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543건, 최근 0 건
   
[정치] 앞으로 있을 윤석열의 신변보호요청 의미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9-08-29 (목) 22:53 조회 : 288 추천 : 3 비추천 : 0
술기 기자 (술기자)
기자생활 : 2,472일째
뽕수치 : 138,064뽕 / 레벨 : 13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원문출처 : 문화저널21(2019-8-29)

지난 27일 조국 후보자 의혹설을 규명하기 위해 대규모 압수수색까지 단행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신변보호 요청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검찰 고위 관계자는 29일 본지에 “일부 문재인 대통령 열성지지자들의 과격한 행동을 우려해 윤 총장이 신변보호요청을 고심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윤 총장의 인생 멘토이자 이끌어 온 박영수 특별검사는 박근혜 열성지지자들의 테러 방지 등을 위해 신변보호 요청을 한 바 있다. 당시 박영수 특별검사는 상당기간 경찰로부터 신변보호를 받은 바 있다.

 


윤 총장은 지난 27일 압수수색 전부터 특별보안지침을 은밀히 하달해 보안누설 방지를 위해 아침 간부회의에서 조차 복심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중요한 지시사항은 별도라인을 통하고 언론 취재 등을 따돌리기 위해 지하주차장으로 출퇴근 하는 등 동선을 최대한 감추고 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 열성지지자들은 윤 총장을 문 대통령을 어렵게 한 배신자로 지칭하면서 윤 총장에 대한 성토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ㅡㅡㅡㅡ



당시 박영수 특별검사 집앞엔 야구방망이를 든 화형식 집회가 벌어졌고

이를 목도한 특별검사의 부인은 결국 혼절. 



지병을 앓던 부인은 공포감에 외국으로 잠시 피신을 고려함. 

sns상에선 부부에 대한 섬뜩한 살해위협도 공공연했고.



지난 4월에도 중앙지검장 윤석열은 박근혜의 형집행정지 관련  위협에 신변보호요청을 한 적이 있음.



...



1주전?부터 치밀하고도 은밀하게 준비

피의사실 99% 자신할 때 배당한다는 특수2부 담당



압수수색현장에 기레기 현장취재 배려



아무래도 윤병우가 

큰일 냈지 싶다.



순진하고 심약해빠진 "문재인 대통령 열성지지자들의"

겨우 "성토의 목소리"에


선빵성 강한 신변보호요청이라면

그앞엔

자신의 범죄 모략만이 연기처럼 스멀스멀 하겠구먼.



적어도 검찰청장이라면 장관후보자 가족 지인들의 신변보호를

먼저 앞세워야 하는 것 아니냐?

 

이눔아.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9-08-29 (목) 22:53 조회 : 288 추천 : 3 비추천 : 0

 
 
[1/3]   길벗 2019-08-30 (금) 11:20
우병우
 
 
[2/3]   순수 2019-08-30 (금) 13:04
참 야비하게 노는군..

알다가도 모를것 같아..
물론 인간이 다 그렇지는 않겠지..
강아지도 주인을 물어 뜯으면 주인은 그 강아지를 버리게 되어 있지..
 
 
[3/3]   아더 2019-08-30 (금) 14:15
가지가지한다..

