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0건, 최근 0 건
라이스가 기록한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글쓴이 : 하우맘                   날짜 : 2011-11-02 (수) 11:42 조회 : 7140 추천 : 18 비추천 : 0
하우맘 기자 (하기자)
기자생활 : 2,848일째
뽕수치 : 40,204뽕 / 레벨 : 4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조지 부시 행정부(2002∼2008) 8년 동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국무장관을 역임한 콘돌라자 라이스 전 국무장관이  회고록 '최고의 영예, 워싱턴 시절의 회고'에서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인상을 기록했다.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view.html?cateid=1046&newsid=20111102094223745&p=yonhap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 이해하기 어려운 대통령이라면서 불편했던 에피소드를 기록했지만 그건 다르게 보면 우리 대통령이 얼마나 당당한 외교를 펼쳤던가를 말하고 있다. 뼈속까지 친미 친일이라는 딸랑이 대통령과는 격이 달랐던 그분을 그리워하는 댓글 행진이 짠하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글쓴이 : 하우맘                   날짜 : 2011-11-02 (수) 11:42 조회 : 7140 추천 : 18 비추천 : 0

 
 
[1/9]   복덩이 2011-11-02 (수) 12:07
저.저..저..저년이 어느 안전이라고...주리를 틀 년같으니라고. 어디서 능멸이냐?

기사 내용을 보면 의전은 대충 지키면서 미왕을 갖고 놀았네. ㅎㅎㅎ
여튼 짓궂기도 하시면서 완전 내공 갑이심.
 
 
[2/9]   뜨르 2011-11-02 (수) 14:03
라이스가 말한 에피소드는 통역 때문에 빚어진 거였지. 돌발영상에도 나왔고.
http://cafe398.daum.net/_c21_/bbs_search_read?grpid=lBNn&fldid=Fi08&contentval=0001Kzzzzzzzzzzzzzzzzzzzzzzzzz&nenc=&fenc=&q=&nil_profile=cafetop&nil_menu=sch_updw 보면 전말 있음.

이거 몹시 중요한 사안임. 일개 통역문제가 아니었음. 라이스가 저렇게 적어 놓은 이유에는 저 통역 건 말고 또다른 사건이 하나 있음. 2005년 초, 정치일정이 답답한 부시정권은 이미 평화체제안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었음. 이 때 이 시그널을 가지고 논의했던 게 바로 당시 외교부 장관 반기문이었음. 그런데 이 반기문 장관이 그걸 대통령에게 전달하지 않았음. 그 이유는 외교부는 6자회담을 통한 외교적 해결이 북한에게 기망당하지 않는다는 일종의 '신조'가 있기 때문. 2005년 3월 20일 라이스가 한국 방문해서 '북한 안전 보장' 운운하니 노무현 대통령 급 당황. 아니 얼마 전에는 '폭정의 전초기지'라며...그래서 제대로 대응하지 못함.

라이스 귀국후에 참모진 회의에서 반기문 장관이 사실 고백. 결국은 조낸 갈굼 당함.
그런데 이거 FTA하고도 직결되는 거거등.
참여정부 대 외교부의 '기망' '오만' '얍삽' '뻘짓' '매국' 등을 알고 싶다면,
<노무현, 시대의 문턱을 넘다>(김종대,2010) 꼭 한번 읽어보도록.

노통이 정책결정 과정을 투명하게 하고, 정보를 폭녋게 수렴하면서도 동시에 계통있게 집약시켰던 건,
이런 관료의 정치놀음/기망이 정책에 반영되는 걸 최소화 하려는 시도라고도 할 수 있지.

여하튼, 라이스 발언은 1)통역 파동  2)그 이전, 반기문 장관의 대통령 기망 사건 에 근거한 것.
 
 
[3/9]   하우맘 2011-11-02 (수) 14:31
라이스는 그게 통역때문이란 것을 알까?

암튼 반기문... 배은망덕한 놈이란 것은 알았는데 진짜 나쁜 놈이네.
 
