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0건, 최근 0 건
정태인 "노짱, 한미FTA 재검토필요 명확히 밝혔다"
글쓴이 : 블레이드                   날짜 : 2011-10-20 (목) 13:44 조회 : 9876 추천 : 30 비추천 : 0
블레이드 기자 (블기자)
기자생활 : 4,223일째
뽕수치 : 115,182뽕 / 레벨 : 11렙
트위터 :
페이스북 :




한미FTA 끝장토론 잘좀해주세요!

여야가 한미FTA에 대한 '끝장토론'을 벌이는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토론회장에서 한나라당 유기준 간사와 민주당 김동철 간사가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차' 한미FTA 끝장토론이 20일 오전 시작됐지만, 입장차만 확인하는 자리였다. 또 한미FTA에 대한 찬성, 반대 입장을 충분히 알리자는 게 끝장토론의 취지였으나, 시청률이 상대적으로 적은 오전 8~10시와 낮 12시~2시에 중계되는 방송 때문에 오히려 하나마나한 토론이라는 지적까지 나왔다. 

재개된 끝장토론은 김종훈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기획재정부 황문연 단장 등 찬성 측 인사들과 송기호 변호사, 이해영 한신대 교수, 정태인 새로운 사회를 여는 연구원 원장 등 반대 측 인사의 의견 교환으로 시작됐다. 

우선 김종훈 본부장이 한미FTA비준안 체결 이후, 양극화 등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완벽한 경제는 없다"는 말로 운을 뗐다. 김 본부장은 "수출과 내수기업의 불균형이라는 구조적인 약점이 있는데, 그러려면 내수산업을 개방해 키우는 게 방법"이라면서 "개방이 필수적인 방법"이라고 한미FTA비준안 통과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또 자동차 산업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도 "5년 전만해도 미국 내 점유율이 5%에 그쳤지만, 작년에 10%에 육박했고 쓰나미 이후 침체된 일본 시장도 다시 반격하고 있다. 국제 시장에서 우리 산업들이 잘 경쟁할 수 있도록 우리가 여건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미FTA 체결이 곧 주권침해라고 하는 건 편협한 생각"이라면서 "큰 시장이자 다양한 소비자를 갖춘 미국과의 무역협상으로 기업들이 적극 활용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드는 데 시간을 허비해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이어 "물론 개방, 격화되는 경쟁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분야(농수산업, 축산업 등)가 있지만 정부가 성의있게 대책을 마련하겠다"면서 "피해가 있기 때문에 전면적 개방의 수위를 낮추는 것은 방법이 아니다"고 잘라말했다. 덧붙여 "노무현 전 대통령 역시 '실패는 있을 수 있으나 개방은 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한 반대 측 인사들의 반론이 이어졌다. 

정태인 원장은 "아메리카 복지국가라고 불리던 캐나다는 NAFTA 체결 이후 지니 계수가 12위를 기록했다. 한국 보다 나쁜 나라가 됐다"면서 "한국도 다르지 않다. 한미FTA 안에 들어가 있는 규제완화, 민영화 등은 우리나라가 더 이상 복지국가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반박했다. 

또 "우리나라가 과거처럼 고도화 성장을 못한다면, 내수산업을 통해 위기를 극복해야 하는데 과연 한미FTA가 도움이 될 수 있을 지 의문이다. 어떤 상황이 될 지 우선 지켜봐야 할 때"라고 비준안 통과의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정태인 원장은 특히 김종훈 본부장이 주장한 노 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도 "노 전 대통령은 분명 '한미FTA 체결 이후 금융위기가 발생했고 재검토가 필요하고 고쳐야 한다'고 명확히 밝혔다. 돌아가신 분을 들먹이면서 한미FTA의 찬성 이유를 드는 건 예의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해영 교수는 한미FTA 협정문에서 정부가 배기량에 따른 자동차세 누진과세체계를 철폐하는 동시에 향후 배기량에 따라 세금을 차등적으로 매길 수 없도록 한 조항을 크게 문제 삼았다. 이 교수는 "FTA 때문에 자동차세 개편을 연기하는 것은 이는 조세 주권 침해나 다름 없다. 자동차세 문제만 봐도 한미FTA 성격을 가장 잘 보여준다"면서 "무조건 개방을 반대하는 게 아니다. 대책있고 전략적인 개방을 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기호 변호사도 "정부가 그동안 한미FTA에 대해 설명한 것은 '국가 선진화'를 위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면서 "2007년 체결 당시 김종훈 본부장이 앞으로의 국제금융 상황을 내다보고 대비책을 마련해뒀다면 모를까, 그 시절 그 누구도 금융.외환위기를 심각하게 예상하지 못했다. 한미FTA는 지금의 국제금융위기 상황에서 반드시 재검토되어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른 시간에 진행되는 끝장토론에 대한 문제제기도 나왔다. 외통위 소속 정동영 민주당 의원은 "오전 8~10시 출근시간에, 낮 12~2시인 점심시간에 토론이 진행되는 건 주인인 국민들이 전혀 알 수 없는 토론이 된다"면서 "한미FTA 체결로 박살이 나는 농민, 자영업자, 중소기업자들이 이 토론 내용을 알아야 하지 않나. 인터넷 매체들의 중계 등을 통해 끝장 토론을 충분히 개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외통위원장인 남경필 한나라당 의원은 "점심을 2시간 동안 먹지 않는다. 낮 12~2시 사이엔 많은 분들이 끝장토론을 보실 것"이라고 일축하고는 "중계방송을 밤 10시에 재방송할 수 있도록 조치해두었다"고 말했다.

