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557건, 최근 0 건
   
[여행.국외] 안데르센 고향 / 오덴세
글쓴이 :  피안                   날짜 : 2014-09-18 (목) 08:40 조회 : 13361 추천 : 8 비추천 : 0
피안 기자 (피기자)
기자생활 : 3,210일째
뽕수치 : 174,256뽕 / 레벨 : 17렙
트위터 :
페이스북 :


200여 년 전에 태어나 155편의 동화를 남긴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의 고향 오덴세(Odense)는 20만 채 안 되는 인구의 덴마크 핀 섬의 중심 도시이다

도시 이름은 북유럽 신화의 오딘(노르만족의 전쟁의 신)에서 시작되었고 1000년경에 처음으로 역사에 기록되었다.이름만으로 설레게 했던 도시, 아침 일찍 역으로 향했다.

고작 집에서 몇 km 떨어진 곳에 다녀온 적밖에 없는 안데르센은 부잣집에서 연극이나 노래를 부르면서 모은 돈을 들고 14살 되던 해, 동네 후원자가 써준 왕립극단 추천장 한 장을 달랑 들고 코펜하겐으로 향했다.배를 타고 36km 바다를 건너 셀렌 섬에 도착,마차로 하루 반나절을 꼬박 채우고 도심까지 갈 돈이 부족해 거기서부터 코펜하겐의 티볼리까지 걸었다.

200년이 지난 오늘은 티볼리 바로 맞은편 중앙역에서 기차로 1시간 15분 만에~

안데르센은 마부가 지친 말을 새 말로 바꾸기 위해 잠시 쉬었던 순간마다 자신에게 하던 말을 그의 소설 <가여운 바이올린의 연주자>에 심정을 내비친다.

"황금 지붕으로 뒤덮인 대리석으로 만든 도시가 눈앞에 펼쳐진다 해도 그는 절대로 놀라지 않았을 것이다, 그의 상상 속에는 무엇이든 준비되어 있었다"

홀로 세상을 향해 던져졌던 안데르센에게 연민을 느끼기에 여러 조건이 맞아 여유롭게 커피도 사고 사진도 찍으면서 플랫폼으로 들어섰다.

인구 체증이 별로 없는 한적한 노선인데 자전거칸을 지나 딸래미가 앞서 객실 안으로 들어가고 따라 들어가려는데 웬 남자가 앞에서 움직이지 않는다. 무슨 일이 있나, 별 생각없이 서 있었는데 등 뒤에 서늘한 냉기가 흘러 반사적으로 몸을 돌렸더니 어느 남정네의 손에 내 지갑이 들려 있었다. 순간 지갑에 여권이 있어 절대로 뺏겨선 안 된다는 생각에 내가 가진 모든 촉과 행동을 집중, 무슨 짓을 했는지 모른다. 그넘이 내 소리에 놀라서 떨어뜨렸는지, 내가 손을 쳤는지 기억이 안 난다만 바닥에 떨어진 지갑을  집어들고  객실로 들어왔다. 상황 종료~!! 딸아이의 말에 의하면 엄마의 비명에 놀라 빨딱 일어난 순간 벌써 들어오고 있었다능.

요즘 들어 덴마크에 집시들의 유입으로 소매치기가 급증했다는 관광책자가 그제야 생각이 났다. 북유럽을 너무 믿었나,  배낭 지퍼  야무지게 채우지 못한 내 잘못~ 오감이 살짝 경기를 했던지 안데르센이고 뭐고 다시 돌아갔음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만 기차가 출발하니 설레임도 다시 찾아왔음~



▼ 코펜하겐 중앙역





▼오덴세 역 앞에 친절하게 안데르센 발자국을 따라가란다~




▼ 오덴세 시청사


성 쿠누드 교회 뒤쪽으로 공원이 연결되어 있어 그쪽으로 갔다.13세기에 건립된 고딕성당이다.순백의 실내와 로코코 양식의 제단이 깔끔하다. 금박 입힌 3단짜리 제단화는 300명의 인물이 빽빽이 들어서 북유럽에서 가장 정교한 종교화로 손꼽힌다.




▼ 성당 뒤쪽으로 공원이 연결되어 있어서 쉬어가기로 하루에도 몇 번씩, 흐리거나 맑거나, 정신 사납게 반복하더니, 이렇게 이쁜 하늘도 만들어낸다.