 
[4/9]   복덩이 2011-11-02 (수) 14:58
뜨르/그런거였구나. 그래서 집요하게 또 요청하고....대체 통역 누구냐? ^^*
 
 
[5/9]   뜨르 2011-11-02 (수) 15:09
하우맘 / 배은망덕..이라고 할 것도 없어. 그 사람 정통 외교부 관료 출신 아녀. 뭐 그 중에서 송민순 장관 같은 사람은 비교적 노무현 대통령의 뜻에 부합하는 관료였지. 그래도 그 양반 역시 6자회담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나중에 양자간/3자간 평화체제안을 논의하려는 움직임에는 극렬하게 반대했지. 그래서 이종석 등 nsc랑 사이가 좋지 않아. 뭐 정동영이 통일부 장관 할 때(그땐 힘이 장난아니었지)에는, 반기문 외교부 장관이 무슨 말실수라도 하면 불러 올려서(같은 장관급인데도) 갈궜다고 하더라고. 참여정부 때는 그런 일이 더욱 많았잖아. 용광로 같은 곳이라. 노무현 대통령은 여러 지점들이 다 나름 의미있다고 판단해서, 그걸 기조로 시스템을 만들려고 하셨던 것;

복덩이 / 당시 통역이 누군진 잘 몰겠어. 라이스 방문 때는 임종범 변호사가 했다던데.http://www.hanmicenter.com/board/index.php?document_srl=255&mid=News&sort_index=readed_count&order_type=desc
뭐 사실 통역의 문제라고 하기엔,,,라이스도 부시도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하던 과정에 있는데 노무현 대통령이 그걸 가지고 자꾸 압박하니까 .. '이 외교적 결례' 어쩌고 하면서. 원래 의무를 잘 이행하지 못하거나 거기서 불만족스러우면 '미덕'같은 걸로 시비걸고 하나까. '옳은 말을 싸가지 없이 한다' 와는 약간 다른 맥락일까나. 여하튼.
 
 
[6/9]   아스라이 2011-11-02 (수) 15:13
뜨르..
외교부...정말 문제 많았구나..
그때 외교부에서 두 라인(?)이 서로 불편하다란 정도만으로 알았는데...
한미FTA에서 하는짓을 보니....이건..완전..매국노 간첩들이 장악하고 있었어...
반기문...기억해둘께...
했던짓보니...넌 FTA 번역 오류 문제랑 보고하지 않은것등등...알고 있었을것같다...
 
 
[7/9]   하우맘 2011-11-02 (수) 15:20
뜨르/노통 탄핵되었을때, 외교부에서는 만세불렀다는 이야기도 들었어.

반기문 배은망덕이란 말은 김선일 사건 등등이 있었을 때도 노통이 감쌌고,
유엔사무총장 만들어줄려고 투표에 영향력 있는 나라들을 우선순위에 두고 해외순방을 하면서 꼭 부탁하는 등, 얼마나 애를 쓰셨는데 막상 돌아가시고 나니까 장례식때 조문도 오지않고, 그 뒤 한국에 들렀을 때 맹바기만 만나고 갔었던 일을 똑똑히 기억하길래 반기문 얼굴만 보면 자동적으로 <배은망덕한 뱀장어>라는 생각이 떠올라서 그래.
 
 
[8/9]   뜨르 2011-11-02 (수) 15:28
아스라이 / 외교부, 국정원 등에서 대통령 훈령을 무시하거나 자기 맘대로 해버리는 짓은 종종 있어왔어. 대표적인 사례 하나가 바로 6공 말기 북한과의 회담이었는데, 뭐 중간에서 국정원이 훈령을 조작해서 회담을 파토내기도 했었지. 김종대, 임동원 이런 사람들 책에 소상히 나와 있어. 그래서 정무직과 관료직, 정치와 정책, 이게 같지도 다르지도 않게 움직여가니까...대안이 절실히 필요한거지. 매우 영리 아니, 누적된 '영악'의 표본이라고 할까.

