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356건, 최근 0 건
   
[통일] 동학을 받아낸 촛불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8-02-05 (월) 17:31 조회 : 781 추천 : 4 비추천 : 0
술기 기자 (술기자)
기자생활 : 2,135일째
뽕수치 : 143,100뽕 / 레벨 : 14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채무자 채권자

블록체인 가상화폐

평화올림픽 평양올림픽

임금소비자 부동산주식채권

한국은행 IMF

대외안보정보원 CIA

예수 힐렐

마호맷 이슬람국가(IS)

 

대무문(大武文)        만희 환우 박혜

 

 

 

 

조선의 끝자락에도 [빈부격차확대-토지소유집중-채무노예양산] 등 정형의 말기증상이 있었다. 그리고 [전쟁 반역 반란 선동]이 한꺼번에 몰려 왔다. 촛불혁명 전후도 그렇다. 명박홍안류의 여론선동, 군의 반란개입, 반역과 다름없는 외세 추종, 한미일 채권자들이 총출동한 준전시상황 총공세 등 요란뻑적이다.

 

촛불혁명에 노벨평화상을 못주는 이유도 나왔다. 채권자들 자신의 평화를 위협받았기 때문이다.

 

구약성서엔 고대국가 바빌로니아의 채무탕감법이 적혀 있다. 쥬빌리(수양의 뿔) 나팔을 불어 희년(禧年)을 선포하면, 부채탕감이 시작되었다.

 

 

1. 도시민에게 진 농부들의 부채 말소(도시 상거래 부채 제외)
2. 채무노예 해방(처자식 등 귀향 조치)

3. 부채로 뺏은 토지 및 경작권 반환

 

 

레위기엔 그 외 경작지 휴식년 제도를, 그리고 신명기엔 노예생활 7년차에 노예를 풀어주는 내용도 들어 있다.

 

구약성서는 하나님이 7일째 휴식함에 따라, 사람들이 그 안식일을 지켜주길 원했다. 국가나 왕조의 규모에선 7년째가 안식년이었으니, 7×7→49년째 되는 해의 7월 10일부터 1년간 대안식년(희년)이 된다.


우리나라에선 초대대통령 이승만 이후 그 49년째 되는 김영삼 대통령 재임시절, 오히려 쥬빌리 희년의 기대와는 정반대 현상이 벌어졌다. 두 대통령은 같은 기독교 출신이란 공통점 외, 이승만이 토지분배정책 위에 반민족-반민주 오물을 뒤집어 썼다면, 김영삼은 민주투사 명함에 1997IMF 딱지를 붙이며, 서로 주거니 받거니 한 거였다.

 

 

 

이후 우리나라는 IMF가 강요한 금욕프로그램에 따라 희년의 정신과는 아주 먼 쪽으로 끌려가게 된다.

 

 

1.신용카드대출 증가, 부동산금융자산 폭등 →빈부격차 확대

2.회생파산 폭증 →신불파산자(채무노예) 양산 
3.
담보부동산 유질(流質,경매) 처리 →가족해체, 노숙자 양산

 

 

금융전쟁 패배후유증이 계속 깊어진 거다. 그들과 자식들은 우리 사회의 상처처럼 흉터처럼 곳곳에 퍼져 그 끈질긴 삶을 이어가고 있다. 그들이 현대판 환향년, 징용조선인, 군위안부인 바로 금융전쟁노예였던 거다. 사회의 밑바닥은 짙은 패배감으로 깊게 깊게 패이고 말았다.

 

 

IMF사태가 불러온 뚜렷한 초기 사회현상은, 가정주부들이 대거 가정 밖으로 진출한 것이었다. 그리고 아이를 포기하는 사례가 급격히 증가하게 된다. 양육의 미래가 두려웠던 것이다. 당시 여성들의 판단은 동물적인 본능에 가까웠고, 지금 이는 결코 틀리지 않았던 선택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후 아내는 본의 아니게 남편의 실질임금을 떨어뜨리게 된다. 시간이 지나자 미성년자와 외노자들이 노동시장에 대거 진입하였고, 이제 맞벌이 실질임금 조차 점점 벌어지는 빈부격차를 따라잡기가 불가능해지게 된다.

 

 

이혼율도 증가했다. 여성운동으론 어감이 부족했는지 채권자들은 페미니즘까지 수입해서 썼다. #미투 운동의 뿌리가 페미니즘에서 멈춰 준다면, 이제 채권자들은 더 바랄 것 없게 되는 거다.

 

 

우리나라는 세계 최대의 빈부격차국이다.

 

최악의 자살공화국이다.

 

 

이게 그 이유이자 결과다.

