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680건, 최근 0 건
   
[문학] 詩 /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글쓴이 :  피안                   날짜 : 2017-07-03 (월) 22:46 조회 : 1421 추천 : 7 비추천 : 0
피안 기자 (피기자)
기자생활 : 2,702일째
뽕수치 : 173,965뽕 / 레벨 : 17렙
트위터 :
페이스북 :


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송경동

어둠 깔린 가리봉 오거리
버스정류장 앞 꽉 막힌 도로에
12인승 봉고차 한 대가 와 선다
날일 마친 용역 잡부들이 빼곡히 앉아
닭장차 안 죄수들처럼
무표정하게 창밖을 보고 있다
 
셋 앉는 좌석에 다섯 씩 앉고
엔진룸 위에 한 줄이 더 앉았다
육십이 훨 넘은 노인네부터
서른 초반의 사내
이국의 푸른 눈동자까지
한결같이 머리칼이 누렇게 쇠었다
 
어떤 빼어난 은유와 상징으로도
그들을 그릴 수가 없다
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송경동 시인, 미당문학상 거부

송 시인은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7 미당문학상' 후보로 올리려 한다는 전화가 왔지만 "적절치 않은 상"이어서 거부했다고 적었다. 

"미당의 시적 역할이 있을 수 있겠지만, 친일 부역과 5.18 광주학살과 쿠데타를 통해 집권한 전두환을 찬양하는 시를 쓰고 그 군부정권에 부역했던 이를 도리어 기리는 상 자체가 부적절하고 그 말미에라도 내 이름을 넣을 수는 없다"


송경동 

1967년 전남 보성 벌교,  지하철 공사장 노동자로 일하던 
20대 후반 '구로노동자문학회'를 찾아가 문학 공부를 시작
그 후 잡지 '내일을 여는 작가’와 ‘실천문학’에 시를 발표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

광화문에서 작년 11월부터 광화문 캠핑촌장을 맡아 '블랙리스트' 저항 운동을 이끌었음.

시집으로 '꿀잠'(삶이보이는창) '사소한 물음들에 답함'(창비) '나는 한국인이 아니다'(창비) 

그간 받았던 상
2010년 제12회 천상병 시문학상
2011년 제6회 김진균상
2011년 제29회 신동엽창작상 

줄 잘못 그었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피안                   날짜 : 2017-07-03 (월) 22:46 조회 : 1421 추천 : 7 비추천 : 0

 
 
[1/1]   만각 2017-07-04 (화) 11:29
오늘 아침 신문에서 읽은 최고의 아름다운 기사...송경동 미당상을 거부하다..통쾌!!!
   

총 게시물 3,680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6817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1]  팔할이바람 30 57205 2014
01-15
3680  양성의 뇌회로 [3]  팔할이바람 3 98 11-11
3679 성(sex)에 대하여 [6]  팔할이바람 4 156 11-10
3678 마광수/ 한국의 현실과 위선적 권위주의 [1]  팔할이바람 4 125 10-30
3677 식생활에 의한 장내세균의 변화 [2]  팔할이바람 5 140 10-29
3676  GNU: 마음있는 컴뮤니케이션 [2]  팔할이바람 5 123 10-29
3675 진화와 진보 [4]  지여 4 155 10-19
3674 가을이 왔다 서(序) [1]  술기 4 219 09-18
3673 실천과 이론  지여 3 197 08-29
3672 가야방 금강  술기 3 280 06-29
3671 스님과 대통령  술기 4 490 05-28
3670 인생길. [2]  순수 3 485 05-28
3669 진보와 진화 / 발전과 성장  지여 6 501 05-20
3668 서울대미술관소장품 100선 2 [2]  뭉크 5 427 05-06
3667 서울대미술관 소장품100선 1 [3]  뭉크 5 402 05-06
3666 4월 27일생에 대한 노래 한편  술기 3 388 04-27
3665  얼음 방울 [4]  순수 7 507 04-14
3664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하겠다 [2]  술기 5 640 04-06
3663 너와 나 [9]  순수 3 613 04-02
3662  큰꽃으아리 씨방 [3]  순수 6 1085 03-02
3661  무명 [7]  술기 6 1009 02-21
3660 김아랑의 노랑리본 [2]  지여 8 1029 02-20
3659 봄이 오는 소리 [1]  순수 5 720 02-17
3658 詩 - 현송월 [3]  지여 4 682 02-15
3657 얼음 이끼 꽃 [4]  순수 3 679 02-06
3656 에르미타시 박물관전 2  뭉크 3 1138 01-31
3655 에르미타시 박물관전 1  뭉크 3 2182 01-31
3654 [3]  술기 3 757 01-17
3653 시 한편 더 [1]  지여 5 876 2017
12-08
3652 현대미술관에서 / 써니 킴  뭉크 5 607 2017
12-06
3651 현대미술관에서 1  뭉크 5 601 2017
12-06
3650 자작시 한편 [2]  지여 8 1016 2017
11-20
3649 마광수 박사를 기리며 [1]  팔할이바람 13 1250 2017
11-07
3648  [신 암치료법] 카티 [5]  팔할이바람 9 1336 2017
10-28
3647 원죄  술기 8 1256 2017
09-15
3646 씨잘데기 없는 책들2- 제4차 산업혁명 [2]  아더 7 1204 2017
08-23
3645 블라맹크전시회 [3]  뭉크 3 1065 2017
08-18
3644 이집트초현실주의자들  뭉크 4 777 2017
08-18
3643 수학(5) - 퀴즈 [1]  지여 3 1207 2017
08-14
3642 수학 네번째 이야기-갈비뼈 기독교 [4]  지여 3 1382 2017
08-11
3641 잃어버린 역사 보이는 흔적  명림답부 3 955 2017
08-10
3640 창조론 사이시옷 [3]  술기 2 1359 2017
08-04
3639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 '기차역' [2]  지여 3 1157 2017
08-01
3638 비스와바 쉼보르스카의 詩- 공짜 없다  지여 3 843 2017
08-01
3637  통섭 [7]  아더 8 1487 2017
07-19
3636  줄기세포 회사: Celltex [6]  팔할이바람 9 2095 2017
07-18
3635 수학-세번째 이야기(피타고라스와 스티븐 호킹) [2]  지여 6 1416 2017
07-14
3634 오에 히카리(음악)와 오에 겐자부로(문학)  지여 5 1093 2017
07-06
3633 詩 /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1]  피안 7 1422 2017
07-03
3632 딸을 살해한 어머니가 무죄 판결을 받았다 [5]  심플 4 1549 2017
07-03
3631 아버지의 뒷모습 [2]  술기 7 1609 2017
06-1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누구의 과실이 클까?
 마루한 그룹에 대하여
 삼성전자 박물관에 간 루리웹…
 안주 많이 먹으면 싸움날듯한 …
 국회 없다?
 회입금비
 방탄 소년단, 일본 음악차트 1…
 모르고 넘어간 놀라운 사실 90…
 저러고 싶을까?
 봉추 포레스트, 고니가 왔다
 양성의 뇌회로
 자주(自主)에 대한 노무현-김…
 성(sex)에 대하여
 방탄 소년단 티셔츠 논란
 아빠는 서양 야동만 봐
 이것이 나라냐? - 공인(公認)=…
 민주노총
 아무도 못먹는 맥도날드 이벤…
 요즘의 일본어 논란들을 보고
 미국정치: 텍사스 공화당 승리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