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674건, 최근 0 건
   
[철학]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하겠다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8-04-06 (금) 13:03 조회 : 552 추천 : 5 비추천 : 0
술기 기자 (술기자)
기자생활 : 2,113일째
뽕수치 : 144,258뽕 / 레벨 : 14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앞에 있는 위원장 말고 또 다른 위원장이 있다는 것인가.

[如汝文殊하야 更有文殊가 文殊者 爲無文殊아]

 

 

내가 위원장이니 또 다른 위원장은 없다.[我眞文殊이니 無文殊하니이다]

 

 

또 다른 위원장이 있다면 김정은이 둘이라는 이야기가 된다.

[若有者인댄 則二文殊로소이다]

 

 

또한 지금 내가 여기에 없는 것도 아니니,

위원장이 따로 있다 없다 궁리할 필요 조차 없다. 

[我今日에 非無文殊할새 於中에 實無是非二相하니이다] 

 

 

애초에 시민의 마음이 있거늘

또다시 단일민족이니 분단이니 하는 헛된 마음을 따로 짓자는 것이 된다.

[妙明無上菩提淨圓眞心이어늘 妄爲空色 及如聞見하 如第二月]

 

 

언론과 휴전협정 기획자가 분단과 통일이라는 허깨비 속에

[觀見與塵하야 種種發明함은 名爲妄想이니 不能於中에 出是非是어니와]

 

 

더이상 깨어있는 시민들을 가두진 못할 것이다.

[由是眞精妙覺明性할새 故能今汝로 出指非指케 하나니라]

 

 

---

여래와 문수보살의 대화 중

세속의 말과 글과 언론의 한계를 깨는 방편이 드러나는 대목이라 차용했다.

 

 

한참 전에도 우리 싸이트 내 어느 곳엔가 이게(是) 뭣인가 하는 화두에 대해 필자가 아래와 같이 오해를 기록한 적이 있다. 최근에야 나의 불찰을 깨달았는데, 마침 김정은의 선문답도 있던 차 이를 기회로 이것 저것 찾다가 위의 글을 건지게 되었다.

 

 

---

과거 오해 했던 선시는 이렇다.

 

 

생야시사야(生也是死也)

시두두비로물물화장돌회마(頭頭毘盧物物華藏咄會麼)

 

 

생(生)이 곧 사(死)다

→ 얼마나 편리하고 그럴듯한 판단이었던가

 

 

그런데 지금 다시 보니 띄어쓰기가 잘못 되었단다. 이렇게 →

 

 

생야시(生也是) 사야시(死也是)

 

 

이에 대한 전강선사의 육성은 이랬다. →

 

 

생야시(生也是)』요 그 말은, 우리가 이 몸뚱이 받아 가지고 이 사대(四大) 육신 몸뚱이를 가지고, 이 영(靈)이 우리 말하는 영가(靈駕), 영(靈)이 몸뚱이 속에서 이 사대색신(四大色身) 몸뚱이를 끌고 댕기는 그것을 생(生)이라 하니까.

 

 

몸뚱이 하나 어머니 뱃속에서 얻어가지고 나온 것을 생(生)이라 하니까, 『생(生)도 시(是)다』 그말이여.


‘생(生)도 시(是)’라는 것은 당장 이렇게 이 몸뚱이 얻어 나온 이것도 시(是)다.

 

 

그 시(是)라는 것은 ‘이 시(是)’자 인데, ‘이 시(是)’자는 ‘옳을 시(是)’자 인데, 옳다는 시(是)자 인데, ‘이것이다, 옳다’ 그 말은 『본래 생사가 없다』 그말이여. 알아듣겄죠?



『사야시(死也是)』다. 이 몸뚱이를 가지고 이렇게 갔다왔다 성숙시위 행주좌와(行住坐臥) 어묵동정(語黙動靜)을 이 송장 몸뚱이 가지고 이런다마는, 그래 가지고 있다 이 몸뚱이는 죽는다.

 

 

그놈 몸뚱이 내던질라면 그놈의 죽는 고(苦) 무섭지! 이 죽는 것도 시(是)니라.

‘이 시(是)’자, ‘옳을 시(是)’자.


죽는 거, 몸뚱이 고녀러 것이 이놈이 죽지.

 

 

이 몸뚱이 끌고 댕기는 주인공은 거기 죽는 것도 없고, 죽는 때도 묻지 않고, 송장한테 뭐 상관도 없이, 그대로 독로(獨露)한 그 영(靈) 자리는 그놈이 시(是)니라.

그 ‘생사 없다’ 그말이여.

 

 

생(生)도 시(是)요, 사(死)도 시(是)니라. 고렇게 헌 말이여.

 

 

---

지난 동안

 

 

"생야시사야" 하며...전율을 느껴 가며...

마음을 다잡곤 했다.

 

 

지금 보니

그 어리석음 또한 대수가 아니긴 하다.

 

 

다만 그 점에 있어서 만큼은

김정은 위원장의 선문답...

감사 또 감사다.

