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258건, 최근 0 건
   
[정치] 안희정 사태
글쓴이 :  아더                   날짜 : 2018-03-06 (화) 07:59 조회 : 625 추천 : 6 비추천 : 2
아더 기자 (아기자)
기자생활 : 2,576일째
뽕수치 : 433,922뽕 / 레벨 : 43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두 가지 정도 생각을 했다.

첫째. 진보에 대해 지나치게 도덕적인 주문을 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것이다. 자유당으로 가면 돈을 받아도 성 추문이 일어나도 가족 간의 문제가 일어나도 별문제가 되지 않는다.

발정제를 사용해서 여대생을 강간하려 했다고 스스로 말하는 사람이 당 대표를 하고 있고, 중학생 아들이 술을 먹고 여성을 불러서 무얼 하려 했다는 사람이 당대변인을 하고 있다. 그 당에 있는 경기도 지사는 어떤가? 별문제 없이 지나간다.

왜 진보 진영으로 넘어오면 지나친 도덕성을 내세우는가? 안지사의 일탈은 일탈대로 인정하면 된다. 마치 이것이 진보 진영 전체의 문제가 되는 양 호들갑 떨 필요 없다. 그냥 안지사가 잘못한 것이다. 거기까지다.

이 문제로 자유당이 떠들썩하지도 않겠지만 시끄럽게 하면 다시금 자유당 문제들을 이슈화하면 된다. 오버할 것 없다.

둘째. 과연 jtbc의 방송이 적절했는가? 의도는 없었을까?
인간사의 문제 대부분은 타이밍에서 비롯한다. 옳은 말이라도 해야 할 타이밍이 있고 하지 말아야 할 타이밍이 있다. 

일요일 늦은 밤 mbc에서 삼성 문제를 처음으로 다루고 나서 다음날 jtbc에서 이 문제를 다룸으로 삼성 문제는 다 덮이고 말았다. 과연 손석희가 이런 생각을 안 했을까?

난 손석희를 크게 비난하고 싶지는 않다. 다만 아쉬움이 있는 것이고 아직도 손석희에 대해 의심의 눈초리로 보고 있는 사람들은 한층 손석희를 의심할만한 이유가 생길 것이라고 생각한다.

미투 운동, 여성에 대한 문제는 충분히 다루어야 할 문제임에는 틀림없다. 그렇다고 여성 문제라고 해서 모든 문제를 덮어둘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여성 문제만 등장하면 모든 문제를 덮어두고 덤벼드는 수많은 사람들.

아직 우리나라의 여성들이 힘들고, 차별 속에 산다는 걸 부정하자는 것이 아니다. 여성 문제라고 해서 모든 문제에 우선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지점이 어렵다. 여권의 지지자들을 갈라 치기도 좋은 주제이다. 티이밍도 기가 막히다. 설마 모든 것이 계산된 일은 아니라고 생각하고 싶다. 그래도 자꾸 생각이 돌아가는 걸 막을 수는 없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아더                   날짜 : 2018-03-06 (화) 07:59 조회 : 625 추천 : 6 비추천 : 2

 
 
[1/8]   뭉크 2018-03-06 (화) 09:52
타이밍이 기가 막히네. 손석희에 대한 의구심 이 드는것이 당연하다,
특사파견보다 상세한 안희정 성폭행내용이 더 중요했을까?
 
 
[2/8]   길벗 2018-03-06 (화) 10:01
의구심이 드는 보도 시점.

왜 그리도 길게 인터뷰를 하는지....
 
 
[3/8]   술기 2018-03-06 (화) 10:12
이혜훈 사건과 데쟈뷰가 보이는 것 말고...

남북대화가 꼭지로 가야 하는데...
익히 알려진 손석희의 한계점을 놓고 볼 때...

이는 여시재 삼성 보단

미일영이스라엘 작전세력들이 개입된 게 아닌가 싶다.
문통 금괴(?)보유 사건에서도 살짝 맛뵈기가 있었지...
남북교류에 알러지 반응을 일으키는 세력들
CIA-KMC 들?
 
 
[4/8]   만각 2018-03-06 (화) 11:36
이건 아니다! 견강부회일 뿐이다. 바로 배격해야할 진영논리? 손석희를 의심하기전에 왜 jtbc 에만 가서 서검사등이 폭로할까? 그것은 손석희에 대한 믿음일 뿐이다

mbc삼성문제, 방북문제등을 엮어 회의론을 얘기하는 것은 참 수준 떨어지는 음모론이다

안희정 이새끼! '통섭의 시대'니 뭐니 하면서 구두창 긁는 소리할 때부터 내장을 보았다. 이런자가 지도자가 될 뻔 했으니...차라리 일찍 잘 터졌다..진보에 똥물을 퍼부은 자!
 
