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0건, 최근 0 건
강용석, 박원순 아들 석연찮은 방위 판정
글쓴이 : 밥풀                   날짜 : 2012-01-09 (월) 01:51 조회 : 10208 추천 : 54 비추천 : 1
밥풀 기자 (밥기자)
기자생활 : 2,769일째
뽕수치 : 361,478뽕 / 레벨 : 36렙
트위터 :
페이스북 :


군대를 가기 싫은 데는 여야가 없다. ‘남북’도 없고 ‘쌍도ㅣ라도’도 없다. 휴학 후, 입영대기 중인 1) 대굴휘 쌍가마 22세 Y군 2)대굴휘 쌍가마는 모면했으나 O다리에 장딴지가 특출나게 짧은 (면목 2동 갈휘세탁소 4층 쪽탑방에 사는) W군(21세) 모두 "군대 갈 생각하니 마음이 설레쥐?"라 묻자 쌍욕과 함께 기자를 향해 흉기를 꺼내들었다.


이런 사회분위기에서 터져나온 완서(풀네임 박완서) 쥬니어의 병역문제가 세간에 화제가 되고있다. 1월 6일짜 ☞조선일보에 따르면.. 개거지무뇌병신들이 지난해 10월 서울시장으로 밀어올린 완서, 그의 아들(85년생)은...

1) 2003년 강남의 한 고등학교 졸업
2) 한양대 진학
3) 한양대가 맘에 안 들어 4수 끝에 06년 고대 건축학과 입학
4) 2010년 2월 졸업

완서 주니어는 04년, 06년, 10년 세 차례에 걸쳐 ‘현역대상자’로 입영 통보를 받지만 ‘대학재학을 이유’로 입영을 연기하였다. 고대! 무려 고려대학교라는 어~엄청난 스펙업그레이드를 이뤄냈다 해도 27세면 걍 더 늦기 전에.. 말로 할 때 군대부터 댕겨와야 하는 게 대한민국 20대의 비루한 현실이지만.. 국민 여러분도 알다시피, 완서 자체가 워낙에 독특한 삶의 철학을 관철해온 물건이라, 자식을 위해선 털빤쓰도 한똠한똠 짜주겠다는 부정(父霆)에 대고, 벙풀다깜! 특별히 이의를 제기하진 않어.

문제는

2010년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완서 병역문제가 불거지며 동시에 "아들 하나 있다매, 갸도 니처럼 육빵 아녀?" 소란이 일자 아들은...

5) 2010년 8월 29일 공군교육사령부에 자원입대
6) 4일 만인 9월 2일 허벅지가 쓰라림을 호소한 끝에 귀가 조치
7) 두 달 뒤인 11월 25일 재입영 통지를 받지만
8) 12월 9일 군 지정병원인 광장동 혜민병원에서 ‘수핵탈출증(허리디스크)을 진단받으며
9) 12월 27일 있었던 재검에서 4 판정(Yeah), 시방 방위 발령을 기다리는 중

“아들내미 군대빼게?”라는 의혹에 (민족 정론 조선에 따르면) 완서는 요렇게 변명했다.

“고교 시절 축구를 하다 입은 허벅지 부상 때문에 (공군교육사령부에서) 훈련을 받다 통증이 심해진 걸로 안다” 

그러나 하룻만에.. '[임]의 변명은 조또 말이 안 된다'는 소식을 [강용석다깜] 소속 취재원이 전해왔네? 12세 밥풀 + 3세 풍산개로 구성된 벙풀다깜 편집진은 군대를 아직 못가서 알아먹을 수 없는 [재검/재입영/신검/자원입대] 등의 용어, 각 용어가 대각선으로 취합될 때 발생하는 아이러니를 눈치 못 채는 다깜의 한계로 [옆다깜] 취재원노트를 직접 링크한다.

☞강용석다깜직접가기

5년전 공군에 입대해 공군 훈련소 실정을 아적은 생생히 기억하고 있는 뽕구라(가명) 취재원의 제보를 쫌만 요약하면..

