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506건, 최근 0 건
   
[정치] 노무현 이전과 이후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05-22 (수) 11:20 조회 : 463 추천 : 9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074일째
뽕수치 : 329,525뽕 / 레벨 : 32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선거판을 기웃거리면 돈이 생긴다.

선거판에 기꺼이 내 돈을 기부하는 즐거움이 생겼다 (기부는 우파의 특질인데, 노무현 이후 진정한 우파들이 많아졌다)

--------------------

신문이나 티비보도를 그냥 사실로 받아들였다

기레기들의 조작 왜곡 편파를 의심하고 비판하게 되었다

----------------------

법조인을 존경 신뢰했다.

법비들의 패악질을 알게 되었다

----------------------

일류고 일류대를 나오면 똑똑한 줄 알았다

'깜' 과 '깜냥'은 학벌과 무관함을 알았다

-------------------------

박원순과 안철수는 비슷한 부류인 줄 알았다

둘은 능력, 도덕성, 이념에서 천지차임을 보게 되었다.

----------------------------

운동권 정치인은 다 같은 부류인 줄 알았다

김문수 손학규 심재철 부류와 우상호 임종석 부류가 다른지 목격했다

--------------------------

호남정치인은 김대중의 아픔을 같이 하고, 그 뜻을 이어가는 줄 알았다

노무현이 김대중의 승계자이고, 한화갑 박경재부류의 호남정치인은 박정희의 부역자임이 드러났다. 

--------------------------------

정치를 하면 으례, 배신, 변절, 잠수, 고립 등 그런 것만 보아 정치인은 다 나쁘다

수십년, 여러해 고락을 같이하며 손해를 보더라도 의리를 지키는 정치인도 많다는 것을 증명했다

-------------------------------------

부동산 불패 신화

D  T  I , L T V 등 은행대출을 잘 관리하면 (당장은 어려워도) 10년 후에는 부동산 투기를 억제할 수 있다.

-----------------------------

한국의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에게 비굴하게 복종하거나 아부하고,대들면 이 사람 ! (this man) 호칭하며 인격적으로 모독하는 모습 뿐이었다.  

세계를 지배했던 미국의 대통령이 노무현의 인품에 반해 손수 그린 초상화를 들고 깡촌 봉하까지 와서 추도사를 하는 아름다운 광경을 볼 수 있게 되었다.

-------------------

계란으로 바위치지 마라

계란으로 바위치면  바위도 금이 가 10년 후 갈라진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05-22 (수) 11:20 조회 : 463 추천 : 9 비추천 : 0

 
 
[1/4]   지여 2019-05-22 (수) 15:46
요약하면,

17년간  기득권 수구세력(언론/법조/재벌/먹물진보/학계/자한당) 하나도 변하지 않았다
그러나 노무현에게 투표했던 이천만 유권자는 지난 17년간 엄청나게 발전했다
 
 
[2/4]   순수 2019-05-23 (목) 12:08
기레기란 뜻을 기레기들이 알고 있겠지..
올바른 기사를 쓰면 짤린다고 하는데..
우리나라 언론들은 제대로 하는 것이 없네..
가짜뉴스 제조 언론들이야..

이제 기레기들에게 속지 않는 사람들이 많이 있는것 같다..
 
 
[3/4]   길벗 2019-05-23 (목) 20:35
그가 없어 슬프고
우리가 있어 다행이다.


 
 
[4/4]   만각 2019-05-25 (토) 15:49
참 단순하게 그러나 똑소리나는...할 말을 한 글 있어 행복하다..지여 힘!!!!
   