 

 

주40시간 노동규약이지만 엄마아빠아들 혹은 홀엄마딸둘 혹은 할머니아빠딸 등 전가족이 하루 24시간을 꽉 채우기에 이르렀다. 이는 IMF 금욕프로그램이 착실하게 진행된 결과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가족해체 효과는 단지 잃어버린 저녁만이 아니다. [유아교육비-자녀과외비-노인요양비] 증가 등으로 줄줄이 이어진다. [무주택자-청년백수 가정] 비율도 각각 전체의 40%로 진작부터 고착되었다. 최근엔 미래세대 고용에 써야할 선물성 화폐가 대량위조되어, 채권자들의 수중으로 사라지고 있다. 비트코인 교환 법정화폐 획득도 그런 식이다.

 

 

아파트주택 마저 돈 놓고 돈 먹는 카지노 투기장으로 변하면서 청년들을 마저 질리게 만들었다. 민주주의 국가를 세뇌받고 자랐지만 되려, 그들의 선택자유만 급속히 위축되어 있었다. 자기 한몸도 부지하기 어려워진 거다. 이런 류의 투정은 물론 채권자들의 경제언어는 아니다.

 

 

그밖에 IMF의 전리품으로는 [부동산규제 철폐, 공공기업과 정책의 민영화, 금융인프라 해외매각, 금산분리규제 해체] 등, 장차 서민에게 국가부채를 몽땅 떠안길 헬조선의 청사진들 뿐이었다.

 

 

 

 


 

 

 

촛불혁명이 [부동산집중 해소-채무노예 해체-채무 탕감]을 마저 처리하지 못한다면, 동학혁명의 실패와 조선패망의 기억이 다시 살아날 것이다. 형태는 다르겠지만.

 

 

조선의 채권자[탐관오리, 지주, 민보단]가 기획한 갑오경장도 토지개혁이 빠지며 그 실패가 예고되었다. 민심이 해체되자 조선은 망할 밖에 더이상 뾰죽한 수랄 게 없었다.

 

 

이완용류를 들먹이는 건 그저 안밖으로 쪽팔린 투정일 뿐이다. 제국 내부의 [채권자-채무자] 모순을 국외로 헤쳐모여한 서구의 정치경제종교[기독교, 마르크스-레닌주의, 대의정치]에 차례로 잡아먹힐 밖엔 없다. 그 외부침입자들도 자신들의 내부모순을 제3세계로 전염시킨 또다른 괴물, 국제채권자에 불과했다.

 

 

 

최근 우리나라의 거대종교단체들의 채권자그룹화 과정을 보자면, 18,9세기 채권자그룹을 철저히 옹호했던 그 유럽기독교의 생명력을 오히려 칭찬해야 될 듯 싶다. 그들은 바리새파의 피를 적극 나누게 된 것이다.

 

 

채권자들에게 우호적인 바리새파야말로 반유대주의의 원인이었지만, 나치독일 시절 그들은 오히려 예수의 후예들을 제물로 삼아 대량학살현장으로 대신 내몰았다. 2000년이 채 지나지 않아 그들은 똑같은 판단으로 또 다시 부활예수를 죽인 것이다.

 

 

그런데 이후 대량학살 소재 문화사업으로 톡톡한 재미를 본 자들도 바리새파의 후예들이었다. 그 수완으로 그들은 [북한선제공격-북한전면제제-남북교류차단]을 조종하며 무기사업도 계속 유지해 갈 요량인 거다.

 

 

북한의 토지분배는 남한의 그것과 다르게 수천년 채권자들의 이해관계와는 절대 맞지 않았다. 채권자 지위를 강제박탈당한 피난월남민들 중엔, 훗날 그 깊은 원한과 함께 [반공제일주의자-종북창안자-국보법찬양자-어버이부대장] 등에게 절대충성을 보이는 사람들이 수두룩 나타나게 된다.

 

 

그들의 오래된 채권자의 기억은 흔히 [지주 종교권력 반체제지식인]에 관한 거였다. 특히 적산불하 과정에서 [기업가 지주 친일파]들이 큰몫을 받아냈던 남한과는 그 상대적 박탈감이 더 했다. 이후 그들은 한미일 채권자동맹에 기생하게 된다. 재하청업자였지만, 수입은 단지 짭짤한 정도가 아니었다.

 

 

 

 

 

→ 그리고 이재용이 석방되었다. 된장! 

 

 

 

 

 

 

 

 

1. 채권자와 맞장뜬 예수

2. 채무자를 지켜낸 마호맷

3. 동학을 받아낸 촛불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8-02-05 (월) 17:31 조회 : 781 추천 : 4 비추천 : 0

 
 
[1/2]   길벗 2018-02-07 (수) 16:13
만약.....

법정에서 박근혜가 ....

'이재용에게 경영권 승계 지원(국민연금) 해줄테니 승마 지원 등을 하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하니 그러자고 했다'

라고 증언한다면

이재용과 판사는 어케 될까?


 
 
[2/2]   술기 2018-02-13 (화) 11:08
8월 지나면 대법관 구성비가 바뀐다고 한다.

파기 환송된다고 보면

이재용은 조윤선 꼴 나는 거지.

정형식이는 그 전에 이니가 조용히 손 봐 줄듯.

박근혜한테 그런 기회는 안 돌아갈 거라는.


