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614건, 최근 0 건
   
[정치] 여의도 촛불문화제 11번째~~
글쓴이 :  순수                   날짜 : 2019-10-27 (일) 22:24 조회 : 378 추천 : 8 비추천 : 0
순수 기자 (순기자)
기자생활 : 3,232일째
뽕수치 : 223,206뽕 / 레벨 : 22렙
트위터 : rain20kk
페이스북 : rain20k


지난 토요일 오후에 아내와 함께 여의도 11차 촛불문화제에 다녀왔다. 여의도에 도착하니 이미 많은 사람들이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날씨가 추워진다고 하여 중무장을 하고 가는데 좀 더웠지만 어쩌랴..그냥 땀 삐질 흘리면서 다녔는데 해가 넘어가면서는 추위를 느낄 수 있었다. 장갑도 준비했지만 장갑까지는 끼지 않았다.

오후 4시에 촛불문화제가 시작되고 여러분께서 연사로 나오셨다.
수많은 사람이 도로를 꽉 채웠다.
자발적으로 나오는 깨어있는 시민들이 많아서 기분이 좋았다.

행사가 마무리되고 마포대교쪽으로 가고 국회의사당을 거쳐서 딴당 당사까지 행진을 하였다. 공수처 설치와 국회는 응답하라..구호를 외치면서 가벼운 발걸음으로 행진을 하니 추운것도 잊어버리고 군중과 함께 하였다.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4번 출구로 나와서 촛불문화재로 가는길에 단풍이 물들기 시작하였고 빌딩숲속 사이로 갔다.

행사 시작전인데도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다.

행사를 시작하였다..



사회자는 최광기님이 끝까지 수고하여 주셨다.
광화문 대통령 탄핵 촛불집회에서도 사회를 보셨던 분이다.

안중근 의사의 손..
이날이 100년이 되었다.
아직도 친일 수구들이 우리나라의 기득권으로 있는데 청산을 하지 못한 것이 무척 아쉬울 따름이다.
안중근 의사께서는 아직도 우리나라로 돌아오지 못하고 계시다.
마음이 아프다.


충청 세종시에서 오신분

강원도 원주에서 오신분







큰북 공연..
큰북의 울림이 가슴을 크게 울렸다..
여러분이 모두 같은 소리를 내는데 듣기 좋았다.

개국본 개실장님

안진걸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고발했는데 아직도 감감 무소식이라 했다.
조국 전장관과 유시민 이사장은 번개처럼 수사를 하면서 형평에 어긋난 수사를 검찰은 지금도 하고 있다..꼭 검찰개혁을 해야 한다.

개국본 개총수님..
촛불문화제 전반을 지휘하고 계신다.

유튜브 고양이뉴스의 원재훈 진행자의 발언

손혜원 의원께서 문화제의 이모저모를 지원하여 주신다고 한다.





가을이 익어 간다.
우리의 마음도 익어 가고 검찰개혁도 하고 공수처 설치도 하였으면 좋겠다.


한영애님께서 활기찬 음악을 선사하여 주셨다.
멋진 공연 고맙습니다.

드론을 띄워서 전체적인 상황을 알려 주었다.


백금렬님의 판소리 공연

최민희 전의원께서 희망을 주는 메세지를 주셨다.
다음에 출마를 할 수 있도록 사면이 필요한데..


고발뉴스 이상호님께서 마드신 대통령의 7시간..
지남번 부산 국제영화제에서 상영도 되었다고 한다.
곧 개봉한다고 하는데 기대되네요..


김원웅 경희대 교수

유희종 서울대학교 교수님

정민우님



캐극기 퍼포먼스
대형 태극기를 앞세우고 우리에게 돌아온 태극기를 우리가 지켜야 한다.


강산에님의 공연
힘차고 멋진 공연 고맙습니다.


