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421건, 최근 0 건
   
[일상] 경로우대?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7-08-08 (화) 22:34 조회 : 2984 추천 : 10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2,920일째
뽕수치 : 304,219뽕 / 레벨 : 30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과거,

대중교통요금에서 학생우대  회수권 제도가 있었다.

 

중고교생은 물론 성인이 된 대학생까지 학생은 싼 교통요금을 지불했다.

집안이 가난하여 대학은 언감생심, 중 고교 진학도 포기한 채,

환경이 열악한 공장에서 일해야만 했던 청소년은 대중교통

요금할인 혜택을 받지 못하고,

상대적으로 부유한 집안에서 중 고교 대학에 진학한 청소년은  

할인혜택을 받는 비합리적이고 몰상식한 교통요금 시스템이었다.

 

현재,

지하철요금에 경로우대 시스템이 있어

65세 노인에게 지하철 무료인 것도 모자라,

전동차 한 켠에 '경로 우대석' 이라 버젓히 간판 달려 있다.

출퇴근 교통지옥, 왼종일 업무에 시달린 직장 젊은이들이

출퇴근시, 피곤한 몸과 마음을 잠시나마 쉴 수 있는 공간을

 빈 자리로 비워 두어야 하는 웃지 못할 촌극이 자행되고 있다.

 

만일,

식당 음식 요금, 주거 공간인 집값이나 호텔비, 옷 값에도

경로우대 시스템이 작동된다면?

" 그건 안되지 ! "  라고 할 사람들이

의외로  노인 무임승차와 경로우대석에 대해서는 "그러려니~" 한다.

 

최근 티비 신문을 도배하고 있는 공관병 사건의 본질은

기레기 들이 남용하는 <갑질> 문제가 아니다.

갑과 을 의 문제가 아닌, 

사람밑에 사람 없고 사람 위에 사람 없어야 하는 인권을 

 '차별'한 것이 문제의 본질이다.

 

'경로우대' 는 인권차별의 문제이다.

사람따라 비용이나 혜택이 달라지면 그것이 바로 특권이고 반칙이다.

 

 '사람에 따라 적용이 달라지는 제도' 는 민주적인 시스템이 아니다.

 

출퇴근 시간대는 직장인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간이다.

(헬 조선, 군사 권위주의가 팽배한) 지옥같은 일자리로 나서는 출근길,

돈 많고 권력 가진 기득권(주로 노인들)에게 왼종일 시달리다가 피곤한 몸을

이끌고 집으로 돌아가는 퇴근길,

 

출퇴근하는 근로 청장년에게 가능한 쾌적한 자리를 제공해야 한다.

 

노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낮시간은

어차피 지하철이 붐비지 않아 경로석은 필요하지 않다.

 

서울 지하철 적자폭의 상당부분도 '노인 무료 승차' 탓이 크다.

 

65세  이상 노인과 경제활동 젊은이들 과

경제적 어려움은 (정확한 통계는 없지만) 젊은이들이 더 크다.

대한민국  부 95%이상인 부동산,

그 부동산 소유자 대다수는 65세 이상 노인들이다.

 - 가난한 근로청소년이나 실업자인 청소년에게 100 % 요금 징수하고,

 - 상대적으로 부유한 대학생 중고교생에게 반값요금이라는 작은 특권 주던

     박정희 시대 유산은

    <경로우대> 라는 전근대적/왕조시대의 유교통치의 잔재로 남아있다.

 

민주적인 시스템은 사람따라 차별하지 않고,

시간별이나 장소별로 차등하는 시스템이다.

 

예를 들면,

영화관의 '조조할인',  항공료/호텔요금의 비성수기 할인

신선도가 조금 떨어진 야채를 할인 판매하는 것,

출입구 부근 불편한 기차좌석이나, 입석이 좌석보다 싼 것,

이런 요금이 민주적인 시스템의 사례들이다.

 

또는,

마일리지 제도로, 빈번하게 이용한 만큼

혜택을 주거나, 가격을 할인 해주는 것도

사람따라 차별하지 않는 민주적인 시스템이다.

 

후진, 비민주적인 작동의 대표적인 사례는

서로 친하다 친하지 않다, 친소관계로 사업자가 고객을 임의로 단골임네,

아는 척 ~ 친한 척  친목질하며 요금을 할인해  주는 것이다.

