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73건, 최근 0 건
   
[세계사] 노암촘스키의 '미국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
글쓴이 :  지여                   날짜 : 2020-02-25 (화) 12:22 조회 : 219 추천 : 4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305일째
뽕수치 : 436,767뽕 / 레벨 : 43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미국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1996년에 출판된 <노암 촘스키>저서 에서

한국과 관련된 부분만 발췌하면,

1945년 미군이 한국에 진주했을 때도 미국은, 일본에 항거했던 국민들에 기반을 두고 있던 반파시스트 한국정부를 해체시켰고 일본 파시스트 경찰과 일제시대 때 일본에  협력했던 일부 한국인들을 이용하여 국민들을 잔인한 방법으로 억압했다. 작은 섬 제주도에서 일어났던 농민들의 봉기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살해당한 3만~4만 명을 포함하여 약 10만 명이 이미 한국전쟁 이전에 남한에서 목숨을 잃었다. (p33~34)

세계는 1970년대 초기부터 세 개의 주요 경제권이 서로 경쟁하는 이른바 '삼극 체제' 혹은 '삼각 체제'로 바뀌기 시작했다. 그 첫째가 일본을 중심으로 하여 과거 그들의 식민지였던 주변국들로 이루어진 엔(¥) 경제권이다.

지난 1930~40년대에 일본은 이를 '대동아 공영권' 이라 불렀다.   (중략)    2차대전이 끝난 후 미국은 일본을 위해 대동아공영권을 재건시켜 주었고, 일본이 주변국을 착취해도 전혀 문제 삼지 않았다. 그것은 일본이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의 착취를 미국의 영향력 안에서만 해야 했기 때문이었다. (p 47)

문화관리자(신문 편집인, 유명 칼럼니스트)들이 특권층들과 함께 특수층 계급의 이익을 나누면서 특권층과 깊은 관련을 맺고 있는 것이다.  언론은 국가권력에 다가 가 경쟁우위를 지킨다.  예를 들어 "누설"이라는 것도 사실은 정부가 모르는 척 시치미를 떼면서 언론과 합작하여 만들어 낸 거짓말이나 사기일 때가 많다.  언론인들은 언론이 생산해 내는 구성요소와 효과를 잘 알고 있으며 기회가 나면 이를 이용하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언론보도를 읽으면서 비판적 의문을 가져야만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  

언론이 국민을 지배하고 있지만, 거꾸로 언론이 대중의 영향력에 놓여지는 경우도 있다. 독립적인 대안언론이 중요한 역할을 해낼 수 있다. 제한된 자료나마 서로 교류를 통해 그 효과와 각자의 이해력을 배가시킬 수 있는 사람들을 모으는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지배적 엘리트(=언론권력과 기득권)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민주주의의 위협이다.  (p 151 ~ 153 )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

기득권 지배층이 원하는 것들 중의 하나는 조용하고 수동적인 국민이다. 따라서 특권층 그들을 골치 아프게 만들 수 있는 한가지 방법은 수동적이고 조용하게 있지 '않는' 것이다. 그렇게 할 수 있는 방법은 얼마든지 있다. 단지 질문하는 것 만으로도 큰 효과를 낼 수 있다.

시위나 편지쓰기, 그리고 투표, 이 모두 의미가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그런 행동들이 지속적이고 조직적이어야 한다는 사실이다.

틀에 박힌 역사책이나 정치학 교과서에만 의존하지 말자. 이것은 무슨 비법을 요하는 것도 아니고 높은 지적 수준을 요구하는 일도 아니다. 전공논문, 국가안전보장회의 비망록이나 그와 유사한 1차 자료를 볼 수 있다. 그저 여가시간 정도만 투자해도 ( 주입식 교과서적 쇄뇌가 틀렸다는 것을) 누구라도 알아 채릴 수 있다.

"쇠사슬에 묶인 채 즐기는" 평화와 안식을 위해 자유와 정의를 버렸던 유럽인에 대한 루소의 비평

'벌거벗은 수많은 야만인들이 유럽인들의 주색잡기를 경멸하면서 오직 그들의 자주 독립을 보호하고자 기아, 화재, 칼,죽음을 인내하는 것을 볼 때, 나는 스스로 노예인 자가 자유를 따지고 드는 것은 잘못이라 느낀다'                      (p160~165)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20-02-25 (화) 12:22 조회 : 219 추천 : 4 비추천 : 0

 
 
[1/1]   길벗 2020-02-26 (수) 14:07
촘스키의 구조언어학에 빠졌던 시절이 생각나네.
   

