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06건, 최근 0 건
   
[기타] 아버지의 뒷모습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7-06-19 (월) 18:43 조회 : 1730 추천 : 7 비추천 : 0
술기 기자 (술기자)
기자생활 : 2,323일째
뽕수치 : 143,272뽕 / 레벨 : 14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월광소나타

 

 

아버지의 뒷모습(背影)/주쯔칭(朱自淸, 1898-1948)

 

 

그해 겨울 나는 할머니의 부음을 듣고 고향에 갔다. 아버지는 실직 상태셨고 집안살림은 엉망이었다. 집안 물건들을 팔거나 저당을 잡혀 아버지의 빚은 갚을 수 있었으나, 할머니의 장례를 위해 다시 빚을 져야만 했다. 아버지는 일을 구하기 위해 난징으로, 그리고 나는 공부를 마치기 위해 다시 뻬이징으로 돌아 가야 했다. 아버지와 나는 난징까지 동행하였다.

 

 

난징에서 나는 친구를 만나 시내구경을 하며 하루 더 머물렀다. 다음날 역에 나가는 나를 위해 아버지는 여관에서 일하는 심부름꾼에게 나를 동행토록 부탁을 하였다. 아버지는 그 심부름꾼에게 몇번인가 귀찮을 정도로 신신 당부하다 결국 마음이 안 놓였던지 당신이 직접 따라 나서게 되었다.

 

 

 

 

 

 

아버지는 기찻간까지 따라 올라와 차문 쪽으로 자리를 잡아 주었다. 나는 그 위에다 아버지가 준 자주색 외투를 깔았다.

 

 

아버지는 기차창문 밖을 둘러 보더니 "귤이라도 좀 사 올테니 넌 여기 앉아 있거라. 절대 어디가지 말고." 라고 말하셨다. 건너편 플랫폼 너머 몇몇 노점상들이 손님을 기다리는 모습이 보였다. 건너편 플랫폼까지 가려면 철길을 건너야 하고 플랫폼의 벽을 또 오르내려야 했다. 뚱뚱한 아버지가 갔다오기엔 쉬운 일이 아니었다.

 

 

검은색 모자를 쓰고, 검은색 마고자에 남색 무명 두루마기를 입은 아버지가 뒤뚱뒤뚱 철길위를 걸어 갔다. 그리고 허리를 구부정하게 천천히 플랫폼을 내려 갔다. 아버지는 플랫폼 벽 윗면의 바닥을 두 손으로 잡으며, 두 다리를 위에 걸치려 애를 써야 했다. 그리고 아버지가 중심을 잃고 뚱뚱한 몸이 왼쪽으로 약간 기울었을 때, 나는 아버지의 뒷모습을 보았다. 순식간에 나의 눈에선 눈물이 흘러 내렸다. 나는 재빨리 눈물을 닦았다. <略, 출처-사면낭가 블로그>

 

 

 

 

 

 

대통령은 3일 전부터 전 안기부 마크맨 이화춘을 찾으셨다고 했다.

 

왜?

 

 

 

새로운 마크맨들이 보였고 위협을 느끼셨던 거다.

 

 

아주 짧게 스친 망념이다.

 

그저 번뇌.

 

 

 

그리고 아버지(들)의 뒷모습이 떠올랐다.

 

 

 

그저 그렇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7-06-19 (월) 18:43 조회 : 1730 추천 : 7 비추천 : 0

 
 
[1/2]   박봉추 2017-06-23 (금) 10:53
삼백날 머슴 살아
한몫에 져다 버리고
돌아오는 아버지 등 뒤에서
우는 가을 강을 보아라

안성 마둔의 시인 김홍재 시 중에서...
 
 
[2/2]   심플 2017-07-03 (월) 18:20
아버지는... 그렇지...
   

