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615건, 최근 0 건
   
[정치] 세월호 4주기 추모식
글쓴이 :  순수                   날짜 : 2018-04-15 (일) 19:41 조회 : 2331 추천 : 10 비추천 : 0
순수 기자 (순기자)
기자생활 : 3,235일째
뽕수치 : 223,270뽕 / 레벨 : 22렙
트위터 : rain20kk
페이스북 : rain20k



세월호 참사 4 주기 추모식이 14일 저녁 광화문에서 열렸다.

지인의 결혼식에 참석을 하고 광화문에 갔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오가며 있었다.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는 퍼포먼스를 학생들이 하고 있었다.

수구꼴통들은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항상 외치는 구호를 외치면서 광화문 을 지나치고 경찰들은 충돌을 방지하는 것으로만 지키고 있었다 또 다른 수구꼴통들은 젊은 학생처럼 보였다 외 노친네들과 같은 생각으로 시위를 하는지 도저히 알 수가 없다 무엇이 그리 불만인지 사회 부적응자들인지 알 수가 없네..

그들의 시위대는 광화문 광장을 한바퀴 돌고 끝난것 같다..
영원히 사라졌으면 좋겠다..

리허설이 시작되고 작지만 큰 울림을 주는 공연들을 하였다.

아직도 끝나지 않은 세월호의 희생자와 가족들을 보면 자꾸 마음이 쓰이고 눈시울을 붉히며 관람을 하였다. 항상 함께 하지는 못하지만 마음은 함께하고 있다.

수많은 사람들이 아직도 잊지 않고 찿아주고 함께 하는 모습이 고마웠다. 세우러호 진상규명도 하고 선체 재조사도 하여 진실을 밝혀야 한다. 정권이 바뀌었지ㅏ만 아직도 세월호 진실을 밝히지 못하게 훼방을 놓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꼭 밝혀야 한다. 그래야 하늘로 올라간 304명의 희생자도 편안히 눈을 감을것 이라고 본다.

수구꼴통들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거리를 행진하고 있다..
모두 노인들이다.
저승사자는 어디갔을까??


세종문화회관 게단에서는 학생들이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안전한 사회 등등~~~


세종대왕 앞에서는 전시회가 있었다.
희생된 학생마다 시를 써서 놓았다.

학생과 시민들이 잊지말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좀 높은 곳으로 올라가서 담고 싶었는데...
기자 출입증 보여 달란다.. 안가지고 왔다고 하니 기자신분증 보여 달란다..
없다고 하니 올라갈 수 없다고 하네..어쩔 수 없이 아래에서만 담을 수 밖에 없었다..그래도 괜찮다..

젊은 수구꼴통들이 노인들과 함께 행진을 하네..
이것들은 광화문 광장 한바퀴 돌고 사라졌다..
무슨 생각을 하면서 저럴까 싶네..
희생된 학생들은 저들 친구 정도 될텐데..
옭고 그름을 올바로 판단하지 못하면서 세상을 어떻게 살아 갈까???

아직까지 돌아오지 못한 분들..
하루 빨리 돌아 왔으면 좋겠네..
마음이 아프다..

광화문 광장 초입에는 예전과 같이 기억의 방과 노란 리본을 나누어 주고 있다.

세종대왕님을 말이 없네..
무슨 말이라도 해 주세요..
세월호 참사에 대하여..

리허설이 시작되고 있다..

사회자..

방송통신대 합창대가 공연을 하였다.


도봉 시민 합창단
어린 학생들과 어른들이 함께 공연을 하였다.

도봉 시민 합창단과 수원 칠보에서 오신분들이 함께 공연을 하였다.

세월호 희생자 가족분

본행사가 시작 되었다.
사회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세월호 추모식에서 말씀 하셨다..

서울시장 후보인 민주당 우상호, 박영선, 박원순 시장이 함께 있다..

세월호 진상조사단에서 말씀을 하셨다.

서울시에서 공모한 세월호에 대한 애니, 다큐에서 대상을 수상한 작품을 보여주고 있다

심금을 울리는 음악과 퍼포먼스..
보는 내내 눈시울이 붉어지고..
옆에서는 흐느끼는 시민들도 많았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










퍼포먼스는
희생자들을 소재로
하늘나라로 간 학생과 가족을 소재로한 내용이라고 보여 지는데..
안타깝고 슬프다..


