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813건, 최근 0 건
   
[인권.여성.노동] 가슴 쭉 펴고, 활짝 웃어보자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8-04-03 (화) 15:50 조회 : 3374 추천 : 8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469일째
뽕수치 : 511,458뽕 / 레벨 : 51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영화 '노무현입니다' 에서 감시 탄압을 담당했던 국정원(당시 중정)요원이 감시대상자인 노무현의 인품과 매력에 빠져 팬이 되었고, 영화 인터뷰에서
- 눈가가 촉촉해지더니 끝내 오열하던 장면-

함석헌선생 담당이던 중앙정보부 요원 역시 함옹의 팬이 되어 정보를 나누며
지근거리에서  도움을 주었다는 일화

안중근 의사가 여순 감옥소에 수감되었던 기간에 안중근의 지성과 용기에 감화되어
안중근 기념사업을 하게 된 일본 순사

사형~무기수 죄수 감옥생활 속에서 인생 밑바닥 흉악범과 호형호제하며 따뜻한 온기를 나누며 인생의 깊은 경지에서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명저를 남긴 신영복 샘



1년전 후보 시절 제주도민에게 한 약속을 지키려 애쓰고 있는 대통령 



얼굴보다 맘씨가 더 예쁜 효리가 오늘 낭독한 아름다운 시 세편


<생은 아물지 않는다> / 이산하

평지의 꽃
느긋하게 피고
벼랑이 꽃
쫓기듯
늘 먼저 핀다
어느 생이든
내 마음은
늘 먼저 베인다
베인 자리
아물면,
내가 다시 벤다



이종형의 바람의 집

당신은 물었다
봄이 주춤 뒷걸음치는 이 바람, 어디서 오는 거냐고
나는 대답하지 못했다


섬,4월 바람은
수의 없이 죽은 사내들과
관에 묻히지 못한 아내들과
집으로 돌아가는 길을 잃은 아이의 울음 같은 것


밟고 선 땅 아래가 죽은 자의 무덤인줄
봄맞이하러 온 당신은 몰랐겠으나


돌담 아래
제 몸의 피 다 쏟은 채
모가지 뚝뚝
부러진
동백꽃의 주검을 당신은 보지 못했겠으나


섬은 오래전부터
통풍을 앓아온 환자처럼, 다만
살갗을 쓰다듬는 손길에도
화들짝 놀라 비명을 질러댔던 것


섬, 4월 바람은 당신의 뼈 속으로 스며드는 게 아니라
당신의 뼈 속에서 시작되는 것


그러므로
당신이 서 있는 자리로부터 시작되는
당신이 바람의 집이었던 것



나무 한 그루 심고 싶다 / 김수열

일흔의 나무 한 그루 심고 싶다
천둥 번개에 놀라 이리 휘어지고
눈보라 비바람에 쓸려 저리 휘어진
나무 한 그루 심고 싶다


나이테마다 그날의 상처를 촘촘히 새긴
나무 한 그루 여기 심고 싶다


머리부터 어깨까지 불벼락을 뒤집어쓰고도
모질게 살아 여린 생명 키워내는 선흘리 불칸낭
한때 소와 말과 사람이 살았던,
지금은 대숲 사이로 스산한 바람만 지나는
동광리 무등이왓 초입에 서서
등에 지고 가슴에 안고 어깨에 올려
푸르른 것들을 어르고 달래는 팽나무 같은
나무 한 그루 심고 싶다


일흔의 나무 한 그루 심고 싶다
허리에 박혀 살점이 되어버린 총탄마저 보듬어 안고
대창에 찔려 옹이가 되어버린 상처마저 혀로 핥고
바람이 가라앉으면 바람을 부추기고
바람이 거칠면 바람의 어깨를 다독여주는
봄이면 어김없이 새순 틔워 뭇새들 부르고
여름이면 늙수그레한 어른들에게 서늘한 그늘이 되는
그런 나무 한 그루 심고 싶다


살아 천 년 죽어 천 년 푸르고 푸른
일흔의 나무 한 그루 심고 싶다
내일의 바람을 열려 맞는 항쟁의 마을 어귀에
아득한 별의 마음을 노래하는 나무 한 그루 심고 싶다




공갈, 기레기들 조작이 즐거워 함박웃음 웃는 사기꾼들 틈새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았던 9년 ~~ 그리고

 



판사들 중 예비군 훈련에 빠짐없이 출석한 단 한사람
노무현을 기억하고 있던 
돈도 권력도 지위도 명예도 보잘 것 없는 그냥 평범한 시민
예비군 중대장,    그 때는 울었지만


이젠 떡 돌리고 활짝 웃어보자






허접한 종편이나 공중파보다  국정홍보 KTV의 행사중계가 훨씬 세련된 잔잔한 감동이 일어나는 그런 오늘이다.(연설부분이 지겨우면 38분쯤 패스하고, 가수 이은미의 찔레꽃부터 감상하면 웬만한 영화 한편이다)
https://search.daum.net/search?w=vclip&nil_search=btn&DA=NTB&enc=utf8&q=4+3+%ED%9D%AC%EC%83%9D%EC%9E%90+%EC%B6%94%EB%85%90%EC%8B%9D


노무현이 발견한 인재(최장집과 똘마니-자칭 진보지성인 찌질이들이 입에 거품물고 비난하던)  김현종을 잘 활용하고 있는 문재인.. 믿어도 된다

기업들 걱정 안해도 되듯이 6천만 국민도  쫄지말고 웃어보자

따뜻한 봄바람이 분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8-04-03 (화) 15:50 조회 : 3374 추천 : 8 비추천 : 0

