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2,261건, 최근 0 건
   
"노 전 대통령 '日 탐사선 독도오면 부숴라' 지시"
글쓴이 : 언제나마음만은                   날짜 : 2011-08-19 (금) 14:30 조회 : 7591 추천 : 13 비추천 : 0
언제나마음만은 기자 (언기자)
기자생활 : 4,341일째
뽕수치 : 173,555뽕 / 레벨 : 17렙
트위터 :
페이스북 :


(김해=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최근 한ㆍ일 양국이 독도문제로 민감한 가운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일본 탐사선이 독도에 오면 부숴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증언이 나왔다.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 재단'은 지난 17일 홈페이지에 '노 대통령의 '독도 연설', 김병준 실장의 증언'이란 제목으로 참여정부 청와대 김병준 전 정책실장의 증언을 실었다

김 전 실장은 "2006년 4월 독도 문제가 불거지자 노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특별담화를 통해 독도수호 의지를 밝혔다"며 "만약 일본 탐사선이 독도에 오면 당파(배로 밀어 깨뜨리는 것)하라고 지시했다"고 소개했다.

이 같은 노 전 대통령의 지시에 "해양경찰청도 만반의 준비를 했다"는 보고를 했다고 김 전 실장은 덧붙였다.

그는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독도는 우리 땅입니다. 그냥 우리 땅이 아니라 40년 통한의 역사가 뚜렷하게 새겨져 있는 역사의 땅입니다...'로 시작하는 이 연설은 역대 정부 중 처음으로 대일외교 현안을 놓고 분명한 입장을 밝힌 것이다"며 "대통령이 직접 문구를 작성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대국민 담화가 나가자 한 여론조사기관은 94.6%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악의적인 언론들은 노 대통령의 강경대응이 '긁어 부스럼을 만들었다'고 폄하했다"고 당시 반응을 소개하기도 했다.

김 전 실장은 참여정부가 우리나라의 배타적 경제수역(EEZ) 내에 있는 동해바다 해저지명을 국제수로기구에 등재하려는 시도도 있었다고 소개했다.

김 전 실장은 "일본은 EEZ 안의 주요 지형에 일본 이름을 붙여 등재하고 있었다"며 "우리가 '이사부 해산'으로 부르는 독도 인근 해산과 '울릉분지'로 부르는 울릉도 해저분지는 이미 '순요퇴'와 '쓰시마 분지'라는 일본 이름으로 통용시키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정부가 (동해바다 지명을) 등재하겠다고 하니 일본은 외교채널을 통해 문제를 제기하고 급기야 독도 주변에서 해양조사를 하겠다고 나섰다"며 "2006년 4월 18일 일본 해양보안청 해양탐사선 두 척이 독도를 향해 출항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노 대통령이 담화문을 작성하는 동안 급하게 양국간 타협이 이뤄졌다"며 "외교차관 회담을 통해 일본은 탐사계획을 중단했다"고 김 전 실장은 당시의 급박했던 외교상황을 전했다.

김 전 실장은 "해저지명 등재 시도에 따른 갈등이 있은 뒤 14개의 영해 밖 해저지명 중 10개는 2007년 7월 국제수로기구 해저지명소위원회를 통과해 등재됐다. '노무현 외교'의 산물이었다"고 증언했다.

요기



지난번에 올린 동영상임..안보신분만..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글쓴이 : 언제나마음만은                   날짜 : 2011-08-19 (금) 14:30 조회 : 7591 추천 : 13 비추천 : 0

 
 
[1/2]   미늘 2011-08-19 (금) 17:07
역쉬 그분....아 그립다.......
 