희생자에게 보내는 편지..

편지 전달


가수 이상은씨가 공연을 했다.

광화문은 그 자리에서 가만히 있네..

생존자의 비애를 생존자분께서 읽고..
희생자 가족이 보내는 편지를 보내고..




가수 임정득님께서 공연을 하였다.
임정득님은 개인적으로 알고 지내고 가끔 다른곳에서 공연을 하여 준다.

광장 앞쪽에서

광장 뒷편에서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는 수구꼴통들이 지랄들을 하고 있다. 세월호 추모식 맞불을 놓으려고 저러고 있다. 바퀴벌레보다 못한 수구꼴통들이 없는 세상은 오려는가?? 

모두를 아우르기는 너무 힘들것 같다..
모두 힘내자..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순수                   날짜 : 2018-04-15 (일) 19:41 조회 : 2331 추천 : 10 비추천 : 0

 
 
[1/14]   앤드 2018-04-15 (일) 23:16
덕분에 잘 봤네^^
 
 
[2/14]   순수 2018-04-15 (일) 23:23
앤드/
그려..
모처럼 광화문에 갔었네..
아내와 함께..
세월호 4주기 추모식의 열기는 뜨거웠네..
 
 
[3/14]   줌인민주 2018-04-16 (월) 10:05
세월호의 침몰 원인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
 
 
[4/14]   만각 2018-04-16 (월) 13:48
바지런 한 순수! 고생했네....
 
 
[5/14]   순수 2018-04-16 (월) 21:31
줌인민주/
반드시 진실 규명이 되어야지..
고맙네~~
 
 
[6/14]   순수 2018-04-16 (월) 21:32
만각/
엉아 잘 지내죠..
마음이 무척 아팠어..
그래도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고 함께하니 위안이 되기도 하고..
목놓아 울고 싶기도 했지..
 
 
[7/14]   길벗 2018-04-17 (화) 11:12
(추천)(비추) 버튼이 안보여 추천을 못하것다.

나만 '못' 찾는 것일까?



순수
글에 정성마음이 뚝뚝 묻어난다.
 
 
[8/14]   순수 2018-04-17 (화) 13:07
길벗/
고맙네..
세월호 참사를 잊지 말아야지...
진상 규명도 하구..
시간이 더 필요한것 같다..
 
 
[9/14]   웹마스터 2018-04-18 (수) 13:57
순수/
순수님 고맙습니다..
현장에 있는 것 같습니다.

 
 
[10/14]   순수 2018-04-18 (수) 15:15
웹마스터/
고맙습니다.....
디어뉴스 기자증 맹글어 주면 안될까나??~~~
ㅎㅎㅎ

요즘은 많이 나가보지 못하고 있어요
 
 
[11/14]   미나리 2018-04-24 (화) 01:51
순수가 기자다
 
 
[12/14]   아더 2018-04-24 (화) 09:12
사진을 보는 것만으로도 힘이든데....

부모들은 어떤 마음으로들 살고 있을까....살아있는 아이들이 서서히 잠겨갔다는

생각을 할텐데....

다 밝혀야한다. 개새끼들을 다 까발려야한다.
 
 
[13/14]   순수 2018-04-24 (화) 17:42
미나리/
ㅎㅎ
고맙네~~~

아직도 마음이 아프다..
 
 
[14/14]   순수 2018-04-24 (화) 17:44
아더/
그래도 많은 사람들이 위로해주고
함께 보듬어 주기에 위로가 되겠지..

진실은 꼭 밝혀야 한다..
   

