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647건, 최근 0 건
   
[한국사] 지성과 교양은 학벌과 무관하다
글쓴이 :  지여                   날짜 : 2020-07-31 (금) 14:00 조회 : 286 추천 : 3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477일째
뽕수치 : 512,848뽕 / 레벨 : 51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조중동과 티비를 같이 보았는데,

- 의심할 줄 알고 사실을 직시하는 사람과

- 곧이곧대로 믿어 결과적으로 남을 해치는 짓을 하는 사람이 있다

내 주변친지 중심으로 살펴보니 학력이나 성별과는 무관하더라

오히려 가방끈 긴 경상도 영감일수록 지성이나 교양과는 거리가 멀더라

=========================

유태인의 영향력은 커져 왔지만, 유태인 숫자는 줄어들고 있다. 세월이 가면 유태인 숫자가 없어 중동문제와 미국정치의 이스라엘 편들기 - 골치아픈 현안이 해결될 수도 있다

북미의 인디언, 남미의 잉카 마야 원주민이 멸종족 위기까지 줄어든 것은 유럽백인들의 학살(총)보다 유럽백인들이 달고 온 전염병(균) 때문이었다

신이 강림해도 해결책이 없다 는 한국의 대학입시 문제와 대학교육 문제는 입시 대상자인 고교생 감소로  10 ~ 20년만 지나면 해결된다. 젊은이들의 좋은 일자리 취업문제도 마찬가지이다

세계에서 가장 살기좋기로 소문난 호주의 시드니는 '흉악범과 사형수 무기징역수을 호주로 유배시키는 법안' 을 만든 영국의원의 이름이다

서대문 독립문은 일본으로부터의 독립을 상징하는 건축물이 아니고 '친일성향(친일파?)' 인사들이 <중국으로부터의 독립>을 선언을 기념하기위해 만들었다.

한국경제를 선진국으로 이끈 일등공신 '반도체' 는 일본으로부터 들여 온 기술이 아니고 본토 미국으로부터 전수한 수출상품이다

안중근이 일본순사와 교도소 간수들뿐 아니라 일본지성인들도 존경하는 인물이듯이, 호치민도 프랑스와 미국의 지성인과 교양인이 존경하는 인물이다

중국대륙을 공산화시킨 마오져뚱의 아들이 한반도 625 전쟁에서 전사했다

미국 연방통화기구 FRB는 한국처럼 중앙은행(한국은행)인 국책은행이 아니고 민간은행의 하나이다.

존경받는 기업인 유한양행의 창업주 유일한은 미국 첩보부 CIS(CIA 전신) 방첩부대 요원이었다

미국 독립세력은 식민지 아메리카의 담배농장주들이었다(당시 담배=화폐)

지구상에서 가장 추악하고 매너없고 신사숙녀와 거리가 먼 나라가 영국이다(아편전쟁부터 수많은 폐악 즐비하다)

2차대전에서 가장 많은 전사자 희생을 치른 국가는 소련이다.

한반도 남북분단의 1차책임은 당시 정치지도자들의 무능 탓이다. 미국과 소련 공히 신탁통치 후 하나의 국가로 독립시키기로 했었다. 이승만과 김일성이 남북분단의 주연, 김구의 무능이 남북분단의 일등공신,  분위기 메이커 동아일보가 분단의 조연상 받을 만 했다   

부산의 친일 성향은 동래군 부산포이었던 것을 부산시 동래구로 만든 일본의 식민지 꼼수에 기인한 바 크다. - 서울강남이 수꼴화된  선배 사례

로마가 기독교를 키워주었는데 기독교가 로마를 지배했다고 착각한다. 종교가 정치를 지배한 역사는 없다,

1998년 이전에는 비정규직이라는 것이 없었다

아파트는 빈민들의 집단거주를 위한 시설이었다

이성계는 전주에 터전을 둔 사람이 아니다. (몽골 징기스칸의 막내 옷치킨 家의 후예로 만주와 함경도가 세력의 기반이었다) - 아직 정설은 아니지만... 집현전 학사들이 한글을 만들었다 고  외우고 국사 시험문제 나오면 정답으로 채점, 그렇게 답안 제출했던게 불과 얼마전이었던가 ? 생각해보면 ...

의심하고,  (노무현의) 상식을 대입해보고, 앞뒤좌우 합리성을 찾아보는 것이

지성이고 교양 아닐까 ? 

불러주는대로, 가르쳐 주는대로, 암 생각없이 잘 외우고 잘 따르면   우병우 윤석열 같은 부끄러운 줄(수오지심이 뭔지도) 모르는  좀비 괴물 악마 된다. 

수능 입시성적 최고 서울법떼?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20-07-31 (금) 14:00 조회 : 286 추천 : 3 비추천 : 0

 
 
[1/3]   순수 2020-07-31 (금) 14:11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 
참교육은 몸과 마음으로 익혀야 한다.
머리로만 익히면 사회악이 된다.
 
 
[2/3]   항룡유회 2020-07-31 (금) 18:38
한국인중 박사 1호 서재필?
대통령중 박사 1호 이승만?
서울법때출신 판사 나경원?
자칭 모래시계검사 홍준표?
미통닭의차기 하바드 이준석?
설대출신 기업정치꾼 안철수?
심상정?
김진표?
노영민?
자칭 사대강 전문가 부역 교수들?

