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760건, 최근 0 건
   
[정치]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 문화제
글쓴이 :  순수                   날짜 : 2019-05-19 (일) 19:07 조회 : 750 추천 : 4 비추천 : 0
순수 기자 (순기자)
기자생활 : 3,395일째
뽕수치 : 216,926뽕 / 레벨 : 21렙
트위터 : rain20kk
페이스북 : rain20k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이 하게 되었다.
어이없게 우리의 곁을 떠나 가신지 10년이 되었다.

서울 광화문에서는 10주기 시민 문화제가 열렸다. 노란마비를 어깨 혹은 가슴과 마음에 달고 수 많은 노무현 후예들이 모여 들었다. 광화문 광장을 중심으로 동서남북 사방 길가는 태극기 부대들이 소란스럽게 차량을 타고 돌고 또 돌며 그들의 구호를 외치며 늦게까지 행진을 하였지만 사소한 말다툼 정도는 있었지만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경찰들이 분리를 잘 하도록 유도 하였다.

오후 6시부터 행사가 시작 되었고 행사에는 더불어 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재정의원 등 6~7명, 세월호 유가족 장훈 위원장 등이 참석하였다.

이해찬 대표는 인사말에서 "이 자리에서 다 함께 문재인 대통령을 모시고 노무현 정신을 살려서 깨어 있는 시민으로소 이 역사를 견인해 나갈 것을 약속하였으며 장훈 위원장은 2014년 4월16일 노무현 대통령이 계셨으면 아이들이 살아서 돌아왔을것 이라고 하시면서 5.18 광주 학살 책임자와 노무현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간 자들을 모두 처벌하는 것이 적폐청산의 시작"이라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서 공연을 하고 사회를 권혜효님이 진행하였다.노무현 대통령 영상을 보았다.

유시민 이사장과 양정철 원장의 토크쇼가 있었다. 유시민의 알릴레오 번외편을 겸하였고 사회는 기어준 총수가 맏아서 진행했다. 유시민 이사장의 정치적 행보가 관심이 많은것 같았다. 유시민 이사장은 중이 제머리 못 깍는다고 하면서 정치는 안하겠다고 설레발 치며 아직 확실한 것은 없다고 하셨다.
노무현 시민센터를 서울에 건립한다고 한다. 건립비용 중 모자라는 100억은 모금을 통해서 건축한다고 한다. 문재이ㅏㄴ대통령께서도 금일종을 내셨다고 한다. 

이어진 3부 뮤직콘서트 공연은 가수 대이브레이크, 말로밴드,육중한밴드,노래패 우리나라, 조관우,알리,이은미 등이 무대를 이끌어 갔다.
나는 알리, 이은미 공연은 못보고 자리를 떠났다.
아내와 함께하여서 더 늦추기 어려웠다.

늦께까지 함께 있어준 아내가 고맙다.

사진이 많지만 옛 기억을 되돌릴 수도 있다..

잊지 말자..


기억과 빛  광화문 사거리에 설치되어 있다. 세월호를 기억하는 공간이다.




광화문 사거리에서 자유한국당 해체를 외치는 집회가 열리고 있었다.


이순신 장군께서 위엄을 보이고 계신다.

노무현 대통령 기억의 사진전..

세종대왕 바로 앞에 새로이 설치된 것이다.
안중근의사의 손바닥이 새겨져 있다.

세종대왕 동상을 기점으로 꼴통들과 구분하여 분리하는 일ㅇ늘 경찰이 하고 있다.


광화문 광장에 박주민의원이 다니시며 인사를 하고 계셨다.



꼴통들이 태극기를 앞세우고 계속 돌고있었다.











본 행사 시작을 알리고 있다
사회는 권혜효님이 보셨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장훈 세월호 진상규면위원장

이러서 토크쇼가 열렸다.









서울 노무현 시민센터 조감도










토크쇼가 끝나고 뮤직 콘서트가 시작 되었다.





데이브레이크 리드싱어가 장훈 위원장을 안아주고 있었다.




이어서..



말로밴드의 째즈 공연이 있었다.







육중한 밴드의 공연..





노래패 우리나라의 공연







가수 조관우의 공연..
자신의 아들도 함께 밴드에서 일한다고 한다.

늦은 시간이였지만만 수많은 사람들이 지켜보며 노무현 대통령을 그리워 하며 새로운 노무현이 되어 간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순수                   날짜 : 2019-05-19 (일) 19:07 조회 : 750 추천 : 4 비추천 : 0

 
 
[1/4]   팔할이바람 2019-05-19 (일) 19:32


 
 
[2/4]   순수 2019-05-19 (일) 19:40
팔할이바람/

고맙네..
언론덜은 아주 짧게만 내더군...

어느 여인은 옆에서 엄청 울더구만..
아내는 아녀..
 
 
[3/4]   박봉추 2019-05-19 (일) 20:11
순수/

아내가 아닌데 눈주면...
아니 된다.

아래에 1987년 4월안가 5월
어느 하루 신문에 실린 시를 옮길 거다.

책꽂이 어딘가에
숨죽이며 손길을 기다릴
그 시집 찾으러 출동하며 ...


