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0건, 최근 0 건
박원순, 대심도 빗물터널 "쇼"
글쓴이 : 밀혼                   날짜 : 2012-02-11 (토) 06:57 조회 : 11359 추천 : 56 비추천 : 0
밀혼 기자 (밀기자)
기자생활 : 2,788일째
뽕수치 : 312,537뽕 / 레벨 : 31렙
트위터 : k_millhone
페이스북 :


서울시, 대심도 빗물터널 추진 경위

◆ 오세훈 시장 때

2011.5. 풍수해 대책
2011.8. 수해예방종합대책
2011.10. 추가 수방대책
대심도 빗물배수터널 총 7곳 추진 계획
(신월동, 광화문, 길동, 강남역 인근, 용산 한강로, 사당 사거리, 도림천)
소요예산 8,500억원.

2010.10.17. 서울시, 광화문 일대 대심도 빗물배수터널 설치 턴키공사 발주.
<효자배수분구 빗물배수터널 설치공사>
전체 2km, 직경 3.5m.
2013.12.준공예정. 예산 396억원.

시민사회 의견

<서울환경운동연합>
서울시 공무원들의 토목 DNA가 발굴해낸 공사라며 즉각 비판.
타당성 검토 없는 전시 행정이다.
광화문 홍수는 불투수 보도와 C자형 하수관거 역류 때문이므로,
대심도 터널이 해결책 아니다.
불투수층 줄이고 투수층 늘려야. (관련기사)

<박창근 관동대 토목공학과 교수>
침수 방지 효과 불투명, 전면 재검토 필요.
(박원순 시장이 만든 희망서울 정책자문위원회 위원.)


박원순, 시장 선거 때

무리한 대규모 토목공사, 예산 낭비, 전면재검토 주장.
광화문 대심도 빗물터널 타당성 검토해야.
양천구청의 대심도 빗물터널 공사 계획도 유보(된다고 보도).
(당초 12월 발주, 2012년 5월 용역계약 예정이었음)


<공약집>
빗물순환시스템 도입: 도시 전체에 빗물을 지하로 침투시키는 침투시설과 저장 후 활용하는 저류시설 등을 소규모로 분산 배치. 강우 시 홍수량 감소, 평시 빗물을 청소용수 등으로 활용. 

 고인석 서울시 물관리기획관 등 관련 공무원들은 사업 필요성 의견.

◆ 2011.11.10. 2012년 예산안 브리핑
     “도시 안전이 서울시 최우선 과제라고 언급.
     빗물터널사업 예산 편성(하수관거 정비 2737억원, 수방대책 사업 1667억원)
     관련기사

  2012. 1.9. 시정운영마스터플랜 발표
     자연형 빗물순환시스템 구축, 2020년까지 빗물관리량 240% 증대

 2012.2.6. 양천구, 신월·신정동 대심도 배수터널 본격 추진 발표.

    <대심도 빗물저류 배수시설 공사>
      길이 3.5km, ’12.5. 착공~’14.12. 완공
      사업비 1304억원. 턴키.

◆ 2012.2.8. 박원순 시장 취임 이후 처음으로 사무관 18명 과장급 승진인사.
    "희망서울" 시정 추진을 위한, '박원순 표' 인사라고.
    이 중 대심도 빗물배수터널 추진 담당자도 포함.

"물재생계획과 박종웅 팀장(토목5급)은 물재생계획팀장으로 근무하면서 서울시내 4개 물재생센터의 방류수질의 획기적 향상을 위한 사업을 추진한 바 있으며, 2010년, 2011년 집중호우시 발생했던 침수피해 재발 방지를 위해 도시수해안전망 종합개선대책을 수립하였고, 특히, 광화문 지역 침수문제 해소를 위해 국내 최초로 대심도 빗물배수터널 설치를 실질적으로 주도한 공로를 인정받아 승진의 영예를 안게 되었다." (관련기사)

 2012.2.9. 박원순 시장. 일본 방문. “서울에도 대심도 안할 수 없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글쓴이 : 밀혼                   날짜 : 2012-02-11 (토) 06:57 조회 : 11359 추천 : 56 비추천 : 0

 
 
밀혼 2012-02-11 (토) 07:33 추천 28 반대 0
선거때는 일단, "토건" 비판.
근사한 말로 치장하여 유권자를 홀린다.
어떤 말이 먹히는지 잘 아는 거 같다.

당선되면, 그땐 몰랐어요,미안해요,하고 뒤엎는 게 아니라
뒤로는 하던 거 계속 추진.
예산도 짜고, 담당부서 힘도 실어주고.
그러나 언론플레이는 여전히 "빗물순환" 어쩌구.
 