 
[2/2]   한겨레 2011-08-20 (토) 11:16
역쉬 그분....아 그립다....... 2
   

총 게시물 20,002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20002 0
20001 0
20000 0
19999 0
19998 0
19997 박원순, 대심도 빗물터널 "쇼" [9] 밀혼 56 13310 2012
02-11
19996 안산단원갑 조성찬 열세 [2] 어부 12 6500 2012
03-28
19995 이란 "美무인기 복제해 대량생산할 것" [2] 밥솥 36 10623 2011
12-13
19994 이란, 아랍산유국들에게 경고 [10] Michigander 26 6499 2012
01-16
19993 [국제뉴스] 총정리 - 유럽연합위기 관련 통계 Michigander 15 16244 2011
12-13
19992  박원순, 일본 임대주택단지 "쇼" [10] 밀혼 42 14353 2012
02-12
19991 [사진만평]용서왕 박원숭 [17] 데니크레인 41 6070 2012
02-23
19990 이란의 이모저모 [3] 명림답부 22 11738 2011
12-12
19989 [만평] 가카전상서 [6] 졸라늬우스 52 14527 2011
12-14
19988 0
19987  [만평] 안분지~~~좃?? [21] 소똥할매 53 5639 2012
01-26
19986  안철수, 주식 일부만 매각하는 이유 [4] 밀혼 65 13209 2012
02-12
19985 노무현 어록 모음_by 통벽(020130~ ? ) [31] 통곡의벽 18 32087 2012
02-16
19984 "노 전 대통령 '日 탐사선 독도오면 부숴라&… [2] 언제나마음만은 13 7592 2011
08-19
19983 안철수 연구소...의례적 면피 [3] 명월왕자 22 7225 2011
12-10
19982 S&P, 프랑스 AAA 에서 AA+ 로 국가신용등급하향조… [7] Michigander 24 6447 2012
01-14
19981 독일어가 돌아왔다 [12] 밀혼 45 6955 2012
01-16
19980 박원순 아들 병역문제 병무청과 진실 게임으로 업… [4] 참사람 27 8717 2012
02-16
19979 남원/순창 통진당 강동원, 이강래와 접전? [2] 어부 20 6955 2012
03-28
19978 [국제뉴스] 더뉴욕타임즈, 중국불법어선 한국해경… [2] Michigander 26 7420 2011
12-13
19977  [숟가락 만평] 백열등 백열개 보다 더 빛나는 아… [18] 이상형 68 8210 2011
12-12
19976 [사진만평] 손학규 ex대표 [5] 졸라늬우스 29 5981 2011
12-17
19975 제언 - 미/이란 사태 해법 [4] Michigander 17 5944 2012
01-14
19974 S&P - 유로 8 개국 국가신용등급 하향조정 [1] Michigander 13 5958 2012
01-14
19973 통진당 이천 엄태준 후보, 가능성을 보이는 여론… [4] 어부 27 6899 2012
03-28
19972 [국제뉴스] 유럽은행 위험노출도 [1] Michigander 18 6548 2011
12-13
19971 [국제뉴스] 미국, 아이엠에프에 유럽지원 말라고 … [6] Michigander 21 7029 2011
12-11
19970 '재털' 안철수 [4] 武鬪 53 8530 2011
12-16
19969 장하준, "세금내고 기부하라" [10] 치매백신 72 8266 2011
12-17
19968 [만평] 어느 언론사 회장의 분노 [18] 소똥할매 65 6521 2012
01-19
19967 미국-중국-사우디아라비아 [5] Michigander 19 6307 2012
01-16
19966 자생병원, 박원순의 끈끈한 관계 [10] 밥풀 45 8008 2012
02-09
19965 MB정부 4년, 임대주택 절반 줄어 전세난 가중 [1] 밀혼 25 6915 2012
02-09
19964 0
19963 獨 12월 수출 급감 [2] 밥솥 17 6042 2012
02-08
19962 시리아의 아사드는 광주의 전두환(1) [9] 밥풀 34 8973 2012
02-09
19961 [듣기] 저공비행 5편 - 재벌마피아편 [2] 블레이드 17 7906 2012
02-15
19960 통진당의 해군기지 반대? 삽질엔 포경 [9] 밥풀 22 7397 2012
02-18
19959 0
19958 0
19957 美국방장관의 입방정(2) [6] 밥풀 16 6930 2012
03-17
19956 [만평] 개떼들 물 만났네. [5] 소똥할매 30 6887 2012
03-21
19955 0
19954 0
19953 안철수, "학생회 주도 O.T는 좌편향 우려" 비난 [8] 武鬪 42 7327 2011
12-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가신(家臣) 과 노무현
 날뽕의 추억
 당신은 엘리트주의자인가요? -…
 운영자님께 고합니다
 지난해, 친구 2명의 자살과 병…
 시스템
 극문 X82 의 특징
 노무현을 좋아하는 ...
 지도자의 결단
 지난 20년의 교훈 - 실패를 즐…
 글쓰기
 악성 댓글러들과 조중동 휘하 …
 아더편집장님 그동안 수고하셨…
 아더 편집장의 마지막 인사
 사이트를 망치려는 악성 댓글…
 미래지향님, 회원 글들이 훼손…
 후원내역 (18년~22년)
 미래지향님 답변 고맙습니다.
 박봉추님 글에 대한 답변
 회원님들께 드리는 글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