총 게시물 3,773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7869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59406 2014
01-15
3773  별 헤는 밤 [3]  지여 2 61 04-08
3772 수염 난 심장, 땡크에게... [4]  박봉추 3 139 04-08
3771  코로나: 구충제 효과 [3]  팔할이바람 3 115 04-07
3770 수학적 기법을 사용한 코로나 예측 [4]  팔할이바람 4 203 04-02
3769 작가 유시민과 독자 노무현 [6]  지여 5 167 03-27
3768 코로나: 클로로퀸에 대하여 [5]  팔할이바람 5 233 03-20
3767 시인 강은교에게 바치는 오뎅국물 [2]  박봉추 3 190 03-18
3766 책소개: 반일한국이라는 환상 [3]  팔할이바람 4 258 03-09
3765  심상정에게: 갚으까? [9]  박봉추 4 356 03-04
3764  음악가 [10]  박봉추 5 314 03-02
3763 시인 [1]  박봉추 2 201 03-01
3762 [4]  박봉추 3 205 02-29
3761 뜬금영어: Hope vs. Wish [5]  팔할이바람 3 248 02-28
3760 노암촘스키의 '미국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 [1]  지여 4 220 02-25
3759 빵즈의 어원 [2]  팔할이바람 3 289 02-24
3758 줄기세포 일본학계의 조급증 [7]  팔할이바람 5 289 02-20
3757 한국형 정지궤도 위성성공 의미 [4]  팔할이바람 6 335 02-19
3756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6-부록(5단異說2… [11]  길벗 2 259 02-05
3755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5-부록(5단異說)  길벗 2 145 02-05
3754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4-야먀토  길벗 2 137 02-04
3753  코로나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완료 [3]  팔할이바람 7 302 02-04
3752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3-엑셀파일下 [1]  길벗 3 212 02-03
3751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2-엑셀파일上  길벗 2 166 02-03
3750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1-부록(4단異說) [3]  길벗 1 193 02-02
3749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0-부록(10단해설…  길벗 2 169 01-31
3748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9)부록(4단해설) [3]  길벗 2 241 01-30
3747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8) ★신대기(하) [3]  길벗 1 237 01-30
3746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7) ★신대기(상) [4]  길벗 1 268 01-30
3745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6) 시마네현과 … [11]  길벗 4 291 01-28
3744  펌)) 우한 폐렴의 정식 명칭은 신종 코로나 바이… [1]  술기 6 264 01-27
3743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5) 시마네현과 … [2]  길벗 3 266 01-24
3742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4) 시마네현과 … [1]  길벗 3 228 01-24
3741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 3) 시마네현과 … [6]  길벗 4 280 01-23
3740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 2) 응신천황 [1]  길벗 4 269 01-23
3739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 1) 엑셀파일 날… [1]  길벗 4 269 01-23
3738  실패 - 손실인가? 자산인가? [2]  지여 3 313 01-17
3737 섹스, 평화 그리고 종교 [2]  지여 2 309 01-14
3736 [6]  지여 5 395 2019
12-29
3735 star(별) 이야기 [2]  지여 2 350 2019
12-22
3734 요즘책의 긴제목들  지여 2 287 2019
12-20
3733  아편(opium) - 양귀비(poppy) [4]  지여 3 374 2019
12-17
3732  오키나와 제주도 한반도 [3]  지여 3 391 2019
12-09
3731 2019년도 노벨 의학상의 의미 [8]  팔할이바람 4 711 2019
10-15
3730 한나 아렌트, 봉추에게 청혼? [2]  박봉추 3 533 2019
10-10
3729 한나 아렌트, 세 번의 탈출  박봉추 3 465 2019
10-09
3728 일본회의의 정체  땡크조종수 4 379 2019
10-08
3727  조국강좌 [8]  술기 5 718 2019
09-22
3726 항암제들의 오류 [4]  팔할이바람 5 751 2019
09-15
3725 인공 뇌 배양 [4]  팔할이바람 2 805 2019
09-01
3724  언어(소통)의 한계 [2]  지여 2 716 2019
08-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일본: 실제로는 100배다
 별 헤는 밤
 미통당 애들
 질문: 담배
 수염 난 심장, 땡크에게...
 임시정부수립기념
 사퇴요정
 핑크당 속사정
 별이 빛나는 밤에 - 최장수-누…
 이대로 가면 8만명 감염
 www.worldometers.info/corona…
 영국수상 중환자실 입원
 일본: 결국 긴급사태 선언
 코로나: 구충제 효과
 심심한데 노래나 한곡 2
 정의당 비례 대표 1번
 심심한데 노래나 한곡
 데니크레인, 미국에 살고 있었…
 마셜, 이낙연플랜은 왜 없나?
 장모 5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