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421건, 최근 0 건
   
[여행.국외] 북유럽/ 베르겐
글쓴이 :  피안                   날짜 : 2014-09-01 (월) 19:21 조회 : 11778 추천 : 9 비추천 : 0
피안 기자 (피기자)
기자생활 : 2,828일째
뽕수치 : 174,116뽕 / 레벨 : 17렙
트위터 :
페이스북 :


헬싱키 비바람에 뼛속에 쪼매 스며들었는지 의욕과 달리 컨디션이 다운되더니만 어느새 날고 있는 뱅기에선 어느새 새로운 여행지에 대한 기대로...뱅기와 같이 날았다. 헬싱키에서 스톡홀름을 경유하고 두어 시간 갔나. 자그마한 공항에 도착. 유로를 노르웨이 크로네로 바꾸고 공항버스를 타고 중앙역에 내렸다, 인터넷으로 신청한 송네 피오르 관광을 위한 티켓을 찾았다. 수월하게 진행되고 이제 숙소만 찾음 되는데 구글 맵이 때때로 맛이 가서 위치 추적 못 하고 이리저리 헤매게 하더니만 캐리어 바퀴가 숙소 문앞에서 빠사졌다. 다행이다. 다 와서, 대부분 돌길이 많은 유럽에선 짐 끌기 힘들다. 회를 거듭할수록 보따리가 가벼워진다.


노르웨이 왕국( Kongeriket Norge 콩에리케 노르게) 북유럽에 위치한 나라, 수도는 오슬로이며,국민 1인당의 수출입액은 베네룩스 다음가는 세계의 정상급에 속하고 있다. 세계 4번째 원유 수출국이자, 세계 3번째 가스 수출국이다. 중국에 이어 세계 어획량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연어와 청어가 가장 많이 잡히는 수산물이다.

베르겐(Bergen)은  2010 기준 26만 정도 인구의 노르웨이 서남부 해안  깊숙이 들어간 피오르에 위치한 오슬로에 이은 제2 도시이며 12~13세기 스칸디나비아 반도 중에서는 최대 항구이며 한자 동맹 도시 중 하나였다.

 

※ 한자 동맹

중세에는 제대로 된 해운법이 없었기에 당연 무력을 갖춘 누군가가 교역품을 강탈해 가는 일도 흔했기 때문에 해적과 상인이 구분되지도 않았다. 해적들이 판을 쳤던 북유럽에서 교역 도시들 간의 동맹인 한자 동맹(Hanseatic League,Hanseatics)이 등장한 것은 당연한 일이다,

한자(Hansa)란  漢字가 아니고 원래 '집단'이나 '단체'를 뜻하는 옛 고트語의 hanse에서 온 말로 상업 권익을 지키기 위해 단결한 무역상인의 조합을 가리키는 말이다.

북해, 발트해 연안의 독일 여러 도시가 뤼베크를 중심으로 상업상의 목적으로 만들어진 한자동맹의 최전성기 때는 가입한 도시만 100개가 넘었다.

한자 동맹의 맹주라 할 수 있는 독일 도시들은 상품들을 처리하기 위해 주요 교역 도시에 상관(商館, Kontor)을 설치했다. 여기에는 상인들이 머물 숙소뿐만 아니라 상품을 보관하기 위한 창고도 함께 있었다. 한자 동맹은 15세기 이후 신항로 개척으로 무역의 중심이 지중해에서 대서양으로 이동하면서 쇠퇴하기 시작하여 17세기에 소멸했다.










★ 등산열차에 매표소에 붙어있는 옛사진



1918년에 개통된 등산열차를 타고 베르겐 시내를 플뢰엔산 전망대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7분 정도,북유럽의 저녁은 어두워지지 않을 뿐이지...비를 몰고 다니는 팔자라 북유럽의 청아한 하늘과 바다를 못 봤다. 사진 부담만 없으면 전혀 분위기 차분해지는 날이기도 하다. 

