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765건, 최근 0 건
   
[기타이슈] 가방끈, 까방권
글쓴이 :  지여                   날짜 : 2020-11-19 (목) 12:32 조회 : 296 추천 : 2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588일째
뽕수치 : 549,433뽕 / 레벨 : 54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가방끈]  한국 노무현과  미국 트럼프 

하늘 가장자리가 붉게 물든 광경은 같은데  한국은 동녁에 해뜨는 광경이고, 미국은 서녁에 해지는 풍경이다.

양상은 180도 다르지만, 노무현과 트럼프 당선의 스윙보트는 가방끈이었다. 미국 정치 250년 모든 기록을 갱신하고 있는 트럼프 출현은 한마디로 '미국 고졸백인의 반란' 이다. 월가와 힐러리의 야합, 대졸 엘리트 지들끼리의 캬르텔에 반기를 든 (정치무관심으로 항상 기권했던) 고졸백인들이 대거 투표장으로 몰려가 트럼프라는 희대의 괴물을 탄생시켰다 

미국의 대학진학률은 노년이나 청년이나 같은 40 % 이다. 대학을 진학하지 않는 고졸이하 쪽수가 대졸 쪽수의 1,5배 선거지형이다. (참고로 유럽의 대학 진학률도  미국과 같은  40 % 수준이다) 

한국 대학진학률은  40대 이하는 65% (세명중 두명), 55세 이상은 12%(아홉명 중 하나)로  극심한 가방끈 세대격차를 보인다.  

노무현을 대통령으로 선택한 한국은 젊은 대졸자들이 주류이었고, 고졸이하 학력이 90%에 이르는 노년층은 노무현 아닌 (경기고-서울법대로 한국최고 가방끈) 이회창에 투표했다. 민주주의의 효시이며 표본이라는 미국의 선거이론으로 설명할 수 없는 한국 민주주의 정치현상이었다

<우골탑> 과 <자식농사>, "아들딸 모두 대학 보내 사각모 쓰게 했다" 는 노부모들의 가방끈에 대한 동경과 한풀이, 세계최고의 가방끈 길이에 대한 교육열정의 끝판왕, 그 꼭데기 정점에서 
 
검새라는 별칭을 낳은 <평검사와 대통령의 대화>에서 " 대통령은 몇 학번입니까?" 는 최저질 질문과 전여옥의 '대통령 학벌이 대졸이어야 한다' 는 양아치보다 못한  최저질 신문컬럼이 탄생했었다. 

가방끈에 대해 (한국보다 상대적으로 콤플렉스가 작았던)  미국백인 중산층이 가방끈(엘리트)에 대한 강력한 증오를 나타낸 것이 트럼프현상이고,

가방끈을 신분으로 여길만큼 가방끈 콤플렉스가 강했던 한국 유권자들이 '가방끈 길어도 별 수 없다' 깨달은 것이 노무현 깨시민현상이다.

안철수의 와튼스쿨 e MBA, 저질쇼
윤석열 처(김건희)의 서울 야간 최고경영자 과정 끼리끼리 야바위질
나경원 부부와 윤석열의 서울법떼 "우리가 남이가" 조폭질
재벌 3세 4세들끼리의 일류대 가방끈, 미국 가방끈 (돈으로) 늘이기
고시오페스들의 짐승보다 못한 저질 친목질 
의과대학의 양아치 짓거리 
 
이 모두 가방끈이라는 사이비종교에서 비롯된 것임을 깨달아가는 순간
상징적인 (사소한) 사건이 터진 것이 '혜민스님' 사건이다

캘리포니아 대학 학사, 하바드 종교학 석사, 프린스턴 종교학 박사
넘보기 힘든  길고 긴 가방끈  혜민... 가방끈 길어도 아무 소용없다는 사실

조중동리트머스가 과학이듯이,
'언론 기레기에 자주 출몰하면 기더기 된다' 는 것은 진리가 되어 버렸다

혜민도 기레기 언론 tvN 출연이 화근이었다
혜민 출연 tvN 프로그램 이 '온 앤 오프' 인 것도 묘한 느낌이다
디어뉴스 전신, 박봉팔이 서프시절, 발간했던 월간잡지가  '온 오프' 이다
(내 서가에 열 몇권.. 꽃혀 있다) 
=======================

까 방 권 
좋은 일로 희생을 한 사람이 그 후 잘못(실수)으로 까일 때 그 까임에 대해 방어해 달라고 할 수 있는 네티즌 속어 (까임방어권) 

까방권의 전제조건
'반성' 이다.   잘못을 인정하지 않거나 의도적으로 저지른 비행은 까방권에 해당되지 않는다

안철수는 까방권이 없다 - 남을 위해 희생하거나 공적이 없기 때문이다
기레기들에 의해 과장,왜곡, 조작된 공로, 업적뿐이다. 

박용진은 유치원법으로 까방권 단 한 개 뿐인데
이미 두개(조선일보 출연) 소진했는데 또 조선에서 잘못을 저지르고 있다
누가 박용진을 까더라도 방어해 주면 안된다

반면, 추미애의 탄핵참가 허물은 피해자인 노무현이 까방권을 인정, 당시 법무장관 해 달라고 요청했었다. 그 후 삼보일배로 까방권 한 개 저축한 상태에서, 박근혜 탄핵, 민주당 잘 이끈점... 깨시민들로부터 까방권 세 개나 보유한 상태이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20-11-19 (목) 12:32 조회 : 296 추천 : 2 비추천 : 0

 
 
[1/2]   아더 2020-11-24 (화) 23:31
민주주의의 진행 방식도 한국과 미국은 차이가 있지만, 코로나를 대하는 태도를

보면 완연히 차이가 나는 듯 합니다.

