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601건, 최근 0 건
   
[의료.복지] 지방토호 적폐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05-03 (금) 20:52 조회 : 544 추천 : 8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190일째
뽕수치 : 401,649뽕 / 레벨 : 40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코오롱 인보사 사기를 보며 원희룡의 녹지병원 사기가 떠올랐다. 항상 하는 말이지만 진보 이전에 실력이다. 식약처장 적임자를 찾는 것이 실력이다.

잠적한 손문기를 응징하는 적폐청산 물론 중요하다. 하지만 한단계 상승한 집권세력이 되려면 식약처에서 고군분투하는 (검찰의 윤석렬같은) 그 누군가를 찾아 격려 칭찬 발탁하는 것이 시급한 <실력>이다.

원희룡 제주출신이다. 제주도민이 고향출신 인물 키우자~ 우 ~ 찍어준다. 제주발전 관심 밖이다. 녹지그룹 영리병원건으로 소송 빌미를 주어 제주도지사 원희룡은 서울 중앙의 재벌들 환심을 샀다. (의료보험, 영리병원, 복지국가 그 따위 난 모르겠고 내 고향 출신 정치거물 만들어보자는) 투표로 자칫하면 대한민국 5천만 국민의 의료시스템이 70분지 1밖에 되지 않는 70만 제주도민에 의해 풍지박살날지도 모른다.  70명중 한명이 자치단체장 잘못 뽑아 69명에게 치명적 피해를 줄 수 있는 사례이다.

 5세훈 역시 마찬가지이었다. 천만 서울시민을 볼모로 대통령 야심에 선택적 복지 정치실험을 했다. 서울시장 잘못 뽑은 서울시민이 80% 4천만 국민에게 복지피해를 줄 뻔한 사건이었다.  다섯살 훈이 어른국민에게 호되게 혼나고 있다


전라도 토호정치꾼과 토호기레기들의 안철수 빨아준 선동의 결과? 민주당의 과반의석  확보 실패. 댓가를 치르고 있다.호남 유권자가 민주시민들에게  머쓱해야 할 지점이다.

지방정치가 타락하면 중앙정치보다 견제가 더 어렵다. 토호기레기-지방정부-지방건설족  3자결합, 철옹성이다. 쳐죽여도 시원치 않은 명바기의  4대강 사업에 대한 튼튼한 후원자가 지방자치 기초단체장, 지방의원, 군수- 면장-이장들이었다. 지방정부, 자치단체장과 지방의회 의원에 대한 강력한 견제시스템 시급하다.

경상도, 충청도, 강원도, 제주도에 떠도는 가짜뉴스는 생각보다 강력하다. 면장 이장 부녀회장 지방토호들의 힘이다. 백명을 고용한 사업자이면 천명에게 가짜뉴스 퍼뜨릴 수 있다.

생떼같은 세월호 아이들의 죽음을 팽개치고 이준석 세월호 선장이 잠을 청한 곳이 국정원인지 해수부인지 해경인지 모를 음모의 하수인 집이었고, 수백명 목숨을 앗아간 대구지하철 기관사 역시 자기를 취업시켜준 지방토호 기관장에게 제일 먼저 달려갔었다.

대구지하철 참사는 불가피했을지 몰라도 수많은 인명피해는 지방토호와 밀접하게 엮어져 있었다.

TK를 중심으로 한 경상도 패권주의 폐해는 5천만 국민 모두가 피해자이다. 작금 경상도에서 민주당출신 지방자치단체장 의원 자질문제가 불거지는데, 결론인즉 "선거에 도움주면 자한당은 시혜(=특권 불법비리)를 베풀어 주었는데 민주당은 당선되면 내 몰라라, 의리가 없다" 는 것이다.

 '민주당이 당선되면 도움은 못 줄망정 자한당처럼 무고한 시민 괴롭히지는 않는다'  고 반론하지만, 교회/ 기업주/관변단체 등 오랜 경상도 토호의 선동 녹녹찮다.

#####

지방토호에 휘둘리는 층이 못배우고 가난한 사람들로 알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태극기 집회 평균 학력이 대졸이고, 주도세력은 서울대 출신들이다.

미국의 앨리트 지도층이 (미국만 사랑하는) 애국자인 이유는 그들이 건국한 나라이고 그들이 국가를 이끌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 앨리트 그들이 건국한 나라가 아니다.

