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19건, 최근 0 건
   
[철학] 원죄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7-09-15 (금) 13:44 조회 : 1722 추천 : 8 비추천 : 0
술기 기자 (술기자)
기자생활 : 2,443일째
뽕수치 : 138,938뽕 / 레벨 : 13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출처 - 불교닷컴>

 

 

국민의당 선거법위반이 허위사실공표죄로 안철수 박지원에게 그 책임추궁이 모아졌을 때, 문대통령이 먼저 화해를 시사했다. 이 때 대통령은 뗏목론을 들었다. 불교 다이제스트판 <금강경>의 뗏목론과 같은 맥락이었으나 지금 그 결과는 달라졌다.

 

 

- 강을 건넜으면 뗏목을 두고 가지 머리에 이고 가지는 않으리라. 법도 그렇거늘 법 아닌 것은 말할 것도 없다 - 가 원래 취지이다.

 

 

선거법위반은 두고 가자. 그런데 법을 지켜 봤어야지, 하는 싹수를 보니 이번에도 대통령의 짝사랑으로 끝날 가능성만 커졌다.

 

 

이명박철수 부류들은 거칠고 절박해졌다. 그런데 자신들은 정작 그 배경을 모른다. 그냥 시대의 변화를 영리하게 읽어냈다는 착각만 만땅이다. 무소유에서 끌려 나온 대통령과는 비교가 민망할 정도로, 적폐들의 욕망은 중증의 조루덩어리일 뿐이다.

 

 

아담과 하와가 무화과잎으로 자신들의 성기를 가렸듯이, 이들 또한 교언영색으로 자신들의 죄의식을 면피하려고만 든다. 이명박성진이 서울에 이어 포항 성시화(기독교화)를 주도한 미망(迷妄) 또한 기독교내 원죄 해석에 대한 이와같은 습관의 반복에서 비롯되었다.

 

 

성경엔 하와가 뱀(사탄)의 유혹을 따라 선악과(무화과)를 따 먹은 것으로 인간의 원죄가 시작되었다고 한다. 뱀의 형상과 무화과잎으로 성기를 가린 점 그리고 생산의 고통에 대한 저주 등에서 인간의 원초적 섹스에 그 책임을 묻고 싶었을 것이다.

 

 

비구니가 강간을 당했다. 제자들은 그 비구니를 부처에게 끌고가 그 심판을 구했다. 비구계를 어겼으니 그를 파면하시오. 그러게 뭐라고 했소. 여자들은 애초부터 승단에 들이면 안 된다고 우리가 말하지 않았소. 기독교 식으로 원죄를 지었다는 것이다.

 

 

부처는 그 가련한 비구니에게 물었다. 쾌락을 느꼈는가. 아닙니다. 너는 계율을 어기지 않았다. 제자들만 망치로 머리 한 대 얻어 맞았다.

 

 

원죄를 지은 인간들에겐 선악나무에서 멀지 않은 곳에 존재했다던 생명나무에 대한 접근도 봉쇄되었다. 석가모니는 선악과를 따 먹지 않았다는 것을 알았기에 그 비구니가 생명나무를 찾아내는 것은 결코 어렵지 않다고 그 제자들에게 가르친 것이다.

 

 

도시성시화는 도시인들을 원죄집단으로 만들겠다는 선언에 다름 아니다. 이처럼 간편하게 미래가 보장되는 인간장사 도시장사를 어디서 또 구하겠는가. 도시인들은 아파트거주의 욕망(원죄)을 세뇌 받는다. 동시에 원가(생명나무)를 알 자격이 박탈된다. 남북은 삼시세끼 의식주 권력욕망으로 서로 으르렁거린다고 세뇌된다. 동시에 한민족의 정체를 알 수 잇는 방법은 여러 장치를 통해 차단된다. 등등.

 

 

부동산보험주식금융 욕망을 개돼지들에게 심어줄 수만 있다면, 실물(고용 생산 순환)은 꿈속에서 조차 그 드라마를 찍긴 힘들 것이다. 가상경제-실물경제 분별 자체를 버리지 못하는 한 경제 자체를 버리긴 힘들다.

 

 

실물경제 말이 생겨나기 전에도, 인구증산에 대한 집착이 들끓는 그 이전부터, 땅이 없어도, 물을 주지 않아도 그 생명나무는 존재했다. 그런 성가신 도움을 받을 이유가 없었다. 도시성시화는 도시인들을 거지로 내몰고 있다. 물론 석가모니도 거지왕이긴 했지만, 다르다.

 

 

이제 선악과를 따 먹었다고 인정되면, 성시화된 도시인들은 천국에서 지옥을 순환하며 부활을 거듭하겠지만 생명나무를 구경하긴 다신 힘들어질 것이다.

 

 

신자유주의와 민영화와 사유화가 대한민국을 병들게 하고 그 기력을 철저하게 빼앗고 있지만, 원죄의식과 도시성시화(기독국가화)는 오히려 통일국면의 가장 큰 장애물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현재로선 농후하다.