박상희 기자psh@vop.co.kr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민중의 소리 http://www.vop.co.kr/A00000441559.html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글쓴이 : 블레이드                   날짜 : 2011-10-20 (목) 13:44 조회 : 9876 추천 : 30 비추천 : 0

 
 
[1/1]   武鬪 2011-10-21 (금) 11:25
근데 정태인 저 먹물은 "FTA는 농민들을 죽이는 길이다"라고 해서 애초에 비준 자체를 반대했고, 유시민 대표의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미국의 메디케이드와 다를 게 없다고 혹평을 해서 별로 공감을 해주고 싶지 않군.

총 게시물 64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64 오바마,日에 3개분야 개방요구 [9] 팔할이바람 17 7044 2012
05-01
63 부시가 한미FTA에서 최종 요구한 3가지는? [4] 줌인민주 13 6911 2012
03-20
62 한미 FTA, 유시민의 무논리 [9] 밥솥 -12 7807 2012
02-23
61 유시민 "시사평론가 엠비에게 말씀드린다" 블레이드 14 5802 2012
02-23
60 유시민 "말 바꾼 게 아니라 견해 바꾼 거다" [2] 블레이드 22 10294 2012
02-23
59 통진당 긴급기자회견 - 한미FTA 발효 관련 블레이드 15 5687 2012
02-22
58 노무현FTA - 엠비 FTA, 뭐가 다른가? [7] 밥솥 27 8852 2012
02-21
57 민주ㆍ진보, 美에 FTA 발효 중단 서한 전달 [3] 양이아빠 12 6056 2012
02-08
56 中, 필리핀 군함 남중국해 순찰에 긴장 [8] 밥솥 27 7154 2012
01-07
55 밥풀 FTA 톺아보기 [27] 소똥할매 27 7521 2012
01-06
54 [이정희]한미FTA재협상결의안반대 국회연설 [2] 바람 11 6542 2011
12-30
53 관세청 "한미 FTA발효시 수출기업 제재 위험" [7] 밥솥 25 7538 2011
12-04
52 야5당, 한미FTA 무효화 선언 [1] 노근 32 6878 2011
11-30
51 맥쿼리가 개입한 대한민국 인프라...FTA로 모든 … [3] 강킹 27 7403 2011
11-30
50 이대통령, 한미 FTA 이행 법안 서명, 절차 완료 [3] 즐거운하루 13 7935 2011
11-29
49 FTA 핵심쟁점 ISD(투자자국가제소) 깔끔 명료한 … [3] 언제나마음만은 18 9241 2011
11-23
48 이정희, "(한미FTA) 재검토할 수 있는 정권이 집… 노근 39 5754 2011
11-23
47 한미 FTA 발효, 내년 1월1일 유력…변수도 배제못… [2] 언제나마음만은 24 7710 2011
11-22
46 한미 FTA는 과연 누구를 위한 협정일까?(2부) 덕분에와때문에 7 5991 2011
11-21
45 위키리크스로 밝혀진 한미FTA의 내밀한 진실 덕분에와때문에 11 5899 2011
11-21
44 한미 fta와 한국의 국익 그리고 국제경쟁력 [1] 현봉 11 7236 2011
11-20
43 왜 미국과의 FTA가 문제가 있겠냐구? 엉? 자바라… [1] 자바라말야 9 6341 2011
11-18
42 [복구글] 李대통령 "ISD 책임지고 미국 설득하겠… [5] 관리자 15 12618 2011
11-18
41 [복구글] 李대통령 "ISD 책임지고 미국 설득하겠… [5] 관리자 15 12618 2011