총 게시물 21,506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3112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6306 2012
10-11
21506 여권 대선후보들 다 어디 갔어? [3]  아더 1 15 08:52
21505 방사능 교육 [3]  팔할이바람 2 80 08-21
21504 나경원 딸 부정입학 사건 [3]  팔할이바람 3 91 08-21
21503  조국씨 딸 논문논란에 대하여 [7]  팔할이바람 4 201 08-20
21502  부산대 이철순 [3]  아더 5 112 08-20
21501 일본혐한은 대만이 교과서 [5]  팔할이바람 4 190 08-17
21500 포스트 아베 [2]  팔할이바람 4 152 08-17
21499  즐기는 사람이 이긴다 [7]  지여 5 178 08-15
21498  협상의 달인 [10]  술기 6 310 08-13
21497 일본 액정패널 사업 폭망 [4]  팔할이바람 4 242 08-10
21496 고작 한달만에 투항이냐? [3]  팔할이바람 6 228 08-08
21495 나경원 인터뷰 [3]  아더 3 224 08-07
21494 한국 교회 [5]  아더 5 179 08-06
21493  이공대 vs. 의대 [3]  팔할이바람 5 217 08-05
21492 연합 뉴스 [9]  아더 5 253 08-04
21491 통통배 따라가면 [6]  술기 5 283 07-27
21490 북조선을 향한 경고 [5]  팔할이바람 6 308 07-27
21489 일상속 토착왜구 습관 -" 버리자! " [6]  지여 6 297 07-25
21488  온돌과 노노재팬 [3]  지여 11 312 07-18
21487  자해하는 일본은 처음 [10]  팔할이바람 11 477 07-14
21486  속보: 미 하원, 한국전 종식 촉구 결의안 통과 [7]  팔할이바람 9 357 07-12
21485 러시아 불화수소 공급제안 [7]  팔할이바람 7 317 07-12
21484 짧은 단상: 송유근 군 [3]  팔할이바람 3 271 07-12
21483 펌: 일본의 최악 시나리오 [4]  팔할이바람 7 334 07-10
21482 뉴스타파 [7]  아더 6 326 07-10
21481  무역보복은 한.일전이 아니고 [11]  팔할이바람 8 533 07-07
21480 기록할 수 없는 일은 하지도 마라(노무현) [5]  지여 9 343 07-05
21479  한미약품은 실패가 아니다 [2]  팔할이바람 8 272 07-05
21478 비정상 국가 일본 [6]  아더 6 273 07-04
21477  여유가 없어진 일본 [13]  팔할이바람 10 591 07-02
21476  따옴표기레기 걷어낸 한주간 뉴스 [5]  지여 8 322 06-30
21475  세습-상속세 저널리즘토크쇼 J [4]  지여 7 307 06-28
21474 일본대학 입시 외국어 [4]  팔할이바람 6 306 06-27
21473 자존감 없는 나경원 [3]  빨강해바라기 5 306 06-26
21472 시진핑 노동신문 기고 [7]  팔할이바람 3 372 06-20
21471  임을 위한 행진곡 수출에 즈음하여 [3]  아더 6 331 06-19
21470 일본 높은 고용율의 허상 [3]  팔할이바람 7 309 06-18
21469 문재인 대통령 효과: 스웨덴 제약사 [2]  팔할이바람 5 380 06-16
21468 홍콩 대규모 시위 [3]  팔할이바람 4 387 06-15
21467 악(惡)은 평범하고,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 [3]  지여 8 379 06-11
21466  문대통령의 북유럽 방문 [6]  팔할이바람 7 388 06-11
21465 한국기업과 일본 북방영토 [2]  팔할이바람 5 320 06-09
21464 화이자 관절염 치료제 치매치료 논란 [8]  팔할이바람 10 418 06-07
21463  빤스 목사 [7]  아더 6 366 06-07
21462 중국백서: 미중 무역전쟁에 대하여 [9]  팔할이바람 7 419 06-05
21461 미국시장에서의 망조, 니싼 자동차 [4]  팔할이바람 7 411 06-03
21460  한국 넘버원 온니원(Number 1, Only 1) [6]  지여 8 373 06-02
21459 한국 최다 일본 최소 [11]  팔할이바람 8 509 05-31
21458 일본의 굴욕외교 [5]  팔할이바람 6 448 05-29
21457  코오롱 인보사 형사고발 [8]  팔할이바람 5 462 05-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여권 대선후보들 다 어디 갔어…
 김영란법 교사, 교수, 대학
 방사능 교육
 방구냄새 전설
 난봉가 2
 나경원 딸 부정입학 사건
 조국씨 딸 논문논란에 대하여
 Stand by Me
 도통 감을 못잡는게
 부산대 이철순
 세상 드럽게 말안듣는 인간 둘
 난봉가
 일본혐한은 대만이 교과서
 포스트 아베
 길벗에게 부탁, 다마구시료!
 아시아 유럽인
 즐기는 사람이 이긴다
 방탄소년단 비하한 DHC 전세계…
 김진태 자유당
 협상의 달인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