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04건, 최근 0 건
   
[문학]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 [원문보기]

 
 
[1/7]   박봉추 2019-01-11 (금) 14:47
만각께서 대마초를 하셨다니 놀랍니다. 
급 김부선이 떠오르는 일인 봉추.

글 진짜 입에 딱딱 붙도록 찰지게 잘 쓰시네요.

대마초를 한 모금 빨아 입안에 물고 집중하던 태극선 모양의 동심원이 오버랩 되었다. 순간 나의 뇌는 동심원의 구심점인 나이테의 원점을 향하여 빨려들어 갔다
 
 
[2/7]   팔할이바람 2019-01-11 (금) 16:19
1. 서울로 돈 벌로 가유~~~! 어머니!!!”
어린 나이에...
웨케 슬프냐....ㅠ.ㅠ

2. 재미있었던 일은 입구 남탕, 여탕 가운데 표 파는 곳에 아주머니가 있었는데,
이거,
일본식 대중 목욕탕이 다 그럼.
1990년대중반 일본유학때 시껍했던 기억이....ㅡ,.ㅡ:

3.동생놈과 싸우는데 점잖게 생긴 중학생 형이 와서 말렸다
“동생이 버릇없이 한 것 같으니 형씨가 그만 두시오!”하며 동생을 나무랐다
이시절에는
피땡이덜도 애늙이같았던듯....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런데...
나이가 영감이 되서도 저 에피소드를 기억하는거 보믄, 지고는 못사는(또는, 억울한 것을 견디지 못하는) 성격의 만각에는 틀림없는 듯.

p.s.
마치 생활역사책을 읽은 느낌.
책의 발문을 써주셨다는 분 말씀대로 날것으로 글이 살아 움직이는 것같음
 
 
[3/7]   팔할이바람 2019-01-11 (금) 16:28
 
 
[4/7]   박봉추 2019-01-12 (토) 13:05
1. 구두닦이

내 어릴적 초등학교인근에 고아원 2개가 있어
그 아이들과 같은 반도 하고 보냈는데
대학 들어가 처음 다방에 갔다 만나 한참을 떠들었다.
 
고아원에서 도망나와 구두 닦기를 하였는데
호적도 없고 주민번호도 없어
파출소 순사들에게 매일 까이고 심부름을 하고
구두를 닦아 주면서도 돈도 못받았다는
그런 얘기를 하면서 쓰게 웃던 아이,

그들 말로 옥수수가 털렸다는 뜻의
앞니가 다 깨진 슬픈 미소가 잊히질 않는다.
잘 살고 있을까?

마지막 본 그때가 1979년 봄이었다.

2. 만각 흉아 작품 옆에 떠다니는 옛섬들

- 이문희 <흑맥>
서울역 양동 어린 양아치 생활을 그린작품, 영화화 됨
- 이문구 <변사또약전>
이태원 해방촌 물막이 노가다 전표 와리깡 등을 그린 작품
 
 
[5/7]   순수 2019-01-12 (토) 13:52
만각/
흉아 대단혀~~~

나도 어린시절 힘들게 살았지만..
나보다 더 고생 많이 했어..





 
 
