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586건, 최근 0 건
   
[언론] 서리풀대첩의 意義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09-30 (월) 11:35 조회 : 432 추천 : 10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167일째
뽕수치 : 395,396뽕 / 레벨 : 39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여자가 恨을 품으면 오뉴월에도 서리가 내린다.'

서리풀,  瑞草. 

왜구로부터 조선을 지킨 충무공의 한산대첩이 있었다.

토착왜구로부터 조국을 지킨 서리풀대첩이 있다.

-----------------------------

이순신이라는 명장이 나라를 지켰으니 이번엔 조국이라는 명장을 깨시민이 지킨다

선조의 질투와 원균의 모함으로 이순신은 백의종군했으나, 기레기의 모함과 떡검의 질투에도 조국을 관복으로 차려입힌 문재인과 조국을 금의환향 시킬 수천만 깨시민이 있다.

검찰개혁도 벅찬데 기레기들 스스로 개검 목덜미 곁에 목을 내밀며 "내 목까지~"  검찰개혁과 언론 개혁 <일타쌍피>  쌩큐 !  기레기~~

 SNS, ON 과 길거리정치, OFF 의 구분이 의미가 없어졌다.- 인터넷 공간과 서초동 8차선 도로, 지하철, 검찰청 앞마당  같은 공간이었다. on = off

반칙 특권의 시대에 '나는 새도 떨어뜨린다' 는 청와대 민정수석, 법무부장관 자리도 사람사는 세상으로 가는 길목에서 권력이 아닌 억울한,보호의 대상이다

시위전문, 선봉대가 없어도 백만 집회 시위가 가능하다 -민노총, 한노총, 운동권, 시민단체 등의 갖가지 깃발 없이, 평범한 시민만으로도 거대한 시위, 세계최고 수준의 집회 시위가 가능했다 

100 % 언론이 여론을 조작하고 신뢰도 1위 언론인조차 조작대열에 가담해도 깨시민들끼리의 연대만으로 판을 뒤집을 만한 힘이 생겼다. - 명실공히 일인미디어 시대, & (노암촘스키가 김어준 나꼼수를 추겨세운) 대안언론 시대가 한반도에서 활짝 ~  꽃을 피웠다.  

법무부(검찰청)가 행정수도 세종시로 이전 안 한 것이 "法匪들을 일망타진하라"는 천우신조 하늘의 뜻 이었다.

민주주의의 최후보루는 '깨어있는 시민들의 조직된 힘' 이라는 유언에서 최후보루는 <조직>이 아니라 <조직된> 힘 인 것을 깨달았다.  서초대첩의 승리는 조직이 아니라 조직된... 우리들이 이룰 수 있다.

   -- 자한당 재벌 기레기들이 아무리 조직을 들쑤셔도 헛수고일 뿐,

억울함에 대한 '공감능력' 이 있는 사람들이 있는 한 역사는 발전한다. 측은지심, 수오지심이 없는 짐승들집단과 짐승보다 못한 쓰레기들은 점차 줄어든다.

3 1 의거, 419, 부마, 광주, 6월항쟁, 촛불... 도도한 흐름은 지식인 정치인 고위층이 주도한 것이 아니라, 넝마주이 구두딱이, 중고등학생들 이 땅의 바닥민심이 이끌어 왔음을 - 서초대첩 역시 평범한 주부, 이름없는 할머니, 독거할아버지, 이웃집 청년, 풀뿌리 잡초들이었음을 증명하는 현장을 목격했다..

[ 평화는 투쟁의 산물이다 ]- 평화와 투쟁과 질서는 대립되는 개념이 아니라 공존하는, 상호의존 보완되는 가치이었다. - 평화롭고 질서있는 서리풀대첩(=전쟁)이 살아있는 증거이고 새로운 역사이다. 

광화문 광장에서 서초동으로.. 시위문화는 끊임없이 발전한다. 지속가능한 성장모델이다.

훈장질과 친목질 없이 민주주의는  발전 할 수 있다. - 419 때 의미 있었던 전국교수 시국선언은 2019년에는 훈장질이 필요하지 않았다. 언론의 계몽 역시 필요없고, 진영논리나 조직 패거리 문화도 필요없었다. (비유하자면 혼밥 혼술 숫자만으로 교회단체, 직장 회식 숫자를 압도했다)

기름으로 일어난 화재에 물을 부으면 겉잡을 수 없이 불은 더 커진다 - 기레기들의 서초대첩 병력 숫자 깍아 내리기, 시위참여 시민들을 나쁜 이미지로 조작, 검찰의 집회 시위자에 대한 무시발언, 자한당의 수꼴집회 동원집회 대응 등.. 서초대첩에 물을 뿌리면 뿌릴 수록  시민들의 화염과 분노는 極으로 치달을 것이다.