촛불문화제 마지막을 알리고 행진 방향과 목적지를 개총수님이 알려 주셨다






행진 하면서~~

자유한국당 당사
힘찬 함성으로 압박했다.
당사는 모두 불이 꺼져 있지만 개의치 않고 크게 외쳤다.



이 사진은 자유한국당 맞은편에 있는 칸호텔의 높은 곳에서 행진하고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는 장면을 담았다.
엄청난 인원이 모여 함성의 소리가 엄청 크게 들렸다.

깨어 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을 우리는 만들어 가고 있다.
힘들지만 더욱 힘내고 지치지 말자..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순수                   날짜 : 2019-10-27 (일) 22:24 조회 : 378 추천 : 8 비추천 : 0

 
 
[1/10]   명림답부 2019-10-27 (일) 23:21
수고하셨어요.
 
 
[2/10]   팔할이바람 2019-10-28 (월) 03:42
 
 
[3/10]   순수 2019-10-28 (월) 09:17
명림답부/
고맙네..
서초동에서도 촛불이 열려서 분산된 느낌이지만 엄청 많은 사람들이 모였다..
 
 
[4/10]   순수 2019-10-28 (월) 09:18
팔할이바람/
고맙네...
언제 시국토론 할건가..
ㅎㅎ
 
 
[5/10]   지여 2019-10-28 (월) 16:33
사진 부연 설명

서울대학교 교수님 으로 표시된 - 유희종 교수이고,
바로 그 밑, 중년여성 연사 사진 - 정민우

정민우 - 포스코 홍보팀장 출신으로, 이명박의 비리와 포스코 말아먹은 과정,
그리고 명박과 토착왜구들이 포스코에 빨대 꼽아놓은 현재상황까지 가장 잘 아는
여전사. 가히 쟌다르크급이다.
정경심이 투자했던 사모펀드에 대해서도 돈의 흐름/명박과 윤석열의 관계/인도네시아 석탄투자 내역과 더불어, 조국가족이 얼마나 억울한 피해자인지 
 + 명박의 자원비리와 익성펀드의 연루, 그 틈새로 검칠출신 변호사의 거액 금융커넥션까지 깊이 알고있다.    시간나면 정민우TV 시청 구독해 주기 바란다.
 
 
[6/10]   순수 2019-10-29 (화) 17:48
지여/
그렇군..
고맙네..
 
 
[7/10]   미나리 2019-10-30 (수) 01:02

순수가 기자다
 
 
[8/10]   순수 2019-10-30 (수) 09:19
미나리/
고맙네..

내걸루 디어뉴스 명함 디자인 해 줄 수 있나?
시간이 되면은..
 
