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767건, 최근 0 건
   
[언론] 조국= 총선=검찰개혁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10-18 (금) 10:47 조회 : 571 추천 : 11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404일째
뽕수치 : 488,762뽕 / 레벨 : 48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분할하여 통치한다   devide and rule

문재인(=이해찬)이 안철수(=김한길), 박지원 과 같은 민주당 시절이 있었다. 

"힘을 모으자"  분열하면 죽고, 같이 안고 가야 살아남는다. 그럴 듯한 명분이었다. 총선 공천지분 절반 요구 -> (문재인) 거절 --> 공천 1/3 요구 --> (문재인) 거절 ---> 당내 들끓는 여론, 골수 친노정치인조차 "문재인이 정치를 안 해봐서 뭘 모른다. 김대중도 이런 상황에서는 통 큰 양보 했었다. 지역구 50곳이라도 김한길 안철수에게 공천권 양보하는 것이 정치관행이다"  --> (문재인) 또 거절 -> 박지원/안철수/김한길 탈당  ....... 그 후 민주당 변화는 본대로 느낀대로

지난 세달, 조국사태에서 박용진이나 김해영과 달리 금태섭은 선을 넘었다. 당론 <공수처 설치>를 반대하며 안철수계 자한당원임을 스스로 커밍아웃하고 있다.

"내년 4월총선에 한표가 절실하다. 하여 비난 말고 안고 가야한다"는  통합론?

통합, 화합, 비난자제... 난 반댈세~~ 금태섭은 하루라도 빨리 징계하고 출당시키는 것이 '소탐대실' 에서 <소실대탐>으로 가는 노무현이 꿈 꾼 <큰 정치>라고 믿는다. 금태섭을 안고 가는 것이야말로 소탐대실이다.

조국과 총선과 검찰개혁은  3위 1체 이다. 조국 따로, 총선 따로, 검찰개혁 따로 생각하면 식민지 통치전략인 devide & rule 이간계에 놀아나게 된다

'조국을 수호하지 못하더라도 내년 총선은 이기자' 거나 '검찰개혁을 양보하더라도 일단 내년 총선이 최우선이다' 라거나 '조국 내주고, 총선 이겨서, 검찰개혁하면 된다' 는 그럴듯한 단계론... 모두 분할해서 통치한다는 이간계에 굴복하여 결과는 조국 내주고ㅡ 검찰개혁 물건너가고--총선패배 順으로 가게 되어 있다.

노망든 정대철과 권노갑류의 "조국임명으로 대통령 지지도 떨어지니 조국을 사퇴시키는 것이 성난 민심을 수습하는 길이다"  는 궤변에 깨춤추는 민주당 일부 우원들은 노무현 선거 캐치플레이즈 <두번 보면, 노무현입니다>가 상징하듯,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른다.

지지율은 출렁인다. 내년 4월까지 6개월,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기간이다. 바른 전략, 절실한 노력, 내공으로 40% 지지율을 50 % 이상으로 반전시킬수도, 뻘짓 몇번에 40%에서 30%로 추락시키기에도 충분한 시간이다.

열린우리당 시절, 유시민이 정동영을 '곳감 빼먹기' 로 비난하며, 국민참여경선제를 제안했을 때 (지금은 친노마인드로 무장된) 정청래가 앞장서서 유시민을 비토했던 정치판을 기억한다. 정치는 살아있는 생물이다. 펄쩍펄쩍 튀는 한국판 정치생태계에서 6개월이면 (설령 조국으로 10% 지지율 하락했다 가정해도) 10 % 아니 20 % 정당지지도 올릴 수 있다.  정동영은 여전히 무능, 곳감신공 발휘하고 있고 아이러니하게도 노빠들이 그리도 비난하던 양말장수 이상호(미키루크)는 부산총선의 민주당 핵심역할 하고 있고 정청래 역시 바른 길 가고 있다.

1945년 8월 15일부터 독립운동가 행세한 아픈 역사 반복하지 않으려면, 암울했던 명박근혜 9년간  정치인 지식인 언론인, 특히 민주투사 행세하는 유명인들의 행적을 약간의 시간과 노력으로 살펴보아도 위선자들의 <숟가락 얹기 신공> 들통난다

아니 멀리갈 것 없이, off 내 주변, on 트위터 페이스북, 디어뉴스 독자 기자들, 우리네 친지 동료들의 명박근혜 9년 행적만 얼핏 보아도, 815 이후 독립군과 36년 엄혹했던 시절의 진짜 독리군과 금방 대비된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10-18 (금) 10:47 조회 : 571 추천 : 11 비추천 : 0

 
 
[1/3]   순수 2019-10-18 (금) 13:00
동감...
버릴것은 빨리 버리는 것이 좋다..
배신자들은 언제든 배신하게 되어 있다..
그게 인간의 본질이니까..
 
 
[2/3]   지여 2019-10-18 (금) 14:06
중도표 계산하는 사꾸라들에게....

