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06건, 최근 0 건
   
[문학] 詩 /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글쓴이 :  피안                   날짜 : 2017-07-03 (월) 22:46 조회 : 1599 추천 : 7 비추천 : 0
피안 기자 (피기자)
기자생활 : 2,861일째
뽕수치 : 174,126뽕 / 레벨 : 17렙
트위터 :
페이스북 :


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송경동

어둠 깔린 가리봉 오거리
버스정류장 앞 꽉 막힌 도로에
12인승 봉고차 한 대가 와 선다
날일 마친 용역 잡부들이 빼곡히 앉아
닭장차 안 죄수들처럼
무표정하게 창밖을 보고 있다
 
셋 앉는 좌석에 다섯 씩 앉고
엔진룸 위에 한 줄이 더 앉았다
육십이 훨 넘은 노인네부터
서른 초반의 사내
이국의 푸른 눈동자까지
한결같이 머리칼이 누렇게 쇠었다
 
어떤 빼어난 은유와 상징으로도
그들을 그릴 수가 없다
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송경동 시인, 미당문학상 거부

송 시인은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7 미당문학상' 후보로 올리려 한다는 전화가 왔지만 "적절치 않은 상"이어서 거부했다고 적었다. 

"미당의 시적 역할이 있을 수 있겠지만, 친일 부역과 5.18 광주학살과 쿠데타를 통해 집권한 전두환을 찬양하는 시를 쓰고 그 군부정권에 부역했던 이를 도리어 기리는 상 자체가 부적절하고 그 말미에라도 내 이름을 넣을 수는 없다"


송경동 

1967년 전남 보성 벌교,  지하철 공사장 노동자로 일하던 
20대 후반 '구로노동자문학회'를 찾아가 문학 공부를 시작
그 후 잡지 '내일을 여는 작가’와 ‘실천문학’에 시를 발표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

광화문에서 작년 11월부터 광화문 캠핑촌장을 맡아 '블랙리스트' 저항 운동을 이끌었음.

시집으로 '꿀잠'(삶이보이는창) '사소한 물음들에 답함'(창비) '나는 한국인이 아니다'(창비) 

그간 받았던 상
2010년 제12회 천상병 시문학상
2011년 제6회 김진균상
2011년 제29회 신동엽창작상 

줄 잘못 그었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피안                   날짜 : 2017-07-03 (월) 22:46 조회 : 1599 추천 : 7 비추천 : 0

 
 
[1/1]   만각 2017-07-04 (화) 11:29
오늘 아침 신문에서 읽은 최고의 아름다운 기사...송경동 미당상을 거부하다..통쾌!!!
   

총 게시물 3,706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7067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57747 2014
01-15
3706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2]  박봉추 2 230 04-13
3705 담배와 문명 -'이언 게이틀리' [8]  지여 5 240 03-30
3704 이과가 묻고 문과가 답하다. [5]  빨강해바라기 3 248 03-04
3703 팔할 교수님 알려 주세요. [4]  빨강해바라기 2 347 02-26
3702 애오라지 [2]  팔할이바람 3 272 02-25
3701 스타벅스에서 커피한잔 마시며 [4]  지여 4 275 02-24
3700 붓 가는대로- "수필도 시도 아닌," [1]  지여 2 255 02-11
3699 띵하오 [1]  팔할이바람 5 320 02-08
3698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1)종결편 [2]  만각 3 350 01-28
3697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0) [2]  만각 3 300 01-28
3696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9) [3]  만각 5 348 01-18
3695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8) [2]  만각 5 312 01-18
3694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7) [2]  만각 5 316 01-18
3693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6) [1]  만각 6 329 01-15
3692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5) [3]  만각 6 355 01-15
3691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4) [6]  만각 6 394 01-14
3690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3) [4]  만각 7 366 01-14
3689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2) [4]  만각 7 379 01-14
3688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 [7]  만각 7 589 01-11
3687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 연재에 즈음하여... [5]  만각 5 436 01-10
3686 신 방화소재 [5]  팔할이바람 3 425 2018
12-28
3685 엘론 머스크의 도전 [2]  팔할이바람 2 359 2018
12-22
3684 머큐리 - 관점 [2]  지여 4 393 2018
12-20
3683 수학- 부르바키와 방탄소년단 [3]  지여 6 409 2018
12-16
3682 오래전에 일본에 간 한반도인 [4]  팔할이바람 6 496 2018
11-30
3681  유전자도 양보다 질 [17]  팔할이바람 3 526 2018
11-30
3680  양성의 뇌회로 [4]  팔할이바람 3 502 2018
11-11
3679 성(sex)에 대하여 [6]  팔할이바람 4 547 2018
11-10
3678 마광수/ 한국의 현실과 위선적 권위주의 [2]  팔할이바람 4 483 2018
10-30
3677 식생활에 의한 장내세균의 변화 [2]  팔할이바람 6 552 2018
10-29
3676  GNU: 마음있는 컴뮤니케이션 [2]  팔할이바람 5 525 2018
10-29
3675 진화와 진보 [4]  지여 4 483 2018
10-19
3674 가을이 왔다 서(序) [1]  술기 4 533 2018
09-18
3673 실천과 이론  지여 3 437 2018
08-29
3672 가야방 금강  술기 3 503 2018
06-29
3671 스님과 대통령  술기 4 733 2018
05-28
3670 인생길. [2]  순수 3 809 2018
05-28
3669 진보와 진화 / 발전과 성장  지여 6 777 2018
05-20
3668 서울대미술관소장품 100선 2 [2]  뭉크 5 754 2018
05-06
3667 서울대미술관 소장품100선 1 [3]  뭉크 5 711 2018
05-06
3666 4월 27일생에 대한 노래 한편  술기 3 620 2018
04-27
3665  얼음 방울 [4]  순수 7 825 2018
04-14
3664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하겠다 [2]  술기 5 952 2018
04-06
3663 너와 나 [9]  순수 3 944 2018
04-02
3662  큰꽃으아리 씨방 [3]  순수 6 1445 2018
03-02
3661  무명 [7]  술기 6 1362 2018
02-21
3660 김아랑의 노랑리본 [2]  지여 8 1398 2018
02-20
3659 봄이 오는 소리 [1]  순수 5 1036 2018
02-17
3658 詩 - 현송월 [3]  지여 4 999 2018
02-15
3657 얼음 이끼 꽃 [4]  순수 3 1014 2018
02-0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극딜 폭발하는 기자
 한국 보수의 품격
 개똥, 거짓말, 마약
 판사 이름 ...甲
 유시민 vs. 홍준표
 광교 저수지의 밤
 뿌옇게
 2만 달러짜리 보석
 구찌 감성
 당신없이 못 살아
 브람스를 좋아하세요?(Aimez v…
 수양이 부족해 사과한다는 차…
 예비군 특징
 어이~ 주인 사진만 찍는다메?
 수원 광교산에 올랐다
 태풍과 돼지
 이거 실화: 방탄 소년단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빵집에 모든 것을 걸은 사장님
 이미선 오충진 상식이고, 야당…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