[6/7]   빨강해바라기 2019-01-12 (토) 16:14
 
 
[7/7]   만각 2019-01-14 (월) 10:59
박봉추/ 팔할이바람/ 순수/ 빨강해바라기/

뽕 후원은 고맙지만 사양 하고프고... 당시 대마초는 호기심으로 한,두번 피웠을 뿐

짧은 시간에 쓰다 보니 사람 이름이 생각이 잘 안나 고민...고생 기억은 온 몸에 새겨있어 잘 기억남

글 이라고 하기보다는 상형문자로 이해하여 주길 바랄 뿐임
   

총 게시물 3,704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7007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57635 2014
01-15
3704 이과가 묻고 문과가 답하다. [5]  빨강해바라기 2 166 03-04
3703 팔할 교수님 알려 주세요. [4]  빨강해바라기 2 246 02-26
3702 애오라지 [2]  팔할이바람 3 187 02-25
3701 스타벅스에서 커피한잔 마시며 [4]  지여 4 177 02-24
3700 붓 가는대로- "수필도 시도 아닌," [1]  지여 2 183 02-11
3699 띵하오 [1]  팔할이바람 4 231 02-08
3698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1)종결편 [2]  만각 3 239 01-28
3697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0) [2]  만각 3 192 01-28
3696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9) [3]  만각 5 267 01-18
3695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8) [2]  만각 5 230 01-18
3694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7) [2]  만각 5 230 01-18
3693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6) [1]  만각 6 256 01-15
3692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5) [3]  만각 6 273 01-15
3691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4) [6]  만각 6 303 01-14
3690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3) [4]  만각 7 284 01-14
3689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2) [4]  만각 7 288 01-14
3688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 [7]  만각 7 464 01-11
3687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 연재에 즈음하여... [5]  만각 5 334 01-10
3686 신 방화소재 [5]  팔할이바람 3 340 2018
12-28
3685 엘론 머스크의 도전 [2]  팔할이바람 2 292 2018
12-22
3684 머큐리 - 관점 [2]  지여 4 326 2018
12-20
3683 수학- 부르바키와 방탄소년단 [3]  지여 6 342 2018
12-16
3682 오래전에 일본에 간 한반도인 [4]  팔할이바람 6 426 2018
11-30
3681  유전자도 양보다 질 [17]  팔할이바람 3 452 2018
11-30
3680  양성의 뇌회로 [4]  팔할이바람 3 428 2018
11-11
3679 성(sex)에 대하여 [6]  팔할이바람 4 476 2018
11-10
3678 마광수/ 한국의 현실과 위선적 권위주의 [2]  팔할이바람 4 417 2018
10-30
3677 식생활에 의한 장내세균의 변화 [2]  팔할이바람 6 471 2018
10-29
3676  GNU: 마음있는 컴뮤니케이션 [2]  팔할이바람 5 445 2018
10-29
3675 진화와 진보 [4]  지여 4 420 2018
10-19
3674 가을이 왔다 서(序) [1]  술기 4 466 2018
09-18
3673 실천과 이론  지여 3 384 2018
08-29
3672 가야방 금강  술기 3 457 2018
06-29
3671 스님과 대통령  술기 4 685 2018
05-28
3670 인생길. [2]  순수 3 740 2018
05-28
3669 진보와 진화 / 발전과 성장  지여 6 721 2018
05-20
3668 서울대미술관소장품 100선 2 [2]  뭉크 5 678 2018
05-06
3667 서울대미술관 소장품100선 1 [3]  뭉크 5 646 2018
05-06
3666 4월 27일생에 대한 노래 한편  술기 3 575 2018
04-27
3665  얼음 방울 [4]  순수 7 754 2018
04-14
3664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하겠다 [2]  술기 5 881 2018
04-06
3663 너와 나 [9]  순수 3 871 2018
04-02
3662  큰꽃으아리 씨방 [3]  순수 6 1363 2018
03-02
3661  무명 [7]  술기 6 1275 2018
02-21
3660 김아랑의 노랑리본 [2]  지여 8 1324 2018
02-20
3659 봄이 오는 소리 [1]  순수 5 961 2018
02-17
3658 詩 - 현송월 [3]  지여 4 934 2018
02-15
3657 얼음 이끼 꽃 [4]  순수 3 943 2018
02-06
3656 에르미타시 박물관전 2  뭉크 3 1331 2018
01-31
3655 에르미타시 박물관전 1  뭉크 3 2443 2018
01-3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반기문 임명
 과도한 커플템의 피해사례.
 경기 성남 신구대 수목원의 봄
 사진기는 어떤 걸 사야하는지?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봄의 기운
 인천국제공항
 기부와 뇌물
 문 대통령 아세안 방문
 표창원과 도올
 일본에 의한 경재제재?
 검스전문 아나운서
 국썅 나경원
 멕시코 남자들의 군입대
 문구점에서 본 학교
 건널목, 유치원,그린벨트 -�…
 금연 시도자를 위한 재떨이
 치킨먹고 임신한 여자
 베트남 호이안
 감자 농사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