 



★전부 노르웨이산이겠제~ 산지라고 싼 게 절대 아니고 단지 싱싱하다는...

 

브뤼겐Bryggen 역사 지구

는 베르겐에 설치된 한자 동맹의 상관으로, 목조 건물들인 만큼 여러 번의 화재를 겪었지만, 원래 모습 그대로 다시 복구되어 1979년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아직도 한 지붕 아래 숙소와 창고가 함께 있는 건물 십여 채가 남아 있어 중세의 도시 풍경을 볼 수 있다. 지금은 나무 골목과 뒤틀어진 계단 사이로 작은 가게들로 변했으며 가장 오래된 목조 건물은 한자 박물관으로 그 시대를 보존하고 있다.



낮에는 여행객들도 많아 자세히 보지도 못하고 자잘한 상점에서 크리스마스 소품들을 몇 개 사고실크와 양모 섞인 핸드메이드 머플러를 하나 샀다. 집에서 가져온 내꺼를 딸래미가 걸고 다니는 바람에노인네 물건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




혼자 아침 일찍 나왔더만 그새 못 참고 비가 내려야 하나. 아침이라 살짝 두려웠다만 출입구만 확실히 알면  토끼는 건 자신있으니~하긴 이 나이가 흉기라카더만 양늠들은 나이 잘 모른다.










↓ 술집 골목~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피안                   날짜 : 2014-09-01 (월) 19:21 조회 : 11778 추천 : 9 비추천 : 0

 
 
[1/12]   라임 2014-09-01 (월) 20:12
시장을 보니 크랩이랑 새우 맛있것따
그나
인간 사는 곳은 어디나 비슷한 것이 있는가베요
집의 형태가 다른 듯 비슷하고...

도시가 참 조용한 느낌이면서 (비와서?) 이쁘다.

PS. 한자동맹을 분명 배웠는데 잊어먹고 있따가 한자동맹은 한자로 생각했다는... 그럼시로 그 한자믄 지역적으로 머시가 이상타~ㅋ
ㅋㅋㅋ 갈수록 돌이 되야가~ ㅋ
(나만 그러진 않겠찌.)
 
 
[2/12]   순수 2014-09-01 (월) 22:04
피안/
사람이 별로 없네..

큰 고기 엄천 크네..
술집에 사람은 있나??
ㅎㅎ

집 형태가 비슷비슷하네..
 
 
[3/12]   앤드 2014-09-01 (월) 23:21
지붕이 그림엽서처럼 이뿌오^^

비 몰고 다닌다니 어릴적 강원도서 친구의 친구로 만나 사흘, 시끄럽게 놀다 그녀 떠나니 비도 따라 아랫녁으로 가삘더라고... 덕분에 마지막 날은 화사하게 놀았던 기억이~ ㅋㅋ

라임 나도 그랴~ 매양 외우고 아하~ 글쿠나 하고나선 시간 지나면 도로아미타불... 머 그라고 사는거지, 다시 갈켜주는 피안등이 있어 됐네^^*
 
 
[4/12]   미나리 2014-09-02 (화) 00:27
덥고 골 때리는 나라로 돌아옴을 ㅊㅋ하며...-_-;

명태? 북어?조각 참 인상적이네
쟤들은 참 예쁘게 해 놓고 살아
풍경들이 아트다 아트
전망대서 본 마을이 우찌 저리 이쁠꼬
 
 
[5/12]   떠돌이 2014-09-02 (화) 00:45
화재엔 대책없는 마을일 듯,
특히 술집 골목....
 
 
[6/12]   떠돌이 2014-09-02 (화) 00:47
피안 '... 나이가 흉기라카더만 양늠들은 나이 잘 모른다. ...'

나 같은 동안 아직도 포도주 살 때 신분증 보여줘야 된다는...
 
