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0건, 최근 0 건
전경련 파문으로 노무현 ‘시장권력’ 연설 재주목
글쓴이 : 카이사르                   날짜 : 2011-08-06 (토) 16:29 조회 : 8970 추천 : 21 비추천 : 0
카이사르 기자 (카기자)
기자생활 : 2,957일째
뽕수치 : -11,902뽕 / 레벨 : 0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명박이 시대가 저물면서 점점 더 노짱 재해석이 활발해 질거라 믿는다. 정책 실행 과정 상에서 온갖 협잡질과 방해질 때문에 가끔은 빛이 바랜 것도 있지만 그의 정신과 철학은 앞으로 대한민국을 지탱하고 나아갈 시금석이 될 거라고 믿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의 ‘6대 재벌 정치인 마크 문건’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노무현 전 대통령이 “권력이 시장과 언론으로 분산돼 민주주의 정통성에 위기가 왔다”며 소비자 주권, 시민의 단결된 행동만이 유일한 대안이라고 말했었던 과거 연설이 5일 화제가 되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은 임기 막바지였던 2007년 6월 2일 서울 양재동 서울교육문화 회관에서 열린 참여정부평가포럼 특별강연에서 ‘21세기 한국, 어디로 가야 하나’란 주제로 한국의 정치권력과 언론권력, 민주주의의 위기, 대북문제 등을 짚으며 장장 4시간에 걸쳐 연설을 했다. 

시장권력에 대한 노 전 대통령의 언급은 대‧중소기업 상생 정책에 힘을 쏟던 임기 중반인 2005년에도 있었다. 그는 2005년 7월 5일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시책 점검회의에서 “권력이 시장으로 넘어갔다”고 말해 진보진영으로부터 ‘삼성 등 재벌에 항복한 것 아니냐’는 비난을 받았다. 

이에 대해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는 대담집 <미래의 진보>에서 “노 대통령의 말은 좌절감의 산물이다”며 “다르게 해보려고 애를 쓰는데 되지는 않고, 국민은 원망하고, 그럼 고용이라도 늘려야겠다, 그래서 재벌에 머리를 숙이고 도와달라고 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유 대표는 “그런데 도와주지는 않고. 좌절을 느꼈을 것이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의 ‘시장권력’에 대한 생각과 대안은 임기말인 2007년에 좀더 구체화되어 드러났다. 노 전 대통령은 참평포럼 연설에서 “민주주의 장래에는 어떻게 될 것인가 민주주의가 성숙하면서 국민들은 점차 정치와 민주주의에 무관심해 지기 시작하고 있다”며 “이런 현상을 이른바 적이 사라진 민주주의라고 한다”고 말했다. 
(얼마 전 봉회장의 탁월한 해석이 있었다)

“말하자면 파시즘도 한물, 파시즘도 한물가고, 공산주의도 한물가고, 냉전도 한물가고, 따라서 안보적 대결(냉전)도 한물가고 나니까 민주주의 적이 없고 국민정치에도 별 적이 없는 것 같다”며 노 전 대통령은 “그래서 사람들은 오로지 먹고 사는 경제문제에 매몰되고 개인의 취미생활이나 소시민의 행복에 매몰돼 가고 있는 것”이라고 사회 흐름을 분석했다. 

노 전 대통령은 “그러면 태평성대가 이루어졌는가, 그렇지는 않다”며 “아직도 민주주의의 위기는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고 또다른 민주주의의 위기 상황을 짚어나갔다. 

“이익추구하는 시장이 정치 지배…민주주의 정통성 위기”

그는 “민주주의는 여론의 지배에, 실제로 여론의 지배가 될 가능성이 대단히 높다”며 “여론은 언론이 지배하고, 언론은 시장을 지배하는 세력이 지배하는 것이다”고 시스템을 설명해나갔다. 

“지금 민주주의는 가치의 위기에 처해 있다. 정치는 가치를 추구하는 행위이지만 시장은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다”며 노 전 대통령은 “이 시장이 우리 정치를 지배하게 됐을 때 가치의 위기가 발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은 “시장을 지배하는 사람의 정통성은 어디서 비롯되는가, 어디에 근거하고 있는가, 언론의 정통성은 어디에 근거하고 있는가, 그저 돈이 많은 것 외에는 다른 정통성이 없지 않느냐”며 자문자답 한뒤 “그래서 민주주의의 정통성의 위기가 발생하고, 권력이 시장과 언론에게 분산되고 그 권력이 확대되면서 민주주의 정통성에 위기가 오고 있는 것”이라고 새로운 위기 상황을 지적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은 대안에 대해 “경제의 문제에 있어서 소비자주권의 이론이 나와 있다”며 “참, 되기 어려운 일이다라고 포기해 버리는 사람들이 많은데 나는 결코 포기 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된다”고 밝혔다. 

