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389건, 최근 0 건
   
[사진] 할미꽃
글쓴이 :  앤드                   날짜 : 2017-05-31 (수) 11:32 조회 : 1969 추천 : 5 비추천 : 0
앤드 기자 (앤기자)
기자생활 : 2,797일째
뽕수치 : 141,619뽕 / 레벨 : 14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노고초 혹은 백두옹이라고도 하는 할미꽃은 흰 털이 빽빽이 나 있고 꽃대의 모습이 허리가 잔뜩 굽은 할머니를 연상시켜 할미꽃이라는 이름이 생겼다.  또한 흰 털이 난 모습이 마치 백발이 성성한 할아버지같다고 해 백두옹이라는 별칭이 붙었다. 할미꽃의 싹은 바람이 있으면 조용하고 바람이 없으면 흔들리는데 화분에 옮겨 심으면 죽으며 뿌리는 약재로 사용한다.


전주 내려오기 전 친구와 이별여행으로 다녀 온 운길산 수종사에서 찍은 할미꽃이다.
한가한 오전, 절 차방에서 격식에 맞는 차 한잔을 마시고 문을 나서는데 저래 소담스레 피었더라...

어릴적 잠시 시골에 살았는데 거기 성소에서 첫영성체를 해야 할 나이라 교리를 배우러 다녔다.
할미꽃만 보면 아이들이 꼬부랑 꼬부랑 할머니~ 하며 반 놀리듯이 노랠 부르는데 난 그게 이해가 안갈 정도로 할미꽃의 자태에 푹~ 빠졌던 기억1

시간만 나면 동네 뒷산에 뚱이 데리고 올라다녔는데 거기서 늘 첫번째로 피어나던 할미꽃 찍던 기억2

친구와 그날 하루를 오래 오래 차를 마시며 보내던 기억3

이래저래 할미꽃은 내겐 아름다운 꽃이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앤드                   날짜 : 2017-05-31 (수) 11:32 조회 : 1969 추천 : 5 비추천 : 0

 
 
[1/5]   피안 2017-05-31 (수) 22:28

참 사진 예쁘다~~!
 
 
[2/5]   꿀먹는부엉이 2017-06-01 (목) 00:00
울 동네 뒷산에 할미꽃 많이 피었었는데
요샌 산이 우거져서 들어갈수도 없고
멧돼지랑 고라니등등 많아서 우리 밭까지 내려온다고... (삼천포다 ㅋㅋ)
 
 
[3/5]   앤드 2017-06-01 (목) 11:08
피안 그자태를 사진으로 정확히 표현 못한다능...
       
꿀먹는부엉이 헉 멧돼지는 무섭겠다... 고라니는 산자락 옆 길에서 앞뒤분간없이 뛰가는 아기 고라니 본 적 있다. 좀 지나면 찻길인데 걱정되었다눈...
 
 
[4/5]   다시라기 2018-04-13 (금) 20:55
한 때 뚝방 할미꽃 퍼다 날랐다
후회함. ㅠㅠ
뚝방 할미도 내 마당에도
죄송해요~
음마 작년 글이네 ㅋㅋ
댓글은 죄가 음써=333
 
