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0건, 최근 0 건
"노 전 대통령 '日 탐사선 독도오면 부숴라' 지시"
글쓴이 : 언제나마음만은                   날짜 : 2011-08-19 (금) 14:30 조회 : 6711 추천 : 13 비추천 : 0
언제나마음만은 기자 (언기자)
기자생활 : 2,862일째
뽕수치 : 173,717뽕 / 레벨 : 17렙
트위터 :
페이스북 :


(김해=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최근 한ㆍ일 양국이 독도문제로 민감한 가운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일본 탐사선이 독도에 오면 부숴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증언이 나왔다.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 재단'은 지난 17일 홈페이지에 '노 대통령의 '독도 연설', 김병준 실장의 증언'이란 제목으로 참여정부 청와대 김병준 전 정책실장의 증언을 실었다

김 전 실장은 "2006년 4월 독도 문제가 불거지자 노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특별담화를 통해 독도수호 의지를 밝혔다"며 "만약 일본 탐사선이 독도에 오면 당파(배로 밀어 깨뜨리는 것)하라고 지시했다"고 소개했다.

이 같은 노 전 대통령의 지시에 "해양경찰청도 만반의 준비를 했다"는 보고를 했다고 김 전 실장은 덧붙였다.

그는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독도는 우리 땅입니다. 그냥 우리 땅이 아니라 40년 통한의 역사가 뚜렷하게 새겨져 있는 역사의 땅입니다...'로 시작하는 이 연설은 역대 정부 중 처음으로 대일외교 현안을 놓고 분명한 입장을 밝힌 것이다"며 "대통령이 직접 문구를 작성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대국민 담화가 나가자 한 여론조사기관은 94.6%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악의적인 언론들은 노 대통령의 강경대응이 '긁어 부스럼을 만들었다'고 폄하했다"고 당시 반응을 소개하기도 했다.

김 전 실장은 참여정부가 우리나라의 배타적 경제수역(EEZ) 내에 있는 동해바다 해저지명을 국제수로기구에 등재하려는 시도도 있었다고 소개했다.

김 전 실장은 "일본은 EEZ 안의 주요 지형에 일본 이름을 붙여 등재하고 있었다"며 "우리가 '이사부 해산'으로 부르는 독도 인근 해산과 '울릉분지'로 부르는 울릉도 해저분지는 이미 '순요퇴'와 '쓰시마 분지'라는 일본 이름으로 통용시키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정부가 (동해바다 지명을) 등재하겠다고 하니 일본은 외교채널을 통해 문제를 제기하고 급기야 독도 주변에서 해양조사를 하겠다고 나섰다"며 "2006년 4월 18일 일본 해양보안청 해양탐사선 두 척이 독도를 향해 출항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노 대통령이 담화문을 작성하는 동안 급하게 양국간 타협이 이뤄졌다"며 "외교차관 회담을 통해 일본은 탐사계획을 중단했다"고 김 전 실장은 당시의 급박했던 외교상황을 전했다.

김 전 실장은 "해저지명 등재 시도에 따른 갈등이 있은 뒤 14개의 영해 밖 해저지명 중 10개는 2007년 7월 국제수로기구 해저지명소위원회를 통과해 등재됐다. '노무현 외교'의 산물이었다"고 증언했다.

요기



지난번에 올린 동영상임..안보신분만..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글쓴이 : 언제나마음만은                   날짜 : 2011-08-19 (금) 14:30 조회 : 6711 추천 : 13 비추천 : 0

 
 
[1/2]   미늘 2011-08-19 (금) 17:07
역쉬 그분....아 그립다.......
 