하우맘 / 그 이야기 유명하지. 주한미군 감축 때문에 이종석의 nsc, 박남춘의 국정상황실, 이수혁 차관보의 외교부가 멜랑꼴리한 상황이었을 때가 있었어. 노대톨령하고 이종석, 박남춘, 이수혁 이렇게 밥먹는데 이종석하고 박남춘이 계속 싸우는거야. 노통이 그만하고 밥먹읍시다 라고 해도 싸워. 그러자 갑자기 이수혁 차관보가 '저희는 한번도 대통령님을 속인 적 없습니다' 라고 뭐랄까 좀 얄미운 이야길 했어. 그러자 대톨영이 가만히 고개를 들어서, '뭐 나 탄핵 당했을 때 외교부에서는 만세 불렀다면서요' 라고 나지막히 일갈하셨지. 완전 침묵상태. 이수혁 차관보도 나름 괜찮은 사람인데도 그래. 양이 축적되면 질이 변화한다, 란 명제 있지? 지금 대부분의 관료가 이 상태가 아닐까. 란 생각이 든다. 그들의 역사, 그들의 이익을 위해 최적화된 그 역사의 누적이 그들 조직 전체의 질을 상당 부분 결정해둔 것.
 
 
[9/9]   하우맘 2012-01-21 (토) 10:20


총 게시물 86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86 불법사찰-참여정부 국정원장들 증언 [6] 밥풀 47 6938 2012
04-04
85  05년 X파일l도청 - 노무현만 때리면 [15] 밥풀 30 8380 2012
03-31
84 노무현 기자간담회 전문 [6] 밥풀 19 7483 2012
03-30
83  노무현의 말 , 그렇게 알아듣기 어렵나? [11] 현봉 20 5671 2012
03-26
82 유시민의 데자뷔 vs 노빠의 데자뷔 [19] 밥풀 -2 7461 2012
03-23
81 노무현-북한문제가 안 풀리는 이유 [6] 밥풀 34 6413 2012
02-20
80 노무현 어록 모음_by 통벽(020130~ ? ) [31] 통곡의벽 18 30066 2012
02-16
79 노무현대통령 4시간 [참평포럼] 강연 동영상 [7] 하이에나 23 6523 2012
01-26
78 노무현이 대북인권결의안에 찬성한 이유 [5] 밥풀 36 7884 2011
11-23
77 유시민 “대통령 노무현에겐 이타성보다 국익이 … [17] 노근 69 7841 2011
11-15
76 노무현 대통령 서적 그림 전시회 어록 배너 [7] 태목 20 6784 2011
11-11
75 노무현 대통령 서적 그림 전시회 어록 배너 [2] 태목 17 6602 2011
11-11
74 노무현 대통령 서적 그림 전시회 어록 배너 [2] 태목 18 7628 2011
11-11
73 노무현 대통령 서적 그림 전시회 어록 배너 [3] 태목 18 7767 2011
11-11
72 노무현 대통령 서적 그림 전시회 리플렛 태목 14 5613 2011
11-11
71 "불경기·반미 공격받던 참여정부 ‘장밋빛 환상… 카모마일 12 5049 2011
11-11
70 [한미 FTA] 노무현- 재검토 발언 [3] 바람 24 8218 2011
11-07
69 [한미 FTA ] 노무현 ISD 와 이명박 ISD [11] 바람 29 7417 2011
11-07
68 봉하마을 '내 마음 속 대통령' 유색벼 … 피그셋 16 5798 2011
11-04
67 노무현 대통령의 협상원칙과 아키히로의 협상원칙… [1] 武鬪 14 10554 2011
11-04
66 노무현 재단, "라이스 회고록, 사실 왜곡" 반박 [4] 언제나마음만은 32 7813 2011
11-04
65 유시민이 만난 노무현 경선후보(펌) [6] 하우맘 45 7177 2011
11-03
64 노무현 대통령 어린이 서적 그림 전시회 안내 [1] 태목 21 7514 2011
11-02
63 라이스, 노무현 혹평에 “진정 국익 충실 지도자… [5] 가우리 41 7950 2011
11-02
62 라이스가 기록한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9] 하우맘 18 7141 2011
11-02
61 사실과 공론 통한 통합과 합의 [2] 바람 10 6961 2011
11-02
60 정치언론을 뽀개는 법(1) - 카테고리 지키기 [3] 밥풀 22 7286 2011