 

 

박성진 사건에서 뉴라이트(신우익) 보다 창조론인식에 좀 더 관대함을 보임에 통일국면 또한 결코 순탄치 않을 거라는 짐작이 살짝 선다.

 

 

아시아에서 특이하게 기독화된 국가들이 자신의 정체성을 잃고 헤매고 있지만, 당사자들 조차 그 연유를 모르고 있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7-09-15 (금) 13:44 조회 : 1722 추천 : 8 비추천 : 0

   

총 게시물 3,719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7293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58291 2014
01-15
3719  중국서 줄기세포 시술 중 사망 [3]  팔할이바람 6 147 08-12
3718  서해맹산 [5]  팔할이바람 7 234 08-09
3717 관(觀) - 관점/관객/가치관 [2]  지여 3 137 08-06
3716 Acetobacte 균(초산균) 이 이상타.! [3]  빨강해바라기 2 167 08-01
3715 구연산 [1]  팔할이바람 5 220 07-11
3714 중국의 얇팍한 문화 [5]  팔할이바람 4 351 06-27
3713 결혼이란? [3]  팔할이바람 3 323 06-22
3712  참여 그리고 2.0 [4]  지여 5 310 06-19
3711 Gigged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 [3]  빨강해바라기 4 254 06-17
3710 연구: 일본인의 조상은 한국인 [9]  팔할이바람 2 465 05-19
3709 사랑 [1]  지여 2 303 05-10
3708 속편: 세포 치료제는 사기다 [3]  팔할이바람 5 385 05-03
3707 세포 치료제는 사기다 [6]  팔할이바람 3 573 05-01
3706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2]  박봉추 2 531 04-13
3705 담배와 문명 -'이언 게이틀리' [8]  지여 5 564 03-30
3704 이과가 묻고 문과가 답하다. [5]  빨강해바라기 3 493 03-04
3703 팔할 교수님 알려 주세요. [4]  빨강해바라기 2 623 02-26
3702 애오라지 [2]  팔할이바람 3 584 02-25
3701 스타벅스에서 커피한잔 마시며 [4]  지여 4 579 02-24
3700 붓 가는대로- "수필도 시도 아닌," [1]  지여 2 501 02-11
3699 띵하오 [1]  팔할이바람 5 599 02-08
3698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1)종결편 [2]  만각 3 670 01-28
3697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0) [2]  만각 3 582 01-28
3696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9) [3]  만각 5 590 01-18
3695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8) [2]  만각 5 588 01-18
3694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7) [2]  만각 5 620 01-18
3693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6) [1]  만각 6 594 01-15
3692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5) [3]  만각 6 631 01-15
3691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4) [6]  만각 6 700 01-14
3690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3) [4]  만각 7 657 01-14
3689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2) [4]  만각 7 657 01-14
3688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 [7]  만각 7 872 01-11
3687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 연재에 즈음하여... [5]  만각 5 715 01-10
3686 신 방화소재 [5]  팔할이바람 3 688 2018
12-28
3685 엘론 머스크의 도전 [2]  팔할이바람 2 593 2018
12-22
3684 머큐리 - 관점 [2]  지여 4 667 2018
12-20
3683 수학- 부르바키와 방탄소년단 [3]  지여 6 696 2018
12-16
3682 오래전에 일본에 간 한반도인 [4]  팔할이바람 6 769 2018
11-30
3681  유전자도 양보다 질 [17]  팔할이바람 3 816 2018
11-30
3680  양성의 뇌회로 [4]  팔할이바람 3 761 2018
11-11
3679 성(sex)에 대하여 [6]  팔할이바람 4 818 2018
11-10
3678 마광수/ 한국의 현실과 위선적 권위주의 [2]  팔할이바람 4 752 2018
10-30
3677 식생활에 의한 장내세균의 변화 [2]  팔할이바람 6 842 2018
10-29
3676  GNU: 마음있는 컴뮤니케이션 [2]  팔할이바람 5 788 2018
10-29
3675 진화와 진보 [4]  지여 4 770 2018
10-19
3674 가을이 왔다 서(序) [1]  술기 4 797 2018
09-18
3673 실천과 이론  지여 3 608 2018
08-29
3672 가야방 금강  술기 3 652 2018
06-29
3671 스님과 대통령  술기 4 928 2018
05-28
3670 인생길. [2]  순수 3 1068 2018
05-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김영란법 교사, 교수, 대학
 방사능 교육
 방구냄새 전설
 난봉가 2
 나경원 딸 부정입학 사건
 조국씨 딸 논문논란에 대하여
 Stand by Me
 도통 감을 못잡는게
 부산대 이철순
 세상 드럽게 말안듣는 인간 둘
 난봉가
 일본혐한은 대만이 교과서
 포스트 아베
 길벗에게 부탁, 다마구시료!
 아시아 유럽인
 즐기는 사람이 이긴다
 방탄소년단 비하한 DHC 전세계…
 김진태 자유당
 협상의 달인
 중국서 줄기세포 시술 중 사망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