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473건, 최근 0 건
   
[의료.복지] 병(病), 약(藥)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8-11-25 (일) 21:04 조회 : 845 추천 : 5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018일째
뽕수치 : 316,994뽕 / 레벨 : 31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화이자가 신약개발 과정에서 심장병 신약의 부작용으로 '대박' 난 비아그라는 유명한 사례이고,

서울 종로의 임성기 약국으로 돈 번 약사가 설립한 한미약품의 신약성공 가타부타 소동(?)으로 주가가 주식시장에서 청룡열차 탄 것도 엄연한 현실이고,

As4O6 - 육산화비소가 암치료에 효능이 있다 없다 갑론을박, 천지산파동을 일으킨 배일주가 법정에서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 유죄판결 받은 사건도 기억에 생생하고,

복제약 문제로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간 주주다툼까지 간 바이오 주식의 급등락도 주식투자를 해 본 사람이라면 다 아는 이벤트이었다.

제약업에 수십년 근무한 친지 말 "셀트리온이 사기꾼이라면 삼바는 강도이다"

참여연대 홍순탁회계사가 한 표현 "대우조선해양이 중간고사 컨닝한 것이라면, 삼바는 입시부정을 한 것이다" 참으로 적절한 비유이다.

==============================

병원은 자본가도, 의사 간호사 병원행정실도 아닌 '환자'가 주인이어야 한다.

의과대학 교수는 가르치는 의사  醫..  스승 師  의사가 맞다. 하지만 병원의 의사 醫師에 스승 師 사 字가 들어간 것은 어색하다. 병원의 의사는 醫事가 바른 표현이다. 가르치는 사람이 아니고 의료행위로써 환자를 치료하는 사람이어야한다.

환자가 없어도, 학생과 교수만 있으면 의과대학이지만,

의사 간호사 병원행정실만 있고 환자가 한 명도 없다면 그건 병원이 아니다. 환자 한명 없는 무인도에 덩그라니 최고의 의료시설이 있고, 의사도 의료시설도 없는 산골 단칸방에서 할머니가 아픈 손자 배를 쓰다듬어 주고  있는 광경을 떠올려 비교해보면 전자는 병원이 아니고 후자가 병원임을 깨닫게 된다.

현재 5천건의 의료분쟁건이 있고  2017년 의료소송중 환자가 승소한 비율은 1.15%라고 한다. 98.85%의 환자가 의료분쟁에서 패소한 것이다. 의사로서 애로사항도 분명 있고 의료사고에 대해 의사개인이 막대한 배상을 하는 것도 잘못이라면 정부예산이나 보험시스템을 도입해서라도 억울한 의료사고 피해환자를 보호하는 것이 시급하다.

----------------------------

서울대학교에는 한의학 한방과가 없다. 한의사는 의사가 아니고, 한방치료를 과학으로 취급하지 않기 때문이다. 유럽, 특히 독일에서는 한의학도 합법적인 치료로 인정하는 추세이다.

=======================

효도관광버스 타고 바가지 가짜약을 수십만원어치 사 온 시어머니에게 대학원까지 졸업한 며느리가 "어머님, 다시는 이런 바가지쓰고 가짜약 사지 마세요!" 소리치니 "넌 언제 나를 위해 노래 한 곡 불러 준 적 있냐? 하루 왼종일 나랑 놀아준 성의가 고마워서라도 그 약 팔아주었다 왜?"

건강보조제라도 먹고 좋아질 거라는 믿음이 있으면 실제 효능이 있다는 후라시보 효과를 굳이 거론하지 않더라도 며느리가 옳다. 또는 시어머니가 옳다 시시비비 어려운 광경이다.

어디에도 의지할 데 없는 외로운 사람이 교회에 가서 위로받으며 '문재인 빨갱이' 가짜뉴스까지 오염되지만 그 외로운 사람이 교회말고는 마땅히 갈 곳이 없다면? 마찬가지로 어려운 문제이다.

----------------------------

페니실린 개발과정, 천연두백신의 임상실험과정 알라치면, 초기에 病, 藥 그리고 환자와 의사 사이에 불신과 믿음, 역시 험난한 여정임에 틀림없다.

세계보건기구 (W H O)가 정의한 '건강' 은

A state of optimal physical, mental, and social well-being and not merely the absence of disease and infirmity

질병이 없거나 허약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육체적 정신적 사회적 및 영적 안녕이 역동적이며 완전한 상태   라고 하지만

상식적으로 "일상생활을 할 수 있는 상태" 이면 건강하다 고  (나는) 생각한다.

건강은 병病 이  없는 상태가 아니라 병이 있어도 일상생활을 건전하게 할 수 있으면 건강하다 (내 주관이지만.....)

