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389건, 최근 0 건
   
[여행.국외] 고군산군도
글쓴이 :  피안                   날짜 : 2017-07-15 (토) 07:59 조회 : 1650 추천 : 8 비추천 : 0
피안 기자 (피기자)
기자생활 : 2,735일째
뽕수치 : 173,995뽕 / 레벨 : 17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여럿 어울려 군산시 관할하는 섬의 무리인 고군산군도 다녀오다.

선유도, 무녀도, 장자도...폭풍우를 만난 어선의 주요 대피항이었던 군산 앞바다 섬들은 다리로 이어져 한 몸이 되는 중이다. 섬과 섬을 잇는 다리는 편리하다만 사라지게 될 것들에 대한 아쉬움도 있다. 다리 공사가 막바지에 이른 선유도로 가는 길은 여행객의 차편은 허락하지 않아 셔틀 봉고로 옮겨탔다. 10여 분 비포장길을 우당탕 지나 아직은 수줍음이 남아있는 장자도에 이른다. 마을 어귀에 뒹구는 그물과 통발, 물 귀한 섬마을 물통이 여기저기 널려있다. 비릿한 내음까지 눈에, 맘에 담는다.





섬 구석구석 만남에 대한 기대를 비웃듯 정신 사나운 소낙비가 한차례 내려친다. 회색 도시의 무료함의 반감인지 비바람 치는 바다는 신선하다. 장자교를 건너 명사십리로 이름난 선유도 해수욕장까지 걸었다. 장마철 모래사장은 추레하지만 이야기가 있다.



장자도는 몇년전만 해도 인구 30명이 안 된 아주 조그마한 섬. 지금은 포구를 따라 소소한 상점과 숙박시설이 있어 주말에는 제법 붐비겠다. 마침 주중이고 장마철이라 우리 일행 외에 인적 찾기 힘들다. 까만 돌콩처럼 생긴 횟집 주인이 머물다 가는 객보다 당일 객들이 많다고 했다.

 


밤새 비바람에 팬션 뒷마당 수국이 사정없이 흔들리더만 아침에는 다행히 비가 그쳤다. 돌콩 아저씨가 추천한 장자봉, 야호나 한 번 하고 가려고 나섰다. 섬 중앙에 솟아있는 장자봉, 해발 150m 정도, 40분정도면 봉우리까지 갈 수 있다고 했다. 가벼운 발걸음으로 올랐다가 뭔 일인지 모르겠다. 가파른 바위산으로 이루어져 있는 데다 비까지 내린 터라 미끄러워서 네발짐승이 되어 내려왔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피안                   날짜 : 2017-07-15 (토) 07:59 조회 : 1650 추천 : 8 비추천 : 0

 
 
[1/4]   꿀먹는부엉이 2017-07-15 (토) 20:06
이야기가 있는 사진기행 덕분에 구경 잘 했으요
그냥 썪히긴 아까운 재주심

우리섬도 좀 있으면 연육교 완공인데 섬들은 딱히 대문이 없는데
(요샌 많이 있기도 하고)
섬에 다리가 놓여지면 젤로 성하는 것이 도둑놈들
섬엔 외지 도둑이 없어서 곡물이건 동물이건 밖에 놔두고 말리고 키우고 하는데
도둑놈들은 어찌 알고 다린 놓는 순간 잘도 털어감


 
 
[2/4]   앤드 2017-07-18 (화) 14:39
군산을 카페나 서브웨이 사러 가끔 갔었는데 하루 날 잡아 장자도 다녀오면 좋겠네~
아... 그런데 셔틀봉고가 맘에 걸리네 ㅋㅋ
요즘은 친구랑 캄보디아 여행계획 잡아놓고 그 날만 바라보며 산다
남들은 월화수목금금금 이라던데 난 매양 그날이 그날이다
 
 
[3/4]   팔할이바람 2017-07-18 (화) 19:09
참....
빨빨거리믄서 여기저기 잘도 돌아다니네...
무릎에서 바람이 나올나인데도...
 
 
[4/4]   순수 2017-07-26 (수) 14:39
팔할이바람/
무더운 여름이겠군..

추워지는 겨울이면 작은아이 졸업을 한다.
미주리주 스프링필드에 있는 주립ㄷ대학인데..
졸업에 맞추어 미국에 여행이나 가려고 한다.
아칸소에 있는 큰아이도 함께~~~
ㅎㅎ

너무 덮다..
   

