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438건, 최근 0 건
   
[교육.종교] 박사과정에 대하여: 속편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8-10-15 (월) 07:12 조회 : 619 추천 : 6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2,868일째
뽕수치 : 841,013뽕 / 레벨 : 84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박사과정에 뜻이 있는 젊은이들에게 제일 우선되야 할 것이 "(학문을 향한) 불굴의 의지와 신념"이라고 밝혔는데, 여기에 그래도 이왕이면 돈과 명예도 함께 갖고 싶다거나 세계를 리드.선도하는 우수 과학자 그룹에 들고 싶다는 젊은 학도들에게 첨언하고 싶은 것이 있어 이글을 쓴다.


대학원에 진학하여 박사과정을 함에 있어, 학문을 향한 "불굴의 의지와 신념"이외에 필요한 것은 "창의력발표능력"이다.


실화두개
하나: 나의 이야기

대학원 재학 초기시절, 지도교수에게 매일 지적을 받으며 혼난 부분이 바로 창의력 부분이였다. 실험을 실패해도 혼나고, 좋은 결과로 성공해도 혼나던 시절. 한국의 정통(?)교육을 잘 이수해 온 나로서는 무언가를 잘 외우고 응용하며 지도교수가 무엇을 원하는가를 잘 살펴 연구활동을 하던 시절이였는데, 지도교수가 하도 혼만내니 박사과정 1학년때 정말 답답하여 하루는 지도교수에게 직접 물어 봤다. "도대체 내가 무엇을 잘못하고 있습니까?"라고.

지도교수: 김군이 외국논문을 많이 읽고, 성실히 실험하는 것은 잘 아네만, 난 "자네의 색깔"을 보고싶네.

이말을 100% 이해하는 때가 오니, 박사학위를 받을 즈음이 되더군.


둘: 친구 이야기

내가 박사학위를 마치고, 한국의 모의대에서 강사로 재직하던 시절, 흔히 말하는 의사들이 하는 (돈내고 하는 허접) 박사과정 학생을 지도한 적이 있는데, 그 학생(?)은 모대학병원 과장으로 (내가 재직하는 대학에 돈 기부를 하고) 박사학위로 뽀대를 내고 싶어 나에게 온 학생이였다.

물론, 예나 지금이나 노빠로 살고 있는 나로서는 그런 병폐(돈받고 적당히 의사들에게 박사학위를 주는 행위)에 알러지가 있어 처음에는 거절을 했으나 그 학생이 하도 지쫄라 어쩔수없이(?) 지도를 하게 되었다. 단, (돈을 기부했다고 날로 먹으여 하지 말고) 오전에는 환자를 보고, 오후에는 학교에 나와서 실험활동을 하라는 조건으로 말이지. 그 학생이 (아주 처절하게 나에게 트레이닝 받으며) 나에게 자주 했던 말.

돈기부 의사학생: 아.....이거.....의사로서 환자를 받을때는 매번 비슷하거나 같은 진단과 처방으로 매일매일 인생이 따분했었는데, 매순간 새로운 것을 생각하고 실험을 해야하는 박사과정이 참 재미있네요.

지금 이 학생 뭐하고 있냐고? 무사히 박사학위를 받고, 한국에서의 병원과장이라는 직책을 버리고 미국와서 연구원으로 활동하다가, 지금은 그 연구소 교수로 승진되어 미국애들 가르치고 있다.

내가 학문적으로는 스승이지만, 
나이를 보니 동갑이라, 나중에 친구먹은 케이스. ㅎㅎ


여담: 한국에서는 왜 노벨상이 나오지 않는가?

여러 정책 입안자 및 한국 과학자들의 많은 진단이 있지만서도, 내가 보기에 핵심은 바로 "창의력발표능력의 결여"다.