왜구들의 잔재인 연고문화- 학연 지연 혈연 직장연 - 緣 없이도 정의, 상식, 인간으로서의 최소한의 도리만으로 연고보다 더 단단한 연대가 가능함을 보여 주었다. 또한 이해관계 없이도  행동하는 수백만 양심이 살아있음 역시...  (내가 조국이다, 우리가 조국이다)

###########

이틀이 지나도 서리풀대첩의 감동과 감흥이 사라지지 않아 화장실에서 이런저런 생각이 스쳐 지나가 나온 즉시 화면을 대하고 앉아 두런두런 좀 길었다.

요약, 결론 

세계의 집회시위문화 = 지구 민주정치를 한국의 촛불이 이끌어가고 있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09-30 (월) 11:35 조회 : 432 추천 : 10 비추천 : 0

 
 
[1/10]   박봉추 2019-09-30 (월) 11:42
평화는 투쟁의 산물이다
 
 
[2/10]   팔할이바람 2019-09-30 (월) 12:42
세계의 집회시위문화 = 지구 민주정치를 한국의 촛불이 이끌어가고 있다. 

 
 
[3/10]   순수 2019-09-30 (월) 13:15
세계의 집회시위문화 = 지구 민주정치를 한국의 촛불이 이끌어가고 있다. ---2



 
 
[4/10]   지여 2019-09-30 (월) 15:24
"이 나라의 주인이 누구인지 다시 묻고 있으며, (주인께서)선출 안 된 권력에 대한 견제를 요구하고 계신다" - 오늘 조국발언 

힘 !!!  fㅏ이팅~~~
 
 
[5/10]   지여 2019-09-30 (월) 15:45
문재인 대통령- 대검 감찰부장 사무국장 오늘 임명
조직에 충성 ! 맹세한 윤석열은 조직의 뜨거운 맛을 보게 될거임

검찰 수사는 정치로 부터 독립되어 진실과 피해를 검증하고 이걸 재판대에 넘기냐마냐의 영역인데 지금 검찰이 '정치력을 행사'하기위해 검찰의 독립성-인사권과 예산권을 보장하라니 미친놈들이 시험 합격한게 선거 이긴거 보다 더 큰 권력인줄 아나...(from my twit friend)
 
 
[6/10]   지여 2019-09-30 (월) 15:51
사법부 적폐 공익제보자인 의로운 판사 이탄희 검찰개혁 동참하면서..
"(새는)지붕은 언제라도 기회될 때 고치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7/10]   미나리 2019-10-01 (화) 03:16
뽕 5개를 줄라켔는데 니 뽕이나 챙기라칸다
3개도 안된단다

뽕대신 찐한 러브 하나를 드림

 
 
[8/10]   꿈™ 2019-10-01 (화) 10:34


 
 
[9/10]   길벗 2019-10-01 (화) 13:45
 
 
[10/10]   지여 2019-10-01 (화) 17:21
펌] 오늘(10/1)자 댓글장원
개혁은 우리가 하는 거고 검찰은 개혁을 당하는 겁니다.
살처분 당하는 돼지가 "살처분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럽니까?
윤석렬은 아직도 정신 못차린듯

(김진애 트윗)
"표창장은 위험하니 마약을 하십시오" 딸이 보내준 어떤 SNS에 씁쓸하게 ㅋㅋㅋㅋ 원작자가 누구이신지?
   