그는 “소비자의 각성된 행동, 단결된 행동은 상당한 힘을 가질 수 있다”며 “시장에서 그와 같이 대처하듯이 정치의 영역에서는 역시 시민 민주주의, 시민 주권 운동을 해야 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노 전 대통령은 “어려운 일이기 때문에 다른 대안을 아무리 찾아보려고 노력을 해도 나오지 않는다”며 “결국 시민의 행동, 시민의 참여, 시민의 행동밖에 없다. 그래서 참여 민주주의, 시민의 참여에 의한 참여 민주주의가 답이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은 “노사모와 같은 운동, 시민 주권 운동이라는 것이 과연 될 수 있는 것인가, 굉장히 고심을 많이 했는데 오늘은 제가 된다, 이렇게 결론을 내리고 가겠다”고 당시 기대감을 보였었다. 

해당 부분만 편집한 3분 29초짜리 연설 동영상은 전경련 ‘로비 문건’ 파문으로 트위터에 급확산되며 화두가 되고 있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갔다’고 노무현 대통령께서 말씀하신지 10년이 되가는군요”, “MB정부의 탄생 배경이 그 상징이지 않을까 합니다”, “[국가=자본] 이미 핵융합이 되었습니다. 갈수록 살기 어려운 나라가 될 것”이라며 냉소적 의견도 있었지만 “‘삼성 불매하라’ 노무현이 우리에게 가르쳐 준 길”, “시민의 행동과 참여를 강조하는 대통령”, “시대를 앞서간 정치인”,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주목 받는 분” 등 노 전 대통령의 통찰력에 공감하는 의견도 많았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글쓴이 : 카이사르                   날짜 : 2011-08-06 (토) 16:29 조회 : 8970 추천 : 21 비추천 : 0

 
 
[1/4]   날뽕 2011-08-06 (토) 16:39
추천
 
 
[2/4]   과천아줌마 2011-08-06 (토) 16:54
시민참여에 의한 참여 민주주의가 답!
 
 
[3/4]   카이사르 2011-08-06 (토) 16:58
당시 참평포럼강연은 지금봐도 소름이 돋는다. 노짱~ 밑에 봉하들판 사진을 보니 더 그립다~~~
 