-공군은 애초에 자원입대하는 곳이고, 첫 일주일 동안 비행기 함 만져볼까해서 몰려온 ‘개나소나’를 가려내는 작업이 이뤄지는데... 치아수량미달조루고자/치질 등의 중대사유와 기타 소소한 사유(애새끼 근육의 유연함이 카마수트라 3, 6번 자세가 가능한가) 등, 영장류 평균치의 신체지수만을 측정한다.


따라서 애초에 공군훈련소의 첫 1주일은 아예 훈련이라는 게 없다는 거다. 칫솔질 하다 예기치 않은 손목터널증후군(Carpal Tunnel Syndrome)을 입을 수는 있다. (보고된 바는 없지만 “~수는 있다”고) 하지만 훈련복도 주어지지 않고 “집에서 입던 츄리닝을 챙겨가서 지내는” 공군훈련소 첫 1주일 기간에 “극심한 훈련으로 고교 때 축구하다 다친 허벅지 통증이 재발할 수는 없다” 는 것이 취재원의 전언이다. 완서 알아무거?!!! 없대?!!!!

완서는 늘 이런 종류의 "특수한 상황"으로 점철된 인색역정을 보여줬다. 완서 딸내미가 단군 이래 첨이자 마지막이었던 [서울 미대-->서울 법대 전과] 라는 괴이한 사건의 히로인이었음도 사실... 갱장하자나?

1)아가씨의 졸렬한 학점이 가져다준 미스테리
2)미스테리를 풀어볼량 심사과정자료를 요청하자, 고발도 두려워않고 배를 째고 있는 서울대 교무처장 김홍종이 
3)심사를 누가 했는지는 나는 절대 모르지만 이 문제가 불거진 시기, 친구 강용석한테 “찌질이”라고 괴성을 지른 조국. (변호사 자격 없이도) 로스쿨 교수인 다시함번? 조국!

한편 이소식을 전해들은 법보다주먹연대(이하 법주연) 세탁조무사 아스라히 씨는 "특권은 한나라당만 갖고 있다매? 상식은 진보의 전유물인거라매? 조..조... 조슬까구말지, 내가!!!"라고 외친 뒤, 이 겨울 맨손으로 담요를 빨기 시작했다. 좋지않다. 찬물에선 거품이 일지않는데...(끝)

(저작권자 ⓒ벙풀다깜 무단전재 재배포 엄금)

글로발 종합야간지 벙풀다깜이 전하는 오늘의 노래
샘 스패로우(Sam Sparro) "HOT MESS"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글쓴이 : 밥풀                   날짜 : 2012-01-09 (월) 01:51 조회 : 10208 추천 : 54 비추천 : 1

 
 
khalki 2012-01-09 (월) 02:29 추천 17 반대 0
풉 내가 대신 줄께.

 
 
[1/19]   이상형 2012-01-09 (월) 02:10
빨리 진실을 발키지안으면..

이러다 우리 아스라히 고운손에 동상 걸리겟으효~
 
 
[2/19]   밥풀 2012-01-09 (월) 02:19
완능가 이상형
모든 거시 현실관 너무 거리가 있다.
추천 13 반대 0
 
 
[3/19]   밥풀 2012-01-09 (월) 02:20

헉? 좋은기사에 뽕줄라고 했는데 왜 저거시 떴지?
수전증 죽어버려!!!
추천 10 반대 0
 
 
[4/19]   khalki 2012-01-09 (월) 02:29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풉 내가 대신 줄께.

추천 17 반대 0
 
 
[5/19]   아스라이 2012-01-09 (월) 02:57
상형아..걱정마..
벌써 동상걸렸다..-_-
추천 11 반대 0
 
 
[6/19]   똥구리 2012-01-09 (월) 03:02
아스라히 고운 손 걱정하느데 왜 아스라이가 담배 빠냐??
 
 
[7/19]   이상형 2012-01-09 (월) 03:18
밥풀/ 지 글에 지 뽕주기 시도..
불가능에 도전하는 그 정신이 아름답따..


아스/ 흠.. 그럼 쟤들 클나따.. 동상 걸린 주먹은 더 아플텐데..
추천 12 반대 0
 
 
[8/19]   졸라늬우스 2012-01-09 (월) 07:40
소카테고리 이동도 견인비 내는건감???? 
 