유시민과 심재철의 논쟁을 보며 419의 주역을 서울대 중심 엘리트로 잘못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데, 실제 경무대 총칼앞에 나선 시위 주역은 중고교생들과 더이상 잃을게 없는 서울의 구두닦이, 껌팔이, 넝마주이 청소년들이었다. 촛불의 시작 역시 대학생이나 교수 등 엘리트가 아닌 여중생들이었고, 박근혜를 감옥에 보낸 주역도 엘리트가 아닌 평범한 여대생과 여중고교생들이 점화한 것을 대학생과 남중고교생들이 가세  발화시켰다.

김재규가 박정희를 죽인 결정적 계기가 된 부마민주화 의거 역시, 경상도 엘리트가 아닌 부산과 마산의 걸인, 노숙자, 구두닦이, 껌팔이, 식당종업원등 열악한 환경에 찌든 청소년들이었음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임에도 "일부 몰지각한.."    " 부랑배, 사회에 적개심을 품은 불순분자들.." 언론 프레임에 지금도 반신반의하는 (민주)시민들 많다.

국가수호는 임진왜란때 의병(민병), 동학농민혁명, 3 1만세때 청소년 일일이 나열하면 끝없다.  (미국처럼) 엘리트가 살신성인하거나 맨 앞장서서 혁명을 주도한 것이 아니라 한국의 엘리트(지도층)는 원에 붙을까?  명에 붙을까?  또는 일본과 청나라중 어디에 줄서는 것이 내 입신영달과 가족의 안위에 유리할까? 전전긍긍하다가 이제는 미국? 중국? 일본? 유럽?  입신양명, 부귀세습에 사지선다 답 고르느라 전전긍긍 중이다

해외토픽감인 강원도 산불진화에서 민, 관, 군의 맹활약  

제천목욕탕 화재때 이삿짐 사다리차 운전 부자의 인명구조,

 

세월호의 민간잠수사 , 이 땅의 민초들 활약은 실로 눈부시다.


서양속담  "A rolling stone gathers no moss" (구르는 돌에는 이끼가 끼지 않는다)

우리속담 "흐르는 물은 썩지 않는다"

노자 도덕경의 " 流水不爭先 " (흐르는 물은 앞서려고 경쟁하지 않는다)

민초들은 지금 이순간에도 구르고 흐른다. 그것이 민주주의이다.

토호는 구르지 않고, 흐르지 않고 지들끼리 싸우다 썩어 자멸할 것이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05-03 (금) 20:52 조회 : 544 추천 : 8 비추천 : 0

 
 
[1/4]   순수 2019-05-04 (토) 22:37
* 삭제한 글이다.
 
 
[2/4]   순수 2019-05-04 (토) 22:40
동감..
지방의 토착 세력들이 지들 권력을 놓지 않기 위하여 못된짓을 많이 하고 있지..
민중의 힘은 항상 어려울때에 발휘 되는것 같다..


그래도 힘내자~~~
 
 
[3/4]   박봉추 2019-05-04 (토) 22:54
1. 유시민과 심재철의 논쟁

- 심재철이 유시민에게 낑겨 존재감 부각하려는 꼼수다.
- 80년 5월 17일 봉추 광화문에 있었다. 나이 노출 스포일!

2. 지여 엘리트 좀비설 주창에 적극 찬동한다.

- 이 서울대 비롯 쉨들은 프레임 인터셉트 사기꾼 들이다.
- 합격생 불합격생, 들러리 선 모두가 그 프레임에 사기 당해 그렇다.

3. 친일-친미파 권력 기제를
학력으로 교묘히 치환해 버린
서울대/교육부 중심 동의 프레임을 깨야한다.

- 경무대 앞 시위 주역 중고교생, 구두닦이, 껌팔이, 넝마주이 청소년
- 촛불 여중생
- 박근혜를 감옥행 여대생과 여중고교 점화
- 대학생과 남중고교생들이 가세 - 여기가 문제다.

4. 한반도 민주화는 교육에서 깨야 이긴다.

- 학생 성적 줄세우기 깨기
- 부모 입시 성공 서열 깨기
- 학원 압시 중심 교육 방치 교육부 깨기
- 교육 방관자 교사 귀족주의 깨기
 
 
[4/4]   아더 2019-05-07 (화) 12:40
심재철...참 지도 한번 판에 껴보겠다고...
   