==========================

 

퇴근시간,

비좁은 지하철에 비어있는 경로 우대석을 보며....

 

얼마전 파김치가 되며 일하다

이명박의 스크린 도어 광고료 시스템 탓에 억울하게 숨진

스크린 도어 수리를 하던 젊은이의 얼굴이,

 

65세 이상 경로우대 대상인 

뺀질뺀질하게 빛나는 (노인) 이명박의 얼굴이

자꾸 오버랩 되어 

 

집으로 돌아와  이 글을 쓴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7-08-08 (화) 22:34 조회 : 2984 추천 : 10 비추천 : 0

 
 
[1/7]   아더 2017-08-09 (수) 08:43
이런 생각은 한번도 해본적이 없네요...생각해보니
 
 
[2/7]   만각 2017-08-09 (수) 13:02
의학 기술 발달로 평균수명이 연장됨에 따라 노인의 기준도 상향 조정하는 것이 민주주의!

나이 먹은 것이 벼슬은 아니듯이 노인의 기준은 70~75세로 정함이..아주 오랜 생각이다!

나도 어느덧 7학년으로 승급할 날이 얼마 안남았지만 미련하게도? 지하철 카드를 사용하고 있다. 마누라는 불만이 있더만...살아 오면서 사회로 받은 혜택을 작으나마 돌려줄 수 있는 길은 내가 능력이 있을 때 까지 공짜는 사양한다는 사소한 정의?

7학년5반 이후에는 나도 한번 "지공선사"에 합류여부를 검토하여 보겠다만 아마도 그러기는 어려울 것 같다...Why? 탈 때마다 주민등록 대고 토큰 받기에는 시간도 걸리고 귀찮아서...내가 게으르기 때문에!

65세이상 지하철 무료는 노인들을 운동시켜 건보료를 지키는 긍정적 효과도 있기는 하다
 
 
[3/7]   꿀먹는부엉이 2017-08-09 (수) 22:20
수입(일 하지 않는)이 없는 노인의 경우 경로우대는 필요하다고 생각함
 
 
[4/7]   지여 2017-08-09 (수) 23:14
꿀부) 수입이 없는 미성년자는?
      일도 할 수 없고 소득도 없는 장애인은?
      수입이 없는 가정주부는?
      취업이 안되어 소득 한푼 없으나 돈 쓸 일은 많은 젊은이는? 

차라리, 모든 사람에게 '기본소득' 을 지급하는 것이
바른 방향 아닐까?
 
 
[5/7]   꿀먹는부엉이 2017-08-09 (수) 23:57
지여/ 수입이 없는 미성년자 청소년 요금 적용되고
장애인도 장애인 요금 적용
소득한푼 없는 젊은이는 노년층보다 직업 선택의 기회가 많잖아요
나라 돈이 많으면 소득 없는 사람 보조해주면 좋겠고요

모든 사람에게 기본 소득은 돈만 많으면 지급해 주면 좋겠죠

제가 쓴 댓 경로우대는 복지의 일환으로 직업 선택 할 수 없는 노년의 경우를 말한 거임
 
 
[6/7]   앤드 2017-08-24 (목) 13:55
[!꿀먹는 부엉이]와 같은 생각, 특히 만각의 노인 기준 나이 상향조정은 일없고 힘없는 노인들에게 거의 폭탄같은 발언이라고 생각함
 
 
[7/7]   땡크조종수 2017-10-19 (목) 14:56
어버이연합 후유증...
   