총 게시물 21,586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3849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7893 2012
10-11
21586 재벌 (財閥) - Korea only 1  지여 1 48 11-22
21585 소방관 국가직 [2]  항룡유회 4 76 11-21
21584 한국 넘버원 온니원 - 길거리 응원 [4]  지여 5 142 11-17
21583 윤석열 [3]  아더 6 209 11-15
21582  유시민 - 법무장관 깜 [4]  지여 7 244 11-13
21581 손금주 [4]  아더 5 185 11-12
21580 추곡수매가 [3]  항룡유회 2 107 11-12
21579 친미 기득권들아 "왜? 미국처럼 안하니" [5]  지여 5 197 11-11
21578 노무현 again ! - 출입처제도 폐지 [4]  지여 8 182 11-08
21577 무식은 죄가 아니다? [2]  항룡유회 3 135 11-07
21576 이철희 [8]  아더 7 304 11-07
21575  조국 - fact fair tolerance(여의도 촛불 소감) [7]  지여 6 252 11-03
21574  여의도 촛불문화제 11번째~~ [10]  순수 7 240 10-27
21573 내란 [3]  아더 7 287 10-24
21572 손석희 '다르다'는 틀렸다 그래서 싫다 [1]  지여 7 266 10-23
21571  fact - fair - tolerance (기레기대처법 속편) [5]  지여 5 293 10-21
21570  촛불혁명 시즌2를 기념하다 [5]  술기 4 249 10-21
21569 한겨레 하어영에 대한 독자의 입장 [3]  지여 8 265 10-18
21568 '조국수호'에 대한 한 줄 논평 [3]  지여 10 223 10-18
21567 조국= 총선=검찰개혁 [3]  지여 10 185 10-18
21566 양손에 떡 또는 칼? No! 불덩어리 [2]  길벗 5 206 10-17
21565 법무장관깜? [3]  지여 10 265 10-16
21564 원론적인 야그다만 [10]  팔할이바람 7 389 10-15
21563  민주당을 비난하지 마라 [5]  아더 4 297 10-15
21562  문재인 무서운 걸 모른다. [8]  박봉추 5 282 10-14
21561 볼쏘시개 [15]  길벗 6 332 10-14
21560  서초동 대검찰청 9차 촛불문화제를 다녀와서~~ [7]  순수 7 237 10-13
21559 서초동 대검찰청 9차 촛불 집회 "최후통첩" 전문 [2]  순수 4 195 10-13
21558  유시민 외에 누가 있으랴2 [8]  아더 6 315 10-13
21557 KBS 성재호 사회부장  아더 5 176 10-12
21556 다시 김학의  아더 6 140 10-12
21555  검찰개혁을 위한 8차 촛불 집회를 다녀와서~~ [13]  순수 8 411 10-10
21554  엄경철(KBS)이 손석희(JTBC)보다 악질인 이유 [9]  지여 6 373 10-08
21553 드디어 조국이 떴다!!! ㅋㅋㅋ [4]  땡크조종수 7 384 10-04
21552  진중권 [16]  아더 8 521 10-01
21551  서리풀대첩의 意義 [10]  지여 10 433 09-30
21550  검찰 개혁 200만명이 촛불을 들었다 [15]  순수 9 420 09-29
21549 법의 파괴자 윤석열 [2]  아더 6 377 09-27
21548 윤석열이 윤석열에게 [4]  지여 9 360 09-26
21547  진중권 탈당계 [11]  땡크조종수 9 466 09-24
21546  대검찰청 앞에서 검찰개혁 촛불 집회 [10]  순수 7 390 09-23
21545  조국 대전을 승리해야 한다. [3]  아더 6 344 09-22
21544  연쇄살인범 사이코기레기 "또 누굴 죽이려고?" [7]  지여 7 374 09-20
21543 쫄보 김무성 [3]  아더 5 329 09-19
21542 가짜 뉴스를 뿌리 뽑아야 한다 [3]  아더 6 377 09-14
21541 내로남불 [2]  항룡유회 4 330 09-14
21540  포스터라 괜찮타고? [7]  팔할이바람 11 517 09-11
21539  촛불이 필요한것 같다. [8]  순수 5 425 09-11
21538 윤석열 이 잔인한 새끼야 [3]  아더 8 393 09-11
21537 손석희 [3]  아더 5 368 09-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런거 보고 웃으라고 올려봐…
 재벌 (財閥) - Korea only 1
 홍콩 시위를 지지한다.
 소방관 국가직
 Korea 넘버원 - 사생아 미혼모…
 이혜훈
 청기와 아자씨들아...
 신구대의 가을 여인
 한국 넘버원 온니원 - 길거리 …
 준법투쟁
 연탄보일러
 윤석열
 유시민 - 법무장관 깜
 조국백서는 역사기록으로 남겨…
 손금주
 홍콩 시위를 바라보는 두마음
 일왕이 즉위하건 말건 2
 추곡수매가
 친미 기득권들아 "왜? 미국처…
 문재인정부 2년 반, 국가신용…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