병없는 인간이 사이코짓거리를 하면 내 눈에는 병자이고,

고혈압 당뇨 위염, 알레르기 감기  등등 자질구레한 병을 달고 살지만 건전한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다면 건강하다 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짤방사진-장기려박사가 가난한 영양실조환자를 위해 원무과 보낸 처방전)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8-11-25 (일) 21:04 조회 : 845 추천 : 5 비추천 : 0

 
 
[1/4]   박봉추 2018-11-26 (월) 10:55
지여 논조에 전혀 도움이 안되는
다른 이야기지만
가물가물하기도 하고 얄닥꾸리하기도 한 기억이 떠올라 몇자 적는다. 

1. 임성기의 성병약국

골목골목마다 뜻을 몰라 궁금증을 키워내던 말들이 있었으니,
B4 반장 크기 모조지에 쓰인 <성병약, 조루>가 바로 그것이다.

골목골목 시멘 부로끄 담벼락마다 풀칠한 걸 보고는,
어른 들에게 조루!
저게 무슨 말이냐 묻다가
영문도 모르고 꿀밤만 졸 맞은 적이 있다. 

그게 한미약품이 되다니...

2. 태화차부 골목 태화약국

동인천역 태화버스 차부 뒷골목에 있던 약국이다.
바다 선원이나, 해군들이 세면바리 때문에 찾던 곳이다.

그외 다른 손님들이 있었는데,
멋모르건 울끈불끈들이건 날고등어들이
태화버스 뒷골목 누나들 손에 이끌린 결과로
임질 같은 거에 걸려 동네형들 발차기에 까이며 찾던 곳이기도 하다.

태화약국에서 해결 안되는 누나들은
기독병원 쪽 율목공원 - 실내풀장이 있었다 - 으로 가다보면

3. 이갈녀 산부인과가 있는데 여기서 해결했다.

태화버스 골목, 옐로, 끽동에서 병을 얻은 불쌍한 언니들과
아이를 지우려는 비혼 처자들이
기독병원은 예수가 무서워 가지 못하고
야매 비슷하지만 아주 비싸게 폭리를 취하던
이 종착역같은 곳에서 해결했다는 소문이 있다.

여기서 낙태로 돈을 긁어 담은 미혼의 병원주는
80년대 초반, 전경환 새마을운동에 줄을 대었고
이를 연줄로 만수동 논밭을 개발할 때
엄청난 크기의 논을 받아 갈병원을 지었다고 들었다.

신멍여고, 겅인대학?, 겅원대학을 인수하여
황천갈병원, 황천갈대학, 황천갈문화재단 등을 세웠단다.

전경환 권력이 땅에 떨어지는 걸 보고서는
아이쿠 이게 아니구나 해서리
방송언론계 인사들을 많이 영입했다고도 들리는데...

이 황천갈대학 신문방송학과 교수직을 미끼로
방송위원회 실무최고직 마누라 같은 이들을 교수로 영입했다고 들었다.
 
영입된 여교수 함자는,
박통인지 정일권인지 모르는 영감의 아들을 낳았고
결국 오빠의 손에 총맞아 죽었다고 발표된 그 비운의 여대생과

이름자 하나만 같은지?
두글자가 같은지?
아니 세글자 모두 같다던? 풍문도 있었다.
 
 
[2/4]   지여 2018-11-26 (월) 19:11
박봉추) 논조에 도움되는 댓글이다
오양비디오, 백지* 동영상이 한국초고속인네넷망이 최단기간 세계최고로 퍼진 원동력이었다. 아이러니하게도 그 네티즌 힘이 노무현당선 일등공신이었고,

인류역사, 생명은 패러독스 그 자체이어서 생명의 모순을 이해 못하고 무결점주의,순혈주의 도덕 부르짖으면 심산유곡에 혼자 성직자 하는 것이 바른 길이고, 정치 대중과 호흡하려면 섹스, 성문화, 인간본능에 대해 솔직해야 한다.

70대 이상 부호 중, 약사출신 많다. 호텔주인, 강남 빌딩주, 기업체 오너 부지기수다
 
 
[3/4]   만각 2018-11-27 (화) 20:46
TvN 의 '알쓸신잡'에서 유시민이 고 장기려박사를 성자라고 했더만....

의약분업 이전에 금지약품마약,내성무시한 강력한 항생제를 남용한 약사들이 돈 무지하게 벌어 학교법인을 설립하는 등....

암튼 지여님 글을 참 쉽게 잘 쓰신다....서프라이즈의 논객 '내과의사' 냄새가 나기도...
 