민주(진보?)진영이 최고학벌, 부자, 좋은 가문, 제대로 된 주류 한사람
제대로 건사 못하면 중도표? 잘도 흡수하겠다
4월 총선 중도표흡수를 위해서도 조국가족 인권과 검찰개혁은 필수조건이다
 
 
[3/3]   길벗 2019-10-18 (금) 14:45
   

총 게시물 21,767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5729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62344 2012
10-11
21767  아파트-지구상 최악-깨어나자 ! [6]  지여 2 141 07-14
21766  서울시청에서 박원순시장을 만나고 왔다 [5]  순수 4 186 07-12
21765 김종인 [4]  아더 4 215 07-11
21764 소음 정당 정의당 [2]  아더 4 160 07-11
21763  아파트 쿠데타 [8]  지여 6 218 07-09
21762 아파트투기 못잡으면 대선 위험하다 [5]  지여 3 203 07-07
21761 추미애 [7]  박봉추 5 302 07-02
21760 2년 후 대선, 위험하다 [4]  지여 5 208 07-02
21759 윤석열 마무리 [7]  아더 5 228 07-02
21758 뜬금없는 백종원 등판 [5]  아더 4 223 06-29
21757 드디어~~ [3]  순수 5 171 06-29
21756 의료계와 노무현 [3]  지여 5 203 06-24
21755 홍의락 [8]  아더 5 254 06-23
21754 6 20 세계난민의 날 - 625 난민 [5]  지여 3 159 06-22
21753  박병석 국회의장 [3]  아더 3 203 06-20
21752  사(私)교육 - 亡國 [2]  지여 4 192 06-18
21751 110년 - 지긋지긋하다 [5]  지여 4 215 06-18
21750  홍남기 [5]  아더 7 211 06-18
21749  1968년생- 새시대의 첫차 [8]  지여 3 253 06-14
21748  잔혹한 기독교 = 명박 지지세력 [6]  지여 8 281 06-06
21747 자본없는 자본주의, 경쟁없는 시장경제  지여 6 181 06-04
21746  공과 공, 그리고 공 [6]  지여 7 266 06-01
21745 판사탄핵과 재심 [9]  지여 9 314 05-28
21744  진국 감별법 [4]  지여 7 298 05-25
21743  세습 - back cross [15]  지여 6 430 05-19
21742  밑빠진 독(유동성 함정)=토착왜구 경제 [5]  지여 6 309 05-19
21741 5.18 광주 민주화 운동 [4]  팔할이바람 8 349 05-17
21740 열린민주당 비례 3번 당선인 [6]  팔할이바람 6 404 05-15
21739 운동권-NL과 PD-기본자세의 차이 [3]  지여 6 292 05-15
21738 뻔뻔한 정당들 [7]  팔할이바람 8 334 05-14
21737  여자도 병역의무? [11]  지여 7 431 05-11
21736 대구는 사랑입니다 [5]  아더 6 369 05-07
21735  세법(稅法)5- 명박의 진짜 죄 [6]  지여 5 294 05-05
21734  세법(稅法)4 - 두갈레 기로에 서서 [7]  지여 6 283 05-05
21733  세법(稅法)3-똘똘한 한 채 ? [10]  지여 6 339 05-04
21732  세법(稅法)2- 기레기 궤변 [14]  지여 8 370 05-03
21731  세법(稅法) [5]  지여 6 310 05-02
21730 태영호 지성호 [10]  아더 8 447 05-02
21729 김영춘 [10]  아더 6 370 05-02
21728 유머: 접촉 80% 줄이기 운동  팔할이바람 3 276 04-28
21727 팬데믹 이후 교육변화 [9]  지여 5 396 04-26
21726 [외교] 문재인정부의 외교 씨앗 5년, 10년, 20년 … [6]  길벗 5 390 04-25
21725 김종인 [6]  아더 6 404 04-23
21724 모피아=정치검찰=미통당=기더기(4위 일체) [9]  지여 8 380 04-22
21723 Remember your star in your mind. [3]  지여 7 344 04-20
21722  이제는 말해도 되겠지 [19]  순수 6 463 04-20
21721  투표결과 [4]  항룡유회 3 441 04-19
21720 드센 민족, 드센 노빠 [3]  길벗 6 331 04-19
21719 협치? [5]  아더 4 348 04-19
21718 민주 비례당에게 바라는 것 [7]  길벗 5 400 04-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개돼지 현실 7:5, 8:5 -> …
 류근 - 그 맘이 내 맘 2
 류근 - 그 맘이 내 맘
 개돼지 취급
 아파트-지구상 최악-깨어나자 …
 백선엽
 휴식
 서울시청에서 박원순시장을 만…
 아파트쿠데타 심각성을 아직 …
 커피타는 차별부터 없애야 - …
 김종인
 소음 정당 정의당
 고 박원순 시장님의 명복을 빕…
 아파트 쿠데타
 추미애 대모벌 독침
 아파트투기 못잡으면 대선 위…
 부동산 - 김수현
 죽기 10분전, 집앞 잡초 제거
 박지원의 소회글를 읽고
 블랙핑크 신곡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