태생적으로 한국에서 과학의 출발은 기초분야가 아니라, (어떻게 하면 산업이 되고 돈이 되는가에 촛점이 맞춰져 있는) 응용 과학분야로 출발했기에 창의력보다는 서구 선진국가들이 이루어 놓은 것을 빨리 따라가서 복사.응용하는 Fast-Follower(창의력보다는 경쟁자의 전략이나 결과를 빨리 따라가려는 자) 형태의 과학이기에 (사회나 국가적으로 기본적 과학 애튜트드를 바꾸지 않는한) 창의적 관점의 노벨상은 힘들지 않나 하는게 내생각이다.

전통적으로 유교적 사고가 몸에 베어 있어 "알아도 모른 척, 있어도 없는 척"하는 것이 무슨 겸손.겸양의 기본이라는 생각이 있는데, 이는 참으로 안좋은 습관으로, 특히, 과학자는 자기가 아는 것, 알고 있는 것을 보다 세련되고 능숙하게 발표를 할 줄 알아야 한다. 미국에서 학생 지도활동을 하면서 (한국계 학생들을 보면서) 제일 안타까웠던 부분인데, 기본적으로 자질은 성실하여 우수하나 컴뮤니케이션 능력이 부족하고 발표를 잘 못하는 것. 이것이 심각한 문제중의 하나로 한국학생이 억울하게 저평가되는 이유중의 하나다.

정반대로, 미국계나 서양애들은 조금 부족해도 (초.중.고.대시절부터 트레이닝을 받아와서 그런가) 컴뮤니케이션과 발표능력이 참으로 우수하다. 다른 것보다도 이 부분을 우리가 배워야 할 점이라고 생각한다. 발표를 두려워 하지 말라.

마지막으로...
우수한 과학자는
(깨어있는 시민도 마찬가지)
팔랑 귀가 아닌, 듣는 귀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듣는 귀로, 끊임없이 자기계발에 힘써야 하고
(세상의 덧없는 떠듦과 상관없이)
옳바른 판단과 (책임이 따르는) 결정을 할 줄 알아야 한다.

결론:
(지치지 않는) 불굴의 의지와 신념으로, (팔랑 귀가 아닌) 듣는 귀(머리)로 정보를 습득, 내재화하여 창의력으로 연결, 세련되게 발표할 줄 아는 것. 이게 핵심이다.


뜬금없이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8-10-15 (월) 07:12 조회 : 619 추천 : 6 비추천 : 0

 
 
[1/4]   꿀먹는부엉이 2018-10-15 (월) 14:23
 
 
[2/4]   길벗 2018-10-15 (월) 19:22
9월치부터 오늘날짜까지 밀린 숙제 다 했다.

팔할옹이 등장하니 게시판이 활기가 넘친다.


핵심만
적절한 길이로...

역쉬 8할박사

 
 
[3/4]   만각 2018-10-15 (월) 20:47
팔할이 잠자려는 나를 깨우며 꿈틀거리게 한단 말쌈이야, 팔할 홧팅!!
 
 
[4/4]   순수 2018-10-17 (수) 12:42
참으로 어려운 일 중 하나 같어..
불굴의 의지와 신념으로 가야 하는데..