총 게시물 3,706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7065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57745 2014
01-15
3706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2]  박봉추 2 230 04-13
3705 담배와 문명 -'이언 게이틀리' [8]  지여 5 238 03-30
3704 이과가 묻고 문과가 답하다. [5]  빨강해바라기 3 246 03-04
3703 팔할 교수님 알려 주세요. [4]  빨강해바라기 2 343 02-26
3702 애오라지 [2]  팔할이바람 3 270 02-25
3701 스타벅스에서 커피한잔 마시며 [4]  지여 4 273 02-24
3700 붓 가는대로- "수필도 시도 아닌," [1]  지여 2 253 02-11
3699 띵하오 [1]  팔할이바람 5 318 02-08
3698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1)종결편 [2]  만각 3 348 01-28
3697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0) [2]  만각 3 297 01-28
3696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9) [3]  만각 5 346 01-18
3695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8) [2]  만각 5 310 01-18
3694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7) [2]  만각 5 314 01-18
3693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6) [1]  만각 6 327 01-15
3692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5) [3]  만각 6 352 01-15
3691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4) [6]  만각 6 391 01-14
3690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3) [4]  만각 7 364 01-14
3689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2) [4]  만각 7 377 01-14
3688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 [7]  만각 7 585 01-11
3687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 연재에 즈음하여... [5]  만각 5 434 01-10
3686 신 방화소재 [5]  팔할이바람 3 423 2018
12-28
3685 엘론 머스크의 도전 [2]  팔할이바람 2 356 2018
12-22
3684 머큐리 - 관점 [2]  지여 4 391 2018
12-20
3683 수학- 부르바키와 방탄소년단 [3]  지여 6 407 2018
12-16
3682 오래전에 일본에 간 한반도인 [4]  팔할이바람 6 494 2018
11-30
3681  유전자도 양보다 질 [17]  팔할이바람 3 523 2018
11-30
3680  양성의 뇌회로 [4]  팔할이바람 3 499 2018
11-11
3679 성(sex)에 대하여 [6]  팔할이바람 4 545 2018
11-10
3678 마광수/ 한국의 현실과 위선적 권위주의 [2]  팔할이바람 4 481 2018
10-30
3677 식생활에 의한 장내세균의 변화 [2]  팔할이바람 6 549 2018
10-29
3676  GNU: 마음있는 컴뮤니케이션 [2]  팔할이바람 5 522 2018
10-29
3675 진화와 진보 [4]  지여 4 480 2018
10-19
3674 가을이 왔다 서(序) [1]  술기 4 531 2018
09-18
3673 실천과 이론  지여 3 435 2018
08-29
3672 가야방 금강  술기 3 500 2018
06-29
3671 스님과 대통령  술기 4 731 2018
05-28
3670 인생길. [2]  순수 3 807 2018
05-28
3669 진보와 진화 / 발전과 성장  지여 6 775 2018
05-20
3668 서울대미술관소장품 100선 2 [2]  뭉크 5 752 2018
05-06
3667 서울대미술관 소장품100선 1 [3]  뭉크 5 708 2018
05-06
3666 4월 27일생에 대한 노래 한편  술기 3 618 2018
04-27
3665  얼음 방울 [4]  순수 7 822 2018
04-14
3664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하겠다 [2]  술기 5 950 2018
04-06
3663 너와 나 [9]  순수 3 941 2018
04-02
3662  큰꽃으아리 씨방 [3]  순수 6 1443 2018
03-02
3661  무명 [7]  술기 6 1358 2018
02-21
3660 김아랑의 노랑리본 [2]  지여 8 1396 2018
02-20
3659 봄이 오는 소리 [1]  순수 5 1033 2018
02-17
3658 詩 - 현송월 [3]  지여 4 997 2018
02-15
3657 얼음 이끼 꽃 [4]  순수 3 1012 2018
02-0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극딜 폭발하는 기자
 한국 보수의 품격
 개똥, 거짓말, 마약
 판사 이름 ...甲
 유시민 vs. 홍준표
 광교 저수지의 밤
 뿌옇게
 2만 달러짜리 보석
 구찌 감성
 당신없이 못 살아
 브람스를 좋아하세요?(Aimez v…
 수양이 부족해 사과한다는 차…
 예비군 특징
 어이~ 주인 사진만 찍는다메?
 수원 광교산에 올랐다
 태풍과 돼지
 이거 실화: 방탄 소년단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빵집에 모든 것을 걸은 사장님
 이미선 오충진 상식이고, 야당…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