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644건, 최근 0 건
   
[세계사] 오키나와 제주도 한반도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12-09 (월) 00:18 조회 : 635 추천 : 3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430일째
뽕수치 : 499,037뽕 / 레벨 : 49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일본작가 '아라사키 모리테루'의 저서 <오키나와 현대사>는 우치난추(오키나와 주민들이 스스로를 호칭하는 말)의 왜구와 미군에게 당한 고난 기록이다  

'아와곤 쇼코' 의 명언
"전쟁을 일으킨 자들은 포성도 들리지 않는 별장에서 돈 계산을 하고 있다"
메이지 유신의 전범들은 1945년 미국에게 항복하기 전 석달동안 무고한 오키나와 주민들을 인질로 무려 20만명을 전사시킨 댓가로 본토 일본인들과 자신들의 목숨을 유지하려 했었다 "미군이 오키나와를 점령하면 무자비한 살인과 강간 방화가 이루어질 것이니 미군이 오기 전에 자살하라!" 유포시켜 수많은 우치난추 자살의 끔직한 만행 역시 625 한반도 민간인 학살이 연상된다.  

지금은 관광객들의 구경거리가 된 오키나와 일본군 동굴
제주도 관광코스의 하나인 일본군 동굴


1972년 5월 15일 미국영토에서 일본 영토로 국적은 바뀌었지만 오키나와의 3분지 2는 여전히 미군기지로 사용되었다. 위 항공 사진에서 보듯이 오키나와의 금싸라기 가운데 부분이 미군 공군 활주로이다 

여자 초등학생을 세명의 미군 해병이 성폭행한 사건, 여중생 성폭행으로 미군기지 철수를 외치는  8만5천명의 집회시위에 하시모토정부의 후텐마공군기지 이전약속은 지금껏 실현되지 않고 있다 
오키나와 중심 나하시에 대신 삐까번쩍한 거대한 쇼핑몰 [파렛토 쿠모지]를 건립해 주니 부동산투기 집단이 앞장서서 '미군기지 이전 반대'를 외쳐주고 있다
이명박의 청계천 공사와 "내 집값 올려주라" 는 한국궁민이 명박에게 몰표 주었던 사례, 왜구와 토착왜구의 밀회와 유사하다.

명박 전성기 2009년 영화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흐른다'
원제- 'The curious case of Benjamin Button'

명자민 박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10년이 지난 지금은 [검]자민 [찰]튼의 시간이 거꾸로 가고 있다
 

일본에게 합병되기 전 오키나와는 '평화와 교역'을 국시로 한 [류큐]왕국이 동남아 ~ 중국 ~한반도 부산 사이에 무역으로 평화롭게 살고 있었다. (사진은 류큐왕국의 왕 모습)  비무장 교역국가의 한계를 타산지석으로 삼아 국방이 튼튼해야 평화도 교역도 가능함을 명심해야 할 터...

메이지유신 세력들에 의해 1879년 일본에 강제합병 이후, 2차세계대전~미국영토 27년(1945~1972) ~ 2019년 현재까지 140년간   왜구와 미국 점령군에게 당한 약탈 폭력 사살당했던 우치난추의  기록은,
 한반도의 아픔 특히 제주 4 3, 여순과 광주 항쟁의 아픔을 연상시킨다. 

전두환 이순자 광주 민박 기념 비석은 518 묘역 입구에서 뭇 대중들에게 자근자근 밟혀 사라져가고 있다.  아껴 밟아 후손들도 두고두고 짓밟을 기회를 주어야 하지 않을까?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12-09 (월) 00:18 조회 : 635 추천 : 3 비추천 : 0

 
 
[1/3]   항룡유회 2019-12-09 (월) 07:13
아껴 밟아 후손들도 두고두고 짓밟을 기회를 주어야 하지 않을까? x2

세계사부분에 정치를 얹어 아슬아슬하게 줄타기 하는 지여를 위해 미리 렠카뽕

 
 
[2/3]   팔할이바람 2019-12-16 (월) 17:21
오키나와는 지역감정의 희생동네중의 하나.

오키나와 출신이라고 하믄,
일본내에서 아주 아래로 보는 경향이 강함.

그런데도,
일본내륙 정치에 질질 끌려가는거보믄....ㅡㅡ:.
 
 
[3/3]   항룡유회 2019-12-16 (월) 19:05
오키나와는
일본 전체가 아닌 일본의 일부인 지방정부에서 운영하던 어용해적들에게 정복당한 섬나라 아니었던가?
일본 본섬-혼슈, 큐슈 등-지역민 입장에선 한 수 아래로 보고싶은 계층이 필요했을 거 같다.
인간의 본성이자나
나는 힘들게 살지만 너보다는 잘산다.
나의 불행은 쟤들(권력자집단)때문이 아니고 바로 너 때문이다.
우월감 책임전가
뭐 이런 사고방식. . .
   