 
[5/5]   앤드 2018-04-15 (일) 21:21
다시라기 ㅎㅎㅎ 오랫만에 들어오니 반가운 댓글이... 자주 자주 봅세다^^
   

총 게시물 6,389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3735 2013
09-17
6389 김연명 - 문재인 혁명이 시작된다. [5]  박봉추 5 177 12-14
6388 빌게이츠가 추천하는 도서 5권 [2]  팔할이바람 4 125 12-11
6387 봉추 포레스트, 아침 커피를 먹다가... [6]  박봉추 2 149 12-11
6386 성탄절 동네행진 [4]  팔할이바람 4 180 12-03
6385 유전학 [2]  빨강해바라기 3 131 11-30
6384  늙어 써야할 돈들의 가짜 이름표, 사보험 [5]  박봉추 5 297 11-16
6383 봉추 포레스트, 고니가 왔다 [3]  박봉추 2 215 11-12
6382 섬진강 재첩 [1]  빨강해바라기 4 194 11-06
6381  TF카드란 무엇인가? [3]  팔할이바람 3 266 11-05
6380 SD카드란 무엇인가? [5]  팔할이바람 5 278 11-03
6379 로절린드 플랭클린에게 사과한다. [2]  박봉추 3 234 10-31
6378  봉추 포레스트, 가을이 왔다. [4]  박봉추 3 301 10-28
6377 뒷산에 멧돼지가 산다. [7]  박봉추 5 356 10-25
6376 동네 호수 [2]  팔할이바람 5 279 10-23
6375 내 할머니 태어나신 1895년 단발령이 있었고... [4]  박봉추 4 258 10-22
6374 호박집 [1]  팔할이바람 3 258 10-21
6373  에헴,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8]  박봉추 4 351 10-17
6372 56시간 일했다. [2]  빨강해바라기 5 212 10-17
6371 직업과 대학 [6]  빨강해바라기 4 303 10-14
6370 웬수 [7]  팔할이바람 4 350 10-13
6369 과학과 윤리 [1]  빨강해바라기 4 298 10-02
6368 솜사탕 포도 [3]  팔할이바람 4 360 10-02
6367 미국 고등학교 풋볼팀: 딸내미 [5]  팔할이바람 4 377 10-01
6366 수원 화성 야행 [5]  순수 3 293 09-17
6365 허파 이야기 [2]  지여 5 323 09-14
6364 전자기타 값 [9]  팔할이바람 8 440 09-11
6363  경기 성남 신구대 식물원 [4]  순수 7 276 09-11
6362 조중동 보는 이유 [2]  빨강해바라기 8 389 09-07
6361 빈대떡 [5]  지여 6 422 09-05
6360  감정조절 2 [5]  바다반2 7 405 09-04
6359 이래저래 쉬고 싶다... [5]  앤드 6 405 09-04
6358 10년 후 우리 일상은 ? [2]  빨강해바라기 3 344 09-01
6357  용인 자연 휴양림 [6]  순수 6 460 08-27
6356 장농면허 탈출 [6]  바다반2 5 505 08-26
6355 휴스턴: 홍콩반점 [4]  팔할이바람 5 512 08-18
6354 국민연금 회수 [3]  팔할이바람 5 467 08-17
6353 짧은 단상: 검은 머리 미국인 [3]  팔할이바람 4 443 08-16
6352  노짱님 만나고 왔다 [14]  순수 6 564 08-13
6351 이력서 [7]  팔할이바람 5 527 08-13
6350 노빠 보스로서의 갑질 [4]  팔할이바람 6 492 08-12
6349 약학대로의 이직 [4]  팔할이바람 6 504 08-10
6348  미국 영주권자가 되다 [12]  팔할이바람 6 625 08-04
6347 어떻게 노후를 보낼 것인가 [12]  팔할이바람 6 602 08-02
6346 더운 날이 계속되고 있는데 [3]  팔할이바람 5 475 08-01
6345 이불 밑에 밥주발 두개를 묻어 두었다.  박봉추 3 313 08-01
6344 화진포에서 김일성 이승만이 놀았었다. [6]  박봉추 7 677 07-08
6343 고무줄 새총 [1]  지여 5 505 07-04
6342 이거 물어 보면 성희롱일까? [10]  박봉추 4 708 06-25
6341 솔이 마을 [2]  박봉추 4 520 06-23
6340 솔이 마을 2 [3]  박봉추 4 511 06-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레이싱모델 송주아, 시선 사로…
 한 예비역대령의 딸에게 보낸 …
 수학- 부르바키와 방탄소년단
 박지원의 진단
 김연명 - 문재인 혁명이 시작…
 황교익 그리고 백종원
 정보가 실력이다
 빌게이츠가 추천하는 도서 5권
 [알고갑시다] 일본사람들이 마…
 봉추 포레스트, 아침 커피를 …
 연동형? 독일식정당명부비례대…
 중국제조 2025와 화웨이 부회…
 뉴스 거꾸로 뒤집어 속살보기
 정찬형 YTN 노종면 힘!!!
 파와하라
 드루킹이라면 양승태에게 몇 …
 성탄절 동네행진
 검찰, 이재명 부인 김혜경 4일…
 조응천
 언론을 바꾸어야 한다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