뭐 자신의 인생은 스스로 만들어 가는것 이지만~~
   

총 게시물 21,438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2311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4596 2012
10-11
21438 한국 보수의 품격 [1]  박봉추 2 78 04-23
21437 개똥, 거짓말, 마약 [4]  지여 6 81 04-22
21436  수양이 부족해 사과한다는 차명진 [6]  박봉추 3 213 04-16
21435  이미선 오충진 상식이고, 야당 몰상식이다 [8]  지여 6 235 04-12
21434 말이 필요 없는 정치 [6]  박봉추 4 206 04-09
21433  전광훈 목사, 전병욱 목사 [7]  아더 7 249 03-31
21432 정의당 대변인 최석 수준 [4]  아더 6 222 03-30
21431  김의겸 [8]  아더 8 310 03-29
21430 박영선, 박용진 [4]  아더 6 231 03-28
21429 MBN: 공수처 국민여론 [3]  팔할이바람 5 229 03-27
21428 공소시효? "법비 개들에게나 주어라" [2]  지여 5 222 03-20
21427 반기문 임명 [2]  아더 7 289 03-19
21426  똑똑하고 정의로운 리더(事大와 事大主義) [4]  지여 5 351 03-08
21425 북미 회담 뒤끝 [2]  아더 3 348 03-06
21424 자유당 전당대회 [3]  아더 4 359 02-22
21423 김지은 [8]  아더 5 448 02-22
21422  칭찬해야 승리한다 - '사람 귀한줄 알자… [9]  지여 5 361 02-21
21421 빤스목사 한기총회장 선출 [8]  아더 5 348 02-17
21420  기레기 감별 3단계 fact, fair, tolerance [9]  지여 6 348 02-17
21419  광화문에서의 사법농단 촛불집회 [6]  순수 3 285 02-10
21418 정의당과의 선거 연대 [4]  아더 4 349 02-07
21417  대법원 정문 사법농단 규탄대회 [5]  순수 4 309 02-03
21416 서울 중앙지법 앞 사법농단세력 규탄 및 청산 촉… [3]  순수 3 296 02-03
21415  대통령 선거 불복 [5]  아더 4 430 01-31
21414 김경수 구속 [2]  아더 4 394 01-30
21413  기레기 쿠라부- 출입처제도 [4]  지여 5 365 01-28
21412 O B모임, 동창회 반칙특권의 온상 [1]  지여 7 404 01-24
21411  왜나라 대학 서울법떼 [3]  박봉추 4 481 01-23
21410 금태섭 [1]  아더 5 396 01-22
21409  손혜원 [6]  아더 5 524 01-21
21408 최승호, 엄기영, 박소연, 김삼환 [4]  아더 7 410 01-20
21407  손혜원을 공격하는 SBS의 정체 [9]  박봉추 7 576 01-17
21406  사법부를 츄잉해 버린 냥승태 [7]  박봉추 9 612 01-11
21405 다음 대선 점괘 한번 뽑자. [5]  아더 5 534 01-09
21404 연동형 비례대표 지금 상황에 옳은가? [2]  아더 4 388 01-08
21403  수전노(守錢奴)와 자린고비 [4]  지여 8 525 01-02
21402  정치는 맞춤복이 아니고 최악을 걸러내는 것이다 [5]  지여 7 562 2018
12-27
21401 장학금 [2]  항룡유회 3 473 2018
12-26
21400  그런데 민경욱은? [6]  아더 7 512 2018
12-26
21399  아파트공화국-정주영과 이명박 [7]  지여 7 583 2018
12-25
21398 니싼 자동차의 부패와 망조 [7]  팔할이바람 4 597 2018
12-25
21397 무료 [2]  항룡유회 4 461 2018
12-24
21396 문재인 지지율 [3]  아더 5 540 2018
12-20
21395 황교익 그리고 백종원 [10]  아더 6 692 2018
12-14
21394 정보가 실력이다 [3]  지여 9 557 2018
12-12
21393  연동형? 독일식정당명부비례대표? [9]  아더 6 610 2018
12-11
21392 중국제조 2025와 화웨이 부회장 체포 [12]  팔할이바람 6 626 2018
12-10
21391  뉴스 거꾸로 뒤집어 속살보기 [6]  지여 6 650 2018
12-07
21390  정찬형 YTN 노종면 힘!!! [5]  지여 5 636 2018
12-04
21389 드루킹이라면 냥승태에게 몇 년이나 줄까? [3]  박봉추 3 525 2018
12-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극딜 폭발하는 기자
 한국 보수의 품격
 개똥, 거짓말, 마약
 판사 이름 ...甲
 유시민 vs. 홍준표
 광교 저수지의 밤
 뿌옇게
 2만 달러짜리 보석
 구찌 감성
 당신없이 못 살아
 브람스를 좋아하세요?(Aimez v…
 수양이 부족해 사과한다는 차…
 예비군 특징
 어이~ 주인 사진만 찍는다메?
 수원 광교산에 올랐다
 태풍과 돼지
 이거 실화: 방탄 소년단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빵집에 모든 것을 걸은 사장님
 이미선 오충진 상식이고, 야당…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