 
[5/8]   아더 2018-03-06 (화) 15:59
뭉크, 길벗/ 합리적 의심은 해도 무관하겠지요?



술기/ 그러니까...여시재 삼성이라고 하면 스토리가 맞아들어가지가 않아서...

홍석현, 삼성, 여시재, 그리고 안희정이라면 굳이...

흠...더 위라고 봐야하나?

만각/ 안희정이 잘못한 건 안희정에 국한하면 되요....언제부터 같은 진영에서 남의

아랫도리까지 간수를 해줬습니까요? ㅋㅋㅋㅋㅋ 그건 각자 알아서 하자구요.

전 안희정을 쉴드칠 생각은 별로 없음요...정떨어진지 오래되서리.
 
 
[6/8]   길벗 2018-03-06 (화) 16:16
만각 /

안희정 일은 안희정이 대가를 치르면 될 것.
대권을 꿈꾼다는 사람의 마음에 나쁜 게 잔뜩 들어 있다면, 그에게나 국민에게 이로운 꽃을 피울 수 없는 것은 당연지사.
만각처럼 차라리 이참에 잘 까발려졌다고 생각하나....

타이밍이 절묘하다는 것은 지울 수 없는 의심이다.

미리 녹화도 다 해놨던데....

하필이면 왜?

딱 그날인가? ......이런 의심이 응당 들지.
 
 
[7/8]   술기 2018-03-07 (수) 10:59
아더/

지선을 겨냥한 거라면
5월말이나 6월초에 터뜨리는 것이 효과적일 텐데
왜 서둘렀을까?

삼성이 언론통제는 물론
네이버 포탈기능을 장악하고
댓글조작의 원조 내지 배후로 부각되던 참이었다.

이명박과 삼성의 뇌물유착도 나오기 시작했고
이명박은 검찰소환 그리고 구속까지 확실시 되어 가는 중이다.

여시재는 홍석현 이명박 이광재 안희정 남경필 (원희룡) 김부겸 나경원 등 정치인과 기업가들을 주축으로 구성되었는데, 마치 미외교협의회(CFR)의 하부조직처럼 보인다. 그 상부조직인 삼각위원회 빌더버그회의체는 결국 전세계 금융자본엘리트들의 모임.

여시재의 주축은 삼성이 될 수 밖에 없다. 다보스포럼에서 선포된 4차산업 콘텐츠로 삼성의사업재편이 가장 먼저 발표되기도 했지. 포지션 상 이광재 (안희정)은 노무현 대통령에게 대연정과 삼성을 설득하고 싶다는 거지.

금융엘리트들이 한반도평화를 바랄 이유는 없어. 거기다 삼성의 치부는 점점 노골화 되어 가고 이명박도 발가 벗겨져 끌려 나오게 생겼으니 홍석현의 Jtbc가 조기등판 한 거 아닐까. 금융엘리트 빅브라더들의 언론용병술이 순진한 대중의 상상력을 갖고 노는 건 그리 어렵지 않았잖어. 지난 70년간 가장 근거리에서 철저하게 당한 당사자 아닌가? 우리는.

아더나 나나 안희정은 개샹늠이란 걸 진즉에 포기했다는 전제 하에
이런 글을 쓴다...는 변명을 늘어 놓아야 할 정도로 말이지.

그리고 미투 개박살 날 건
결국 새누리 잔당들 아닌가?
 
 
[8/8]   길벗 2018-03-07 (수) 19:14
술기/
절로 수긍이 가는 야그다.
.
.
.
.
.
본글도 이렇게 좀 쉽게....응? 알지?





이번 미투 운동을 새로운 혁명이라 부르던데 ... 수긍.
왕의 시대에서 대헌장, 여성 투표권까지.....인류는 발전해왔지만,
양성 평등은 여전히 미완성인데,

이 혁명으로 형식을 뛰어넘어 내재적 양성평등을 이루려는 혁명으로 봐야 되는 것 가터.

*

지방선거에 영향은 별로 없을 듯.

남북이 워낙 큰 파도를 일으키며 한반도호를 새시대로 전환중이라
소소한 것들은 무시해도 될 듯.