공원 한구탱이에서 기대하지 않았던 또래 노인들의 연주에 맞춰 야외 전용 무도회장인지 바닥도 나무로 되어있고 한 무리의 노인네들 흥겹다. 관광버스에서 춤추는 우리 할매들이 갑자기 불쌍타~







▼ 박물관도 둘러보고 유년기 안데르센이 살았던 집. 안내하는 나이드신 아주머니들이 무지하게 친절하심~ 간단한 기념품도 팔고 그가 만들었던 페이퍼 인형 구경하고.





▼다락방은 막아놔 사다리라도

▼ 다시 비가 내리기 시작해서 처마 밑에서 잠시 머물다가




▼ 예전 밀* 기자가 여행지에 무엇을 먹었는지 그것도 올려보라는 말이 생각나서 유럽 커피 인심을 후하다.






▼역에서 내려서는 발자국만 따라 걸었더만 스친 집들의 색도 이쁘고 막상 들어가면 나무로 만들어서 그런지 중심축들이 휘고 틀어져 있지만 이런 자연스러움이 좋기도 하고~ 불나면 한방에 훅 가겠지만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피안                   날짜 : 2014-09-18 (목) 08:40 조회 : 13361 추천 : 8 비추천 : 0

 
 
[1/9]   팔할이바람 2014-09-18 (목) 09:17
 
 
[2/9]   떠돌이 2014-09-18 (목) 12:47
가본 곳 중 위도가 가장 높았던 곳이 암스테르담였는데,
보스 모시고 한 번 가야할 듯...
 
 
[3/9]   떠돌이 2014-09-18 (목) 12:50
피안

근데,
덴마크에서,
대니쉬 패스트리가 아니고, 버거?
 
 
[4/9]   순수 2014-09-18 (목) 13:31
멋지네~~~
가봐야지.
그런데 언제 다 가보나~~~
ㅎㅎㅎ
 
 
[5/9]   뭉크 2014-09-18 (목) 14:35
피안의 날랜 촉에 얼띠기 소매치기가 깜짝 놀랐겠다
천만다행이다. 유럽에 요즘 소매치기가 많다고 하더라
 
 
[6/9]   피안 2014-09-18 (목) 18:20
팔할이바람/
고마버(Tak)~

떠돌이/
보스 모시고 꼭 가봐라~
데니쉬패스추리는 아침에 점심은 버거~

순수/
아들래미들 공부 끝나면
마나님 모시고 가야지~

뭉크/
다들 너한테 당한 소매치기는
진짜 얼빵하고 띨한
갑다...그러더라.

 
 
[7/9]   명림답부 2014-09-18 (목) 22:32
무척 놀랐겠네....다행이다.
루부르박물관에서 현지 가이드가 그림을 열심히 설명하는데 우리쪽으로 2명의 10대후반에서 20대초반 정도 되는 여성 2명이 들어오니 현지가이드가 재들은 소매치기라고 하드라고...30여명의 눈이 그녀들에 쏠리니 한명은 타켓옆에서고 한명은 그냥 지나가고...
우리들이 계속보고 있으니 그냥 가더라고...타켓남자는 아들을 그림 앞에 세우고 사진을 찍는중인데 그옆에 서서 훔칠려고 했는데 우리들이 보고 있으니 그냥 가더라고...그 타켓남자의 배낭의 자크가 열려 있었어...
 
 
[8/9]   피안 2014-09-19 (금) 08:17
명림답부/

그랬구나~
그런 유명 관광지는 떼거지 소매치기들이라 배낭을
무조건 앞으로...

알함브라 궁전에선 천장 쳐다본다고 넋이 빠져 있는 관광객들에게
안내원들이 따라다니면서 배낭 앞으로 매라고...
영국은 카페 이런데서 옆에 놔두면 바로 들고간다.
마지막 날 느슨하게 생각하다 털리는 경우가 허다하니
끝까지 조심해야...
 
 
[9/9]   라임 2014-09-20 (토) 00:09
오딘하니 영화 <토르>가 생각나네요.
북유럽 신화가 모티브가 되서 나온 영화가 쫌 되는거 같은디,

울 나라의 세련된 그릇에 셋팅된 음식들 보다 거기 음식 보니
참 소탈해 보인다는~ 그래도 샐러드 싱싱하니 참 맛있었을 거 같다.

동네도 만화에서 튀어 나온듯이 색들이 참 예쁘네요.
   