그냥 수사를 해도 정상적으로 했으면 누가 욕하나? 뵹신새끼
   

총 게시물 21,543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3462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6884 2012
10-11
21543 연쇄살인범 사이코기레기 "또 누굴 죽이려고?"  지여 0 18 16:47
21542 쫄보 김무성 [3]  아더 4 131 09-19
21541 가짜 뉴스를 뿌리 뽑아야 한다 [3]  아더 6 191 09-14
21540 내로남불 [2]  항룡유회 3 138 09-14
21539  포스터라 괜찮타고? [7]  팔할이바람 11 304 09-11
21538  촟불이 필요한것 같다. [8]  순수 5 195 09-11
21537 윤석열 이 잔인한 새끼야 [3]  아더 8 187 09-11
21536 손석희 [3]  아더 5 169 09-11
21535  가속페달만 둘 뿐인 자동차(=윤석열) [4]  지여 9 180 09-10
21534 수직과 수평 [1]  팔할이바람 5 228 09-09
21533 내가 윤석열에게 분노하는 이유 [16]  아더 6 372 09-08
21532 위화도 회군 [7]  박봉추 5 324 09-07
21531 검사들 그동안 좋았지? [7]  아더 7 344 09-06
21530 조국임명검찰개혁  아더 4 153 09-06
21529 사시구수 윤가의 삼권분립 이해도가 이 정도일 줄…  술기 4 173 09-05
21528 윤석열 가라 그만  아더 5 167 09-05
21527 국군(=검사) 통수권자가 누꼬? [2]  지여 6 218 09-05
21526 생기부 불법유출 [3]  아더 6 264 09-04
21525 유인태 [1]  아더 4 179 09-04
21524 심상정 [3]  아더 3 239 09-03
21523  다음은 조국인가? [3]  아더 4 199 09-03
21522 우리조국 대통령 [5]  술기 5 250 09-03
21521 오신환 [1]  아더 5 169 09-02
21520  자한당, 김도읍의 무지 [5]  팔할이바람 5 244 09-02
21519 이단아: 야마모토 타로 [6]  팔할이바람 2 262 09-01
21518 박용진, 금태섭 [4]  아더 4 238 08-31
21517  조국 리트머스 [7]  지여 6 319 08-30
21516 박용진 아군에 총 그만 쏴라. [2]  아더 2 202 08-30
21515 박근혜 지지자들 [1]  아더 4 219 08-30
21514 앞으로 있을 윤석열의 신변보호요청 의미 [3]  술기 3 289 08-29
21513 한국언론 사망 [2]  지여 7 215 08-29
21512  윤석렬 이 버러지새끼야 [6]  아더 6 347 08-29
21511  토기레기격문, 심상정 [9]  박봉추 6 386 08-28
21510 김현종 스파이 보고서 [4]  박봉추 5 257 08-27
21509  연개소문 김춘추급 스파이 [13]  박봉추 6 432 08-23
21508  조국과 정치 [6]  지여 5 360 08-22
21507 쓰레기 코오롱 인보사 [3]  팔할이바람 3 229 08-22
21506 여권 대선후보들 다 어디 갔어? [6]  아더 4 278 08-22
21505 방사능 교육 [4]  팔할이바람 4 225 08-21
21504 나경원 딸 부정입학 사건 [4]  팔할이바람 4 255 08-21
21503  조국씨 딸 논문논란에 대하여 [8]  팔할이바람 7 441 08-20
21502  부산대 이철순 [3]  아더 5 235 08-20
21501 일본혐한은 대만이 교과서 [5]  팔할이바람 4 325 08-17
21500 포스트 아베 [2]  팔할이바람 4 290 08-17
21499  즐기는 사람이 이긴다 [7]  지여 5 302 08-15
21498  협상의 달인 [10]  술기 6 435 08-13
21497 일본 액정패널 사업 폭망 [4]  팔할이바람 4 369 08-10
21496 고작 한달만에 투항이냐? [3]  팔할이바람 6 359 08-08
21495 나경원 인터뷰 [3]  아더 3 322 08-07
21494 한국 교회 [5]  아더 5 276 08-0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연쇄살인범 사이코기레기 "또 …
 없다. 다썼음
 정황
 쫄보 김무성
 지소미아 회군
 라치몬트 산후조리원
 조작: 교수 시국 선언
 여자배구 월드컵 한일전
 회비 지각 납부합니다
 아사히 신문: 황교안
 또 다른 재원이의 항변
 전도사 황교안 삭발
 김정은 트럼프 오키나와 정상…
 일본 돼지 콜레라 확산
 항암제들의 오류
 조국 대선후보 지지율 3위
 가짜 뉴스를 뿌리 뽑아야 한다
 내로남불
 인공눈이라 해서
 페이스북에 퍼가려고하면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