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340건, 최근 0 건
   
[여행.국외] 미국 달라스의 이모 저모
글쓴이 :  순수                   날짜 : 2018-01-08 (월) 22:53 조회 : 868 추천 : 5 비추천 : 0
순수 기자 (순기자)
기자생활 : 2,654일째
뽕수치 : 219,360뽕 / 레벨 : 21렙
트위터 : rain20kk
페이스북 : rain20k


지난해 12월 초에 작은아이 졸업식에 갔었다.
작은아이는 미주리주립대학교에 다니기에 좀 거리가 있는 곳인데
우선 큰아이가 있는 곳은 아칸소주 인데 4시간 정도 거리에 텍사스주의 달라스에 저녁늦게 도착 하였다.
큰아이가 마중나오고 호텔 및 여행 계획을 잡아 놓았다.

오랜만에 큰아이를 만나 보니 무척 반갑더군..
큰아이는 미국에서 생활하고 있었지만 가보기는 처음 이라네..

다음날 휴스톤에 있는 중학교 후배와 연락이 되어서 그 후배가 점심 같이 먹자고 하여 달라스의 월남쌀국수 하는 집에서 만났다..
4시간을 달려와서 만나니 더욱 반가웠다..
나와 생각이 비슷하여 이야기가 잘 통하였다..
뉴욕과 휴스톤을 거점으로 보석상을 하는 후배다.

후배는 다시 부인과 휴스톤으로 가고..
우리 세식구는 한국마트도 가고 쇼핑몰에도 가고~~~
저녁에는 달라스 수목원에 갔다.
크리스마스가 가까워서 밤 조명을 요란하게 하여 놓았다.
사람들도 많았고..

이렇게 둘째날이 저물어 갔다..
큰아이가 운전하고 다녀서 편히 다녔네..

호텔 주차장에서~~~
벌들이 날아 다니고 있다.
한낮에는 반팔 입ㅂ은 사람들도 많이 보인다..

겨우살이가 많이 보이네..
여기 같으면 뭐에 좋다고 하여 모두 사라졌겠지만..
미국은 거들떠 보지도 않고 있다..

쇳덩이 조형물~~~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꽃들도 피어 있더군..

옥상에서 나를 부르네~~~

계절이 겨울이라서 나무 잎사귀는 모두 떨어진 상태네~~~

달라스 중심가~~~




장미도 계절을 잊은채 피어 있네~~~

옷가계

살ㅉ작 해가 넘어 갈때에~~~
자동차의 브레이크등과 선인장의 좋조합이 이루어졌네..

달라스 수목원 가는 길~~~

수목원의 풍경들
카메라 후레쉬 없이 담은 것이라서 약간씩 흔들림이 있는 것도 있다..















이렇게 달라스의 밤은 깊어만 갔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순수                   날짜 : 2018-01-08 (월) 22:53 조회 : 868 추천 : 5 비추천 : 0

 
 
[1/8]   미나리 2018-01-08 (월) 23:19
미국서도 풀을 찍는 순수가 참 좋음 ㅎㅎ
쉽게 갈 수 있는 동네가 아인데 아들래미 둘 다 미국에 있으이 거 참
우리는 마 한국서 잘 묵고 잘 삽시다
 
 
[2/8]   순수 2018-01-09 (화) 09:32
미나리/
ㅎㅎ
먼저 보는 것이 무슨 꽃이 없나 두리번 거림..

그런데 겨울철이라서 꽃이 별로 없음..
그나마 달라스라서 보이는것 같어..


아이들의 삶은 아이들이 개척하여 가는것..
그저 건강하게 지내기 바랄뿐..
내는 여기가 더 좋네..
ㅎㅎㅎ
 
 
[3/8]   술기 2018-01-09 (화) 12:05
꽃학자 순수
꽃자(子) 순수일세

투명한 달라스 공기가 다 느껴져~

좀 있으면
텍사스 유전자(子)돌
팔할쌤도 등장 하려나? ㅎㅎ


 
 
[4/8]   순수 2018-01-09 (화) 13:02
술기/
ㅎㅎ
팔할쌤 동네와 달라스는 4시간 정도 걸리는 곳..
다음에 가게되면 보자 해야지..


지난해에 담은 꽃들도 많은데..
무척 바빴네..
올해 담기는 꽃과 자연은 올려야지..
 
 
[5/8]   뭉크 2018-01-10 (수) 16:48
아들들이 미국에서 공부도 하고 자리를 잡고 사니 보기좋네~~~~~~~~~~~
순수의 꽃사진은 어디에서나 좋다
 
 
[6/8]   순수 2018-01-10 (수) 18:26
뭉크/
성인이 되었으면 지들 스스로 살아 가는 방법을 터득하여 가야지..
ㅎㅎ
겨울이라서 꽃이 많지 않네..

올해 꽃 많이 올려 줄께~~~
 
 
[7/8]   앤드 2018-01-11 (목) 19:59
오랫만의 가족상봉이라 반가웠겠네...
사진이 이뻐~^^*
 
 
[8/8]   순수 2018-01-11 (목) 23:54
앤드/
고맙네~~~
큰아이 뱃살 빼라고 잔소리 좀 했지..
ㅎㅎㅎ
그래도 가족 모두 만나서 반가웠지..
   