총 게시물 6,389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3735 2013
09-17
6389 김연명 - 문재인 혁명이 시작된다. [5]  박봉추 5 177 12-14
6388 빌게이츠가 추천하는 도서 5권 [2]  팔할이바람 4 125 12-11
6387 봉추 포레스트, 아침 커피를 먹다가... [6]  박봉추 2 149 12-11
6386 성탄절 동네행진 [4]  팔할이바람 4 180 12-03
6385 유전학 [2]  빨강해바라기 3 131 11-30
6384  늙어 써야할 돈들의 가짜 이름표, 사보험 [5]  박봉추 5 297 11-16
6383 봉추 포레스트, 고니가 왔다 [3]  박봉추 2 215 11-12
6382 섬진강 재첩 [1]  빨강해바라기 4 195 11-06
6381  TF카드란 무엇인가? [3]  팔할이바람 3 266 11-05
6380 SD카드란 무엇인가? [5]  팔할이바람 5 278 11-03
6379 로절린드 플랭클린에게 사과한다. [2]  박봉추 3 234 10-31
6378  봉추 포레스트, 가을이 왔다. [4]  박봉추 3 301 10-28
6377 뒷산에 멧돼지가 산다. [7]  박봉추 5 356 10-25
6376 동네 호수 [2]  팔할이바람 5 279 10-23
6375 내 할머니 태어나신 1895년 단발령이 있었고... [4]  박봉추 4 258 10-22
6374 호박집 [1]  팔할이바람 3 258 10-21
6373  에헴,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8]  박봉추 4 351 10-17
6372 56시간 일했다. [2]  빨강해바라기 5 212 10-17
6371 직업과 대학 [6]  빨강해바라기 4 303 10-14
6370 웬수 [7]  팔할이바람 4 350 10-13
6369 과학과 윤리 [1]  빨강해바라기 4 298 10-02
6368 솜사탕 포도 [3]  팔할이바람 4 360 10-02
6367 미국 고등학교 풋볼팀: 딸내미 [5]  팔할이바람 4 377 10-01
6366 수원 화성 야행 [5]  순수 3 293 09-17
6365 허파 이야기 [2]  지여 5 323 09-14
6364 전자기타 값 [9]  팔할이바람 8 440 09-11
6363  경기 성남 신구대 식물원 [4]  순수 7 276 09-11
6362 조중동 보는 이유 [2]  빨강해바라기 8 389 09-07
6361 빈대떡 [5]  지여 6 422 09-05
6360  감정조절 2 [5]  바다반2 7 405 09-04
6359 이래저래 쉬고 싶다... [5]  앤드 6 405 09-04
6358 10년 후 우리 일상은 ? [2]  빨강해바라기 3 344 09-01
6357  용인 자연 휴양림 [6]  순수 6 460 08-27
6356 장농면허 탈출 [6]  바다반2 5 505 08-26
6355 휴스턴: 홍콩반점 [4]  팔할이바람 5 512 08-18
6354 국민연금 회수 [3]  팔할이바람 5 467 08-17
6353 짧은 단상: 검은 머리 미국인 [3]  팔할이바람 4 443 08-16
6352  노짱님 만나고 왔다 [14]  순수 6 564 08-13
6351 이력서 [7]  팔할이바람 5 527 08-13
6350 노빠 보스로서의 갑질 [4]  팔할이바람 6 492 08-12
6349 약학대로의 이직 [4]  팔할이바람 6 504 08-10
6348  미국 영주권자가 되다 [12]  팔할이바람 6 625 08-04
6347 어떻게 노후를 보낼 것인가 [12]  팔할이바람 6 603 08-02
6346 더운 날이 계속되고 있는데 [3]  팔할이바람 5 475 08-01
6345 이불 밑에 밥주발 두개를 묻어 두었다.  박봉추 3 313 08-01
6344 화진포에서 김일성 이승만이 놀았었다. [6]  박봉추 7 677 07-08
6343 고무줄 새총 [1]  지여 5 505 07-04
6342 이거 물어 보면 성희롱일까? [10]  박봉추 4 708 06-25
6341 솔이 마을 [2]  박봉추 4 520 06-23
6340 솔이 마을 2 [3]  박봉추 4 511 06-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레이싱모델 송주아, 시선 사로…
 한 예비역대령의 딸에게 보낸 …
 수학- 부르바키와 방탄소년단
 박지원의 진단
 김연명 - 문재인 혁명이 시작…
 황교익 그리고 백종원
 정보가 실력이다
 빌게이츠가 추천하는 도서 5권
 [알고갑시다] 일본사람들이 마…
 봉추 포레스트, 아침 커피를 …
 연동형? 독일식정당명부비례대…
 중국제조 2025와 화웨이 부회…
 뉴스 거꾸로 뒤집어 속살보기
 정찬형 YTN 노종면 힘!!!
 파와하라
 드루킹이라면 양승태에게 몇 …
 성탄절 동네행진
 검찰, 이재명 부인 김혜경 4일…
 조응천
 언론을 바꾸어야 한다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