부칸의 주체사상을 만든 황장엽?
자칭 사상전향자 탈북강남주민 태영호?


 
 
[3/3]   지여 2020-07-31 (금) 20:20
이순신 장군이 율곡 퇴계처럼 이기이원론 이기일원론 학뻘자랑 했으면
임진년 그 해에 조선은 일본 속국 되었다

안중근이 명문대학 졸업했으면 대동아공영론 연구하느라 명사수 될리 없었고
의거 용기도 없었을 것이고, 거사했다 하더라도 이또오에 한발도 명중 못 시켰다.
   

총 게시물 3,647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8983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61671 2014
01-15
3647 슈바이처, 아인슈타인, 뉴튼  지여 2 96 09-18
3646 까라마꼬추의 형제들 [3]  박봉추 2 149 09-15
3645  방랑자 [4]  지여 3 226 08-30
3644 지성과 교양은 학벌과 무관하다 [3]  지여 3 287 07-31
3643 메타인지 - 착각퀴즈 [5]  지여 2 449 06-29
3642 메타인지 [3]  지여 5 406 06-28
3641 노무현과 슈바이처 [4]  지여 4 430 06-24
3640 코로나 치료제: 덱사메타존 [10]  팔할이바람 4 608 06-17
3639  그리울 때 낭송하는 네편의 시 [3]  지여 7 485 06-07
3638  항체 치료제 동물실험 성공 [3]  팔할이바람 7 593 06-03
3637 세계 제약사가 백신에 매달리는 이유 [4]  팔할이바람 4 599 05-18
3636  녹십자, 코로나 치료제 무상공급 발표 [3]  팔할이바람 3 611 05-18
3635  아베 간 [4]  팔할이바람 5 573 05-11
3634  의료용 면봉 [4]  팔할이바람 6 714 04-24
3633  한국만 살아 남을 거라는 증거 [6]  팔할이바람 6 838 04-21
3632  코로나 항체후보군 압축 [14]  팔할이바람 7 852 04-14
3631  별 헤는 밤 [5]  지여 4 657 04-08
3630 수염 난 심장, 땡크에게... [4]  박봉추 4 730 04-08
3629  코로나: 구충제 효과 [3]  팔할이바람 3 693 04-07
3628 수학적 기법을 사용한 코로나 예측 [4]  팔할이바람 4 776 04-02
3627 작가 유시민과 독자 노무현 [6]  지여 5 687 03-27
3626 코로나: 클로로퀸에 대하여 [5]  팔할이바람 5 782 03-20
3625 시인 강은교에게 바치는 오뎅국물 [2]  박봉추 3 707 03-18
3624 책소개: 반일한국이라는 환상 [3]  팔할이바람 4 779 03-09
3623  심상정에게: 갚으까? [9]  박봉추 4 884 03-04
3622  음악가 [10]  박봉추 5 834 03-02
3621 시인 [1]  박봉추 2 720 03-01
3620 [4]  박봉추 3 717 02-29
3619 뜬금영어: Hope vs. Wish [5]  팔할이바람 4 767 02-28
3618 노암촘스키의 '미국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 [1]  지여 4 711 02-25
3617 빵즈의 어원 [2]  팔할이바람 3 799 02-24
3616 줄기세포 일본학계의 조급증 [7]  팔할이바람 5 803 02-20
3615 한국형 정지궤도 위성성공 의미 [4]  팔할이바람 6 834 02-19
3614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6-부록(5단異說2… [11]  길벗 2 763 02-05
3613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5-부록(5단異說)  길벗 2 460 02-05
3612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4-야먀토  길벗 2 443 02-04
3611  코로나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완료 [3]  팔할이바람 8 794 02-04
3610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3-엑셀파일下 [1]  길벗 3 690 02-03
3609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2-엑셀파일上  길벗 2 507 02-03
3608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1-부록(4단異說) [3]  길벗 1 688 02-02
3607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0-부록(10단해설…  길벗 2 464 01-31
3606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9)부록(4단해설) [3]  길벗 2 734 01-30
3605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8) ★신대기(하) [3]  길벗 1 746 01-30
3604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7) ★신대기(상) [4]  길벗 1 802 01-30
3603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6) 시마네현과 … [11]  길벗 4 829 01-28
3602  펌)) 우한 폐렴의 정식 명칭은 신종 코로나 바이… [1]  술기 6 748 01-27
3601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5) 시마네현과 … [2]  길벗 3 768 01-24
3600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4) 시마네현과 … [1]  길벗 3 719 01-24
3599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 3) 시마네현과 … [6]  길벗 4 790 01-23
3598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 2) 응신천황 [1]  길벗 4 785 01-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민주국민 자격시험
 꽃무릇
 샌프란시스코 시민들이 정신질…
 가을, 나의 쉼터
 사실상 구제 요청?
 가슴을 파고 든 달마?
 외신과 국내 언론의 보도 제목
 데파 주세요.
 신문 티비 끊고 40개 입법 올…
 권위주의와 권위
 민주당 니네는 어쩔 수 없는 2…
 가을 초입 남한강 풍경
 개벽의 첫차를 타려면
 슈바이처, 아인슈타인, 뉴튼
 OECD "韓, 올해 성장률 –…
 조선일보 쌩큐~
 까라마꼬추의 형제들
 다음글에 맞는 속담 혹은 사자…
 추미애를 혼자 두지 말지어다.
 친노와 노무현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