 
[9/19]   복덩이 2012-01-09 (월) 08:31

돈되는 자격증? 세탁조무사...100%취업.

정말 알찬 내용이다.
추천 11 반대 0
 
 
[10/19]   봉숙이 2012-01-09 (월) 08:51
자식앞에 부모는 다 눈뜬 봉사여. 쩝.

그나저나 스패로가 박진영을 표절한겨, 박진영이 스패로를 표절한겨?
 
 
[11/19]   바리 2012-01-09 (월) 08:57
봉숙/ 경험하지는 못했지만 동감한다.
내 주위에서 그런 사람들 종종 봤다..
 
 
[12/19]   치매백신 2012-01-09 (월) 09:13
뽕이나 보탤 뿐이고


추천 12 반대 0
 
 
[13/19]   수수꽃 2012-01-09 (월) 10:24
오늘도 아침을 유쾌히
              유식하게
              유창하게
              유려하게
              유머스럽게
열어주시는 벙풀다깜 운영자님
존....존.........
존말할 때
존경받어^^
 
 
[14/19]   다시라기 2012-01-09 (월) 10:48
법주연.좋다. 매력있는 ㅋㅋ
 
 
[15/19]   밥풀 2012-01-09 (월) 10:50
벙풀다깜이 공중파 진출에 이어 다깜연합을 조직하여써.
앞으로 더욱 기대해줘!
 
 
[16/19]   시적모험 2012-01-09 (월) 11:03
원수니 준서기 터는 용서귀(鬼) 노고가 참말 크다.
특히 원수니는 더 털려얀다봐. 내 볼땐 먼지가 윽시 많아.

정치예능 활약에 힘입어 용서귀(鬼) 포털 평가도 많이 호전됐던데?
솔직히 말해 평가 전환에 획을 그은건 봉팔닷컴 인터뷰인데 말야.
얘가 끝내 생까네. --+ 여튼 머 여긴 여기식 언론행위 햇으니 됐고. 

다만 용서귀(鬼)도 아직 넘지 못한 난공불락이 철수인데
아래 에스엔기자 개념 기사 (http://umz.kr/06vq7 ) 에 대한
포털 분위기는 여전히 - 울 철수 옵햐는 정치인에 감염되지 않아여.
옵햐는 백신~ 이니깐여 -  임. ㅋㅋㅋㅋ 지랄도 지랄두.

이 와중에 그래두 밥이 넘어가는건 아래 졸라기자가 발굴한 것처럼
(http://umz.kr/06w6Y ) 눈치 빠샥한 애덜이 간혹 한둘씩 보인다는거.

그나저나 질문. 밥풀인 뭔데 홀로 나이를 안처먹는겨? ㅎ
 
 
[17/19]   콩자반 2012-01-09 (월) 12:18
줄줄이 특수상황 참 십알스럽군.
울 남편 화물운송하는 이상한 공군 나왔는데 함 물어볼께.
아스라이 선물
추천 10 반대 0
 
 
[18/19]   된장 2012-01-09 (월) 17:28
일케되면 완서도 찌질변명남으로 등극.
 
 
[19/19]   카모마일 2012-01-09 (월) 17:34
이런 소식을 들을 때,
내 옆 자리 애 아빠는 한 마디 하지.
"자궁이 답답허다"