총 게시물 21,601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3983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8324 2012
10-11
21601  검찰개혁 15번째 촛불 문화제 국회는 응답하라 [6]  순수 4 76 12-15
21600  억울한 다수약자를 위한 시스템 [1]  지여 4 61 12-13
21599 억울한 소수약자 vs 특권소수  지여 4 61 12-13
21598 타다 금지법 [2]  아더 4 120 12-10
21597 지천명 [5]  항룡유회 5 180 12-04
21596 OECD: 한국 청소년 우수 [1]  팔할이바람 5 139 12-03
21595 윤석열이 사람 잡네 [1]  아더 4 151 12-03
21594 될성부른 나경원 [1]  박봉추 5 169 12-02
21593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행사 [8]  순수 6 127 12-01
21592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사전 행사 [2]  순수 5 89 12-01
21591 대장 부엉이 이해찬 잘 모셔라 [2]  아더 6 158 11-28
21590  (때로는) 형식이 내용을 지배하기도, [6]  지여 9 195 11-26
21589 주한미군 [3]  항룡유회 6 173 11-26
21588 황교안의 단식 [3]  아더 4 211 11-23
21587 재벌 (財閥) - Korea only 1 [2]  지여 5 162 11-22
21586 소방관 국가직 [3]  항룡유회 7 157 11-21
21585 한국 넘버원 온니원 - 길거리 응원 [4]  지여 7 209 11-17
21584 윤석열 [3]  아더 6 270 11-15
21583  유시민 - 법무장관 깜 [4]  지여 8 305 11-13
21582 손금주 [4]  아더 5 236 11-12
21581 추곡수매가 [4]  항룡유회 4 162 11-12
21580 친미 기득권들아 "왜? 미국처럼 안하니" [5]  지여 5 245 11-11
21579 노무현 again ! - 출입처제도 폐지 [4]  지여 8 238 11-08
21578 무식은 죄가 아니다? [2]  항룡유회 5 180 11-07
21577 이철희 [8]  아더 7 363 11-07
21576  조국 - fact fair tolerance(여의도 촛불 소감) [7]  지여 8 312 11-03
21575  여의도 촛불문화제 11번째~~ [10]  순수 8 287 10-27
21574 내란 [3]  아더 7 332 10-24
21573 손석희 '다르다'는 틀렸다 그래서 싫다 [1]  지여 8 315 10-23
21572  fact - fair - tolerance (기레기대처법 속편) [5]  지여 6 342 10-21
21571  촛불혁명 시즌2를 기념하다 [5]  술기 4 300 10-21
21570 한겨레 하어영에 대한 독자의 입장 [3]  지여 9 312 10-18
21569 '조국수호'에 대한 한 줄 논평 [3]  지여 11 268 10-18
21568 조국= 총선=검찰개혁 [3]  지여 11 231 10-18
21567 양손에 떡 또는 칼? No! 불덩어리 [2]  길벗 5 252 10-17
21566 법무장관깜? [3]  지여 11 313 10-16
21565 원론적인 야그다만 [10]  팔할이바람 8 448 10-15
21564  민주당을 비난하지 마라 [5]  아더 4 344 10-15
21563  문재인 무서운 걸 모른다. [8]  박봉추 6 330 10-14
21562 볼쏘시개 [15]  길벗 6 374 10-14
21561  서초동 대검찰청 9차 촛불문화제를 다녀와서~~ [7]  순수 7 281 10-13
21560 서초동 대검찰청 9차 촛불 집회 "최후통첩" 전문 [2]  순수 4 240 10-13
21559  유시민 외에 누가 있으랴2 [8]  아더 6 362 10-13
21558 KBS 성재호 사회부장  아더 5 207 10-12
21557 다시 김학의  아더 6 170 10-12
21556  검찰개혁을 위한 8차 촛불 집회를 다녀와서~~ [13]  순수 8 466 10-10
21555  엄경철(KBS)이 손석희(JTBC)보다 악질인 이유 [9]  지여 6 431 10-08
21554 드디어 조국이 떴다!!! ㅋㅋㅋ [4]  땡크조종수 7 435 10-04
21553  진중권 [16]  아더 8 591 10-01
21552  서리풀대첩의 意義 [10]  지여 10 493 09-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검찰개혁 15번째 촛불 문화제 …
 술주정이다...
 억울한 다수약자를 위한 시스…
 억울한 소수약자 vs 특권소수
 50일 동안 음주운전 단속 …
 요단강변 춘장집
 타다 금지법
 미스 리
 오키나와 제주도 한반도
 어린이 예방접종
 대법원기자단20명... PD 수첩 …
 회비입금
 추미애 법무장관 후보
 이제부터 경찰의 시간이다.
 지천명
 OECD: 한국 청소년 우수
 윤석열이 사람 잡네
 유명인과 무명인
 다운증후근 완치가 될지도 모…
 될성부른 나경원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