미국은 배울 게 가끔 있는 친구지만, 더 이상 우러를 것은 없는 그저 그런 친구..
 
 
[2/2]   지여 2020-11-29 (일) 22:08
오마이 뉴스
까방권 - 참여정부시절 뻘짓 5개쯤
이번 검찰이 판사사찰 공개 잘한 것으로 역까방권 5 - 1 = 4
앞으로 4개 더 잘 해야 역까방권 원복
   

총 게시물 21,76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8094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67337 2012
10-11
21765 주식 이야기 [4]  지여 2 56 01-16
21764 비겁한 네노땅 -노영민,박병석,이낙연,최재형 [1]  지여 2 76 01-14
21763 종부세 3각동맹 [2]  지여 3 134 01-10
21762 '끈' 떨어진 연, 엄중이 [2]  지여 4 176 01-07
21761  사면 얘기하는 새끼들 [6]  아더 9 192 01-06
21760 사면? [5]  아더 7 248 01-01
21759  이낙연? 넌 누구냐? 무슨자격으로? [8]  지여 8 252 01-01
21758 난세에 영웅나면 지옥된다 [2]  지여 7 199 2020
12-27
21757 사법 쿠테타 [7]  순수 4 211 2020
12-27
21756 (박치기에) 바톤 터치 [4]  지여 6 185 2020
12-26
21755 그들은 인내했고 조직적이며 성실했고, 나는 방심… [6]  길벗 4 216 2020
12-25
21754 정경심 교수의 구속 [4]  아더 4 229 2020
12-24
21753 브라질처럼 될 순 없다 [2]  지여 4 202 2020
12-23
21752 동학개미와 드러커 [2]  지여 5 201 2020
12-22
21751 안철수의 도전 [3]  아더 6 215 2020
12-20
21750 박병석, 정세균 [2]  아더 5 199 2020
12-20
21749  아내. 아낙네 [4]  지여 7 217 2020
12-18
21748 신문 티비 보면 쫄보된다- 조중동의 이간질 역사 [1]  지여 6 188 2020
12-16
21747 이수정과 김봉현(주진우와 제보자엑스) [5]  지여 3 243 2020
12-15
21746  Why? How? 검찰개혁 [7]  지여 6 230 2020
12-12
21745 27년전, 평화신문 [1]  지여 2 223 2020
12-08
21744 notorious (악명높은), 그리고 이완용 [2]  지여 5 240 2020
12-04
21743 민주당 발전하고 있다. [6]  아더 2 291 2020
12-02
21742 통 큰 정치- 통 쫌 키우자 [8]  지여 4 312 2020
12-01
21741  허깨비와 싸우지 말라 ! [2]  지여 5 311 2020
11-26
21740 추미애 [5]  아더 8 395 2020
11-24
21739 칭찬, 기분좋은 소식 [2]  지여 5 358 2020
11-21
21738 가방끈, 까방권 [2]  지여 2 297 2020
11-19
21737 노무현이 이낙연(민주당)에게 간절히 부탁한다 [4]  지여 4 321 2020
11-10
21736 띠동갑 - 2女 3男 [2]  지여 6 298 2020
11-07
21735 이낙연은 홍영표의 실수를 반복하지 마라 [3]  지여 4 267 2020
11-07
21734 지방 선거 전당원 투표 [4]  아더 4 295 2020
11-04
21733 미국대선 - 폴스폴스(pollsfalse) [7]  술기 4 324 2020
11-03
21732 미국대선 - 개돼지들(deplorables)의 선택 [2]  술기 3 329 2020
10-30
21731 대통령이 할 수있는일을 해야지 [4]  지여 3 269 2020
10-29
21730 장하준과 허영만 [2]  지여 5 296 2020
10-28
21729 미국대선 - 핀테크 [2]  술기 4 278 2020
10-28
21728  미국대선 - 코로나판데믹 [13]  술기 6 360 2020
10-26
21727  노무현과 친구들 [2]  지여 4 324 2020
10-24
21726 목포~부산 13시간 = 지구 한바퀴 [1]  지여 4 258 2020
10-21
21725 조수진 씨 [1]  아더 6 368 2020
10-11
21724 박병석 단상 [1]  아더 4 357 2020
10-02
21723  얼음장밑으로 흐르는 물 [3]  지여 3 352 2020
09-29
21722 민주국민 자격시험 [2]  지여 3 364 2020
09-27
21721  신문 티비 끊고 40개 입법 올인해라 [5]  지여 5 363 2020
09-23
21720 권위주의와 권위 [2]  지여 3 359 2020
09-21
21719 개벽의 첫차를 타려면 [2]  지여 3 376 2020
09-19
21718 조선일보 쌩큐~ [4]  지여 5 445 2020
09-16
21717 추미애를 혼자 두지 말지어다. [8]  박봉추 6 509 2020
09-13
21716  친노와 노무현 [1]  지여 6 368 2020
09-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낙연의 한심한 이익공유제?
 실종된 일본의 4세기_4 倭와 …
 실종된 일본의 4세기_4 倭와 …
 실종된 일본의 4세기_(번외)
 주식 이야기
 의로운 민주당 의원들
 실종된 일본의 4세기_3 비미호…
 비겁한 네노땅 -노영민,박병석…
 실종된 일본의 4세기_2 비미호…
 실종된 일본의 4세기_1 일본서…
 팔할 박사님 CT-P59 해설 부…
 실종된 일본의 4세기 _ 0 史書
 미국보다 절실한 한국
 본문에 사진 올리기가 안되어…
 유머 - 사투리와 영어권
 미국은 한국을 다시 봐야 한다
 오진과 오심
 현재의 대한민국
 코로나 방역 대만이 더 낫다? …
 종부세 3각동맹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