총 게시물 40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40 민좃-안철수 꼬실라고 박원순에 매달려 [7] 밥풀 14 8132 2012
06-17
39 [오!박원순]교회 마당에 지하철 출입구 [6] 밥풀 25 8161 2012
05-31
38 0
37 아직도 살아 있는 조갑제의 취재력 [14] incubus 21 7264 2012
02-23
36 회색지대에 사는 박원순을 짝사랑한 사람들 [9] 밀혼 46 10048 2012
02-22
35  감사원에 하루죙일 엿먹은 강용석 [4] 밥풀 44 8805 2012
02-21
34  전직경찰이 보는 박원순 부자의 꼼수 [8] 밥풀 61 8953 2012
02-21
33  문제는 병역법이 아니라 박원순 그 자체다 [15] 밥풀 59 9589 2012
02-21
32 박원순 아들 병역문제 병무청과 진실 게임으로 업… [4] 참사람 27 7899 2012
02-16
31  박원순, 일본 임대주택단지 "쇼" [10] 밀혼 42 11936 2012
02-12
30 박원순, 대심도 빗물터널 "쇼" [9] 밀혼 56 11359 2012
02-11
29 박원순의 호우대책 '그땐 몰랐어요' [13] 밥풀 38 7072 2012
02-11
28 자생병원, 박원순의 끈끈한 관계 [10] 밥풀 45 7193 2012
02-09
27 TV조선 박원순아들 동영상 공개하다, but [11] 밥풀 45 7126 2012
02-07
26 [종편중앙JTBC]박원순을 다루는 언론의 섬세함 [17] 밥풀 41 6521 2012
02-06
25 박원순아들 징병검사규정 3번째 위반 [10] 밥풀 33 8561 2012
02-06
24 박원순이 바로 구태정치인다. [1] 빼앗긴들의봄 33 5783 2012
02-05
23 뉴타운 덫에 걸린 박원순 [9] 밥솥 40 6392 2012
02-02
22 [동영상]박원순 아들 날아오르다 [10] 밥풀 46 7412 2012
02-01
21  (펌)박원순 아들 동영상 현상수배-2 [9] 밥풀 55 7129 2012
01-31
20 (펌)박원순 아들 동영상 현상수배-1 [6] 밥풀 54 7894 2012
01-31
19 박원순 아들 공개신검 요구 [5] 바리 42 5979 2012
01-29
18  박원순 아들, 징병검사 규정 위반 [15] 밥풀 46 7507 2012
01-28
17 박원순시장의 도서 일만 권 소장에 대한 단상 [12] winterreise 43 6757 2012
01-24
16 박원순 감싸는 언론, 좆도 철없는 강용석 [17] 밥풀 67 11283 2012
01-20
15 [강용석]박원순아들 MRI사진 타병원에서 발급 [30] 밥풀 65 10407 2012
01-19
14 [올레 강용석] 박원순 아들 땜에 고소당하다 [13] 밥풀 43 8858 2012
01-19
13 이준석 고발한 강용석, "왼손은 거들뿐" [17] 밥풀 65 8209 2012
01-11
12 [강용석] 박원순 아들 병역의혹 브로커 개입? [27] 밥풀 62 10146 2012
01-10
11 강용석, 박원순 아들 석연찮은 방위 판정 [19] 밥풀 53 10209 2012
01-09
10 박원순시장을 다시본다. [5] winterreise 44 6752 2011
12-24
9 [먹물의발견]박원순에 노통 끼워파는 '얍삽&… [10] 치매백신 63 9720 2011
12-22
8 참 잘했어요!박원순 시장님 !! [14] 이장 55 6886 2011
12-17
7 정명훈, 서울시향 재계약 논란 [16] 밥풀 53 9310 2011
12-16
6 박원순 등에 칼 맞았나? 아니면 박원순 너는 누구… [11] winterreise 34 7170 2011
12-16
5 "박원순, 건설사에 '4대강 사업'보다 … [2] 바람 24 7670 2011
12-14
4 재건축을 승인한 박원순 [6] 뭉크 37 8069 2011
12-12
3 박원순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7] 밥솥 23 7397 2011
11-11
2 박원순 당선의 의미 [37] 밥풀 37 8429 2011
10-27
1 생각이 짧았다. 박원순 지지한다 [9] 밥풀 29 7220 2011
10-02
 모르고 넘어간 놀라운 사실 90…
 저러고 싶을까?
 봉추 포레스트, 고니가 왔다
 양성의 뇌회로
 자주(自主)에 대한 노무현-김…
 성(sex)에 대하여
 방탄 소년단 티셔츠 논란
 아빠는 서양 야동만 봐
 이것이 나라냐? - 공인(公認)=…
 민주노총
 아무도 못먹는 맥도날드 이벤…
 요즘의 일본어 논란들을 보고
 미국정치: 텍사스 공화당 승리
 회비입금
 섬진강 재쳅
 코리안 시리즈
 아베에게 반기 든 변호사?
 TF카드란 무엇인가?
 부산시(3)
 복지가 아니라 부패가 문제다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