총 게시물 3,644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8563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60808 2014
01-15
3644 지성과 교양은 학벌과 무관하다 [3]  지여 3 141 07-31
3643 메타인지 - 착각퀴즈 [5]  지여 2 288 06-29
3642 메타인지 [3]  지여 5 255 06-28
3641 노무현과 슈바이처 [4]  지여 4 279 06-24
3640 코로나 치료제: 덱사메타존 [10]  팔할이바람 4 440 06-17
3639  그리울 때 낭송하는 네편의 시 [3]  지여 7 326 06-07
3638  항체 치료제 동물실험 성공 [3]  팔할이바람 7 431 06-03
3637 세계 제약사가 백신에 매달리는 이유 [4]  팔할이바람 4 434 05-18
3636  녹십자, 코로나 치료제 무상공급 발표 [3]  팔할이바람 3 443 05-18
3635  아베 간 [4]  팔할이바람 5 413 05-11
3634  의료용 면봉 [4]  팔할이바람 6 548 04-24
3633  한국만 살아 남을 거라는 증거 [6]  팔할이바람 6 680 04-21
3632  코로나 항체후보군 압축 [14]  팔할이바람 7 704 04-14
3631  별 헤는 밤 [5]  지여 4 505 04-08
3630 수염 난 심장, 땡크에게... [4]  박봉추 4 567 04-08
3629  코로나: 구충제 효과 [3]  팔할이바람 3 531 04-07
3628 수학적 기법을 사용한 코로나 예측 [4]  팔할이바람 4 621 04-02
3627 작가 유시민과 독자 노무현 [6]  지여 5 529 03-27
3626 코로나: 클로로퀸에 대하여 [5]  팔할이바람 5 618 03-20
3625 시인 강은교에게 바치는 오뎅국물 [2]  박봉추 3 546 03-18
3624 책소개: 반일한국이라는 환상 [3]  팔할이바람 4 627 03-09
3623  심상정에게: 갚으까? [9]  박봉추 4 732 03-04
3622  음악가 [10]  박봉추 5 673 03-02
3621 시인 [1]  박봉추 2 550 03-01
3620 [4]  박봉추 3 555 02-29
3619 뜬금영어: Hope vs. Wish [5]  팔할이바람 4 609 02-28
3618 노암촘스키의 '미국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 [1]  지여 4 559 02-25
3617 빵즈의 어원 [2]  팔할이바람 3 657 02-24
3616 줄기세포 일본학계의 조급증 [7]  팔할이바람 5 645 02-20
3615 한국형 정지궤도 위성성공 의미 [4]  팔할이바람 6 688 02-19
3614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6-부록(5단異說2… [11]  길벗 2 620 02-05
3613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5-부록(5단異說)  길벗 2 365 02-05
3612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4-야먀토  길벗 2 348 02-04
3611  코로나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완료 [3]  팔할이바람 8 645 02-04
3610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3-엑셀파일下 [1]  길벗 3 542 02-03
3609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2-엑셀파일上  길벗 2 415 02-03
3608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1-부록(4단異說) [3]  길벗 1 521 02-02
3607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0-부록(10단해설…  길벗 2 381 01-31
3606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9)부록(4단해설) [3]  길벗 2 580 01-30
3605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8) ★신대기(하) [3]  길벗 1 598 01-30
3604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7) ★신대기(상) [4]  길벗 1 642 01-30
3603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6) 시마네현과 … [11]  길벗 4 675 01-28
3602  펌)) 우한 폐렴의 정식 명칭은 신종 코로나 바이… [1]  술기 6 598 01-27
3601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5) 시마네현과 … [2]  길벗 3 618 01-24
3600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4) 시마네현과 … [1]  길벗 3 570 01-24
3599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 3) 시마네현과 … [6]  길벗 4 639 01-23
3598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 2) 응신천황 [1]  길벗 4 620 01-23
3597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 1) 엑셀파일 날… [1]  길벗 5 601 01-23
3596  실패 - 손실인가? 자산인가? [2]  지여 3 655 01-17
3595 섹스, 평화 그리고 종교 [2]  지여 2 641 01-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아. 알. 바 2
 아 알 바 (아파트 알아야 바꾼…
 긍정 낙관의 힘
 켈리포냐에서 우낀거 봄
 "고마 해라 ! 마이 무따 아이…
 노무현 = 시스템
 뿔난 30대 - 정신차려라 청와…
 분홍원피스와 꼰대질
 악마는 ...
 한줄: 마스크
 황우석 - 이재명 - 윤석열
 친일인명사전 속 박정희
 김홍걸, 주진형
 랭킹 150위가 세계대회우승
 좌회전 신호대기, 우회전 신호…
 백신과 치료제
 우종창 그놈이 바로 그놈이네
 조직범죄 - 투기 - 투자
 지성과 교양은 학벌과 무관하…
 신천지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