 
[4/4]   아자아자 2011-08-06 (토) 23:30

100년은 갈꺼야 노짱님 통찰력

총 게시물 86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86 불법사찰-참여정부 국정원장들 증언 [6] 밥풀 47 6967 2012
04-04
85  05년 X파일l도청 - 노무현만 때리면 [15] 밥풀 30 8417 2012
03-31
84 노무현 기자간담회 전문 [6] 밥풀 19 7505 2012
03-30
83  노무현의 말 , 그렇게 알아듣기 어렵나? [11] 현봉 20 5708 2012
03-26
82 유시민의 데자뷔 vs 노빠의 데자뷔 [19] 밥풀 -2 7516 2012
03-23
81 노무현-북한문제가 안 풀리는 이유 [6] 밥풀 34 6444 2012
02-20
80 노무현 어록 모음_by 통벽(020130~ ? ) [31] 통곡의벽 18 30116 2012
02-16
79 노무현대통령 4시간 [참평포럼] 강연 동영상 [7] 하이에나 23 6548 2012
01-26
78 노무현이 대북인권결의안에 찬성한 이유 [5] 밥풀 36 7922 2011
11-23
77 유시민 “대통령 노무현에겐 이타성보다 국익이 … [17] 노근 69 7881 2011
11-15
76 노무현 대통령 서적 그림 전시회 어록 배너 [7] 태목 20 6812 2011
11-11
75 노무현 대통령 서적 그림 전시회 어록 배너 [2] 태목 17 6625 2011
11-11
74 노무현 대통령 서적 그림 전시회 어록 배너 [2] 태목 18 7657 2011
11-11
73 노무현 대통령 서적 그림 전시회 어록 배너 [3] 태목 18 7803 2011
11-11
72 노무현 대통령 서적 그림 전시회 리플렛 태목 14 5638 2011
11-11
71 "불경기·반미 공격받던 참여정부 ‘장밋빛 환상… 카모마일 12 5075 2011
11-11
70 [한미 FTA] 노무현- 재검토 발언 [3] 바람 24 8242 2011
11-07
69 [한미 FTA ] 노무현 ISD 와 이명박 ISD [11] 바람 29 7467 2011
11-07
68 봉하마을 '내 마음 속 대통령' 유색벼 … 피그셋 16 5828 2011
11-04
67 노무현 대통령의 협상원칙과 아키히로의 협상원칙… [1] 武鬪 14 10595 2011
11-04
66 노무현 재단, "라이스 회고록, 사실 왜곡" 반박 [4] 언제나마음만은 32 7852 2011
11-04
65 유시민이 만난 노무현 경선후보(펌) [6] 하우맘 45 7201 2011
11-03
64 노무현 대통령 어린이 서적 그림 전시회 안내 [1] 태목 21 7542 2011
11-02
63 라이스, 노무현 혹평에 “진정 국익 충실 지도자… [5] 가우리 41 7985 2011
11-02
62 라이스가 기록한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9] 하우맘 18 7166 2011
11-02
61 사실과 공론 통한 통합과 합의 [2] 바람 10 6987 2011
11-02
60 정치언론을 뽀개는 법(1) - 카테고리 지키기 [3] 밥풀 22 7307 2011
11-01
59 나경원, 홍준표 대표에게 보내는 노무현대통령의 … [3] 복덩이 29 6020 2011
10-21
58 정태인 "노짱, 한미FTA 재검토필요 명확히 밝혔다… [1] 블레이드 30 8548 2011
10-20
57 노짱님 "한미FTA비준, 과연 서둘러야 할 일일까요… [4] 블레이드 14 7347 2011
10-20
56 펌글 [회고] 노무현 아래서 군생활을 한다는 것 [5] 행복하루살이 27 7648 2011
10-09
55 盧정부 기자실통폐합에 美대사 '공감' [2] 양이아빠 22 6465 2011
10-02
54 [기행문]골이 많은 봉화산 대통령의 길을 아이들… [2] 정나 24 7819 2011
09-28
53 노무현 위키리크스 전문 화제~!!!! [24] 나너그리고우리 77 9419 2011
09-18
52 손새 아웃~노무현 회고록 두고두고 읽어보도록~이… [2] 양이아빠 25 6303 2011
09-08
51 (오랜만에 들러보는)노무현대통령 어록 모음 [11] 체리토끼 30 8860 2011
09-07
50 리더쉽 그리고, 노무현 2 [1] 바다의집 12 6268 2011
09-02
49 노무현 대통령님 사진 [15] 시종여일 54 6622 2011
09-01
48 to노무현 가르치기 에서 from노무현 배우기가 진… [1] 지여 16 6700 2011
08-20
47 "노 전 대통령 '日 탐사선 독도오면 부숴라&… [2] 언제나마음만은 13 6738 2011
08-19
46 대통령님과 독도 언제나마음만은 6 7794 2011
08-10
45 영리병원 밀어붙이는 4대 세력은 누구? [3] 난나 23 9717 2011
08-08
44 전경련 파문으로 노무현 ‘시장권력’ 연설 재주… [4] 카이사르 21 8971 2011
08-06
43 [딴지 펌] [회고] 노무현 아래서 군생활을 한다는… [8] 카이사르 40 7132 2011
07-27
42 좌파 대통령 노무현?...언제까지 진실을 외면할 … [2] 봉숙이 15 6719 2011
07-26
41 대선 나흘 뒤 노무현 당선인 지시 "인수위를 짜시… [1] 삐급논객 28 7066 2011
07-26
40 (펌글)노무현 평가의 기준 : 지식인은 노무현을 … [1] 코스피 11 8087 2011
07-19
39 노무현 대통령 탄핵소추안 참가자들의 근황 (봉팔… [2] 武鬪 43 10153 2011
07-15
38 노무현대통령이 잠수함6척 추가발주로 2000억 리… [5] 명림답부 28 9814 2011
07-14
37 노무현,유시민을 공격하는 민주당의 모순(참여정… [4] 빼앗긴들의봄 18 7557 2011
07-14
 1  2  맨끝
 극딜 폭발하는 기자
 한국 보수의 품격
 개똥, 거짓말, 마약
 판사 이름 ...甲
 유시민 vs. 홍준표
 광교 저수지의 밤
 뿌옇게
 2만 달러짜리 보석
 구찌 감성
 당신없이 못 살아
 브람스를 좋아하세요?(Aimez v…
 수양이 부족해 사과한다는 차…
 예비군 특징
 어이~ 주인 사진만 찍는다메?
 수원 광교산에 올랐다
 태풍과 돼지
 이거 실화: 방탄 소년단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빵집에 모든 것을 걸은 사장님
 이미선 오충진 상식이고, 야당…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