좀 벅참
   

총 게시물 21,258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0037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48343 2012
10-11
21258 안태근 면죄부 발행 [2]  아더 5 62 04-26
21257 이티삼디오지 그리고 사이칠 남북정상회담  술기 6 76 04-25
21256 대놓고 정경유착 - 사외이사 [2]  지여 7 116 04-24
21255  조현민 할배 총수 집으로 배달되는 2통의 물 [4]  박봉추 7 179 04-24
21254 조현민 사태 [2]  아더 4 98 04-24
21253  그날, 바다-봄날은 가도 가을이 온다 [4]  지여 10 190 04-19
21252  세월호 4주기 추모식 [14]  순수 10 214 04-15
21251 김기식 - 보험업감독 시행규정 [5]  지여 8 194 04-15
21250 이재명 리스크? [5]  아더 7 263 04-15
21249 법좀비 장영수 [1]  아더 8 142 04-13
21248 김기식 유감 1 [7]  아더 5 239 04-12
21247 삼성의 개들 중에 [11]  술기 4 242 04-12
21246 홍준표 [6]  아더 6 239 04-10
21245 박근혜 1심 본질 [9]  지여 8 302 04-06
21244 가슴 쭉 펴고, 활짝 웃어보자 [2]  지여 8 254 04-03
21243 호부 호자(虎父 虎子) 견부 견자(犬父 犬子) [7]  줌인민주 9 343 03-26
21242 적폐의 완성 이명박 구속되다. [7]  아더 8 425 03-23
21241 개헌에 대한 이해 [1]  아더 8 287 03-20
21240 정봉주 그리고 추미애 [3]  아더 9 419 03-18
21239 정의당 그리고 진보  아더 7 228 03-18
21238 삼성의 세발자전거 [2]  술기 9 342 03-16
21237 안희정의 친구 박수현 [1]  줌인민주 8 324 03-16
21236 이명박 소환 [4]  아더 7 401 03-14
21235 미투(me too) 와 소파승진(sofa promotion) [3]  지여 8 452 03-13
21234 posco- 안철수가 MB아바타인 이유 [8]  지여 10 518 03-09
21233 한국당, 배현진·길환영·송언석 영입..9일 입당 … [3]  땡크조종수 8 392 03-08
21232 안희정 사태 [8]  아더 4 626 03-06
21231 천안함 [6]  아더 6 442 02-27
21230 천안함과 세월호 [4]  지여 9 466 02-26
21229 금태섭 정치 하지마라 [3]  아더 6 414 02-25
21228 방과후 영어 수업 금지 [2]  아더 3 401 02-15
21227 통일, 갈 길이 멀다 [6]  아더 7 427 02-13
21226 홍준표는 거기서 왜? [3]  아더 6 726 02-09
21225 동학을 받아낸 촛불 [2]  술기 3 410 02-05
21224 채무자를 지켜낸 마호맷 [2]  술기 4 373 02-05
21223 법비처단이 최우선과제인 이유 [8]  지여 8 541 02-03
21222 채권자와 맞장뜬 예수 [2]  술기 4 413 02-02
21221 국방부 적폐 [3]  아더 6 428 02-01
21220 효봉(불교초대종정)과 법비 [3]  지여 7 475 01-29
21219 동물과 식물, 사람과 짐승 [5]  지여 7 565 01-25
21218 나경원 [11]  아더 8 663 01-21
21217 이명박 골목 성명 [3]  아더 8 591 01-18
21216 사랑의 교회와 오정현 목사  아더 7 391 01-17
21215 명박아 가즈아 [7]  아더 7 640 01-17
21214 검찰 수사권 나누기 [2]  아더 5 492 01-16
21213 법에 대한 오해와 진실 [5]  지여 6 601 01-12
21212 남 경 필 [2]  아더 4 563 01-11
21211 철 지난 민주 노총 [3]  아더 5 555 01-11
21210 김태영 전 국방장관의 고백과 언론 [6]  빨강해바라기 6 582 01-10
21209  유승민1 [5]  아더 8 588 01-0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안태근 면죄부 발행
 이티삼디오지 그리고 사이칠 …
 강원도 횡성 청태산 야생화
 대놓고 정경유착 - 사외이사
 조현민 할배 총수 집으로 배달…
 조현민 사태
 너도 수선화
 오페라 / 마스네 /마농
 반포천에 돌아온 물고기들과 …
 수동 항타기
 마늘 선충
 회비 보내따
 그날, 바다-봄날은 가도 가을…
 드디어 2G폰을 버리고
 드루킹
 당달봉사가 된건가?
 선운사 동백
 세월호 4주기 추모식
 김기식 - 보험업감독 시행규정
 이재명 리스크?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