11-01
59 나경원, 홍준표 대표에게 보내는 노무현대통령의 … [3] 복덩이 29 5999 2011
10-21
58 정태인 "노짱, 한미FTA 재검토필요 명확히 밝혔다… [1] 블레이드 30 8499 2011
10-20
57 노짱님 "한미FTA비준, 과연 서둘러야 할 일일까요… [4] 블레이드 14 7298 2011
10-20
56 펌글 [회고] 노무현 아래서 군생활을 한다는 것 [5] 행복하루살이 27 7615 2011
10-09
55 盧정부 기자실통폐합에 美대사 '공감' [2] 양이아빠 22 6440 2011
10-02
54 [기행문]골이 많은 봉화산 대통령의 길을 아이들… [2] 정나 24 7766 2011
09-28
53 노무현 위키리크스 전문 화제~!!!! [24] 나너그리고우리 77 9392 2011
09-18
52 손새 아웃~노무현 회고록 두고두고 읽어보도록~이… [2] 양이아빠 25 6278 2011
09-08
51 (오랜만에 들러보는)노무현대통령 어록 모음 [11] 체리토끼 30 8807 2011
09-07
50 리더쉽 그리고, 노무현 2 [1] 바다의집 12 6233 2011
09-02
49 노무현 대통령님 사진 [15] 시종여일 54 6584 2011
09-01
48 to노무현 가르치기 에서 from노무현 배우기가 진… [1] 지여 16 6678 2011
08-20
47 "노 전 대통령 '日 탐사선 독도오면 부숴라&… [2] 언제나마음만은 13 6711 2011
08-19
46 대통령님과 독도 언제나마음만은 6 7773 2011
08-10
45 영리병원 밀어붙이는 4대 세력은 누구? [3] 난나 23 9659 2011
08-08
44 전경련 파문으로 노무현 ‘시장권력’ 연설 재주… [4] 카이사르 21 8934 2011
08-06
43 [딴지 펌] [회고] 노무현 아래서 군생활을 한다는… [8] 카이사르 40 7108 2011
07-27
42 좌파 대통령 노무현?...언제까지 진실을 외면할 … [2] 봉숙이 15 6692 2011
07-26
41 대선 나흘 뒤 노무현 당선인 지시 "인수위를 짜시… [1] 삐급논객 28 7041 2011
07-26
40 (펌글)노무현 평가의 기준 : 지식인은 노무현을 … [1] 코스피 11 8048 2011
07-19
39 노무현 대통령 탄핵소추안 참가자들의 근황 (봉팔… [2] 武鬪 43 10118 2011
07-15
38 노무현대통령이 잠수함6척 추가발주로 2000억 리… [5] 명림답부 28 9790 2011
07-14
37 노무현,유시민을 공격하는 민주당의 모순(참여정… [4] 빼앗긴들의봄 18 7526 2011
07-14
 1  2  맨끝
 최승호, 엄기영, 박소연, 김삼…
 스포츠민주화-기레기패, 깨시…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9)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8)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7)
 성동격서: 손혜원
 롱 아일랜드 아이스 티
 손혜원을 공격하는 SBS의 정체
 스포츠민주화-서울대와 안익태
 한국인 99%모른다는 한국말
 참이슬 홍보 모델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6)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5)
 머찐 노선영과 추악한 기레기
 일뽕빔을 맞은 과자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4)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3)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2)
 이해찬 대표 신년 기자회견
 시오 코지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