11-18
40 이명박 대통령 "거리의 FTA 반대 시위는 일부 반… [6] 관리자 13 11768 2011
11-18
39 이명박 대통령 "거리의 FTA 반대 시위는 일부 반… [6] 관리자 13 11768 2011
11-18
38 MB, 美방송에서 “극소수 반미주의자, 주기적 시… [6] 노근 31 7918 2011
11-16
37 네티즌 “김성곤, 108대 맞을래?”…<조선>… [3] 노근 32 8045 2011
11-15
36 이정희 “민주당 FTA 적당히 합의하면 야권연대 … [4] 노근 28 7391 2011
11-15
35 김태동 “1%, 제도개혁 반대…FTA로 외국자본과 … [2] 노근 23 7090 2011
11-14
34 한미FTA로 의료민영화 실현된다면.. [1] 나누미 10 9292 2011
11-12
33 황우여 "사법주권 양보 불가피".. 트위터 난리.. [11] 블레이드 49 7600 2011
11-09
32 의료와 FTA [2] andzm 9 7462 2011
11-09
31 김종훈 “쌀은 밀약한 적 없다” 네티즌 “응?” [1] 노근 30 7568 2011
11-09
30 장하준의 FTA andzm 11 5979 2011
11-07
29 ISD와 개성공단에 대한 궁금증 [5] 가람 19 7363 2011
11-06
28 KBS스페셜 FTA12년, 멕시코의 명과암(좀 많이 길… [5] 언제나마음만은 13 7384 2011
11-04
27 유시민 “총선때 ‘한미FTA 국민투표’ 하나 더 … 노근 34 6980 2011
10-31
26 한미 FTA는 정말 국가주권 위협하나? 언제나마음만은 10 5185 2011
10-31
25 김종훈 “정동영 을사늑약 발언, 시대착오적” 발… [4] 노근 33 7484 2011
10-31
24 이정희 “민주, ‘서울 압승’ FTA 몸싸움 의지 … [1] 노근 23 7504 2011
10-27
23 정태인 "노짱, 한미FTA 재검토필요 명확히 밝혔다… [1] 블레이드 30 9877 2011
10-20
22 노짱님 "한미FTA비준, 과연 서둘러야 할 일일까요… [4] 블레이드 14 8544 2011
10-20
21 한미FTA의 처리시한은 D-day 없다 /민노브리핑 블레이드 7 5121 2011
10-20
20 국회 외통위의 하루- 비준안처리 강행vs끝장토론 [1] 블레이드 10 8433 2011
10-18
19 12가지 한미 FTA 독소조항과 악영향. 공상두 17 5589 2011
10-18
18 FTA반대토론자들 "한나라 규탄, 민주당에 항의" 블레이드 9 5416 2011
10-17
17 한미FTA 끝장토론, 반대측 전문가들 퇴장 파행 블레이드 14 5589 2011
10-17
16 한미FTA, 우리는 조때따! /딴지일보 [3] 블레이드 19 8394 2011
10-14
15 유시민 “한나라, FTA강행처리 말도안되는 폭력” 블레이드 21 17065 2011
10-14
 1  2  맨끝
 악성 댓글러들과 조중동 휘하 …
 아더편집장님 그동안 수고하셨…
 아더 편집장의 마지막 인사
 사이트를 망치려는 악성 댓글…
 미래지향님, 회원 글들이 훼손…
 후원내역 (18년~22년)
 미래지향님 답변 고맙습니다.
 박봉추님 글에 대한 답변
 회원님들께 드리는 글
 자연과학과 법대상대의대
 링컨과 노무현
 미래지향님 답변 바랍니다.
 환률과 물가
 가계대출
 회비 입금 합니다.
 뮨파
 "한일, 가장 가까운 이웃... …
 테니스 여기저기 이거저거
 안세영, 천적의 벽을 넘다
 [사진만평]빈화면 빈종이 빈머…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