 
 
[1/2]   순수 2018-04-04 (수) 00:32
우리 문재인 대통령 대단하시다.
국민이 지키고 있으니 걱정 마시고 쓰레기 처분 바랍니다
 
 
[2/2]   길벗 2018-04-10 (화) 19:05
   

총 게시물 21,813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6402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63737 2012
10-11
21813 개벽의 첫차를 타려면 [1]  지여 1 56 09-19
21812 조선일보 쌩큐~ [4]  지여 4 123 09-16
21811 추미애를 혼자 두지 말지어다. [7]  박봉추 5 176 09-13
21810  친노와 노무현 [1]  지여 5 109 09-12
21809 마이너스금리 그리고 정은경  항룡유회 4 77 09-12
21808  백남기 형님 전상서 [2]  박봉추 5 145 09-10
21807 공짜 없다. 댓가 치러야 이긴다 [2]  지여 3 140 09-08
21806  코로나가 보여주는 종교 [2]  아더 5 143 09-07
21805  원내대표와 상임위원장을 압박해야 [3]  지여 4 125 09-06
21804 소신과 더 나은 선택들 [1]  빨강해바라기 6 103 09-06
21803  홍남기 이낙연 [3]  아더 4 170 09-03
21802 실마리 (관전 포인트) [2]  지여 5 174 09-01
21801 이낙연 대표 당선 [3]  아더 4 204 08-30
21800 고시오페스 [2]  지여 2 173 08-28
21799 기독교의 사탄 [4]  아더 5 199 08-26
21798 한발짝만 더 - 시사이슈 바로알기(2)  지여 1 120 08-26
21797  한발짝만 더 - 시사이슈 바로알기 [3]  지여 5 162 08-25
21796 부동산 감독기구 ? - 명칭 바꿔라 ! [1]  지여 4 139 08-23
21795  아파트시세 조작 [3]  지여 2 148 08-23
21794 광화문집회 [4]  항룡유회 2 278 08-20
21793 아알바8-주거관리청(가칭)이 할 일 [4]  지여 2 190 08-18
21792 아 알 바 7 - 주거관리청 [3]  지여 2 174 08-17
21791 검찰, 법원 [3]  아더 3 242 08-16
21790 아 알 바 6 - 조폭 조직범죄 [2]  지여 1 166 08-16
21789 아 알 바 5- 아파트는 수도물이다 [1]  지여 2 167 08-15
21788  아알바4- 아파트노예의 하루 [2]  지여 3 171 08-14
21787  아 알 바 3 - 아파트공화국 [3]  지여 1 196 08-13
21786 아. 알. 바 2 [1]  지여 3 178 08-12
21785 아 알 바 (아파트 알아야 바꾼다) [3]  지여 3 206 08-11
21784 노무현 = 시스템 [1]  지여 3 228 08-06
21783 뿔난 30대 - 정신차려라 청와대와 민주당 [3]  지여 3 262 08-06
21782  황우석 - 이재명 - 윤석열 [6]  지여 4 332 08-04
21781  김홍걸, 주진형 [3]  아더 5 301 08-03
21780  신천지 [8]  아더 6 378 07-30
21779  윤석열이 자초한 일이다 [5]  아더 6 369 07-30
21778  노무현을 죽인 주범 - 아파트투기 [3]  지여 4 258 07-29
21777 사람이 되자 [5]  지여 4 331 07-28
21776 천박한 서울, 초라한 부산, 추악한 언론 [2]  지여 5 329 07-26
21775 추미애 발 빼라 [4]  항룡유회 3 382 07-24
21774  아파트투기 - 오해와 진실 [4]  지여 3 339 07-23
21773 12척의 배 = 2년 7개월의 시간 [2]  지여 5 361 07-20
21772 아파트투기 - 요점정리 [1]  지여 3 319 07-20
21771  휴지선생! [5]  박봉추 7 438 07-18
21770 1997 - 2008 & 2020  지여 4 227 07-17
21769  아파트-지구상 최악-깨어나자 ! [8]  지여 2 416 07-14
21768  서울시청에서 박원순시장을 만나고 왔다 [5]  순수 4 548 07-12
21767 김종인 [4]  아더 4 456 07-11
21766 소음 정당 정의당 [2]  아더 4 407 07-11
21765  아파트 쿠데타 [8]  지여 6 448 07-09
21764 아파트투기 못잡으면 대선 위험하다 [5]  지여 3 471 07-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가을 초입 남한강 풍경
 개벽의 첫차를 타려면
 슈바이처, 아인슈타인, 뉴튼
 OECD "韓, 올해 성장률 –…
 조선일보 쌩큐~
 까라마꼬추의 형제들
 다음글에 맞는 속담 혹은 사자…
 추미애를 혼자 두지 말지어다.
 친노와 노무현
 마이너스금리 그리고 정은경
 백남기 형님 전상서
 도박, 스포츠, 그리고 섹스
 과잉 복지 보다 무서운 욕심이…
 김현철
 공짜 없다. 댓가 치러야 이긴…
 불법 진료거부, 고시거부, 의…
 코로나가 보여주는 종교
 원내대표와 상임위원장을 압박…
 소신과 더 나은 선택들
 제대 앞둔 단기하사의 위용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