총 게시물 6,340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3170 2013
09-17
6340 정옥자, 규장각 관장의 솔이 마을 [1]  박봉추 0 24 06-23
6339 정육자의 육쩜니오, 그 묵시록 필사본 [1]  박봉추 0 31 06-23
6338 울 미느리가 푼수끼가 좀 있다 [4]  심플 1 92 06-22
6337  벌금 70만원, 탁현민에게 저작권료를 지급하라! [8]  박봉추 4 279 06-12
6336 속보 공주시 신풍면 화재 [2]  항룡유회 2 147 06-01
6335  임실 운암 송화정 [3]  앤드 5 264 05-16
6334 좋은 매실 고르는 법 [2]  항룡유회 5 278 05-12
6333 채소값이 떨러질라나? [4]  항룡유회 5 187 05-11
6332 2018 강우량 예보 [5]  항룡유회 3 252 05-10
6331 부여 궁남지 [6]  항룡유회 5 205 05-10
6330 요줌 젊은 애들은 힘든일을 할려고 안해 [2]  항룡유회 6 201 05-09
6329 너는 짖어라 [5]  항룡유회 8 249 05-08
6328 뽕잎나물 [4]  항룡유회 3 181 05-08
6327 어버이날 5월 8일 [9]  항룡유회 8 238 05-05
6326 쿠바와 노르웨이(돈벌이와 일자리) [4]  지여 8 269 05-05
6325 뽕나무 잎 [4]  항룡유회 5 200 05-05
6324 순대 [4]  항룡유회 5 201 05-04
6323 강낭콩 [6]  항룡유회 4 234 05-02
6322 마늘이 살아났다 [4]  항룡유회 8 227 05-02
6321 너, you- 호칭에 연연하면 민주주의 어렵다  지여 2 187 04-30
6320 강원도 횡성 청태산 야생화 [12]  순수 6 293 04-24
6319 너도 수선화 [3]  앤드 5 249 04-23
6318 반포천에 돌아온 물고기들과 산책길 [9]  뭉크 5 298 04-22
6317 수동 항타기 [7]  항룡유회 7 421 04-21
6316 마늘 선충 [8]  항룡유회 8 293 04-20
6315 드디어 2G폰을 버리고 [14]  팔할이바람 9 530 04-18
6314 선운사 동백 [11]  앤드 8 390 04-15
6313 중국-을 몰랐던 부끄러운 경험 [2]  지여 7 339 04-14
6312 태국 아유타야 [6]  순수 7 351 04-09
6311 United states of America [1]  지여 5 334 04-08
6310 <펌> 내가 반했던 남자, 노무현 [2]  술기 5 421 04-04
6309 오스트레일리아 [1]  지여 4 429 03-27
6308  베트남 [6]  지여 8 541 03-21
6307 미투와 펜스룰 [2]  빨강해바라기 4 420 03-20
6306 生活 死亡 패러독스 [2]  지여 6 458 03-16
6305 약식 [4]  뭉크 5 460 03-01
6304  농협장학관 [4]  빨강해바라기 4 569 02-27
6303 바퀴벌레 [4]  지여 5 532 02-22
6302 고위직여성의 페미니즘- 위선 [2]  지여 2 513 02-17
6301 무슨 인생이 이리 처량해 ? [5]  심플 5 582 02-07
6300 jtbc 토론을 보고 [6]  아더 7 851 01-18
6299 LED 등 [3]  빨강해바라기 6 647 01-16
6298  작은아이 졸업식 [12]  순수 6 648 01-14
6297 미국 달라스의 이모 저모 [8]  순수 5 869 01-08
6296 일몰과 일출 [6]  앤드 4 629 01-08
6295 생맥주에는 생효모가 ? [3]  빨강해바라기 4 669 01-06
6294 생명과학 특성화과 [2]  빨강해바라기 4 637 01-04
6293 모델이 되기 싫은 이유 [4]  명림답부 4 634 01-03
6292 1987 그때 [4]  빨강해바라기 9 660 2017
12-31
6291  앙코르 왓, 그 두번째 이야기... [5]  앤드 9 742 2017
12-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정옥자, 규장각 관장의 솔이 …
 정육자의 육쩜니오, 그 묵시록…
 울 미느리가 푼수끼가 좀 있다
 가정주부 국방장관
 심플아! 보리 바심하러 가자.
 야구팬의 잠금화면
 금융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를 …
 10년째 안팔리고 있다.
 이해찬을 불러내라
 브라질 예수상에서 한 컷
 운석으로 만든 권총
 벌금 70만원, 탁현민에게 저작…
 소리 없는 바람
 정치 신세계
 자유당 대변인 클래스
 봉추 횽아를 비롯 몇 몇 횽아…
 모짜버거 후기
 2800만원 들여 튜닝한 모닝
 김명수 대법원장님 결단하세요
 순간 멈칫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