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635건, 최근 0 건
   
[언론] (때로는) 형식이 내용을 지배하기도,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11-26 (화) 22:48 조회 : 401 추천 : 9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263일째
뽕수치 : 423,396뽕 / 레벨 : 42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인도네시아 죠코 위도도 대통령이 한 아세안 행사중

(서툰 한국말로)  "존경하는 우리 형님, 문재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 ; (빵 ~) 터짐

---------------------

어제(2019 11 25)부터 KBS 최초로 여자기자 이소정을 9시뉴스 메인 앵커로 하고, (꽃미남) 남자 아나운서를 보조 진행자로 ,

  - 검찰방송으로 호되게 얻어 맞았던 보도국이 나름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어제 오늘 청취소감은 '비교적 공정한 보도' 이었다.

 - 과거, 또는 타 방송에서 외모중심의 여자 아나운서를 메인 앵커로 진행했거나 진행 중이지만, 현장을 뛰던 여기자는 처음이어 신선하다. 

- 적폐 보도국 기레기들 탓에 무늬만 <출입처 제도 폐지>  아쉽지만, 후안무치, 쌩까며 검찰방송 계속 고 ~ 하는 손석희 JTBC나 SBS와 비교하면 노력은 가상하다 할 만하다. 

- 형식이 내용까지 조금씩이나마 변화시키기 바라는 마음이다.  

-------------------------

조세영 외교 제 1차관

지난 번, 미국 해리스 대사를 초치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을 때 '아하 ! 한국 외교부에도 인물 있구나 !' 했는데 (참고로 미국대사를 초치= 호출 한 것은 처음이었고 미국 대사가 많이 당황했었다는 후일담 있었다) 

이번에도  일본대사관 정무공사를 '초치' 해 유감의 뜻을 전달하며 혼냈다.  

(팔할 글 참조) 국회 외교 위원장 이혜훈이 미국 대사 관저로 불려 가 국가체면 구겨 놓고도   변변하게 항의 한 번 못하는 모지리와 대척점에 있는 엘리트가 [조세영]이다.  

-----------------

회의의 형식

왜구식 (토론 없이) 윗사람의 지시시항을 받아쓰기 하는 회의

  - 직사각형 테이블 상전부터 고위직, 건재순으로 앉으면 의식구조까지 군대 계급문화에 젖어든다.

토론이 필요한 회의는 <원탁 테이블>에 앉아 진행하면, 때로는 형식이 내용을 지배함을 실감하게 된다. 창의, 활발한 의견개진이 필요한 조직이면 회의실 분위기부터 바꾸어야 한다.

정례회의 때, 한국사람들은 항시 앉던  좌석을 고정석으로 여긴다. 직급순, 연장순으로 앉지 말고 먼저 온 사람이 맘에 드는 자리에 먼저 앉고, 도착순으로 좌석배치 하려 해도, 한사코 연장자순이나 직급순 고정석을 고집한다.

 first come, first sit  작은 습관 하나 고치는데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

노무현 대통령 당시 일화

대통령이 임명장을 수여하는 모습이 일제 군사문화 모습이어서 대통령 맘에 영들지 않았다. 피임명 장관들이 대통령에게 90도 절을 하며 임명장 받는 모습이 권위적이어서 "90도 허리 숙이지 말고 가볍게 고개만 숙이며 임명장을 받으시지요" 라고 부탁해 보았자, 고쳐질리 만무..

고심 끝에, 임명장을 받는 사람과 대통령과의 거리를 과거보다 바짝 당겨 앞에 서게 하니  90도로 허리를 숙이면 대통령과 부딪칠 판국이나 자연스레 고개만 숙이며 임명장을 받더라는 ... 

 이 역시 가끔 '형식이 내용을 지배'하는 자그만한 사례의 하나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11-26 (화) 22:48 조회 : 401 추천 : 9 비추천 : 0

 
 
[1/6]   팔할이바람 2019-11-27 (수) 11:32
 
 
[2/6]   만각 2019-11-27 (수) 15:19
 
 
[3/6]   항룡유회 2019-11-27 (수) 17:58
'형식이 내용을 지배'하는


내용이 형식을 지배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고...

결과적으로
'정-반-합'이 선순환되는 구조가 되도록 노력해야지

왜구를 위해 단식투쟁하는 정치인이 없도록.

'기-승-전-개수구'가 되는 경우가 없도록.
 
 
[4/6]   지여 2019-11-27 (수) 21:17
오늘(11 27) KBS 뉴스 청취소감 -  여전히 검찰방송. 
MBC 청취율이 KBS 청취율 능가하도록 힘 실어주어야 하겠다

KBS 법조팀 기레기들의 패악질 계속되고 있다
 
 
[5/6]   길벗 2019-11-28 (목) 11:34
대부분의 사람은 형식에 지배를 받는다.
사람은 어떤 형태로든 형식에 지배를 받는다.

이걸 깨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
 
 
[6/6]   아더 2019-11-28 (목) 12:26
아........