 
[2/2]   한겨레 2011-08-20 (토) 11:16
역쉬 그분....아 그립다....... 2

총 게시물 86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86 불법사찰-참여정부 국정원장들 증언 [6] 밥풀 47 6938 2012
04-04
85  05년 X파일l도청 - 노무현만 때리면 [15] 밥풀 30 8380 2012
03-31
84 노무현 기자간담회 전문 [6] 밥풀 19 7484 2012
03-30
83  노무현의 말 , 그렇게 알아듣기 어렵나? [11] 현봉 20 5671 2012
03-26
82 유시민의 데자뷔 vs 노빠의 데자뷔 [19] 밥풀 -2 7461 2012
03-23
81 노무현-북한문제가 안 풀리는 이유 [6] 밥풀 34 6413 2012
02-20
80 노무현 어록 모음_by 통벽(020130~ ? ) [31] 통곡의벽 18 30066 2012
02-16
79 노무현대통령 4시간 [참평포럼] 강연 동영상 [7] 하이에나 23 6524 2012
01-26
78 노무현이 대북인권결의안에 찬성한 이유 [5] 밥풀 36 7884 2011
11-23
77 유시민 “대통령 노무현에겐 이타성보다 국익이 … [17] 노근 69 7841 2011
11-15
76 노무현 대통령 서적 그림 전시회 어록 배너 [7] 태목 20 6784 2011
11-11
75 노무현 대통령 서적 그림 전시회 어록 배너 [2] 태목 17 6602 2011
11-11
74 노무현 대통령 서적 그림 전시회 어록 배너 [2] 태목 18 7628 2011
11-11
73 노무현 대통령 서적 그림 전시회 어록 배너 [3] 태목 18 7767 2011
11-11
72 노무현 대통령 서적 그림 전시회 리플렛 태목 14 5613 2011
11-11
71 "불경기·반미 공격받던 참여정부 ‘장밋빛 환상… 카모마일 12 5049 2011
11-11
70 [한미 FTA] 노무현- 재검토 발언 [3] 바람 24 8218 2011
11-07
69 [한미 FTA ] 노무현 ISD 와 이명박 ISD [11] 바람 29 7417 2011
11-07
68 봉하마을 '내 마음 속 대통령' 유색벼 … 피그셋 16 5798 2011
11-04
67 노무현 대통령의 협상원칙과 아키히로의 협상원칙… [1] 武鬪 14 10554 2011
11-04
66 노무현 재단, "라이스 회고록, 사실 왜곡" 반박 [4] 언제나마음만은 32 7813 2011
11-04
65 유시민이 만난 노무현 경선후보(펌) [6] 하우맘 45 7177 2011
11-03
64 노무현 대통령 어린이 서적 그림 전시회 안내 [1] 태목 21 7514 2011
11-02
63 라이스, 노무현 혹평에 “진정 국익 충실 지도자… [5] 가우리 41 7951 2011
11-02
62 라이스가 기록한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9] 하우맘 18 7141 2011
11-02
61 사실과 공론 통한 통합과 합의 [2] 바람 10 6961 2011
11-02
60 정치언론을 뽀개는 법(1) - 카테고리 지키기 [3] 밥풀 22 7286 2011
11-01
59 나경원, 홍준표 대표에게 보내는 노무현대통령의 … [3] 복덩이 29 5999 2011
10-21
58 정태인 "노짱, 한미FTA 재검토필요 명확히 밝혔다… [1] 블레이드 30 8499 2011
10-20
57 노짱님 "한미FTA비준, 과연 서둘러야 할 일일까요… [4] 블레이드 14 7298 2011
10-20
56 펌글 [회고] 노무현 아래서 군생활을 한다는 것 [5] 행복하루살이 27 7615 2011
10-09
55 盧정부 기자실통폐합에 美대사 '공감' [2] 양이아빠 22 6440 2011
10-02
54 [기행문]골이 많은 봉화산 대통령의 길을 아이들… [2] 정나 24 7766 2011
09-28
53 노무현 위키리크스 전문 화제~!!!! [24] 나너그리고우리 77 9392 2011
09-18
52 손새 아웃~노무현 회고록 두고두고 읽어보도록~이… [2] 양이아빠 25 6278 2011
09-08
51 (오랜만에 들러보는)노무현대통령 어록 모음 [11] 체리토끼 30 8807 2011
09-07
50 리더쉽 그리고, 노무현 2 [1] 바다의집 12 6234 2011
09-02
49 노무현 대통령님 사진 [15] 시종여일 54 6584 2011
09-01
48 to노무현 가르치기 에서 from노무현 배우기가 진… [1] 지여 16 6678 2011
08-20
47 "노 전 대통령 '日 탐사선 독도오면 부숴라&… [2] 언제나마음만은 13 6712 2011
08-19
46 대통령님과 독도 언제나마음만은 6 7773 2011
08-10
45 영리병원 밀어붙이는 4대 세력은 누구? [3] 난나 23 9659 2011
08-08
44 전경련 파문으로 노무현 ‘시장권력’ 연설 재주… [4] 카이사르 21 8935 2011
08-06
43 [딴지 펌] [회고] 노무현 아래서 군생활을 한다는… [8] 카이사르 40 7109 2011
07-27
42 좌파 대통령 노무현?...언제까지 진실을 외면할 … [2] 봉숙이 15 6693 2011
07-26
41 대선 나흘 뒤 노무현 당선인 지시 "인수위를 짜시… [1] 삐급논객 28 7041 2011
07-26
40 (펌글)노무현 평가의 기준 : 지식인은 노무현을 … [1] 코스피 11 8048 2011
07-19
39 노무현 대통령 탄핵소추안 참가자들의 근황 (봉팔… [2] 武鬪 43 10118 2011
07-15
38 노무현대통령이 잠수함6척 추가발주로 2000억 리… [5] 명림답부 28 9790 2011
07-14
37 노무현,유시민을 공격하는 민주당의 모순(참여정… [4] 빼앗긴들의봄 18 7526 2011
07-14
 1  2  맨끝
 최승호, 엄기영, 박소연, 김삼…
 스포츠민주화-기레기패, 깨시…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9)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8)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7)
 성동격서: 손혜원
 롱 아일랜드 아이스 티
 손혜원을 공격하는 SBS의 정체
 스포츠민주화-서울대와 안익태
 한국인 99%모른다는 한국말
 참이슬 홍보 모델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6)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5)
 머찐 노선영과 추악한 기레기
 일뽕빔을 맞은 과자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4)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3)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2)
 이해찬 대표 신년 기자회견
 시오 코지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