 
[1/9]   밀혼 2012-02-11 (토) 07:08
"토건" 비판하느라 "생태"니 "자연형 빗물순환시스템"이니 하는 류의
"fact-free 대안"에도 홀리기 쉽다. 우리나라 소위 진보,시민단체의 수준.
추천 20 반대 0
 
 
[2/9]   밀혼 2012-02-11 (토) 07:33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선거때는 일단, "토건" 비판.
근사한 말로 치장하여 유권자를 홀린다.
어떤 말이 먹히는지 잘 아는 거 같다.

당선되면, 그땐 몰랐어요,미안해요,하고 뒤엎는 게 아니라
뒤로는 하던 거 계속 추진.
예산도 짜고, 담당부서 힘도 실어주고.
그러나 언론플레이는 여전히 "빗물순환" 어쩌구.
추천 28 반대 0
 
 
[3/9]   밥풀 2012-02-11 (토) 10:59
우리가 정치인들한테 암만해도 짐승취급을 받고있는 거 같애.
예전엔 구래도 들키면 쑥스러워는 한 것 같은데...
인제는 속을 놈만 속아도 쪽수는 충분하다..대놓고 무시당하는 느낌.
기분이 매우 좋지않아.
추천 22 반대 0
 
 
[4/9]   나누미 2012-02-11 (토) 12:10
대심도란 오세훈계획 박원순개명 토건공사구만.
 
 
[5/9]   치매백신 2012-02-11 (토) 12:34
원순씨는 이제 주가조작만 하면 대통령 스펙 완성이구나.

fact-free 이거 올해의 용어로 팍팍 밀어야겠다.

서민 코스프레(by 강용석)과 함께 팍팍..
추천 15 반대 0
 
 
[6/9]   밀혼 2012-02-11 (토) 16:12
대심도 터널. 이게 "토건" 공사인지 우린 알 수 없어.
물난리 대책 세우라고 하면서
서울시가 내놓은 대책은 또 토건공사라고 비난하는 것도
말이 안되지. 시민단체들이 늘 그러지. 대안도 없고 또 비판의 팩트도 없고.
그런 태도가 오히려 시민에겐 정치불신을,
정치인에겐 면죄부를 준다.
"자연형 빗물순환" 말은 좋지.
시민단체들은 현실을 몽상으로 만드는 재주가 참...
자신있게 대심도 터널 공사하지말고 자연형 빗물순환 시스템으로
하라고 말하든가. 그걸로 물난리 막을 수 있다고 하든가.
기술의 영역에 정치를 끌고 온 자체가 잘못됏고
그점엔 박원순이나 시민단체나 마찬가지임.

뭐 공사만 하면, 토건이라 욕하는 궁민도 문제.
(언론과 시민단체들이 만든 것)
추천 11 반대 0
 
 
[7/9]   봉숙이 2012-02-11 (토) 21:15
정치하는 사람들이 다 그런건가부다.
앞에서는 점잖은 척, 뒤로는 호박씨 까기...
까서 저 혼자 맛나게 쳐먹기.
 
 
[8/9]   미나리 2012-02-12 (일) 02:06
어째 이역만리 물 건너 있는 밀혼이
직접 피부로 느끼는 우덜보다 더 잘 후벼파냐..?
참 신기해,,, 봉닷컴 재산이다
 
 
[9/9]   너내꺼 2012-02-13 (월) 11:55
빗물이용과 침투를 통한 빗물관리는 홍수기에는 불가능.
특히 홍수기시 돌발홍수에는 자연형 빗물관리시스템으로는 불가능.
대략 5~10% 정도는 완화시킨다고 보고되고 있다.
그러므로 대안은 결국 분산형 저류나 대규모 저류.
분산형 저류가 정답에 근접하나 서울시에 그닥 좋은 위치가 없다.
좋은 위치에는 건물 장난 아니게 들어와 있어서 넘 힘든게 사실이다.
이미 검토된 사항이다.
문제는 박원순 시장이 자연형이니 생태형이니 이런거 가지고
다 된다고 착각하는데 있다.