   

총 게시물 21,63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4487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9535 2012
10-11
21635  떡 먹다 체한 기레기 [8]  박봉추 4 125 07:37
21634 미운 놈 떡 하나 더 [3]  박봉추 3 154 02-25
21633 꼼수 비례자한당 대응(아이디어 건의) [1]  지여 5 150 02-23
21632 비례정당 고스란히 상납하자는 정의당 [9]  지여 6 238 02-22
21631 검찰 뭐하니? [1]  아더 4 140 02-21
21630 심상정 봐라 [5]  아더 4 201 02-19
21629 민주당 공관위에 경고합니다 [7]  아더 5 165 02-19
21628  금태섭씨 정치 그렇게 하지 마시라 [9]  아더 5 202 02-19
21627 청와대 국민청원 계시판에 코로나 30번 확진자와 … [6]  순수 10 192 02-17
21626 윤석열은 선을 넘었다. [7]  빨강해바라기 6 211 02-17
21625  민주당 귀한줄 알아야 [4]  지여 6 148 02-16
21624 김형오를 주목하라 [6]  아더 5 232 02-13
21623  [국민의 모를 권리]를 보장하라 ! [1]  지여 6 136 02-12
21622 조국 -지난 다섯달 [7]  지여 7 294 02-05
21621 후광 김대중: 신의 한수 [3]  팔할이바람 9 248 02-05
21620 환영: 민주당 영입인재 16호 [7]  팔할이바람 5 278 02-04
21619 진중권 보아라 [4]  아더 4 266 02-02
21618 김의겸, 정봉주 [3]  아더 7 215 02-02
21617 4월총선 승리-한표만 책임지면 이긴다 [2]  지여 6 187 02-02
21616  4월총선 승리 - 선거는 (이미지)마케팅이다 [4]  지여 8 218 01-31
21615 2020년 독립국 원년(2) - 기레기 동향 [2]  지여 4 232 01-23
21614 경향 유희곤 [2]  아더 5 288 01-20
21613 2020년 독립국가 원년 (1) [3]  지여 5 253 01-19
21612 디어러들은 조심할 때가 되었다 [5]  술기 8 368 01-15
21611 인동초의 뜻을 되새겨 보자 [3]  술기 2 276 01-10
21610 호외 [7]  아더 8 408 01-08
21609  일자리와 돈벌이/가치창출과 소득 [4]  지여 8 267 01-08
21608 신년 토론희 - 진중권 [4]  아더 7 422 01-02
21607 공수처 시대 - 점괘 한번 뽑아보자 [3]  아더 4 318 2019
12-31
21606 공수처 설치 [2]  순수 8 292 2019
12-31
21605 이인영 [2]  아더 7 335 2019
12-29
21604  어제 동부 구치소 사진 2장 [9]  박봉추 10 444 2019
12-26
21603 내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1]  박봉추 4 324 2019
12-26
21602 조국 죽이기 [2]  아더 7 324 2019
12-25
21601  검찰개혁 15번째 촛불 문화제 국회는 응답하라 [14]  순수 7 368 2019
12-15
21600  억울한 다수약자를 위한 시스템 [1]  지여 5 289 2019
12-13
21599 억울한 소수약자 vs 특권소수  지여 5 225 2019
12-13
21598 타다 금지법 [2]  아더 4 347 2019
12-10
21597 지천명 [5]  항룡유회 5 395 2019
12-04
21596 OECD: 한국 청소년 우수 [1]  팔할이바람 5 358 2019
12-03
21595 윤석열이 사람 잡네 [1]  아더 4 370 2019
12-03
21594 될성부른 나경원 [1]  박봉추 5 383 2019
12-02
21593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행사 [8]  순수 6 315 2019
12-01
21592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사전 행사 [2]  순수 5 283 2019
12-01
21591 대장 부엉이 이해찬 잘 모셔라 [2]  아더 6 358 2019
11-28
21590  (때로는) 형식이 내용을 지배하기도, [6]  지여 9 402 2019
11-26
21589 주한미군 [3]  항룡유회 6 361 2019
11-26
21588 황교안의 단식 [3]  아더 4 436 2019
11-23
21587 재벌 (財閥) - Korea only 1 [2]  지여 5 377 2019
11-22
21586 소방관 국가직 [3]  항룡유회 7 373 2019
11-2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바바리맨 진중궈니
 노루귀
 떡 먹다 체한 기레기
 조훈현이 달밤에 바둑을 두면?
 일본발표: 한국 경상도 대구 …
 종교의 정부탄압이 코로나사태
 인생이란 무엇인가?
 도전 vs. 안정
 BTS: 뉴욕 현대차 광고
 미운 놈 떡 하나 더
 노암촘스키의 '미국이 진…
 (특별한 것 없고 새로운 것 없…
 신천지 유감2
 목사들아 정신 좀 챙겨라
 전광훈 구속에 즈음하여
 방심위 "KBS 정경심 보도, 객…
 경 진광훈 구속 축
 다들 화가 나시는 모냥인데
 빵즈의 어원
 문화효과: 마당극 그리고 한국…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