총 게시물 21,61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4216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8956 2012
10-11
21615 2020년 독립국 원년(2) - 기레기 동향 [1]  지여 2 54 01-23
21614 경향 유희곤 [2]  아더 5 144 01-20
21613 2020년 독립국가 원년 (1) [3]  지여 4 124 01-19
21612 디어러들은 조심할 때가 되었다 [5]  술기 7 254 01-15
21611 인동초의 뜻을 되새겨 보자 [3]  술기 2 168 01-10
21610 호외 [7]  아더 8 291 01-08
21609  일자리와 돈벌이/가치창출과 소득 [4]  지여 8 162 01-08
21608 신년 토론희 - 진중권 [4]  아더 7 319 01-02
21607 공수처 시대 - 점괘 한번 뽑아보자 [3]  아더 4 217 2019
12-31
21606 공수처 설치 [2]  순수 8 178 2019
12-31
21605 이인영 [2]  아더 7 234 2019
12-29
21604  어제 동부 구치소 사진 2장 [9]  박봉추 10 344 2019
12-26
21603 내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1]  박봉추 4 209 2019
12-26
21602 조국 죽이기 [2]  아더 6 224 2019
12-25
21601  검찰개혁 15번째 촛불 문화제 국회는 응답하라 [14]  순수 7 282 2019
12-15
21600  억울한 다수약자를 위한 시스템 [1]  지여 5 185 2019
12-13
21599 억울한 소수약자 vs 특권소수  지여 5 154 2019
12-13
21598 타다 금지법 [2]  아더 4 246 2019
12-10
21597 지천명 [5]  항룡유회 5 290 2019
12-04
21596 OECD: 한국 청소년 우수 [1]  팔할이바람 5 258 2019
12-03
21595 윤석열이 사람 잡네 [1]  아더 4 267 2019
12-03
21594 될성부른 나경원 [1]  박봉추 5 277 2019
12-02
21593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행사 [8]  순수 6 222 2019
12-01
21592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사전 행사 [2]  순수 5 186 2019
12-01
21591 대장 부엉이 이해찬 잘 모셔라 [2]  아더 6 267 2019
11-28
21590  (때로는) 형식이 내용을 지배하기도, [6]  지여 9 303 2019
11-26
21589 주한미군 [3]  항룡유회 6 274 2019
11-26
21588 황교안의 단식 [3]  아더 4 320 2019
11-23
21587 재벌 (財閥) - Korea only 1 [2]  지여 5 265 2019
11-22
21586 소방관 국가직 [3]  항룡유회 7 260 2019
11-21
21585 한국 넘버원 온니원 - 길거리 응원 [4]  지여 7 317 2019
11-17
21584 윤석열 [3]  아더 6 375 2019
11-15
21583  유시민 - 법무장관 깜 [4]  지여 8 412 2019
11-13
21582 손금주 [4]  아더 5 343 2019
11-12
21581 추곡수매가 [4]  항룡유회 4 268 2019
11-12
21580 친미 기득권들아 "왜? 미국처럼 안하니" [5]  지여 5 351 2019
11-11
21579 노무현 again ! - 출입처제도 폐지 [4]  지여 8 338 2019
11-08
21578 무식은 죄가 아니다? [2]  항룡유회 5 277 2019
11-07
21577 이철희 [8]  아더 7 463 2019
11-07
21576  조국 - fact fair tolerance(여의도 촛불 소감) [7]  지여 8 395 2019
11-03
21575  여의도 촛불문화제 11번째~~ [10]  순수 8 384 2019
10-27
21574 내란 [3]  아더 7 431 2019
10-24
21573 손석희 '다르다'는 틀렸다 그래서 싫다 [1]  지여 8 413 2019
10-23
21572  fact - fair - tolerance (기레기대처법 속편) [5]  지여 7 439 2019
10-21
21571  촛불혁명 시즌2를 기념하다 [5]  술기 4 399 2019
10-21
21570 한겨레 하어영에 대한 독자의 입장 [3]  지여 9 415 2019
10-18
21569 '조국수호'에 대한 한 줄 논평 [3]  지여 12 368 2019
10-18
21568 조국= 총선=검찰개혁 [3]  지여 11 321 2019
10-18
21567 양손에 떡 또는 칼? No! 불덩어리 [2]  길벗 6 357 2019
10-17
21566 법무장관깜? [3]  지여 11 410 2019
10-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오늘의 인물: 이소영 변호사
 오늘의 워딩: 이용우 카뱅대표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
 세뱃돈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
 닮은 꼴, 이철희와 손석희
 2020년 독립국 원년(2) - 기레…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
 왕페이의 발목
 길벗, 타마쿠시たまぐし 내놔…
 음식 맛, 말의 맛
 독일, 일본 자동차 사기혐의 …
 한국기자는 이란 대변인이냐?
 유현진, 류현진
 MB 아바타
 아사히 신문: 잠자는 사자를 …
 영화 기생충, 미국배우 조합상…
 개껌 질겅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