 
[7/12]   일타일피 2014-09-02 (화) 13:36
노르웨이 다녀오셨군요....
얼마전에 학교 동생이 신혼여행을 노르웨이로 가서 인터넷 환전으로 1000, 500, 100 크로네 지폐 구입해서 주었는데....
노르웨이 돈이 있다는 것도 처음 알았고, 세 종류 중에 아줌마인지 아가씨인지 두 명의 얼굴이 지폐에 있어서 살짝 놀라고... 당근 누구인지는 모르죠.. 율곡선생 같은 분을 낳은 분들인지....ㅋㅋㅋ
약간 얘기가 새면, 아들이 훌륭하다고 그 어머니를 지폐 주인공으로 하는 나라가 있는지, 원.... 그럴려면 차라리 단군 할아버지를 하던지..ㅋㅋㅋㅋ
 
 
[8/12]   명림답부 2014-09-02 (화) 22:13
노르웨이 하면 국부펀드가 떠오른다
현재 880조원(8270억달러)의 국부펀드를 운용하는데 국민일인당으로 나누면 국민모두가
백만장자라고 하드라고...작지만 대단한나라....잘 봤삼^^
 
 
[9/12]   피안 2014-09-02 (화) 22:39
라임/
낮에는 그런대로 북적거림, 아무래도 관광지니까... 밤은 한적하고 분위기 있어서... 여수항도 밤에는 좋자녀...가까우니 언제 시간내서 한번 가봐라...

순수 노르웨이 대구...는 저렇게 크다.

떠돌이/

기록에는 공동주택뒤에 있는 단독주택에서만 불을 사용했다고. 그래도 등불 이런거 땜에 불이 나서 전소한 적도 있고...여튼 예민한만큼 안전에도 철저하겠지.

글고 남정네들도 자뻑은
 

미나리
영국에서 노르웨이까지 두어시간 가면 갈텐데....공부할 때 열심히 다니지...북구의 디자인 감각은 특별하자녀...
글고 만화도 좀 올리거라~

일타일피
노르웨이 크로네. 덴마크 크로네...서로 다르고 핀란드는 유로로.
붙어있는 나라들이 돈이 틀려서 귀찮더만...
서울로 돌아오는 헬싱키에서 초콜릿 사면서
유로인줄 알고 냈다가 노르웨이 크로네라고 하더라.

본글 좀 쓰지?
 
 
[10/12]   피안 2014-09-02 (화) 23:33
명림답부/
예전에는 일자리가 없어서 스웨덴으로
넘어갔다더만 부자되니까 이제는 거꾸로 스웨덴에서 넘어온다고 하데...

우리는 어디 석유 안나나...
 
 
[11/12]   일타일피 2014-09-04 (목) 00:06
제가 뭘 알아야 본 글을 쓰지요.....
 
 
[12/12]   피안 2014-09-04 (목) 00:29
일타일피/
봉하 음악회 간 특별한 일, 일상의 일,
전공자가 나눠줄 수 있는 지식의 조각이라도...
생활방이 만만하니 여기서 가볍게 시작해보길~

여튼급할 것은 없고...
   