총 게시물 6,557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5622 2013
09-17
6557 꽃대궐 [4]  박봉추 3 115 04-04
6556 우리 몸속 태양인 잠재인자 - 사상체질 [3]  지여 4 114 04-02
6555 매표... [3]  빨강해바라기 5 145 03-29
6554 국난극복이 취미라는데 [4]  항룡유회 2 150 03-27
6553 똥칠 김병로 관뚜껑 열고 [3]  박봉추 3 175 03-26
6552 응칠 안중근 의사 순국일 [2]  박봉추 3 132 03-26
6551  심심풀이 잡학 [2]  지여 6 143 03-25
6550  사진한장: 토론토 [8]  팔할이바람 4 206 03-24
6549 트럼프 기본소득 최근소식 [5]  팔할이바람 4 222 03-24
6548 그때 그 시절 - 유준영 [3]  지여 9 170 03-22
6547 코로나 단상 [1]  아더 6 169 03-21
6546 트럼프 기본소득 2천달러에 즈음하여2 [10]  길벗 5 221 03-20
6545 트럼프 기본소득 2천달러에 즈음하여 [1]  길벗 4 142 03-20
6544 공화국 전쟁 [5]  박봉추 5 181 03-20
6543 미국 상황 이야기 [3]  팔할이바람 5 203 03-19
6542 KF94 마스크와 이상한 조짐 하나 [15]  길벗 6 332 03-16
6541 춤래 불사춤 [5]  박봉추 5 249 03-15
6540 광교산의 봄 [6]  순수 3 179 03-14
6539  노빠간증 [7]  팔할이바람 4 263 03-13
6538 하나님 엄마, 하느님 아버지 [3]  지여 5 210 03-12
6537  앞으론 샤워만 하겠다. [4]  박봉추 4 250 03-08
6536  30년전 일본 이야기 [9]  팔할이바람 7 363 03-04
6535 5 시간 에너지 [5]  팔할이바람 7 281 02-29
6534 바바리맨 진중궈니 [2]  박봉추 4 342 02-27
6533 노루귀 [4]  순수 3 212 02-27
6532 조훈현이 달밤에 바둑을 둔다! [11]  박봉추 4 319 02-26
6531 도전 vs. 안정 [12]  팔할이바람 5 355 02-26
6530  전광훈 구속에 즈음하여 [4]  아더 5 242 02-25
6529 백서향 [6]  빨강해바라기 3 264 02-23
6528 경 이명박 구속 축 [9]  아더 7 335 02-19
6527 어탕국수/청양진영집/양평어죽집 [6]  박봉추 4 339 02-19
6526  그때 그시절 [4]  지여 4 256 02-18
6525  오랜만에 눈이 내렸다 [8]  순수 4 256 02-16
6524  청와대 방문기 [12]  순수 3 336 02-12
6523 샤론 최의 영어 [6]  팔할이바람 4 381 02-11
6522 할아버지 어디갔지? [2]  빨강해바라기 4 316 02-11
6521 진천에서 온 전화 [2]  빨강해바라기 5 345 02-03
6520 공처가와 가정폭력 [3]  지여 5 387 01-27
6519  걱정마라 우한폐렴 [12]  팔할이바람 8 781 01-27
6518 세뱃돈 [6]  항룡유회 5 382 01-24
6517 음식 맛, 말의 맛 [1]  지여 4 353 01-22
6516 개껌 질겅  박봉추 3 278 01-20
6515  왓슨과 검찰의 아날로그 [3]  빨강해바라기 4 335 01-14
6514 쎈 수학 [1]  빨강해바라기 2 341 01-14
6513 개 구충제에 대하여 [3]  팔할이바람 5 391 01-13
6512 뜬금질문: 영어&수학 [7]  팔할이바람 2 417 01-13
6511  컨닝, 윤춘장집 쌍권총 [4]  박봉추 5 460 01-10
6510  등대 [2]  빨강해바라기 6 357 2019
12-30
6509 권덕진 판사 기각 공문서를 위조한 조중동 [2]  박봉추 6 403 2019
12-27
6508 어린이 예방접종 [2]  항룡유회 2 412 2019
12-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별이 빛나는 밤에 - 최장수-누…
 이대로 가면 8만명 감염
 www.worldometers.info/corona…
 영국수상 중환자실 입원
 일본: 결국 긴급사태 선언
 코로나: 구충제 효과
 심심한데 노래나 한곡 2
 정의당 비례 대표 1번
 심심한데 노래나 한곡
 데니크레인, 미국에 살고 있었…
 마셜, 이낙연플랜은 왜 없나?
 장모 5
 해봐야 공허한 얘기지만...
 '클락댄스' 국립중…
 조중동 보수의 궤멸 7단계
 이해찬 150, 최배근14, 손혜원…
 짧은 철학: 코로나
 악착같이 한표,간절하게 한석=…
 한국, 코로나 진단키트 1조원…
 현재 일본상황: 코로나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