총 게시물 6,421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4049 2013
09-17
6421 경기 성남 신구대 수목원의 봄 [6]  순수 2 81 03-19
6420 봄의 기운 [2]  항룡유회 2 65 03-18
6419 인천국제공항 [2]  항룡유회 3 73 03-17
6418  기부와 뇌물 [1]  지여 2 70 03-17
6417 건널목, 유치원,그린벨트 -'정치하는~' [4]  지여 3 141 03-13
6416 베트남 호이안 [3]  항룡유회 2 92 03-12
6415 감자 농사 [6]  항룡유회 2 125 03-11
6414 광교산에서 노루귀를 만났다 [2]  순수 2 85 03-11
6413 몽양, 일본 제국의회를 아작 내다. [6]  박봉추 3 210 03-01
6412  고니 떠나는 날 (엉덩이가 닮았다) [6]  박봉추 4 258 02-23
6411  노무현 대통령님 파안대소하신 날 [5]  박봉추 1 274 02-17
6410 터널에서 보는 백남준 다다익선 [4]  박봉추 2 217 02-10
6409  상그리아 [6]  팔할이바람 3 292 02-06
6408  경기 양주 호명산 [7]  순수 2 215 02-06
6407 갈아 엎은 가을 그 꽃밭 [8]  박봉추 2 248 02-05
6406 깔루아 [9]  팔할이바람 3 262 02-05
6405 콜드 브루 커피 [5]  팔할이바람 2 320 02-01
6404 물뼈다귀 전설 [5]  박봉추 4 267 01-31
6403 배다리 선수상회 [3]  박봉추 3 234 01-31
6402 쯔란 [3]  팔할이바람 4 305 01-29
6401  양수리, 큰고니 근접 촬영 (사진추가) [13]  박봉추 6 512 01-27
6400 한강이 중국땅에서 흘러내린다는 증거 [10]  박봉추 3 369 01-21
6399 롱 아일랜드 아이스 티 [9]  팔할이바람 4 336 01-17
6398  시오 코지 [4]  팔할이바람 6 400 01-12
6397  남은 술 [8]  항룡유회 4 362 01-07
6396   [14]  항룡유회 4 501 01-05
6395 개승냥이 추파를 엮어 드리리... [6]  박봉추 5 477 01-05
6394 새해맞이 추억 [2]  팔할이바람 3 379 01-01
6393 연말연시 [3]  항룡유회 5 342 2018
12-30
6392  봉추 포레스트, 이해찬 노회찬, you simin? [6]  박봉추 5 438 2018
12-27
6391  오리의 대학합격 [10]  팔할이바람 5 467 2018
12-26
6390 이장선거 [3]  항룡유회 5 315 2018
12-26
6389 김연명 - 문재인 혁명이 시작된다. [5]  박봉추 6 494 2018
12-14
6388 빌게이츠가 추천하는 도서 5권 [2]  팔할이바람 4 365 2018
12-11
6387 봉추 포레스트, 아침 커피를 먹다가... [6]  박봉추 3 395 2018
12-11
6386 성탄절 동네행진 [4]  팔할이바람 4 447 2018
12-03
6385 유전학 [2]  빨강해바라기 3 360 2018
11-30
6384  늙어 써야할 돈들의 가짜 이름표, 사보험 [5]  박봉추 6 558 2018
11-16
6383 봉추 포레스트, 고니가 왔다 [3]  박봉추 2 436 2018
11-12
6382 섬진강 재첩 [1]  빨강해바라기 4 443 2018
11-06
6381  TF카드란 무엇인가? [3]  팔할이바람 3 621 2018
11-05
6380 SD카드란 무엇인가? [5]  팔할이바람 5 587 2018
11-03
6379 로절린드 플랭클린에게 사과한다. [2]  박봉추 3 462 2018
10-31
6378  봉추 포레스트, 가을이 왔다. [4]  박봉추 3 536 2018
10-28
6377 뒷산에 멧돼지가 산다. [7]  박봉추 5 606 2018
10-25
6376 동네 호수 [2]  팔할이바람 5 513 2018
10-23
6375 내 할머니 태어나신 1895년 단발령이 있었고... [4]  박봉추 4 483 2018
10-22
6374 호박집 [1]  팔할이바람 3 478 2018
10-21
6373  에헴,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8]  박봉추 5 605 2018
10-17
6372 56시간 일했다. [2]  빨강해바라기 5 434 2018
10-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조깅하다 내 물건 날치기 당함…
 공소시효? "법비 개들에게나 …
 전망좋은집
 반기문 임명
 과도한 커플템의 피해사례.
 경기 성남 신구대 수목원의 봄
 사진기는 어떤 걸 사야하는지?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봄의 기운
 인천국제공항
 기부와 뇌물
 문 대통령 아세안 방문
 표창원과 도올
 일본에 의한 경재제재?
 검스전문 아나운서
 국썅 나경원
 멕시코 남자들의 군입대
 문구점에서 본 학교
 건널목, 유치원,그린벨트 -�…
 금연 시도자를 위한 재떨이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