 

 

삼인행 필유아사(三人行 必有我師)가 무색하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8-04-06 (금) 13:03 조회 : 552 추천 : 5 비추천 : 0

 
 
[1/2]   길벗 2018-04-06 (금) 13:33
무식한 내가 죄인이여....
 
 
[2/2]   순수 2018-04-07 (토) 09:48
무식한 내가 죄인이여...(2)
   

총 게시물 3,674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6765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1]  팔할이바람 30 57025 2014
01-15
3674 가을이 왔다 서(序) [1]  술기 4 96 09-18
3673 실천과 이론  지여 3 127 08-29
3672 가야방 금강  술기 3 224 06-29
3671 스님과 대통령  술기 4 398 05-28
3670 인생길. [2]  순수 3 374 05-28
3669 진보와 진화 / 발전과 성장  지여 6 400 05-20
3668 서울대미술관소장품 100선 2 [2]  뭉크 5 343 05-06
3667 서울대미술관 소장품100선 1 [3]  뭉크 5 336 05-06
3666 4월 27일생에 대한 노래 한편  술기 3 331 04-27
3665  얼음 방울 [4]  순수 7 441 04-14
3664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하겠다 [2]  술기 5 553 04-06
3663 너와 나 [9]  순수 3 537 04-02
3662  큰꽃으아리 씨방 [3]  순수 6 995 03-02
3661  무명 [7]  술기 6 924 02-21
3660 김아랑의 노랑리본 [2]  지여 8 936 02-20
3659 봄이 오는 소리 [1]  순수 5 641 02-17
3658 詩 - 현송월 [3]  지여 4 609 02-15
3657 얼음 이끼 꽃 [4]  순수 3 595 02-06
3656 에르미타시 박물관전 2  뭉크 3 1076 01-31
3655 에르미타시 박물관전 1  뭉크 3 2092 01-31
3654 [3]  술기 3 679 01-17
3653 시 한편 더 [1]  지여 5 789 2017
12-08
3652 현대미술관에서 / 써니 킴  뭉크 5 551 2017
12-06
3651 현대미술관에서 1  뭉크 5 533 2017
12-06
3650 자작시 한편 [2]  지여 8 925 2017
11-20
3649 마광수 박사를 기리며 [1]  팔할이바람 13 1136 2017
11-07
3648  [신 암치료법] 카티 [5]  팔할이바람 9 1223 2017
10-28
3647 원죄  술기 8 1179 2017
09-15
3646 씨잘데기 없는 책들2- 제4차 산업혁명 [2]  아더 7 1120 2017
08-23
3645 블라맹크전시회 [3]  뭉크 3 981 2017
08-18
3644 이집트초현실주의자들  뭉크 4 711 2017
08-18
3643 수학(5) - 퀴즈 [1]  지여 3 1123 2017
08-14
3642 수학 네번째 이야기-갈비뼈 기독교 [4]  지여 3 1276 2017
08-11
3641 잃어버린 역사 보이는 흔적  명림답부 3 886 2017
08-10
3640 창조론 사이시옷 [3]  술기 2 1274 2017
08-04
3639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 '기차역' [2]  지여 3 1083 2017
08-01
3638 비스와바 쉼보르스카의 詩- 공짜 없다  지여 3 765 2017
08-01
3637  통섭 [7]  아더 8 1393 2017
07-19
3636  줄기세포 회사: Celltex [6]  팔할이바람 9 1986 2017
07-18
3635 수학-세번째 이야기(피타고라스와 스티븐 호킹) [2]  지여 6 1331 2017
07-14
3634 오에 히카리(음악)와 오에 겐자부로(문학)  지여 5 1015 2017
07-06
3633 詩 /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1]  피안 7 1340 2017
07-03
3632 딸을 살해한 어머니가 무죄 판결을 받았다 [5]  심플 4 1462 2017
07-03
3631 아버지의 뒷모습 [2]  술기 7 1524 2017
06-19
3630 더플랜 k값 - 1.5 어쩌면? [3]  지여 3 1459 2017
06-13
3629 UGLY AS ART /서울대미술관 [1]  뭉크 1 1387 2017
06-09
3628 호림박물관 [3]  뭉크 4 1489 2017
06-03
3627  수학- 두번째 이야기(천경자 미인도) [4]  지여 5 1595 2017
05-28
3626 화가 송번수 50년의 무언극 [2]  뭉크 4 1933 2017
05-26
3625 8주기 노무현 대통령 추모시 [3]  피안 8 1588 2017
05-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순수를 만났다
 아빠는 몰랐다!!!
 초등학교=소학교
 집사부일체: 신애라
 puuoq65ks2
 대한민국 최고의 방탄복
 통일광합성
 백두산 천지 날씨의 위엄
 사진한장: 돌아 오는 길
 인물: 이설주
 클럽에서 인기남 되는법
 아름다운 인연
 뜬금없는 생각: 비핵화
 남남갈등 해소가 포인트
 사진 찍는 구도 방법
 대만 시장의 흔한 떡 파는 청…
 평양정상회담 이모정모
 작품명 : 키스
 고교(3년)+전문대(2년) = 5년…
 통계청 vs. 최진기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