 
[4/4]   미나리 2018-11-28 (수) 01:03

지여 글도 좋고 댓글들도 좋고 마이 배운다
   

총 게시물 21,473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2693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5437 2012
10-11
21473 자존감 없는 나경원 [1]  빨강해바라기 1 55 06-26
21472 시진핑 노동신문 기고 [7]  팔할이바람 2 192 06-20
21471  임을 위한 행진곡 수출에 즈음하여 [3]  아더 6 132 06-19
21470 일본 높은 고용율의 허상 [3]  팔할이바람 5 112 06-18
21469 문재인 대통령 효과: 스웨덴 제약사 [2]  팔할이바람 4 154 06-16
21468 홍콩 대규모 시위 [3]  팔할이바람 3 176 06-15
21467 악(惡)은 평범하고,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 [3]  지여 6 176 06-11
21466  문대통령의 북유럽 방문 [6]  팔할이바람 6 185 06-11
21465 한국기업과 일본 북방영토 [2]  팔할이바람 4 151 06-09
21464 화이자 관절염 치료제 치매치료 논란 [8]  팔할이바람 8 214 06-07
21463  빤스 목사 [7]  아더 6 195 06-07
21462 중국백서: 미중 무역전쟁에 대하여 [9]  팔할이바람 5 218 06-05
21461 미국시장에서의 망조, 니싼 자동차 [4]  팔할이바람 5 197 06-03
21460  한국 넘버원 온니원(Number 1, Only 1) [6]  지여 6 185 06-02
21459 한국 최다 일본 최소 [11]  팔할이바람 8 303 05-31
21458 일본의 굴욕외교 [5]  팔할이바람 4 269 05-29
21457  코오롱 인보사 형사고발 [8]  팔할이바람 3 284 05-28
21456  그를 생각하다 [6]  아더 7 292 05-25
21455  노짱님 만나고 왔다 [12]  순수 9 296 05-23
21454  노무현 이전과 이후 [4]  지여 9 291 05-22
21453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 문화제 [4]  순수 4 262 05-19
21452 일본의 경기악화 [3]  팔할이바람 3 277 05-19
21451 나경원 [4]  아더 4 271 05-18
21450 망하기 직전의 일본 디스플레이 [7]  팔할이바람 4 298 05-18
21449  생태계-난 모르겠네, 넌 아는지? [3]  지여 3 264 05-14
21448 미국은 양보를 한적이 없다 [4]  팔할이바람 4 355 05-10
21447 자유당 수준 [3]  아더 6 297 05-08
21446 ‘XXXX야', 'X같은 XX야' [4]  박봉추 3 315 05-07
21445  노웅래 [7]  아더 5 340 05-07
21444 흑인 - 고정관념 편견 사례 [5]  지여 10 299 05-06
21443 지방토호 적폐 [4]  지여 8 275 05-03
21442 일왕가의 여자들 [8]  팔할이바람 8 400 05-02
21441  문무일 이 검사따위가 [5]  아더 6 307 05-02
21440 오늘-충무공 탄신일 [5]  지여 9 337 04-28
21439 토착왜구 [3]  길벗 4 393 04-24
21438 한국 보수의 품격 [2]  박봉추 1 369 04-23
21437 개똥, 거짓말, 마약 [5]  지여 9 334 04-22
21436  수양이 부족해 사과한다는 차명진 [6]  박봉추 3 435 04-16
21435  이미선 오충진 상식이고, 야당 몰상식이다 [8]  지여 8 456 04-12
21434 말이 필요 없는 정치 [6]  박봉추 4 414 04-09
21433  전광훈 목사, 전병욱 목사 [7]  아더 7 479 03-31
21432 정의당 대변인 최석 수준 [4]  아더 7 423 03-30
21431  김의겸 [8]  아더 8 543 03-29
21430 박영선, 박용진 [4]  아더 6 433 03-28
21429 MBN: 공수처 국민여론 [3]  팔할이바람 5 446 03-27
21428 공소시효? "법비 개들에게나 주어라" [2]  지여 7 412 03-20
21427 반기문 임명 [2]  아더 8 483 03-19
21426  똑똑하고 정의로운 리더(事大와 事大主義) [4]  지여 6 566 03-08
21425 북미 회담 뒤끝 [2]  아더 3 556 03-06
21424 자유당 전당대회 [3]  아더 4 550 02-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자존감 없는 나경원
 즐겁지 않은 이유
 공유 경제 사회는 생활을 더 …
 9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 2
 탁현민 인터뷰 느낌
 0 ; 4 에서 5; 4 역전 드라마(…
 요나처럼, 고래 뱃속으로...
 변상욱 - 승포기
 UFC 정찬성 선수
 결혼이란?
 시진핑 노동신문 기고
 빤쓰목사 시진핑
 이인영 원내대표 잘 한다 2
 참여 그리고 2.0
 임을 위한 행진곡 수출에 즈음…
 홍콩: 임을 위한 행진곡
 악마기자 주진우
 먹방이라는 것
 일본 높은 고용율의 허상
 9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