 
[9/10]   길벗 2019-10-30 (수) 11:25
정민우TV 시청 & 구독
 
 
[10/10]   길벗 2019-10-30 (수) 11:26
   

총 게시물 21,614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4197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8912 2012
10-11
21614 경향 유희곤 [2]  아더 5 125 01-20
21613 2020년 독립국가 원년 (1) [3]  지여 4 109 01-19
21612 디어러들은 조심할 때가 되었다 [5]  술기 7 245 01-15
21611 인동초의 뜻을 되새겨 보자 [3]  술기 2 162 01-10
21610 호외 [7]  아더 8 282 01-08
21609  일자리와 돈벌이/가치창출과 소득 [4]  지여 8 153 01-08
21608 신년 토론희 - 진중권 [4]  아더 7 310 01-02
21607 공수처 시대 - 점괘 한번 뽑아보자 [3]  아더 4 211 2019
12-31
21606 공수처 설치 [2]  순수 8 168 2019
12-31
21605 이인영 [2]  아더 7 225 2019
12-29
21604  어제 동부 구치소 사진 2장 [9]  박봉추 10 335 2019
12-26
21603 내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1]  박봉추 4 202 2019
12-26
21602 조국 죽이기 [2]  아더 6 220 2019
12-25
21601  검찰개혁 15번째 촛불 문화제 국회는 응답하라 [14]  순수 7 279 2019
12-15
21600  억울한 다수약자를 위한 시스템 [1]  지여 5 178 2019
12-13
21599 억울한 소수약자 vs 특권소수  지여 5 148 2019
12-13
21598 타다 금지법 [2]  아더 4 241 2019
12-10
21597 지천명 [5]  항룡유회 5 282 2019
12-04
21596 OECD: 한국 청소년 우수 [1]  팔할이바람 5 253 2019
12-03
21595 윤석열이 사람 잡네 [1]  아더 4 261 2019
12-03
21594 될성부른 나경원 [1]  박봉추 5 272 2019
12-02
21593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행사 [8]  순수 6 215 2019
12-01
21592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사전 행사 [2]  순수 5 179 2019
12-01
21591 대장 부엉이 이해찬 잘 모셔라 [2]  아더 6 264 2019
11-28
21590  (때로는) 형식이 내용을 지배하기도, [6]  지여 9 298 2019
11-26
21589 주한미군 [3]  항룡유회 6 270 2019
11-26
21588 황교안의 단식 [3]  아더 4 315 2019
11-23
21587 재벌 (財閥) - Korea only 1 [2]  지여 5 251 2019
11-22
21586 소방관 국가직 [3]  항룡유회 7 255 2019
11-21
21585 한국 넘버원 온니원 - 길거리 응원 [4]  지여 7 313 2019
11-17
21584 윤석열 [3]  아더 6 368 2019
11-15
21583  유시민 - 법무장관 깜 [4]  지여 8 404 2019
11-13
21582 손금주 [4]  아더 5 337 2019
11-12
21581 추곡수매가 [4]  항룡유회 4 261 2019
11-12
21580 친미 기득권들아 "왜? 미국처럼 안하니" [5]  지여 5 345 2019
11-11
21579 노무현 again ! - 출입처제도 폐지 [4]  지여 8 326 2019
11-08
21578 무식은 죄가 아니다? [2]  항룡유회 5 271 2019
11-07
21577 이철희 [8]  아더 7 459 2019
11-07
21576  조국 - fact fair tolerance(여의도 촛불 소감) [7]  지여 8 389 2019
11-03
21575  여의도 촛불문화제 11번째~~ [10]  순수 8 379 2019
10-27
21574 내란 [3]  아더 7 426 2019
10-24
21573 손석희 '다르다'는 틀렸다 그래서 싫다 [1]  지여 8 409 2019
10-23
21572  fact - fair - tolerance (기레기대처법 속편) [5]  지여 7 431 2019
10-21
21571  촛불혁명 시즌2를 기념하다 [5]  술기 4 393 2019
10-21
21570 한겨레 하어영에 대한 독자의 입장 [3]  지여 9 409 2019
10-18
21569 '조국수호'에 대한 한 줄 논평 [3]  지여 12 361 2019
10-18
21568 조국= 총선=검찰개혁 [3]  지여 11 315 2019
10-18
21567 양손에 떡 또는 칼? No! 불덩어리 [2]  길벗 6 353 2019
10-17
21566 법무장관깜? [3]  지여 11 403 2019
10-16
21565 원론적인 야그다만 [10]  팔할이바람 9 559 2019
10-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길벗, 타마쿠시たまぐし 내놔…
 음식 맛, 말의 맛
 독일, 일본 자동차 사기혐의 …
 한국기자는 이란 대변인이냐?
 유현진, 류현진
 MB 아바타
 아사히 신문: 잠자는 사자를 …
 영화 기생충, 미국배우 조합상…
 개껌 질겅
 이탄희 전판사 입당
 경향 유희곤
 사드
 윈도우즈 7 vs. 10에 대하여
 2020년 독립국가 원년 (1)
 윈도우에 발목잡혔다고?
 사대주의 KBS기자
 실패 - 손실인가? 자산인가?
 더민주당 영입인재중
 이해찬이 뭘 잘 못했냐?
 디어러들은 조심할 때가 되었…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