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373건, 최근 0 건
   
[교육.종교] 박사과정에 대하여 [원문보기]

 
 
[1/8]   만각 2018-10-11 (목) 21:58
'노력의 방향성 셋팅'..... 정말 치열하게 경쟁했구만!

참으로 적확한 표현...저 것이 잘 못 되면 첫 단추를 잘 못 꿰는 것 아닌가 한다....모든 결과의 출발점이 노력의 방향성 세팅! 맞다. 만각이도 저 것에 실패하여 힘든 노년을 보내고 있다. ㅠㅠㅠㅠㅠ...젊은이들은 명심해야한다...스스로의 능력을 체크하며..

팔할 고생했네... 그런데 갑순씌는 아마 복에 겨워...방향성 셋팅 합의에 공감하지 못 했는가? 오리에게 반면교사를 팔할로? 설마? 갑순씐 팔할을 존경의 념으로.....




 
 
[2/8]   순수 2018-10-11 (목) 22:01
노력하는 사람은 그만큼 얻는 것도 있겠지..
대단하네~~~
 
 
[3/8]   박봉추 2018-10-12 (금) 11:01
1. 팔 마나님께선...

박사 작위 따위는 딸에게 웃픈 레가시가 될거라는 에언을 하였는 바,

2. 내 오랜 책갈피 속 빛 바랜 사진 한 장...

스물 무렵 읽은- <이중나선>-왓슨, 존스타인 벡- <불만의 겨울> 저자들을 담은 1962년 노벨상 수상기념 사진, 동업자 대머리 크릭도 같이 찍어 제껴 더욱 웃겼는 데...X선 회절 사진 주인은 윌킨즈(?맞나)는 따로 찍었다.

3. 이 사진에게서 무슨 말을 들으려 했던겐가? 오래 스쳐 지났다...

피땡이 왓슨과 늙은 미국 사회주의자 스타인벡과 1962년 노벨상 수여한 것은 미국과 20세기에 대한 야유 라는 것.

애숭이 왓슨이 런던 어디 대학 연구소에서 박사 작위 영감탱이 연구자들을 눈에 때꼽만치 여기는 훼방장이이자 수다장이였다는... 그러니까 사교계 파티에서 여자애들 엉덩이 관종 패거리였다는 것, 그래도 엉덩이 없는 연구소 내 이방저방 다니며 수다 떨었다는 것, 그러다 운좋게도 연구에만 빠져 궁둥이가 퍼진 아줌마 교수 방에 가서 회절 사진을 슬쩍해 노벨상을! 이거 뭐 궁둥이 관종이어서 노벨상을 탄 거 아닌가?

그런데 같은 1962년 문학상 수상작 <불만의 겨울>은,

보스톤 포경업 명문가 후손이며 하버드대- 해군장교로 복무한 주인공 <이선>이 이태리 불법이민 마피아가 주인인 식료품점 판매 점원 생활로 연명하다가 이 이태리 주인을 이민국에 고발, 이 점포를 차지하게 되고 읍장 선거에도 당상으로 천거 받았는데, 이때 주인공 아들 알렌이 전미 글짓기 대회에 1등상을 받아 뉴욕 방송국쇼에 출연하기로 된 것이 표절로 취소되는 통보, 주인공 자신과 딸만 아는 바닷가 동굴로 가서 자살을 기도하나, 딸 엘렌의 다스한 손길 온기가 손끝에 기억되어 새벽까지 살아 있게 된다는. 그래서는 결국 희망이라는 것은 고작 벽에 똥칠할 때까지라도 살아 내라는 전갈이었다.

1962년은 왓슨 크릭 같은 젊은 놈들이 애비를 살해- 비틀즈와 68혁명, 반면에 완고한 미국 사회주의자 스타인벡 같은 이들은 변방으로 밀려남, 이를 비웃기나 하듯 스웨덴 한림원에선 이 두 대칭적 그룹에게 상을 주며,

 <A:돈과 기술>과 <B:윤리>의 대결에서 <A:돈과 기술>이 인간을 이긴다는 걸 보여주려는 게 한림원 의도인가 라는 의문이... 

4. 바야흐로 디어뉴스 (아더 빼고) 영감탱이들은...

눈 먼 오이디푸스가 되어, 딸 앤티고네 손에 이끌려 가는거다.

근데 뭐 이리 기냐?
어쩌다 꼽아 놓은 사진 한장으로 말미암아 급작스레 발기해 버린 내 청춘!
 
 
[4/8]   팔할이바람 2018-10-13 (토) 01:29
박봉추/ 본글 분량을 왜 댓글로 쓰는게냐?

본글좀 올려라.
영감탱이.

순수/
머야..
봉추가 피땡이야?
그럼 봉추가 애늙은이라는 야근가...아나....
 