   

총 게시물 21,356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1238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1944 2012
10-11
21356 로마 교황청 한반도 평화미사 이모저모  팔할이바람 0 22 02:50
21355  박사과정에 대하여: 속편 [4]  팔할이바람 6 157 10-15
21354  박사과정에 대하여 [8]  팔할이바람 8 294 10-11
21353 자녀이름 논문에 끼워넣기 [5]  팔할이바람 6 166 10-11
21352  명성교회, PD수첩 [4]  아더 4 158 10-10
21351 문 대통령님과 교황, 만남의 의미 [3]  팔할이바람 4 161 10-09
21350 신애라 학력사기의 본질 [2]  팔할이바람 5 208 10-06
21349 하토야마의 사죄 [5]  팔할이바람 5 190 10-05
21348 파리지옥 [1]  지여 4 155 09-30
21347 심재철 vs. 이정도 [2]  팔할이바람 5 251 09-28
21346 사람을 고쳐 쓸 수 있는 오직 한사람  술기 3 141 09-28
21345 이주열한은은 양승태법원을 곱씹어 보게 된다  술기 2 97 09-28
21344 바미당이 판문점선언 비준에 참석하는 이유  술기 3 122 09-28
21343 혜원어준민희가 말한 작전세력의 배후를 알려 주…  술기 5 127 09-28
21342 신애라의 가짜학위 [4]  팔할이바람 7 290 09-27
21341 그런 나라를 대국으로 만든 대통령  술기 6 115 09-27
21340  문재인 대통령: 미국 뉴욕 외교협회 [4]  팔할이바람 9 198 09-27
21339 초등학교=소학교 [3]  지여 9 141 09-24
21338 집사부일체: 신애라 [9]  팔할이바람 10 273 09-24
21337 통일광합성  술기 4 157 09-21
21336 백두산 천지 날씨의 위엄  술기 6 152 09-21
21335 아름다운 인연 [2]  술기 6 202 09-20
21334 평양정상회담 이모정모 [2]  술기 6 208 09-19
21333 중국상황이 심상치 않다 [5]  팔할이바람 6 299 09-17
21332  정상회담 [1]  아더 3 173 09-16
21331 한글 깨시조 [14]  술기 6 263 09-13
21330 명성교회 세습, 김삼환 그리고 김하나 [2]  아더 6 234 09-13
21329 문희상 이 머저리야 [4]  아더 8 287 09-11
21328 일본놈들 욕을 하는데... [5]  박봉추 2 320 09-04
21327 천정천 물고기들 [7]  술기 7 358 08-28
21326  이해찬 당대표의 20년 집권론 [5]  팔할이바람 7 391 08-26
21325 민주당 부정선거 그리고 종전협정 [1]  술기 8 372 08-20
21324 양승태, 사법 유동화증권 (Sentence- Backed Secu… [1]  박봉추 4 244 08-20
21323 김경수 특검 [4]  아더 7 291 08-19
21322  친구 - 노무현 [5]  지여 8 292 08-19
21321 박주민 더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5]  팔할이바람 8 304 08-19
21320  짧은 단상: 정치적 관계설정 [3]  팔할이바람 5 285 08-19
21319 김경수를 기다리는 새벽 [14]  박봉추 4 412 08-18
21318  4대강 양심선언: 김이태 박사 [5]  팔할이바람 6 282 08-17
21317 정치인의 자기소개법 [5]  술기 4 288 08-16
21316 안희정, 안희정 [6]  아더 4 374 08-15
21315  정치신세계, 스나이퍼 [8]  아더 6 555 08-12
21314  Devide & rule(분할해서 통치한다) [2]  지여 7 333 08-09
21313  펌) 작금의 민주당 사태를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12]  술기 4 470 08-09
21312 더 민주당 당대표 선거를 보면서 [7]  팔할이바람 5 534 08-07
21311 찐따 정치는 고리타분하게 반복된다 [4]  술기 4 347 08-06
21310 마광수 박사: 공지영 작가 디스 [4]  팔할이바람 7 462 08-05
21309 기무사는 기득권 루저적 사고가 문제의 본질 [5]  팔할이바람 8 355 08-05
21308  기무사 해체 관련 [3]  아더 6 277 08-05
21307 '그것이 알고싶다' 배정훈PD 복귀하라! [3]  지여 2 300 08-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로마 교황청 한반도 평화미사 …
 강용석 이 버르장머리 없는
 일주일이라는 시간안에 무얼 …
 에헴,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
 쿠팡맨의 위엄
 56시간 일했다.
 대륙의 테크노마트
 신개념 선물.jpg
 BTS와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BTS도 문빠인가?
 당신이 주차하면 화장실서 못 …
 유시민 작가, 노무현재단 이사…
 박사과정에 대하여: 속편
 직업과 대학
 이순신 장군 상징기
 웬수
 님들아 키가 178인데 친구들이…
 자기야 내가 머 실수한거라도 …
 박사과정에 대하여
 자녀이름 논문에 끼워넣기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