총 게시물 40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40 민좃-안철수 꼬실라고 박원순에 매달려 [7] 밥풀 14 8133 2012
06-17
39 [오!박원순]교회 마당에 지하철 출입구 [6] 밥풀 25 8161 2012
05-31
38 0
37 아직도 살아 있는 조갑제의 취재력 [14] incubus 21 7265 2012
02-23
36 회색지대에 사는 박원순을 짝사랑한 사람들 [9] 밀혼 46 10048 2012
02-22
35  감사원에 하루죙일 엿먹은 강용석 [4] 밥풀 44 8806 2012
02-21
34  전직경찰이 보는 박원순 부자의 꼼수 [8] 밥풀 61 8953 2012
02-21
33  문제는 병역법이 아니라 박원순 그 자체다 [15] 밥풀 59 9590 2012
02-21
32 박원순 아들 병역문제 병무청과 진실 게임으로 업… [4] 참사람 27 7899 2012
02-16
31  박원순, 일본 임대주택단지 "쇼" [10] 밀혼 42 11937 2012
02-12
30 박원순, 대심도 빗물터널 "쇼" [9] 밀혼 56 11360 2012
02-11
29 박원순의 호우대책 '그땐 몰랐어요' [13] 밥풀 38 7072 2012
02-11
28 자생병원, 박원순의 끈끈한 관계 [10] 밥풀 45 7194 2012
02-09
27 TV조선 박원순아들 동영상 공개하다, but [11] 밥풀 45 7126 2012
02-07
26 [종편중앙JTBC]박원순을 다루는 언론의 섬세함 [17] 밥풀 41 6522 2012
02-06
25 박원순아들 징병검사규정 3번째 위반 [10] 밥풀 33 8561 2012
02-06
24 박원순이 바로 구태정치인다. [1] 빼앗긴들의봄 33 5784 2012
02-05
23 뉴타운 덫에 걸린 박원순 [9] 밥솥 40 6392 2012
02-02
22 [동영상]박원순 아들 날아오르다 [10] 밥풀 46 7413 2012
02-01
21  (펌)박원순 아들 동영상 현상수배-2 [9] 밥풀 55 7129 2012
01-31
20 (펌)박원순 아들 동영상 현상수배-1 [6] 밥풀 54 7895 2012
01-31
19 박원순 아들 공개신검 요구 [5] 바리 42 5980 2012
01-29
18  박원순 아들, 징병검사 규정 위반 [15] 밥풀 46 7507 2012
01-28
17 박원순시장의 도서 일만 권 소장에 대한 단상 [12] winterreise 43 6757 2012
01-24
16 박원순 감싸는 언론, 좆도 철없는 강용석 [17] 밥풀 67 11284 2012
01-20
15 [강용석]박원순아들 MRI사진 타병원에서 발급 [30] 밥풀 65 10407 2012
01-19
14 [올레 강용석] 박원순 아들 땜에 고소당하다 [13] 밥풀 43 8858 2012
01-19
13 이준석 고발한 강용석, "왼손은 거들뿐" [17] 밥풀 65 8209 2012
01-11
12 [강용석] 박원순 아들 병역의혹 브로커 개입? [27] 밥풀 62 10146 2012
01-10
11 강용석, 박원순 아들 석연찮은 방위 판정 [19] 밥풀 53 10209 2012
01-09
10 박원순시장을 다시본다. [5] winterreise 44 6752 2011
12-24
9 [먹물의발견]박원순에 노통 끼워파는 '얍삽&… [10] 치매백신 63 9720 2011
12-22
8 참 잘했어요!박원순 시장님 !! [14] 이장 55 6886 2011
12-17
7 정명훈, 서울시향 재계약 논란 [16] 밥풀 53 9311 2011
12-16
6 박원순 등에 칼 맞았나? 아니면 박원순 너는 누구… [11] winterreise 34 7170 2011
12-16
5 "박원순, 건설사에 '4대강 사업'보다 … [2] 바람 24 7670 2011
12-14
4 재건축을 승인한 박원순 [6] 뭉크 37 8069 2011
12-12
3 박원순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7] 밥솥 23 7397 2011
11-11
2 박원순 당선의 의미 [37] 밥풀 37 8429 2011
10-27
1 생각이 짧았다. 박원순 지지한다 [9] 밥풀 29 7220 2011
10-02
 모르고 넘어간 놀라운 사실 90…
 저러고 싶을까?
 봉추 포레스트, 고니가 왔다
 양성의 뇌회로
 자주(自主)에 대한 노무현-김…
 성(sex)에 대하여
 방탄 소년단 티셔츠 논란
 아빠는 서양 야동만 봐
 이것이 나라냐? - 공인(公認)=…
 민주노총
 아무도 못먹는 맥도날드 이벤…
 요즘의 일본어 논란들을 보고
 미국정치: 텍사스 공화당 승리
 회비입금
 섬진강 재쳅
 코리안 시리즈
 아베에게 반기 든 변호사?
 TF카드란 무엇인가?
 부산시(3)
 복지가 아니라 부패가 문제다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