 
 
[4/4]   박봉추 2019-05-19 (일) 20:34
오늘도 나는 당신 속에 저뭅니다. 당신을 찾아 나선
이 화창한 긴긴 봄날 긴긴 해 다 질 때까지 당신을 찾
아 갑니다. 당신을 찾아 가는 길이 멀고 험할 지라도 물
막히면 물 건너고 산 막히면 산 넘듯, 당신 늘 꽃 펴 있
다는 그리움 하나로 이겨 갑니다. 가다가 가다가 해
저물면 산 하나 되어 산속에 깃들었다가 해 떠오면 힘
내어 갑니다. 당신 만나 환히 꽃 필 저기 저 남산은
꽃 없는 쓸쓸한 산 아니라 해 맑은 해 어디나 돋는 나
라, 눈 주면 늘 거기 꽃 피는 당신 찾아 오늘도 지친
이 몸 당신 찾아 가다가 저녁 연기 오르는 마을 저문
산속에 산 되어 깃듭니다.
   

총 게시물 21,760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5632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62169 2012
10-11
21760 추미애 [7]  박봉추 5 197 07-02
21759 2년 후 대선, 위험하다 [4]  지여 5 149 07-02
21758 윤석열 마무리 [7]  아더 4 172 07-02
21757 뜬금없는 백종원 등판 [5]  아더 4 183 06-29
21756 드디어~~ [3]  순수 5 133 06-29
21755 의료계와 노무현 [3]  지여 5 178 06-24
21754 홍의락 [8]  아더 5 227 06-23
21753 6 20 세계난민의 날 - 625 난민 [5]  지여 3 131 06-22
21752  박병석 국회의장 [3]  아더 3 177 06-20
21751  사(私)교육 - 亡國 [2]  지여 4 163 06-18
21750 110년 - 지긋지긋하다 [5]  지여 4 195 06-18
21749  홍남기 [5]  아더 7 189 06-18
21748  1968년생- 새시대의 첫차 [8]  지여 3 227 06-14
21747  잔혹한 기독교 = 명박 지지세력 [6]  지여 8 261 06-06
21746 자본없는 자본주의, 경쟁없는 시장경제  지여 6 165 06-04
21745  공과 공, 그리고 공 [6]  지여 7 237 06-01
21744 판사탄핵과 재심 [9]  지여 9 291 05-28
21743  진국 감별법 [4]  지여 7 266 05-25
21742  세습 - back cross [15]  지여 6 402 05-19
21741  밑빠진 독(유동성 함정)=토착왜구 경제 [5]  지여 6 284 05-19
21740 5.18 광주 민주화 운동 [4]  팔할이바람 8 325 05-17
21739 열린민주당 비례 3번 당선인 [6]  팔할이바람 6 373 05-15
21738 운동권-NL과 PD-기본자세의 차이 [3]  지여 6 270 05-15
21737 뻔뻔한 정당들 [7]  팔할이바람 8 315 05-14
21736  여자도 병역의무? [11]  지여 7 407 05-11
21735 대구는 사랑입니다 [5]  아더 6 338 05-07
21734  세법(稅法)5- 명박의 진짜 죄 [6]  지여 5 267 05-05
21733  세법(稅法)4 - 두갈레 기로에 서서 [7]  지여 6 253 05-05
21732  세법(稅法)3-똘똘한 한 채 ? [10]  지여 6 313 05-04
21731  세법(稅法)2- 기레기 궤변 [14]  지여 8 337 05-03
21730  세법(稅法) [5]  지여 6 277 05-02
21729 태영호 지성호 [10]  아더 8 422 05-02
21728 김영춘 [10]  아더 6 345 05-02
21727 유머: 접촉 80% 줄이기 운동  팔할이바람 3 258 04-28
21726 팬데믹 이후 교육변화 [9]  지여 5 375 04-26
21725 [외교] 문재인정부의 외교 씨앗 5년, 10년, 20년 … [6]  길벗 5 370 04-25
21724 김종인 [6]  아더 6 377 04-23
21723 모피아=정치검찰=미통당=기더기(4위 일체) [9]  지여 8 358 04-22
21722 Remember your star in your mind. [3]  지여 7 313 04-20
21721  이제는 말해도 되겠지 [19]  순수 6 442 04-20
21720  투표결과 [4]  항룡유회 3 415 04-19
21719 드센 민족, 드센 노빠 [3]  길벗 6 311 04-19
21718 협치? [5]  아더 4 325 04-19
21717 민주 비례당에게 바라는 것 [7]  길벗 5 370 04-18
21716  예상되는 수꼴 프레임 뽀개는 방법 [7]  지여 6 331 04-18
21715  지금, 민주당 [3]  아더 5 311 04-17
21714 민주와 보수 [3]  항룡유회 4 366 04-17
21713 2002 ! 데자뷰 2020 ! ! [3]  지여 4 425 04-16
21712 민주당의 압승 [4]  길벗 4 453 04-16
21711 사람인 줄 알았더니 그냥 머리 검은 짐승이었어..… [11]  땡크조종수 2 483 04-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박지원의 소회글를 읽고
 블랙핑크 신곡
 박지원 국정원장
 미국대표 비건 한국방문
 한국단독 + EU 정상회의
 추미애
 2년 후 대선, 위험하다
 윤석열 마무리
 윤짜장을 보믄서 드는 생각
 임종석 전실장의 직책은?
 미국 유학생들
 뜬금없는 백종원 등판
 메타인지 - 착각퀴즈
 드디어~~
 미국 텍사스는 의료붕괴
 토착 사갈, 개참봉 능참봉
 메타인지
 한반도에 분포하는 사갈
 유머: 영어발음
 관짝소년단 EDM - SAZA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