  팔할이바람 2 320 02-01
6404 물뼈다귀 전설 [5]  박봉추 4 269 01-31
6403 배다리 선수상회 [3]  박봉추 3 234 01-31
6402 쯔란 [3]  팔할이바람 4 306 01-29
6401  양수리, 큰고니 근접 촬영 (사진추가) [13]  박봉추 6 512 01-27
6400 한강이 중국땅에서 흘러내린다는 증거 [10]  박봉추 3 369 01-21
6399 롱 아일랜드 아이스 티 [9]  팔할이바람 4 337 01-17
6398  시오 코지 [4]  팔할이바람 6 400 01-12
6397  남은 술 [8]  항룡유회 4 363 01-07
6396   [14]  항룡유회 4 503 01-05
6395 개승냥이 추파를 엮어 드리리... [6]  박봉추 5 482 01-05
6394 새해맞이 추억 [2]  팔할이바람 3 380 01-01
6393 연말연시 [3]  항룡유회 5 344 2018
12-30
6392  봉추 포레스트, 이해찬 노회찬, you simin? [6]  박봉추 5 438 2018
12-27
6391  오리의 대학합격 [10]  팔할이바람 5 469 2018
12-26
6390 이장선거 [3]  항룡유회 5 315 2018
12-26
6389 김연명 - 문재인 혁명이 시작된다. [5]  박봉추 6 494 2018
12-14
6388 빌게이츠가 추천하는 도서 5권 [2]  팔할이바람 4 365 2018
12-11
6387 봉추 포레스트, 아침 커피를 먹다가... [6]  박봉추 3 396 2018
12-11
6386 성탄절 동네행진 [4]  팔할이바람 4 448 2018
12-03
6385 유전학 [2]  빨강해바라기 3 360 2018
11-30
6384  늙어 써야할 돈들의 가짜 이름표, 사보험 [5]  박봉추 6 558 2018
11-16
6383 봉추 포레스트, 고니가 왔다 [3]  박봉추 2 437 2018
11-12
6382 섬진강 재첩 [1]  빨강해바라기 4 444 2018
11-06
6381  TF카드란 무엇인가? [3]  팔할이바람 3 623 2018
11-05
6380 SD카드란 무엇인가? [5]  팔할이바람 5 587 2018
11-03
6379 로절린드 플랭클린에게 사과한다. [2]  박봉추 3 462 2018
10-31
6378  봉추 포레스트, 가을이 왔다. [4]  박봉추 3 537 2018
10-28
6377 뒷산에 멧돼지가 산다. [7]  박봉추 5 606 2018
10-25
6376 동네 호수 [2]  팔할이바람 5 513 2018
10-23
6375 내 할머니 태어나신 1895년 단발령이 있었고... [4]  박봉추 4 483 2018
10-22
6374 호박집 [1]  팔할이바람 3 479 2018
10-21
6373  에헴,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8]  박봉추 5 605 2018
10-17
6372 56시간 일했다. [2]  빨강해바라기 5 434 2018
10-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그건 좀 곤란하다.
 조깅하다 내 물건 날치기 당함…
 공소시효? "법비 개들에게나 …
 전망좋은집
 반기문 임명
 과도한 커플템의 피해사례.
 경기 성남 신구대 수목원의 봄
 사진기는 어떤 걸 사야하는지?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봄의 기운
 인천국제공항
 기부와 뇌물
 문 대통령 아세안 방문
 표창원과 도올
 일본에 의한 경재제재?
 검스전문 아나운서
 국썅 나경원
 멕시코 남자들의 군입대
 문구점에서 본 학교
 건널목, 유치원,그린벨트 -�…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