 
[5/8]   순수 2018-10-13 (토) 12:26
팔할이바람/
봉추 옹은 할배 되려면 아직 멀었다..
ㅋㅋㅋ
 
 
[6/8]   순수 2018-10-13 (토) 15:40
팔할이바람/
ㅋㅋㅋ
아마도 아더가 먼저 할배 될것 같네~~~
ㅎㅎㅎ
 
 
[7/8]   빨강해바라기 2018-10-14 (일) 13:09
딸아이에게 꼭 보여 주고 싶은 글
 
 
[8/8]   꿀먹는부엉이 2018-10-15 (월) 14:25
오리모친님 오즉하믄 그러셨을까 가만 짐작해보면서 그래도 글은 좋으니

   

총 게시물 21,373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1362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2316 2012
10-11
21373  자주(自主)에 대한 노무현-김정일 대화 [1]  지여 5 63 11-11
21372 이것이 나라냐? - 공인(公認)=私因, 詐人 [3]  지여 6 135 11-09
21371  민주노총 [2]  아더 5 105 11-09
21370 미국정치: 텍사스 공화당 승리 [2]  팔할이바람 2 148 11-08
21369 부산시(3) [2]  불안역학 1 97 11-05
21368  복지가 아니라 부패가 문제다 [2]  팔할이바람 4 144 11-04
21367  상식교, 양심교 [7]  지여 6 161 11-04
21366 부산시(2) [2]  불안역학 2 139 11-01
21365 부산시에서 일어나는 일 [7]  불안역학 2 183 11-01
21364 100 개의 관(棺)을 준비하라 [4]  지여 6 214 10-24
21363 강민구가 어떤 새이냐면 [1]  팔할이바람 6 219 10-24
21362 미국 정치: 원수와의 타협 [1]  팔할이바람 5 195 10-24
21361  강민구 판사야 [5]  아더 6 185 10-23
21360 전쟁 서막  술기 3 168 10-22
21359 송유근군의 언론 플레이 [2]  팔할이바람 6 206 10-22
21358  여담: 교황 프란치스코 [1]  팔할이바람 3 210 10-19
21357 캐나다, 대마초 합법화 [1]  팔할이바람 5 171 10-19
21356  로마 교황청 한반도 평화미사 이모저모 [5]  팔할이바람 6 241 10-18
21355  박사과정에 대하여: 속편 [4]  팔할이바람 6 257 10-15
21354  박사과정에 대하여 [8]  팔할이바람 8 384 10-11
21353 자녀이름 논문에 끼워넣기 [5]  팔할이바람 6 248 10-11
21352  명성교회, PD수첩 [4]  아더 4 230 10-10
21351 문 대통령님과 교황, 만남의 의미 [3]  팔할이바람 4 246 10-09
21350 신애라 학력사기의 본질 [2]  팔할이바람 5 304 10-06
21349 하토야마의 사죄 [5]  팔할이바람 5 267 10-05
21348 파리지옥 [1]  지여 4 236 09-30
21347 심재철 vs. 이정도 [2]  팔할이바람 5 345 09-28
21346 사람을 고쳐 쓸 수 있는 오직 한사람  술기 3 193 09-28
21345 이주열한은은 양승태법원을 곱씹어 보게 된다  술기 2 151 09-28
21344 바미당이 판문점선언 비준에 참석하는 이유  술기 3 172 09-28
21343 혜원어준민희가 말한 작전세력의 배후를 알려 주…  술기 5 180 09-28
21342 신애라의 가짜학위 [4]  팔할이바람 7 386 09-27
21341 그런 나라를 대국으로 만든 대통령  술기 6 162 09-27
21340  문재인 대통령: 미국 뉴욕 외교협회 [4]  팔할이바람 9 274 09-27
21339 초등학교=소학교 [3]  지여 9 220 09-24
21338 집사부일체: 신애라 [9]  팔할이바람 10 352 09-24
21337 통일광합성  술기 4 207 09-21
21336 백두산 천지 날씨의 위엄  술기 6 199 09-21
21335 아름다운 인연 [2]  술기 6 272 09-20
21334 평양정상회담 이모정모 [2]  술기 6 276 09-19
21333 중국상황이 심상치 않다 [5]  팔할이바람 6 387 09-17
21332  정상회담 [1]  아더 3 239 09-16
21331 한글 깨시조 [14]  술기 6 338 09-13
21330 명성교회 세습, 김삼환 그리고 김하나 [2]  아더 6 303 09-13
21329 문희상 이 머저리야 [4]  아더 8 358 09-11
21328 일본놈들 욕을 하는데... [5]  박봉추 2 387 09-04
21327 천정천 물고기들 [7]  술기 7 435 08-28
21326  이해찬 당대표의 20년 집권론 [5]  팔할이바람 7 470 08-26
21325 민주당 부정선거 그리고 종전협정 [1]  술기 8 466 08-20
21324 양승태, 사법 유동화증권 (Sentence- Backed Secu… [1]  박봉추 4 317 08-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모르고 넘어간 놀라운 사실 90…
 저러고 싶을까?
 봉추 포레스트, 고니가 왔다
 양성의 뇌회로
 자주(自主)에 대한 노무현-김…
 성(sex)에 대하여
 방탄 소년단 티셔츠 논란
 아빠는 서양 야동만 봐
 이것이 나라냐? - 공인(公認)=…
 민주노총
 아무도 못먹는 맥도날드 이벤…
 요즘의 일본어 논란들을 보고
 미국정치: 텍사스 공화당 승리
 회비입금
 섬진강 재쳅
 코리안 시리즈
 아베에게 반기 든 변호사?
 TF카드란 무엇인가?
 부산시(3)
 복지가 아니라 부패가 문제다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