총 게시물 6,421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4052 2013
09-17
6421  경기 성남 신구대 수목원의 봄 [10]  순수 3 128 03-19
6420 봄의 기운 [5]  항룡유회 3 94 03-18
6419 인천국제공항 [2]  항룡유회 4 81 03-17
6418  기부와 뇌물 [1]  지여 3 75 03-17
6417 건널목, 유치원,그린벨트 -'정치하는~' [4]  지여 3 147 03-13
6416 베트남 호이안 [3]  항룡유회 2 96 03-12
6415 감자 농사 [6]  항룡유회 2 127 03-11
6414 광교산에서 노루귀를 만났다 [2]  순수 2 86 03-11
6413 몽양, 일본 제국의회를 아작 내다. [6]  박봉추 3 213 03-01
6412  고니 떠나는 날 (엉덩이가 닮았다) [6]  박봉추 4 263 02-23
6411  노무현 대통령님 파안대소하신 날 [5]  박봉추 1 278 02-17
6410 터널에서 보는 백남준 다다익선 [4]  박봉추 2 219 02-10
6409  상그리아 [6]  팔할이바람 3 293 02-06
6408  경기 양주 호명산 [7]  순수 2 217 02-06
6407 갈아 엎은 가을 그 꽃밭 [8]  박봉추 2 250 02-05
6406 깔루아 [9]  팔할이바람 3 264 02-05
6405 콜드 브루 커피 [5]  팔할이바람 2 323 02-01
6404 물뼈다귀 전설 [5]  박봉추 4 269 01-31
6403 배다리 선수상회 [3]  박봉추 3 234 01-31
6402 쯔란 [3]  팔할이바람 4 308 01-29
6401  양수리, 큰고니 근접 촬영 (사진추가) [13]  박봉추 6 512 01-27
6400 한강이 중국땅에서 흘러내린다는 증거 [10]  박봉추 3 372 01-21
6399 롱 아일랜드 아이스 티 [9]  팔할이바람 4 340 01-17
6398  시오 코지 [4]  팔할이바람 6 402 01-12
6397  남은 술 [8]  항룡유회 4 366 01-07
6396   [14]  항룡유회 4 505 01-05
6395 개승냥이 추파를 엮어 드리리... [6]  박봉추 5 485 01-05
6394 새해맞이 추억 [2]  팔할이바람 3 382 01-01
6393 연말연시 [3]  항룡유회 5 347 2018
12-30
6392  봉추 포레스트, 이해찬 노회찬, you simin? [6]  박봉추 5 440 2018
12-27
6391  오리의 대학합격 [10]  팔할이바람 5 472 2018
12-26
6390 이장선거 [3]  항룡유회 5 315 2018
12-26
6389 김연명 - 문재인 혁명이 시작된다. [5]  박봉추 6 495 2018
12-14
6388 빌게이츠가 추천하는 도서 5권 [2]  팔할이바람 4 368 2018
12-11
6387 봉추 포레스트, 아침 커피를 먹다가... [6]  박봉추 3 396 2018
12-11
6386 성탄절 동네행진 [4]  팔할이바람 4 450 2018
12-03
6385 유전학 [2]  빨강해바라기 3 362 2018
11-30
6384  늙어 써야할 돈들의 가짜 이름표, 사보험 [5]  박봉추 6 560 2018
11-16
6383 봉추 포레스트, 고니가 왔다 [3]  박봉추 2 439 2018
11-12
6382 섬진강 재첩 [1]  빨강해바라기 4 447 2018
11-06
6381  TF카드란 무엇인가? [3]  팔할이바람 3 626 2018
11-05
6380 SD카드란 무엇인가? [5]  팔할이바람 5 589 2018
11-03
6379 로절린드 플랭클린에게 사과한다. [2]  박봉추 3 464 2018
10-31
6378  봉추 포레스트, 가을이 왔다. [4]  박봉추 3 540 2018
10-28
6377 뒷산에 멧돼지가 산다. [7]  박봉추 5 610 2018
10-25
6376 동네 호수 [2]  팔할이바람 5 515 2018
10-23
6375 내 할머니 태어나신 1895년 단발령이 있었고... [4]  박봉추 4 485 2018
10-22
6374 호박집 [1]  팔할이바람 3 481 2018
10-21
6373  에헴,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8]  박봉추 5 608 2018
10-17
6372 56시간 일했다. [2]  빨강해바라기 5 437 2018
10-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군인의 날은 있는데 왜 공익의…
 그건 좀 곤란하다.
 조깅하다 내 물건 날치기 당함…
 공소시효? "법비 개들에게나 …
 전망좋은집
 반기문 임명
 과도한 커플템의 피해사례.
 경기 성남 신구대 수목원의 봄
 사진기는 어떤 걸 사야하는지?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봄의 기운
 인천국제공항
 기부와 뇌물
 문 대통령 아세안 방문
 표창원과 도올
 일본에 의한 경재제재?
 검스전문 아나운서
 국썅 나경원
 멕시코 남자들의 군입대
 문구점에서 본 학교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